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꾸 준 함

작성자
Lv.6 석류하늘
작성
19.09.03 19:17
조회
167


글은 정말 알다가도 모를, 물 속 같습니다.



해변의 찰랑찰랑 간지럽히는 잔잔한 파도처럼 쉽게 글이 써지다가도,


심해의 그 무언가를 끄집어 내는 것마냥 어렵고 힘들고 안써질 때도 있습니다.


어제인지 언제인지 몰라도 선호작 해주셨던 한 분이 떠나셨네요.


한 분이 취소를 하셨지만, 백 명이, 천 명이, 만 명이 떠나간 것처럼


마음에 바람 구멍이 나는 것만 같습니다.


한 분, 한 분 정말 소중한데요.


글이 잘 써지지 않아,

 연재주기가 한 없이 늘어나버리네요.


 힘 없는 자신의 모습이 마음의 물결에 비춰집니다.



으 으, 한심 하도다...



나의 나태여, 가을 바람타고 어디론가 날아가 버리거라.





Comment ' 9

  • 작성자
    Lv.12 금사화
    작성일
    19.09.03 21:03
    No. 1

    저도 유독 글이 잘 안 써지네요. 컴퓨터 앞에 앉아서 멍때리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 석류하늘
    작성일
    19.09.03 21:22
    No. 2

    아차 하면, 23시 59분. 다음 날이 코 앞이죠. 하핳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운명님
    작성일
    19.09.03 21:48
    No. 3

    아, 가을바람이 아직 안와서 그런가..
    나태가 떠나질 않는군요..
    파김치처럼 축 늘어지네요...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1 뚱뚱한토끼
    작성일
    19.09.04 00:16
    No. 4

    허허~ 쉬엄쉬엄 하시지요. ~@ㅅ@~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8 두드려만듦
    작성일
    19.09.04 01:42
    No. 5

    힘내세요! 선작이나 조회수를 신경안쓰는 건 불가능 하지만 가급적 글 자체에 집중하려 하면 조금 낫더군요. 저는 습작 단계라 생각하고 마음 비웠습니다. 흥행이 좋건 나쁘건 완결까지 가면 그만큼 쌓인거라 믿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6 훼단
    작성일
    19.09.04 11:21
    No. 6

    저도 투잡을 뛰어야 가정이 유지되는 상황에 글을 써보자는 욕심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하루에 자는 시간이 네시간 밖에 안되는 터라 글을 쓸 시간은 더더욱 적지요^^;; 일하는 틈틈이 담배 태우는 시간 밥먹는 시간에 모바일 천지인 자판으로 폴라리스에 한자 한자 적어나가다보니 집중도 안되고 진도도 나가지 않네요 비축본으로 버티고 있는데 이게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선호와 추천이 저를 힘나게 해주는데 한분이라도 빠져나가면 대체 어떤 것이 문제 였을까 하는 심한 자괴감에 빠져들기도 합니다. 완벽히 작가님을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공감은 해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힘내십시오.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느림뱅이
    작성일
    19.09.05 15:13
    No. 7

    제가 요즘 매일매일 느끼는 감정이군요. 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 구지검
    작성일
    19.09.06 09:52
    No. 8

    저도 육아 하며 밥벌이 하며 글쓰는 시간은 부족하고
    눈치도 보이는데 겨우 시간을 내도 글이 잘 안써지더라구요
    글과 댓글을 보니 참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습니다 ㅜ.ㅜ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 훼단
    작성일
    19.09.06 10:16
    No. 9

    동지를 만났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평생을 글과 살아볼 생각이 있으시다면... +15 Personacon 금강 18.04.11 3,466 0
공지 [필독] 결제문제 등의 오류 관련 게시물은 연재한담에 쓸 수 없습니다 Personacon 연담지기 15.07.17 4,105 6
공지 연재한담 이용방법에 대한 공지. +38 Personacon 문피아 14.07.24 18,664 10
공지 연재한담 통합공지(사용법, 연참대전 참가방법 등) +23 Personacon xeed 14.03.11 26,878 0
153585 한담 가능성 있는 글과 없는 글의 차이. NEW Lv.4 창작맨 00:35 9 0
153584 한담 화면 왼쪽 소설 리스트에 +1 Lv.14 모리바에스 19.09.14 51 0
153583 홍보 찐따가 각성해 먼치킨 되는 방법. 홍보입니다. Lv.39 카춘 19.09.14 22 0
153582 한담 존나 행복행ㅎㅎㅎㅎㅎㅎ Lv.18 서문택 19.09.12 63 1
153581 홍보 살인마는 궁금하다 홍보입니다. Lv.6 운명님 19.09.12 16 0
153580 한담 제 소설, 삭제하고 다시 써야 할까요... +1 Lv.5 bandyjsm 19.09.12 77 0
153579 한담 표지 일러스트 언제쯤부터 거시나요? Lv.13 NoStudy 19.09.12 35 0
153578 한담 혹시 Lv.37 liecryin.. 19.09.11 72 0
153577 홍보 현대 로맨스, <어썸카드 a Some card> Lv.6 이은현 19.09.10 21 0
153576 한담 제 글이 그렇게 고구마에 발암인가요..ㅠ +8 Lv.37 월혼(月魂) 19.09.10 153 0
153575 한담 글이 산으로 갑니다 ㅎ ㅎ Lv.12 지원2019 19.09.09 80 0
153574 홍보 [홍보/판타지] 마드라드의 나비는 폭풍을 부른다 Lv.7 아라운 19.09.09 25 0
153573 한담 연참대전 신청은 어떻게 하는건가요? +1 Lv.5 이웃집토리 19.09.08 48 0
153572 한담 집중에 돌입하는 과정 +4 Lv.49 호균(晧均) 19.09.08 75 1
153571 한담 그냥 말해보는 연참대전 현황. +2 Lv.33 아휀 19.09.08 83 1
153570 한담 태어나서 처음으로 소설 써봅니다. +4 Personacon 뮤메이커 19.09.08 83 4
153569 한담 선독자 쪽지를 보내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4 Lv.10 트로그 19.09.06 96 0
153568 요청 작품제목좀 찾아주세요 Lv.30 열심히봄 19.09.06 19 0
153567 한담 글을 쓰고 있는데 현재 진행된 스토리보다 그 후에... +8 Lv.5 이웃집토리 19.09.05 93 0
153566 홍보 [현판/환생의축복] 빌더버그그룹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Lv.30 왕고릴라 19.09.03 44 0
» 한담 꾸 준 함 +9 Lv.6 석류하늘 19.09.03 168 0
153564 한담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2 Lv.6 이은현 19.09.03 61 0
153563 요청 설정하는데 걸리는 시간 +8 Lv.27 간장공장장 19.09.02 119 0
153562 요청 연재게시판 관련 질문있습니다. +6 Lv.8 두드려만듦 19.09.02 79 0
153561 한담 델로아 전기 호질이라는 작가분. +6 Lv.33 Jura 19.09.01 194 0
153560 홍보 [일연/추리, 판타지] <토끼 탐정단> 홍보합... Lv.4 아테르 19.08.31 30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