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Lv.73 40075km
작성
21.06.22 19:12
조회
454
표지

선독점 치타는 웃고있다

유료웹소설 > 연재 > 현대판타지

공모전참가작 새글 유료

서인하
연재수 :
93 회
조회수 :
2,544,891
추천수 :
85,833
서인하 작가의 글을 볼때마다 저절로 나오는 감상이 "어디 술자리에서 입담 좋은 선배나 친척 아저씨의 (자뻑 섞인) 인생 성공담 듣는 기분"이다.

그만큼 현실감 넘치는 소설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작가 본인이 회귀해가며 다른 삶을 사는 게 아닌 이상 전작에서 다뤘던 스위스 명품 시계 딜러, 국내 의류업계 회사원, 주류 유통업체 사장의 삶을 다 살아보지는 않았을테니 공부를 많이 한 작가라고 볼 수 있을 거다.

단순히 꺼무위키 뒤지고 책 한두권 읽어서 얻은 지식이 아니라 주변 사람을 관찰하거나 여기저기서 얻어 들은 풍월로 이 정도 내공을 쌓았을테고, 그러니 독자들이 '저 사람 진짜 중국 갑부를 장인으로 얻은 거 아니냐'고 할 정도로 디테일한 묘사가 나올 수 있는 것 아닐까 싶다.

물론 구렁이 담 넘어가듯 술술 넘어가는 소설 전개의 특성상, 문학적으로나 서사적으로 대단한 갈등과 성장을 다룰 기회가 별로 없고, 그래서 싫어하는 사람은 '뭔 놈의 소설이 매번 소재만 다르고 내용은 똑같다'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술자리에서 듣는 선배 인생사는 재미있기 마련이다.

특히 이번 신작에서 다루는 Ca지노 이야기라면 더더욱 그렇다. 도박장만큼 사람의 본성을 잘 드러내는 곳이 또 있을까.

시작은 평범(?)하다.

Ca지노 딜러를 거쳐 마케터로 일하고 있던 주인공 윤태길.

아내가 애를 낳았는데 혈액형을 보니 내 애가 아니고, 믿었던 선배의 애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술 퍼먹고 자다 일어나보니 회귀.

고아원에서 나와 호텔관광학과 대학생으로의 삶을 시작하던 그 시점으로 돌아왔다.

주인공은 전생의 묵은 인간관계와 새로운 인연을 마주해가며 전생에서 이미 다져놓은 영어와 중국어, 그리고 Ca지노 딜러로서의 능력과 통찰력을 발휘하며 경력같은 신입으로서 성공을 이어나간다.

딱 1권 분량만 봐도 이전 작품들과 크게 다를 건 없을거라는 예상을 할 수 있다. 업계 소식에 빠삭하고 본인의 능력도 출중하니 그걸 바탕으로 성공을 거두는 게 뻔히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대가 되는 이유는, 워낙 소재빨을 잘 살리는 작가인 탓이다.

"핸즈 워시 다시 해봐라. 방금 니 새 카드 뜯어놓고 핸즈 워시 했다이가. 뜯었다치고 다시 해보라고"

그 말에 난 내가 한 핸즈 워시가 뭐가 문제였을까를 생각하며 시키는대로 테이블 위로 두 손을 왕복시키며 내 손에 아무것도 없다는 걸 플레이어 쪽으로 확인시켜줬다.

"니... 어디서 딜링 좀 했었제? 습관이라는 게 있다. 특히 핸즈 워시 같은 건 어느 정도 실전에서 경력 쌓이고, 계속 반복하다보면 딜러 본인은 몰라도 딜러 스타일에 따라 하는 방법이 굳어지기 마련. 니 방금 내가 다시 해보라고 시키기 전에 핸즈 워시 어떻게 했는지 아나?"

"..."

"FM대로 하자면 최소 딜러 가슴을 기준으로 7,80센치 정도는 벌려주는 게 핸즈 워시 아이가?"

"네, 맞습니다."

"근데 니는 다시 시키기 전에 딱 30센치 안에서 끝내더라고. 이게 실전 경험이 전혀 없는 스무살 짜리가, 그것도 대회를 준비하는 대학 1학년생이 할 수 있는 핸즈 워시는 아니거든."

정말 2003년으로 되돌아와서 어느 정도 정신을 차린 후 처음 해보는 당황이었다. 오죽했으면 이마에 땀이 맺히는 게 느껴질 정도였다.

"고치라. 의식해라. 니 핸즈 워시 그렇게 되바라지게 하는 거 무조건 감점 요소다. 그라고 테이블에 팔 기대지마. 최소 딜러 짬밥 3,4년차나 할 법한 걸 어디 딜링 대회 준비하는 놈이 벌써부터 하고 앉아있노? 딱 그 두개만 고치면 된다이."

"네."

"카드 돌리봐라."

과장 조금 보태서 "동작그만, 밑장빼기냐?" 할 때의 그 긴장감이 되살아나는 기분이다.

작가의 글 쓰는 스타일 특성상, 후반부 들어서며 업계 이야기꺼리가 다 떨어지면 좀 루즈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그건 벌써 걱정할 문제는 아니고

무엇보다도 글 곳곳에서 나오는 사투리가 분위기를 살린다. 딜러로서 냉정한 표정을 지으며 딱딱 끊어지듯 "테이블 오픈. 게임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말하다가도 "그때 보니까 쪼메 서먹하긴 하데"라고 갱상도 머스마 특유의 사투리가 만들어내는 갭이 또 나름 재밌다.

엄청난 인생 명작은 아니겠지만, TV드라마 챙겨보듯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소설.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간에 연재 중단이나 망작테크를 탈 확률은 거의 없기에 가산점을 더 줄 수 있는, 그런 소설이다.


Comment ' 13

  • 작성자
    Lv.73 40075km
    작성일
    21.06.22 19:13
    No. 1

    아... 금칙어... Ca지노... ㅋㅋㅋ 도박소설 추천글은 쓰기가 힘들군요

    찬성: 7 | 반대: 5

  • 작성자
    Lv.37 레전드인생
    작성일
    21.06.22 20:23
    No. 2

    선생님... 아쉽지만 지금은 때가 아닌듯 하군요.

    찬성: 6 | 반대: 5

  • 작성자
    Lv.76 태극(太極)
    작성일
    21.06.22 20:43
    No. 3

    다른 플랫폼에 올라오면 보겠습니다. ㅎㅎ 기다려지네요

    찬성: 2 | 반대: 5

  • 작성자
    Lv.28 아령망토
    작성일
    21.06.22 20:44
    No. 4

    노벨피아오시면 볼게요

    찬성: 4 | 반대: 8

  • 작성자
    Lv.53 아드님
    작성일
    21.06.22 20:50
    No. 5

    타플랫폼에서 뵙겠습니다.

    찬성: 1 | 반대: 5

  • 작성자
    Lv.68 Alchemic
    작성일
    21.06.22 20:55
    No. 6

    공들여 적었지만 타이밍이 안좋았군요

    찬성: 3 | 반대: 7

  • 작성자
    Lv.64 흑설땅
    작성일
    21.06.22 21:01
    No. 7

    선호작으로 보고 있었지만, 저도 이 사태로 인해 선호작해지했습니다. 아주 오래전에 가입한터라 그동안 가져다 버린 시간들이 아까워서 대처를 어떻게 하는가 보고 싶었는데, 4과문 보고 오만 정이 떨어지더군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요. 어쩌겠습니까. 타 플랫폼에서 뵙겠습니다.

    찬성: 4 | 반대: 7

  • 작성자
    Personacon 글검객
    작성일
    21.06.22 21:36
    No. 8

    그럼 저는 리버스 카드를 오픈하겠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0 글먹이J
    작성일
    21.06.22 21:41
    No. 9

    잘 보고 있습니다. 살짝 아쉬운 건 주인공 부산 사투리가 살짝 어색해요. 누가 억지로 사투리 시키는 느낌? 진지한 장면에서는 사투리가 사라지니까 더 그렇게 느끼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찬성: 2 | 반대: 7

  • 작성자
    Lv.89 실버레븐
    작성일
    21.06.22 22:09
    No. 10

    타플레폼에서 뵙겠습니다.

    찬성: 2 | 반대: 6

  • 작성자
    Lv.64 으함
    작성일
    21.06.23 00:44
    No. 11

    지금은 에바죠

    찬성: 0 | 반대: 6

  • 작성자
    Lv.31 qw6542
    작성일
    21.06.24 10:12
    No. 12

    왜 지금은 에바에요? 문피아가 잘못한거지 서인하 작가가 잘못한게 아닌데...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 왜 이 소설에 화내시는건지..

    찬성: 7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4 차가나다라
    작성일
    21.06.25 11:01
    No. 13

    사람들이 작가한테 화내는게 아니고 플랫폼에 이득돌아가는게 싫으니깐 지금은 피하자고 하는거에요. 소설에 화낸사람 한명도 없구만

    찬성: 1 | 반대: 6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추천 : 1 표지
sjh1764   등록일 : 21.06.19   조회 : 725   좋아요 : 4
추천 : 3 표지
송유례   등록일 : 21.06.19   조회 : 234   좋아요 : 0
현대판타지, 퓨전 천재작가의 랜덤 작업실 | 글맛
추천 : 16 표지
aria1   등록일 : 21.06.19   조회 : 443   좋아요 : 8
판타지, 퓨전 이세계서 유부남된 썰 | 베르헤라
추천 : 1 표지
김캇슨   등록일 : 21.06.19   조회 : 430   좋아요 : 8
추천 : 2 표지
이어흥   등록일 : 21.06.19   조회 : 460   좋아요 : 36
현대판타지 연쇄살인마가 되었다 | 이돌구
추천 : 10 표지
나우시카   등록일 : 21.06.19   조회 : 349   좋아요 : 14
스포츠, 판타지 천재 타자가 강속구를 숨김 | 이블라인
추천 : 2 표지
대략사람   등록일 : 21.06.18   조회 : 548   좋아요 : 2
판타지, 전쟁·밀리터리 방구석 망나니 총독각하 | 산성녹차
추천 : 3 표지
비유리   등록일 : 21.06.18   조회 : 484   좋아요 : 11
현대판타지, 드라마 회귀한 재무이사의 355ml | 꽁씨
추천 : 2 표지
[탈퇴계정]   등록일 : 21.06.18   조회 : 575   좋아요 : 26
대체역사, 전쟁·밀리터리 동방의 라스푸틴 | TheTempes
추천 : 1 표지
annie876..   등록일 : 21.06.18   조회 : 354   좋아요 : 3
퓨전, 현대판타지 신(神)의 아이 | Ayun
추천 : 2 표지
빛바람   등록일 : 21.06.18   조회 : 400   좋아요 : 7
현대판타지, 판타지 연기천재는 탑배우가 되었다 | 핑거프린스
추천 : 4 표지
세마포   등록일 : 21.06.18   조회 : 340   좋아요 : 18
공포·미스테리, 현대판타지 어느 밤, 그림자가 말하길 | 인생은고통
추천 : 1 표지
마루글   등록일 : 21.06.18   조회 : 586   좋아요 : 41
현대판타지, 퓨전 게임 속 뽑기천재가 되었다 | 돈칼
추천 : 4 표지
WANGA   등록일 : 21.06.18   조회 : 815   좋아요 : 4
현대판타지, 판타지 방구석 용사 이대로 가면 | 레드불독
추천 : 3 표지
비니빈이   등록일 : 21.06.18   조회 : 967   좋아요 : 5
현대판타지, 드라마 회귀한 재무이사의 355ml | 꽁씨
추천 : 2 표지
도깹   등록일 : 21.06.18   조회 : 376   좋아요 : 10
판타지, 퓨전 신출내기 길드단장 | 글공대장
추천 : 3 표지
은머리   등록일 : 21.06.18   조회 : 407   좋아요 : 11
현대판타지, 게임 걸그룹 게임은 원래 이래요? | 김대설
추천 : 2 표지
horadjkl   등록일 : 21.06.18   조회 : 433   좋아요 : 13
대체역사, 현대판타지 조선의 심장을 뽑아라 | 메타포라
추천 : 2 표지
Skyv   등록일 : 21.06.18   조회 : 340   좋아요 : 5
판타지, 게임 샤이닝로드 | 더노트
추천 : 2 표지
skgie   등록일 : 21.06.17   조회 : 518   좋아요 : 0
현대판타지, 판타지 액션 천재로 환생한 무신 | [지인]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