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혼자 보기 아까워서 글씁니다.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
22.07.01 16:51
조회
705
표지

독점 마도 난무(魔刀 亂舞)

웹소설 > 일반연재 > 무협, 판타지

공모전참가작

Ya엘
연재수 :
7 회
조회수 :
10,451
추천수 :
194
이 글이 2번째 추천 글이네요.

저는 기본적으로 추천이란 행위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남을 추천한다는 건
+가 될 수도 있지만 -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고로, 모든 독자들을 만족 시키는 건 당연히 오만일 것입니다.

제가 소개하는 이 소설은 대중적인 글은 아닙니다. 컬트(Cult)하고 마이너(Minor)한  소설에 가깝죠. 

그러니 상업적이고 대중적인 소설을 선호하시는 분은 Pass 해주시는 걸 권합니다.

본론을 얘기하자면, 제가 마도난무에 매력을 느끼는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소설의 깊이.

작가는 글을 쓰기 앞서, 시대적 배경과 문화 같은 디테일을 최대한 살려서 글에 녹여냈습니다. 또한 단순히 기존에 있던 소설의 틀에 머물기 보다 그것들을 체화하여 개성을 만들었습니다. 

기존의 무협에 중동의 칼을 더해 보다 다채로운 세계관을 만든 것이죠.
뿐만 아니라 칭! 챙! 총! 거리면서 의성어, 의태어로 여백을 채우는 즐비한 소설이 아니라 한 구절, 한 구절이 살아있는 필력을 구사합니다. 이것들이 퓨즈(Fuse)되어 작품을 더 빛낸다고 생각합니다.

2) 작가의 고뇌.

글을 읽다 보면 알겠지만 필력에 대한 고뇌가 느껴집니다. 언어의 중복을 최대한 배제하고 단어를 대체하고 반복을 최대한 피하려고 하는 노력들 말이죠. 개인적으로 현재 작가 연재, 일반 연재에 올라오는 무협 소설들 중 필력으로만 봤을 때 손에 꼽혀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3) 성실성.

Simple is the best, 기본도 지키지 않는 작가를 신뢰할 수 없잖아요?
제가 생각하는 작가는 알찬 글자 수와 퀄리티 그리고 높은 연재율이 충족되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을 비춘다면, 저는 썩 좋은 작가는 아니지만.)

이 작품은 기본을 충족하기 때문에 더 빛이 나는 거 같습니다. 결정적으로 작가가 비주류의 글을 쓴다는 건 돈을 벌기 위함보다 ‘작품성’을 더 우선 시 한다는 표식이므로 자식 같은 작품을 더 성실하게 다룰 거라 여깁니다.

단점: 세계관이 너무 방대해서 과연, 소설의 전개를 안정적으로 수습하고 독자에게 납득을 시킬 것인지, 또 새로운 설정과 소재들을 창출하여 작품의 창의력을 한층 더 끌어 올릴지가 의문이긴 합니다.

<총평>
 
 창의성: ★★★★☆

 문장력: ★★★★☆

 대중성: ★★☆☆☆

 잠재성: ★★★★★

 -> 작가님이 작품을 어떻게 끌고 나갈지는 모르겠지만, 이 작품의 절대적인 흠은 대중성의 결여. 역시,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잡는 건 욕심이겠죠?

고로, 제 생각은 충성스런 독자를 계속 확보하기 위해 스타일을 유지했으면 좋겠네요. 보통은 개성이나 독특함을 원하는 독자들은 어느 정도 내공이 쌓인 분들이니까요. 그리고 그들은 기꺼이 돈을 주고 볼 것입니다. 희소성을 원하거든요.

왜냐고요? 이 작품을 쓸 수 있는 건 작가님 뿐이니까요. 그러니 지표에 휘둘리지 말고 올곧게 정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건필하세요~~

P.S 일상생활을 하면서 읽는 몇 안되는 소설 중에 하나 입니다. ㅎㅎ






Comment ' 37

  • 작성자
    Lv.15 Ya엘
    작성일
    22.07.01 22:10
    No. 1

    갑자기 뭐지 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번잡스러운 글 읽어 주시는 것만 해도 감사할 따름인데 추천 글까지 써주시고 ^^머쓱 감사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1 22:14
    No. 2

    '존중 받아야 할 사람은 존중을 받아야 하고, 비난 받아야 할 사람은 비난 받아야 한다.' 그게 제 신조에요. 이 작품은 가치를 인정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글을 보고 추천한 것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글을 더 잘쓰고 텐션 유지한다면 후원할 용의도 있음 ㅇ

    찬성: 1 | 반대: 35

  • 답글
    작성자
    Lv.58 허밍기
    작성일
    22.07.02 12:41
    No. 3

    건필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8 KissMe
    작성일
    22.07.02 11:36
    No. 4

    5화 까지 보고 왔는데 몬가 몬가 요즘껀데 향수가 느껴짐. 마저 보러 갈게요. 건필

    찬성: 2 | 반대: 6

  • 작성자
    Lv.10 lodeos22..
    작성일
    22.07.02 15:31
    No. 5

    알찬 글자수요? 평균 4천자정도에 10페이지정도인데...???

    찬성: 18 | 반대: 1

  • 작성자
    Lv.46 부카튀베
    작성일
    22.07.03 11:30
    No. 6

    그래서 무슨 내용의 소설인데요?? 제발 추천하면 소설의 내용을 대략적으로 좀 알려주세요.
    아니 그냥 추천글 시작부터 일단 소설의 스토리부터 적어놓고 시작하심이 어떤지

    이런 추천글 보면 개인적으로 하는 생각인데 소설추천을 빙자한 자기글솜씨 뽐내기 느낌밖에 안들어요.

    찬성: 30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3 13:12
    No. 7

    명백하게 글을 추천하는 이유를 썼는데 괜히 트집잡는거 봐라 그동안 쭉봤는데 단체로 추천글 올리고 단체로 댓글다는거 모를줄 알았냐 ㅋㅋㅋ 개어이없네 이렇게 살면 햔타안옴? 불쌍하다 진짜 불쌍해

    찬성: 1 | 반대: 50

  • 답글
    작성자
    Lv.46 부카튀베
    작성일
    22.07.03 14:49
    No. 8

    혼자서 뭔 소리 하는거에요 난독증있어요??? 무슨 휘황찬란한 미사여구 붙여가면서 글이 문장력이 좋니 뭐가 좋니 하는거 이전에 소설자체의 스토리만 대략적으로 좀 적어달라했더니만

    갑자기 단체로 추천글 올리니 단체로 댓글다니 뭔 뻘소리하고 있어요 ㅋㅋㅋ 쥰내 어이없네 위에도 댓글 단거보니까 무슨 본인이 대단하신 분 마냥 무슨무슨자격이 있니마니 하더니만 ㅋㅋㅋ 본인이야말로 그런식으로 살면 현타안와요?? 아 글도똑바로 못읽으니까 현타올일없나

    찬성: 36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8 허밍기
    작성일
    22.07.03 17:16
    No. 9

    추천인은 이러한 사람입니다.
    고무림 문피아 20년가까이 이용하면서 비추 200넘게 먹는사람 처음 봄

    - USER INFORMATION
    lv.15 별랑(別狼)
    zichile (2021년 07월 04일 18시 06분에 가입)
    Lv.15 (5,119 exp, 5,119 point)

    22.06.03 20:31
    No. 1
    문피아 경력 10년이면 남이 알아주나요? ㅋ
    찬성: 6 | 반대: 219
    https://square.munpia.com/novelRecomm/page/1/beSrl/1068559

    Lv.15 별랑(別狼)
    ㅈㄴ 웃기네 이동네
    답댓글 신고 찬성: 0 | 반대: 63

    https://square.munpia.com/boFree/page/3/beSrl/1071506/boView/viewComments/window-mode/true

    찬성: 1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3 17:23
    No. 10

    ㅋㅋㅋㅋ 반대를 200개나 먹었나? 어떤 의미론 파급 력이 큰 Ice breaker 인듯 ㅋ

    찬성: 0 | 반대: 25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3 13:16
    No. 11

    꼬우면 안보면 되는거고 개웃기네 문피아 이동네 ㅋㅋㅋ

    찬성: 1 | 반대: 26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3 15:24
    No. 12

    글을 잘못읽었네요 죄송합니다. 공모전 이래로 저한테 좀 거머리처럼 들러붙는 애들이 있어서요.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ㅠ 현타오네요 ㅋㅋ

    찬성: 0 | 반대: 24

  • 답글
    작성자
    Lv.64 야생의주작
    작성일
    22.07.04 18:06
    No. 13

    저는 병먹금이라는 신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당신같은 인간이 있어도 평생 그렇게 살라고 생각하며 무시하죠.
    그런데 그것도 정도가 있지 당신의 틀린점을 지적해주는데 이를 고칠 생각은 안하고 현실도피와 남을 비난만 한다?
    참으로 우둔하고 천박한 사고방식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제가 이렇게 말해봤자 당신은 저를 비난하며 자신의 말만 하겠죠. 그래야 스스로의 단점과 결점으로부터 눈을 돌릴 수 있으니까요.
    그러니 현실도피 하지 못하게 확실히 알려드릴게요.

    1. 리뷰의 부실함

    당신의 리뷰는 부실합니다.
    소설을 사랑하는 마음에 리뷰하고 추천하는거?
    백분 공감합니다.
    하지만 추천의 의도로 리뷰를 했다면 그 매력과 내용이 있어야지.
    당신이 하는 말은 한국말로 쓸 수 있는 '쉬운 단어'들을 굳이 영어로 사용하는 2000년대 식 치장법으로 본인의 글솜씨를 감추는데 급급하여 소설의 매력을 어필하지 않았습니다.
    다 떠나서 소설이 어떤 소설인지 설명도 소개도 없죠
    당신께 감사하다 댓글을 적어주신 작가님께 부끄럽고 죄송하지도 않아요?
    잘난 척하는 글을 적고 싶다면 다른 곳에서 적으세요.

    2. 결국 잘나지 못한 글솜씨

    개가 크게 짖는 것은 결국 자신이 없어서이며 내용물이 없는 수레는 씨끄러운 법이죠.
    그리고 이는 당신이 쓸데없이 영어를 사용하는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스스로의 부족한 글솜씨를 감추기 위해 치장하는거?
    좋습니다.
    하지만 그럴거면 '잘'했어야죠.
    쉬운 단어를 영어로 사용하는 치장은 과거 영어를 모르는 사람들이 유식한척 했던 행동과 유사하며 이는 단순히 한심함의 감정뿐만 아니라 불쌍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3. 예의

    무례한의 극치입니다.
    생각이 얕은자는 그 얕음을 숨기기 위해 목소리가 커지는 법이죠.
    당신의 결점을 발견해 이를 고쳤으면 하는 마음과 당신의 무지 때문에 감춰진 소설의 매력을 알기 위해서 예의를 지키며 단 댓글이 있었습니다.
    당신은 그 댓글에 논리적으로 대답하는게 아닌 그저 비웃으며 조소했죠.
    무식은 죄가 아니지만 그것으로 피해를 끼쳤다면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존중 받아야 할 사람은 존중을 받아야 하고, 비난 받아야 할 사람은 비난받아야 하니까요.
    그러니 당신은 단체로 추천글 쓰네~ 단체로 댓글다네~ 같은 망상으로 현실도피 하지 마시고
    당신의 신조대로 비난받으세요.
    당신은 비난받아 마땅한 사람입니다.

    4. 병원

    이는 지극히 별랑님이 걱정되서 하는 말입니다.
    스스로의 글을 지적한 댓글을 보고도 자신의 글의 문제를 보지 못하고
    오히려 그 지적 댓글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니 '난독증'이
    또 당신의 틀린점을 지적하는게 단체가 자신을 핍박한다는 '피해망상'과
    반대 200개를 먹었다는 사실조차 자랑스럽게 여기는 '애정결핍'
    무엇보다 영어실력이 부실함에도 한글와 영어를 혼용하다 오사용하니 좌측 전두엽과 측두엽에 문제가 있는 '경증 언어장애'가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니 꼭 좋은 병원가보시길 바랍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에 뵐 일이 있다면 보다 개선된 당신을 만났으면 하네요.

    찬성: 7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4 18:16
    No. 14

    병먹금인데 이렇게 먹이를 주는 것자체가 자가당착이라는 거 모름? 내가 영어를 쓰던 말던 뭔 상관인지? 내가 보기엔 헛소리를 주절주절 거리는 걸로 밖에 안보이는데요 ㅎㅎ 그래서 토플 점수 몇점인가요? 가방끈은 긴가요? ㅋㅋㅋ 웃길따름이네요 내 신조도 병먹금이니 앞으로 상대할 가치도 없는 저능아에게 관심을 주지 않을게용 ~~ 같잖은 논리를 들이미네 ㅋㅋ

    찬성: 0 | 반대: 5

  • 답글
    작성자
    Lv.64 야생의주작
    작성일
    22.07.04 18:09
    No. 15

    글이 길어져 모바일로는 보기 힘듭니다.
    그러니 pc버전으로 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찬성: 5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4 야생의주작
    작성일
    22.07.05 05:32
    No. 16

    제가 이렇게 제 신조를 꺾고 자비를 배풀어 말을 하는 것은
    이런 무려하고 천박한 당신이지만
    조언을 말싸움으로 받아들여 쉽게쉽게 신조를 들먹이는 당신도
    한 명의 성숙한 인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 때문입니다.

    글을 보면 사람을 판단할 수 있어요.

    1. 위에 존대를 사용한 사실과 제가 존대를 사용한 댓글에 반말을 사용한 것으로 보아
    기본적으로 무례한 사람이지만 죄송하게도 제 댓글이 정곡을 찔러 상당히 고통받는게 보입니다.

    2. 사용하는 단어(~~인지?, 가방끈) 등을 봤을때
    문장이 그 형태를 완성하지 못하고 문체가 뒤죽박죽이니 그 댓글을 쓰며 이성적인 사고를 하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고
    흥분하니 '가방끈' 같은 사전에도 있지만 흔히 과거에 사용되던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보니 나이가 최소 30대 중후반 인 것을 추측할 수 있으며 이는 문장에서 부자연스럽게 영어를 사용하는 것과 연과되어 생각했을때 자신의 학력과 지적 수행 능력에 결핍이 있는 것도 유추할 수 있습니다.

    3. 말투(ㅎㅎ, ㅋㅋ)가 천박하고 비꼬려는 의도가 훤히 보이는 것을 보아 멘탈이 나간 상태에서 현실 부정을 위해 발악한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4. 저를 비하하는 말을 하는 것은 제가 비하당해야 제가 쓴 댓글은 비하당한 사람의 글이 되고 그래야 이에서 눈을 돌릴 수 있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습니까?
    가리고 싶으면 실컷 가려보세요.
    결국 당신의 눈을 가릴뿐 하늘은 여전히 맑고 높습니다.

    사실 당신이 현실을 인지하고 스스로를 고쳤으면 했습니다. 그리고 혼자의 힘으로는 힘들 것 같으니 글만 봐도 알 수 있는 정신병 증상들을 알려드리며 병원의 도움을 받기를 권한 것 입니다.
    저는 귀가 아프면 이비인후과를 가고 뼈가 아프면 정형외과를 가듯
    정신이 아프면 정신과를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여 그렇게 펙트를 나열하며 당신에게 현실을 일깨우고 개선하기를 원했던 것인데...
    죄송합니다 당신의 나약한 정신 상태를 고려하지 못한 것은 제 실수입니다.
    제 판단미스로 당신은 개선하기는 커녕 오히려 조소하며 현실에서 눈을 돌리기만 하는군요.
    제 실수가 뼈저리게 느껴집니다.

    그러니 우선 하나만 배웁시다.
    말은 명확하고 논리적으로 해야합니다.
    어중간하게 하지 마세요.
    말에 자신이 없으면 입을 다물고 생각을 하세요.

    저는 당신이 생각이 가능한 '최소한의 지적 능력을 갖춘 인간'의로써 댓글을 달때까지 무시할 생각입니다.
    당신이 하는 현실도피성 거짓 무시가 아닌
    진짜 무시요.

    그러니 본 댓글을 읽고 생각하고 댓글을 다세요.
    사회에서 무시당해 여기서 그 결핍을 해소하려는데
    여기서도 무시당하면... 당신 너무 불쌍하잖아요?

    제 댓글에 열폭해 10분만에 답글을 다는 당신이라면 이 댓글을 당연히 보겠죠.
    바로 댓글달면 어떤 취급 당할지 아시죠?
    요즘 사용할 일 없던 뇌를 사용해 생각하여 댓글 다세요.

    인간대 인간으로 하는 조언입니다.


    ps. 제 글 하나에 흔들려 신조를 바꾸는것 너무 줏대가 없네요. 그럴거면 신조를 논하지 마세요. 없어보입니다.

    찬성: 4 | 반대: 1

  • 작성자
    Lv.72 슬라이딩12
    작성일
    22.07.03 13:38
    No. 17

    기본적인 스토리 정도는 적어주시지 일단 보러감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35 흥쉬
    작성일
    22.07.03 15:03
    No. 18

    댓보면 어질어질하네

    찬성: 4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별랑(別狼)
    작성일
    22.07.03 15:25
    No. 19

    이건 인정할 수밖에 없네요. 좀 추하네요 보인이 봐도

    찬성: 0 | 반대: 27

  • 작성자
    Lv.83 개지스
    작성일
    22.07.03 21:45
    No. 20

    글만 보거 왔어요. 일단 프롤로그만 읽었는데도 기대됩니다. 뭔가 있어보일려고 알맹이 없이 주절 거리지 않고 다음에 내용이 기대됩니다. 중2병 걸린 작가들 마냥 -서- 이렇게 시작하면서 알맹이 없이 분위기 잡지 않는 글입니다 찍먹해봐도 좋을듯 하네요

    찬성: 3 | 반대: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추천 : 1 표지
increfa   등록일 : 22.08.15   조회 : 440   좋아요 : 14
판타지, 드라마 카드술사는 평범하게 살고 싶다 | 해니밍
추천 : 5 표지
닭둘기야   등록일 : 22.08.15   조회 : 313   좋아요 : 4
추천 : 2 표지
A스피어   등록일 : 22.08.15   조회 : 520   좋아요 : 8
무협, 퓨전 내공빨로 무림 갑질 | 별박이연
추천 : 3 표지
물빛여운   등록일 : 22.08.15   조회 : 973   좋아요 : 28
현대판타지 로열패밀리 | 십오기
추천 : 2 표지
홍가55   등록일 : 22.08.14   조회 : 524   좋아요 : 7
현대판타지 하찮은 재능으로 인생 역전 | 은퇴생활
추천 : 2 표지
jkmun   등록일 : 22.08.14   조회 : 414   좋아요 : 8
대체역사, 현대판타지 1969, JP가 되었다 | 공대(公臺)
추천 : 1 표지
나를이기다   등록일 : 22.08.14   조회 : 933   좋아요 : 13
판타지, 현대판타지 어느날 갑자기 신의 능력을 가져버렸다. | 영혼지배자
추천 : 2 표지
몽실햄토리   등록일 : 22.08.14   조회 : 530   좋아요 : 18
판타지, 퓨전 악신의 신도로 살아남기 | 살곶이다리
추천 : 1 표지
아기다크   등록일 : 22.08.13   조회 : 349   좋아요 : 4
현대판타지, 퓨전 귀환 대마법사의 힐링 라이프 | 나노제이
추천 : 1 표지
갈잎의노래   등록일 : 22.08.12   조회 : 843   좋아요 : 2
판타지 해결해주는 용병 | 동란
추천 : 2 표지
야담冶談   등록일 : 22.08.12   조회 : 266   좋아요 : 5
현대판타지, 드라마 직업 소개소 | 뾰족이언니
추천 : 1 표지
월드콘   등록일 : 22.08.12   조회 : 807   좋아요 : 16
현대판타지 회귀한 주식 천재가 매매를 잘함 | 버들마루
추천 : 1 표지
아란타르   등록일 : 22.08.11   조회 : 495   좋아요 : 3
대체역사, 전쟁·밀리터리 킹방원의 대한성세기 | 약선(若善)
추천 : 8 표지
비인살   등록일 : 22.08.10   조회 : 580   좋아요 : 10
대체역사, 전쟁·밀리터리 선조 삼국지 헌제가 되다 | 주윤
추천 : 2 표지
동동구르르   등록일 : 22.08.10   조회 : 1,273   좋아요 : 12
스포츠, 판타지 마지막 1차지명 | 두알라
추천 : 1 표지
너울.   등록일 : 22.08.10   조회 : 517   좋아요 : 4
스포츠, 현대판타지 구단주님 야구하신다! | 회귀한작가
추천 : 5 표지
필리도르   등록일 : 22.08.10   조회 : 961   좋아요 : 23
퓨전, 판타지 시간을 찢는 무신 | 뜨거운아아
추천 : 1 표지
다큐인생   등록일 : 22.08.10   조회 : 501   좋아요 : 3
현대판타지 1992 한의대생 재벌되기 | 김호안
추천 : 2 표지
파란얼음   등록일 : 22.08.10   조회 : 702   좋아요 : 34
판타지, 퓨전 악신의 신도로 살아남기 | 살곶이다리
추천 : 1 표지
산할방   등록일 : 22.08.10   조회 : 478   좋아요 : 29
현대판타지, 판타지 무인도에서 펜션합니다 | 오구진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