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설봉님의 마야에서 무공이란?

작성자
Lv.9 흐지부지
작성
07.12.07 22:10
조회
2,749

작가명 : 설봉

작품명 : 마야

출판사 : 청어람

예전부터 마야를 읽으면서 느낀 점에 대해서 한 번 이야기 해 볼까합니다.

비평이라기 보단 사실 조금 걸리는 점인데

마야에서 무공이란 무엇일까요?

제가 느낀 점부터 말하자면 무공 = 아이템 입니다.

1권부터 8권까지 보다보면 마야가 자신의 사람들에게 각종 무공들을 가르쳐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근데 그 무공을 사사 받은사람들은 바로 그 자리에서 그 무공을 사용하더군요.

뭐 무공을 연마하는 부분이 나오긴하지만 생각보다 쉽게 고급 무공들을 쓸 수 있습니다. 보편적으로 보면 상승의 무공을 접하면 마야에서처럼 바로 쓰기는 힘들죠.

그렇다면 마야에서 무공을 사사 받은 사람들의 자질이 매우 좋아서 그런 무공들을 쉽게 소화할 수 있는 것이 되느냐고 보면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8권에서 천멸도주가 무공을 사사 받을 때  일다경 후 본격적으로 사용합니다. 그렇지만 천멸도주의 자질은 다른 주.조연들에 비해 특출나진 않습니다. 즉, 대부분의 강자들이 무공을 전수받으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엄청난 사태가 되는거죠.

마야의 무공전수 능력이 좋아서 이런 상황이 나온다고 보면 그야말로 먼치킨스런 능력이 아닐 수 없다고 봅니다.

요점은 마야에서 무공이 아이템처럼 느껴진 다는 것입니다. 마치 온라인 RPG 게임에서 더 좋은 무기를 얻게되면 바꿔서 바로 장착해서 사용하게 되는 그런 게임같은 상황이라고 봅니다.

소설 속에서 인물들의 대화에서도 상승의 무공에 대한 갈망이 마치 더 좋은 아이템에 대한 갈망처럼 느껴지곤 합니다.

물론 상승의 무공과 하류의 무공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누구라도 상승의 무공에 대한 갈망은 있겠지요. 하지만 그것을 익히는데 드는 시간(특히 8권에서 일다경은 좀 심했다고 봅니다.)이 극히 짧다는 점과 구결하나 읊어주는 것으로 상승의 무공을 전수해주는 것은이러한 느낌을 더욱 들게 합니다.


Comment ' 5

  • 작성자
    Lv.13 둔저
    작성일
    07.12.07 22:37
    No. 1

    저는 마야의 무공 전수능력이 먼치킨스럽다 의견에 한표입니다.
    생각해보면 마야는 한번 보면 다 파해한다고 할 정도이고, 어떤 무공의 단점이라도 그 보완점을 척척 내놓습니다.
    마야의 능력을 감안하면 다른 이들이 무공을 너무 쉽게 습득한다기 보다는 그들이 지닌 빈틈을 채워줄 무공을 마야가 적절하게 내놓는다고 생각합니다.
    왜 수학문제 풀 때 도저히 모르던 문제를 선생님이 한 곳을 콕 찍어주는 순간 순식간에 그 해법이 머리속에서 좌르륵 나오는 그런 경험처럼 말입니다.
    적절한 타이밍(기존 무공이나 깨달음이 적당한 수준에 오른)에 적절한 자극(기존 무공이나 해당 사람을 보완하거나 그 바로 윗단계로 가는)을 가하는...

    그리고 딱히 아직 기존 무공을 완전히 버린 것 같지는 않습니다.
    마도나 사검은 여전히 자기들 무공을 고수하고 있고, 시마도 그렇고, 일령은 초기에 전수 받은 무공을 아직 지니고 있고, 절혼마녀도 그렇고, 쌍검 쓰는 아가씨도 자하쌍구검을 더 발전시킬 뿐이니 무공을 교체하지는 않았습니다.

    천멸도주 역시 무공 자체를 바꿨다기 보다는 그때 마야가 전수한 무공의 특성-신검합일-일 뿐이라고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幻龍
    작성일
    07.12.08 07:35
    No. 2

    저도 둔저님 의견에 한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초매
    작성일
    07.12.09 00:06
    No. 3

    저도 둔저님의 의견에 동감합니다. 비단 천밀도주 뿐만 아니라 수검에게도 깨달음을 주었죠. 만상은 만유이나 무시다라고 했었죠? 이것 처럼 천밀도주에게도 깨달음을 준것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천밀도주의 경우에는 말이 아닌 무공비결을 들어 설명을 해준거죠. 물론 흐지부지님의 말처럼 약간 과장된 측면이 없진 않습니다. 다담이 마야에게 듣고 바로(제 기억으로는 3일 후에 쓴것으로 생각됩니다만.) 써먹은 것은 좀,, 어이가 없었지만요.
    그런데 [무공]이라는 것을 다르게 해석하면 또 달라집니다. 무공은 어디까지나 깨달음+진기의 운용법이라고 하고 무공비결은 진기의 운용방법을 도식화한 암호라고 합시다. 그렇다면 깨달음은 좀 힘들지라도 진기의 운용방법은 충분히 풀이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디까지나 마야는 그들이 지금껏 써오던 것의 연장선을 그어줄 뿐이지 새로운 무공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보여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 스팀팩
    작성일
    07.12.09 10:49
    No. 4

    윗 분들의 말씀대로 마야가 막힌 곳을 콕콕 찝어줘서 발전이 있었던 거라고 칩시다.
    하지만 마야와 같이 ??구관에 들어갔다가 기연을 얻은 유궁 강금산?(정확한 이름이 기억 안나네요.)
    그 놈은 기연을 얻고 나오자 마자 마인들의 3:1을 아이 다루듯 다루고 유유히 사라지더군요. 궁을 주로 익히던 자가 장법으로 말이죠...
    강금산의 형이 금연화와 비슷한 경지였으니 강금산 또한 비슷했을 텐데... 무공을 얻자마자 3:1...
    말 그대로 유니크 아이템인가 봅니다. 무공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별이
    작성일
    08.02.13 01:01
    No. 5

    어느순간부터 식상해지구 도식화되어 버려서 안봅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913 무협 비소.. 약간은 어설프고 비겁한 느낌 +24 Lv.65 놈팽 07.12.24 2,619 23 / 3
912 무협 파천마흔.. 소재는 참신하지만 이계깽판물 +19 Lv.8 朴龍熙 07.12.23 4,670 12 / 3
911 기타장르 마검사 14권을 읽고서... +8 Lv.68 Nanami 07.12.23 1,875 2 / 1
910 기타장르 퓨전물 저질스런 작가를 몰아내자.. +22 Lv.70 감감무소식 07.12.23 3,731 24 / 14
909 판타지 <사립 사프란>, 6권 +20 SanSan 07.12.23 2,491 5 / 5
908 무협 <태극검해>, 2부 완결을 읽고... +11 SanSan 07.12.23 4,755 5 / 4
907 판타지 <뫼신사냥꾼>, 그리고 이야기꾼의 자질 +13 SanSan 07.12.22 2,205 6 / 7
906 기타장르 글의 유형, 바램 +1 Lv.59 풍운고월 07.12.21 1,436 2 / 1
905 판타지 나이트골렘 정말로 재미있는건가요? +40 Lv.8 카르마신 07.12.20 4,746 9 / 14
904 판타지 마검사 +11 Lv.62 절정검수 07.12.19 2,366 8 / 2
903 기타장르 어설픈 악 +11 Personacon 명마 07.12.19 2,343 7 / 9
902 판타지 < 블랙 스펙터 > +16 SanSan 07.12.19 2,511 35 / 13
901 무협 묵향, 자신의 설정을 자신이 깬다? +32 Lv.3 댄간 07.12.18 4,620 13 / 3
900 기타장르 삼국지물의 진수를 보여주는 문답무용! +20 Lv.1 지현짱 07.12.17 2,980 10 / 6
899 기타장르 황규영님을 위한 변명 +37 Lv.8 청빙 07.12.17 3,118 11 / 37
898 기타장르 요즘 소설들 다...... +13 Personacon 명마 07.12.17 1,870 5 / 2
897 기타장르 요즘 들어서 점점 많아지는 무리한 설정의 글들에 ... +5 Lv.3 하늘아기 07.12.16 2,039 4 / 1
896 판타지 하류검사 4권을 읽으며,,,,, +11 Lv.68 Nanami 07.12.16 1,699 4 / 1
895 판타지 골든 크로스 작가님의 장난일까.. +5 Lv.1 리하이트 07.12.15 2,125 14 / 0
894 무협 십전제 +6 幻首 07.12.15 3,292 11 / 7
893 기타장르 무공의 설정 풀이에 대한 비평 +5 만패일승 07.12.14 1,618 1 / 1
892 무협 금룡진천하10권 -너무 합니다. +49 Lv.30 만월(滿月) 07.12.14 4,806 17 / 6
891 기타장르 시의 특수성과 절대금기시험출제. +4 Lv.21 애기동백 07.12.13 1,173 2 / 0
890 판타지 열왕대전기 8권 +6 Lv.6 그라츠트 07.12.13 2,239 2 / 3
889 기타장르 화령의 제왕 비판 +7 Lv.1 남궁세가주 07.12.11 1,949 5 / 6
888 무협 마도십병.. +5 Lv.1 음하 07.12.11 2,499 1 / 0
887 판타지 안단테 칸타빌레- 그 참을수 없는 가벼움 +11 Lv.21 나홀로서기 07.12.10 2,670 20 / 3
886 무협 실망한 소설.허부대공 +23 칼이쓰마Z 07.12.08 4,355 26 / 10
885 무협 마신....그를 막을자는 누구냐!!! +27 Lv.1 대독종 07.12.08 4,700 1 / 4
884 판타지 묵향23권 부탁한다. +13 Lv.15 파천 07.12.08 3,499 5 /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