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슬픔] 오늘 대여점에 갔다가...

작성자
Lv.1 유마거사
작성
02.10.19 00:13
조회
2,395

참으로 슬픈 일을 겪었다.

대풍운연의가 대여가 잘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7권 이후로 들이지 않고.. 이제 곧 반품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리곤... 한번 읽고 말 소설들을 대여 횟수가 높다는 이유로 들인다는 소리도..

들었다..

사람들 마다 보는 시각이 다르겠지만은..

참으로 슬프지 않을수 없었다.. 가치가 있는 책들은 대여 횟수가 적다는 이유로

우리의 눈 앞에서 점점 사라져만 가고.. 그냥 스쳐지나 잊어버릴 책들은..

대여 횟수가 높다는 이유로.. 당당하게 우리 눈앞에 자리잡고 있다..


Comment ' 5

  • 작성자
    진소백
    작성일
    02.10.19 00:29
    No. 1

    아쉽지만... 그 것이 이른바 자본주의 논리 아니겠습니까...

    휴... 언제 좋은날이 오려나...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8 全柱
    작성일
    02.10.19 00:49
    No. 2

    그것은 아마 소장용이기 때문입니다.

    소장용은 대여가 잘 안 되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행호사
    작성일
    02.10.19 03:01
    No. 3

    그냥 일반 적인 이야기 입니다만,

    만약 어떤 글이 가치가 있어 일시적으로 독자로 부터 외면받는 다면 그것은 작가로서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치있는 글은 영구히 살아남아 먼 훗날 고전으로 불리게 되는 것이지요. 따라서 길게 보면 현재의 베스트셀러(그중 가치없는 것)보다 훨씬 더 판매된다고 생각합니다.

    고전들이 수백년의 세월을 이겨내고 서점가에 꽂혀 있는 걸 보면 정말 무한한
    교훈을 주죠. 되풀이 읽어도 질리지 않는 글만이 나중에 고전이 되고, 한번 읽고 버릴 글은 금방 잊혀져 버리는 것은 불변의 진리같습니다.

    고전이 될 한 권의 책을 쓴 사람이 금방 잊혀져 갈 수만권의 베스트셀러를 쓴 사람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작가분들이 생계때문에 인위적으로 상업적인 글을 쓰고 싶은 유혹을
    받게 되시는 것 같은데, 한번 그 선을 넘게되면 먼 훗날 반드시 후회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자신이 쓰고 싶은 글을 썼는데 흥행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질을 높이면 흥행에 어려운 게 일반적인 현상이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어느 것이 그럼 가치있는 글인가의 평가는
    최소한 그 작품이 나오고 나서 십년 이상 지나야 가능하지 않을 까 생각됩니다.
    가벼운 글이라고 사람들이 욕하는 글이라도 세월로서 검증받으면 그건 이미
    가벼운 글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세월이 더 흐를 수록 정확한 평가가 나겠지요.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소신대로 글을 써 나가시는 분들의 작품엔 그분의 진실된 사상이 담겨져 있는 것이니 일시 독자들이 외면해도 후세의 독자들이 반드시 인정해 줄겁니다. 그것은 돈으로 따질 수 없는 것이지요.

    작가 스스로 부끄러움이 없다면 천만인이 욕해도 상관없지만, 아무리 책이 많이 팔려 수십억을 가진 재벌이 되어도 스스로 부끄럽게 느껴진다면 늘 공허함에 빠지게 되고 자기 합리화에만 몰두하게 되죠. 자신만은 압니다.

    다시 원래대로 순수한 때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을 늘 가지지만 그것은 매우
    어렵죠. 대체로 그런 분들은 스스로 부끄러워 대외적으로 당당하지도 못합니다. 물론 은자처럼 조용히 지내시는 작가분들도 계시지만 그 분들은 언제든
    당당하게 나설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으시죠.

    횡설수설한 것 같네요.

    요컨대 너무 슬퍼하지 마시라는 이야기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둔저
    작성일
    02.10.19 10:06
    No. 4

    왜 대풍운연의가 잘 안나가는지 아십니까?
    그것은!!!!!
    .........주로 사서보는 탓이라서 비려보는 사람의 숫자가 적은 탓이지요!!(오오!)

    .........아~~ 나도 어서 사서 봐야하는데~~~ 돈이 없어서 못 사겠네~~ ㅡㅡ;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곤륜일괴
    작성일
    02.10.19 23:21
    No. 5

    작가의 책을 모두 읽으신 분들은 대풍운연의가
    고월과 별다르지 않아서가 아닐까.....
    그리고 일종의 실망이 .......
    10년의 기다림이 겨우......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78 한담 곧 연재목록 업데이트가 됩니다. +14 Personacon 금강 02.10.26 1,729 0
277 한담 출사표 (백검운 1.2권 출간) +16 Lv.30 행호사 02.10.26 1,548 0
276 한담 \"쾌도난마\"를 내린 이유... -.-;; +4 청아 02.10.26 2,330 0
275 한담 글을 볼때 글너비를.. Lv.23 바둑 02.10.25 858 0
274 한담 오늘의 외인계(황기록님) 찡 합니다 +1 Personacon 유리 02.10.25 1,448 1
273 한담 질문~ 저자와 제목..(하나더 추가했습) +14 남채화 02.10.25 1,305 0
272 한담 장경의 <황금인형>이벤트에 관해서... 비밀... +3 Personacon 금강 02.10.24 1,896 0
271 한담 드디어 시험이 끝났습니다.. +3 Lv.1 곽정·X 02.10.24 1,299 0
270 한담 금강님 수정해 주십시오 ^^ +1 진소백 02.10.24 1,254 0
269 한담 [패러디단편] 쟁성계(爭星界 - 성라대연을 다투는 ... +1 류정효 02.10.24 2,008 1
268 한담 초일은 베셀에서 연제합니다.... 김근하 02.10.24 1,617 0
267 한담 초일은 어디서 보나요??? 알려주세요~(냉무) +1 김기덕 02.10.24 1,129 0
266 한담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25 Lv.20 원도연 02.10.23 1,124 0
265 한담 남가일몽의 연재란이 생기다니...축하드립니다! +5 Personacon 검우(劒友) 02.10.23 2,364 0
264 한담 [추천] 소오님의 소요음영(자유연재) +3 Personacon 유리 02.10.23 2,043 0
263 한담 금강님~ 누굽니까!!! +13 Lv.72 무적 02.10.22 2,106 0
262 한담 출간하는 작품... +7 류정효 02.10.22 2,433 0
261 한담 운한소회는 언제 출판되나요? +1 Lv.33 고뱅 02.10.22 863 0
260 한담 궁금 - 삼류무사에서 장추삼의 사부와 지청완 그리... +2 일점홍 02.10.22 3,194 2
259 한담 자유연재란에 있는 공수분리를 추천합니다. +2 추마 02.10.22 1,836 1
258 한담 아직까지.... +5 Lv.1 곽정·X 02.10.22 1,634 0
257 한담 산동악가6권,군림천하 7권 출간... +5 Lv.93 곽일산 02.10.22 2,051 0
256 한담 아래 진소백님의 소설 +4 Lv.1 독심객 02.10.22 1,053 0
255 한담 풍파무한 제 1 부 끝마치고 나서... +11 진소백 02.10.21 1,577 1
254 한담 사마쌍협은 출간됐나요? 아니면... +1 조재일 02.10.21 1,873 0
253 한담 신곤과 광룡의 이야기 Lv.51 천하무변 02.10.21 2,623 1
252 한담 몇 일 겉돌다가 연재분 산동악가를 읽으려 들어 왔... +2 Lv.20 흑저사랑 02.10.21 1,862 1
251 한담 오늘 여러가지 무협소설은 보고 +1 천비 02.10.20 1,212 0
250 한담 댓글을 씁니다. +10 Lv.8 全柱 02.10.20 989 0
249 한담 작가채팅 합니다. 내일(월요일) Personacon 금강 02.10.20 1,007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