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Comment ' 2

  • 작성자
    Lv.7 두드려만듦
    작성일
    19.06.05 22:00
    No. 1

    저도 고민했던 부분이긴한데 이야기의 완성도를 위해 필요하다면(분명 필요하죠) 잠시 쉬어가는(?) 부분도 충분히 넣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이야기가 기승전결없이 전전전전만 있을 순 없죠. 독자들이 가장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부분이 전과 결이라고 할지라도 최소한의 이야기의 구조는 확보해야하니까요.
    이건 결국 균형감각이 필요한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제가 볼땐 충분히 필요한 파트인데도 어떤분은 늘어진다는 피드백을 주실때도 있습니다. 또 어떤분은 괜찮다는 분도 있고요 .

    아무래도 이곳 독자분들은 경력이 있으셔서 서론 건너뛰고 보셔도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하는데 충분하다고 생각하시는거 같기도 합니다. 그건 그분들 나름의 소비 방식이니까 인정해야죠.
    내 템포와 독자들의 템포의 중간점을 적당히 찾아야할거 같습니다.

    덧붙이자면 결국은 내가 볼때 재밌는 글을 쓰는게 답인거 같습니다. 취향이란건 다양하니까요. 저는 작가 자신도 작가인 동시에 자기 글의 열렬한 독자라고 생각해요. 내가 내 글을 읽었을 때 재미없는데 독자 취향에 맞춰 쓴다는 게 의미가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물론 글쓰기를 생업으로 삼는 전업작가분들은 얘기가 다르겠지만요.
    그래서 저는 우선 제 취향을 우선하기로 했습니다.어쩌면 작가의 취향도 글을 계속 쓰다보면 바뀔수도 있겠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2 공달
    작성일
    19.06.05 22:09
    No. 2

    하긴 그렇네요... 중간지점이라... 안 그래도 종이책 느낌을 살리면서도 웹소의 장점을 자연스럽게 녹여내고자 그 중간지점 찾으려 하고있는데ㄷㄷ 뭔가 고민할수록 신경쓰는게 더 많아지는 느낌이네요. ㄷㄷ 제 경우엔... 쉬어가는 부분...조차 좀 길어져서 던 가지치기를 하긴 해야할 거같지만요.ㅋㅋ; 댓글 보니 안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대로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거라 여기고 다른시도도 해보거나 말씀대로 중간점을 찾아봐야겠습니다. 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건필하세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