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슬픔] 오늘 대여점에 갔다가...

작성자
Lv.1 유마거사
작성
02.10.19 00:13
조회
2,398

참으로 슬픈 일을 겪었다.

대풍운연의가 대여가 잘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7권 이후로 들이지 않고.. 이제 곧 반품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리곤... 한번 읽고 말 소설들을 대여 횟수가 높다는 이유로 들인다는 소리도..

들었다..

사람들 마다 보는 시각이 다르겠지만은..

참으로 슬프지 않을수 없었다.. 가치가 있는 책들은 대여 횟수가 적다는 이유로

우리의 눈 앞에서 점점 사라져만 가고.. 그냥 스쳐지나 잊어버릴 책들은..

대여 횟수가 높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우리 눈앞에 자리잡고 있다..


Comment ' 5

  • 작성자
    진소백
    작성일
    02.10.19 00:29
    No. 1

    아쉽지만... 그 것이 이른바 자본주의 논리 아니겠습니까...

    휴... 언제 좋은날이 오려나...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8 全柱
    작성일
    02.10.19 00:49
    No. 2

    그것은 아마 소장용이기 때문입니다.

    소장용은 대여가 잘 안 되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1 행호사
    작성일
    02.10.19 03:01
    No. 3

    그냥 일반 적인 이야기 입니다만,

    만약 어떤 글이 가치가 있어 일시적으로 독자로 부터 외면받는 다면 그것은 작가로서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치있는 글은 영구히 살아남아 먼 훗날 고전으로 불리게 되는 것이지요. 따라서 길게 보면 현재의 베스트셀러(그중 가치없는 것)보다 훨씬 더 판매된다고 생각합니다.

    고전들이 수백년의 세월을 이겨내고 서점가에 꽂혀 있는 걸 보면 정말 무한한
    교훈을 주죠. 되풀이 읽어도 질리지 않는 글만이 나중에 고전이 되고, 한번 읽고 버릴 글은 금방 잊혀져 버리는 것은 불변의 진리같습니다.

    고전이 될 한 권의 책을 쓴 사람이 금방 잊혀져 갈 수만권의 베스트셀러를 쓴 사람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작가분들이 생계때문에 인위적으로 상업적인 글을 쓰고 싶은 유혹을
    받게 되시는 것 같은데, 한번 그 선을 넘게되면 먼 훗날 반드시 후회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을 썼는데 흥행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질을 높이면 흥행에 어려운 게 일반적인 현상이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어느 것이 그럼 가치있는 글인가의 평가는
    최소한 그 작품이 나오고 나서 십년 이상 지나야 가능하지 않을 까 생각됩니다.
    가벼운 글이라고 사람들이 욕하는 글이라도 세월로서 검증받으면 그건 이미
    가벼운 글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세월이 더 흐를 수록 정확한 평가가 나겠지요.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소신대로 글을 써 나가시는 분들의 작품엔 그분의 진실된 사상이 담겨져 있는 것이니 일시 독자들이 외면해도 후세의 독자들이 반드시 인정해 줄겁니다. 그것은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것이지요.

    작가 스스로 부끄러움이 없다면 천만인이 욕해도 상관없지만, 아무리 책이 많이 팔려 수십억을 가진 재벌이 되어도 스스로 부끄럽게 느껴진다면 늘 공허함에 빠지게 되고 자기 합리화에만 몰두하게 되죠. 자신만은 압니다.

    다시 원래대로 순수한 때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을 늘 가지지만 그것은 매우
    어렵죠. 대체로 그런 분들은 스스로 부끄러워 대외적으로 당당하지도 못합니다. 물론 은자처럼 조용히 지내시는 작가분들도 계시지만 그 분들은 언제든
    당당하게 나설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으시죠.

    횡설수설한 것 같네요.

    요컨대 너무 슬퍼하지 마시라는 이야기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둔저
    작성일
    02.10.19 10:06
    No. 4

    왜 대풍운연의가 잘 안나가는지 아십니까?
    그것은!!!!!
    .........주로 사서보는 탓이라서 비려보는 사람의 숫자가 적은 탓이지요!!(오오!)

    .........아~~ 나도 어서 사서 봐야하는데~~~ 돈이 없어서 못 사겠네~~ ㅡㅡ;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곤륜일괴
    작성일
    02.10.19 23:21
    No. 5

    작가의 책을 모두 읽으신 분들은 대풍운연의가
    고월과 별다르지 않아서가 아닐까.....
    그리고 일종의 실망이 .......
    10년의 기다림이 겨우......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40 한담 여러분께 질문!!! +16 진소백 02.10.18 1,340 0
239 한담 의문이 드는군요 ^^ +6 진소백 02.10.18 1,237 0
238 한담 [추천] 둔저님의 사괴를 추천합니다. +9 추마 02.10.17 1,689 0
237 한담 [추천의 장]\'산하군자\'를 추천합니다. Personacon 검우(劒友) 02.10.17 1,450 0
236 한담 [추천] 천리마(자유연재란) - 집필 속도가 놀랍군요 +4 Lv.31 행호사 02.10.17 1,797 0
235 한담 [질문] 글목록보기에서.. +4 Lv.28 E5(이오) 02.10.17 955 0
234 한담 <추천> 무림에 특공대 출현---비상 경계 바람 Lv.8 全柱 02.10.17 1,887 0
233 한담 [추천]이상한데.. +2 Lv.1 천풍유협 02.10.17 1,784 0
232 한담 설봉이 많이 아픈듯 합니다. +33 Personacon 금강 02.10.16 2,608 0
231 한담 당분간 글을 못 올릴것 같습니다. +3 검노(劍奴) 02.10.16 1,104 0
230 한담 허~ 정말이지 .. +4 조재일 02.10.16 981 0
229 한담 단편/기타 란이 울고 있어요~~! +3 둔저 02.10.16 1,534 0
228 한담 소설 백검운 독자 여러분들께.... +7 Lv.31 행호사 02.10.16 2,130 0
227 한담 헉.. 이게 어찌된일인지.. +4 Lv.6 수염[秀艶] 02.10.16 1,982 0
226 한담 [뒤늦은수정-그리고추천]크어어억;;; +6 Lv.23 바둑 02.10.16 1,563 0
225 한담 [추천] 피리님의 \" 모 인 \"(일반연재) +2 Personacon 유리 02.10.16 910 0
224 한담 <미학> 부제의 아름다움 +2 Lv.8 全柱 02.10.16 1,039 1
223 한담 음... 그보다... ^^;;; zerone 02.10.15 1,192 0
222 한담 [추천] 아래 둘다 좋은 글이지만..... +3 Lv.1 참새사랑▩ 02.10.15 2,293 1
221 한담 아랫분.... 이것도 만만치 않습니다. +1 고운 02.10.15 1,397 3
220 한담 go! 무림의 백미소설은 !!! +1 박상호 02.10.15 2,429 1
219 한담 며칠동안 연재를 못할것 같습니다. +21 신안(新眼) 02.10.15 1,343 0
218 한담 [추천] 비영님의 \"염 화\"(일반연재) Personacon 유리 02.10.15 2,004 0
217 한담 [추천] 청룡만리....녹목목목님(일반연재) +6 Personacon 유리 02.10.15 2,349 0
216 한담 어떤 연재소설이 재밌나... +2 Lv.20 흑저사랑 02.10.15 2,432 0
215 한담 저도 추천합니다! +2 무협광 02.10.15 2,300 0
214 한담 산동악가 삼연타 Lv.8 全柱 02.10.15 1,980 0
213 한담 추천 글들이 참 보기 좋습니다. @_@ +2 Lv.72 일묘 02.10.14 2,415 0
212 한담 피와 살이 타는(?) 삼류무사 +6 Lv.21 다라나 02.10.14 2,710 0
211 한담 축하해 주세요! +5 조재일 02.10.14 2,841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