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Lv.49 ipdace
작성
22.06.25 07:18
조회
384
표지

선독점 어두운 바다의 등불이 되어

유료웹소설 > 연재 > 현대판타지, SF

유료

연산호
연재수 :
212 회
조회수 :
983,178
추천수 :
64,890

 한 13년 전 대한민국에 “정의” 라는 담론이 휩쓴 적이 있습니다. 그 계기를 촉발 시킨 작품이 마이클 샌댈 교수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이었죠. 이 책을 읽는 것이 일종의 유행과 같이 되어버렸기 때문에 저도 사서 읽어본 적이 있습니다. 오래전 일이라 책의 내용도 잘 기억나지 않지만 애초에 제 기대와는 다른 전개에 크게 흥미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저는 명쾌하게 정의란 이런것이다 라고 말해줄 줄 알았는데 수 없이 많은 예시와 사고실험, 옛 철학자들의 대답과 그에 대한 비판들로 머리가 어지러웠거든요. 대신에 ebs에서 방영한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의” 강의 영상은 굉장히 흥미롭게 봤었습니다. 고작해야 18~19살 대학교 1학년 학생들이 하나의 주제에 대해 논리정연하게 토론하고 이를 전체적으로 종합하고 조망하는 샌델 교수의 모습이 정말 멋있었습니다. 저 정도는 해야 하버드생이 되는구나 하고 내심 감탄과 열등감을 느꼈었죠. 강의 “정의”에서 뇌리에 가장 인상을 남겼던 장면은 칸트의 사상이었습니다. 아마 이 강의에서 가장 길게 그리고 중요하게 마이클 샌델 교수가 다뤘던 철학가가 칸트였기 때문일 겁니다. 샌델 교수는 학생들에게 미리 칸트의 [도덕형이상학의 정초] 텍스트를 읽게 한 후 칸트가 말하는 도덕과 자유, 자율, 그리고 의무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샌델은 명쾌하고 간명하게 칸트의 엄격한 도덕적 잣대와 그로부터 이어지는 진정한 자유에 대해 이야기하며 이 텍스트를 엄밀하게 정독하면 칸트의 도덕관념을 알기에 충분할 것이기에 혹시라도 부족한 것이 있다면 이 텍스트를 여러번 읽어보라고 권장합니다. 예 그 말에 혹해 저는 [도덕형이상학의 정초]를 구입해 읽고야 말았습니다. 

 철학과는 담을 쌓고 살아온 제가 칸트에 대해 말하기에는 내공이 너무나도 부족합니다. 그저 이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짧은 감정의 편린은 칸트가 주장하는 인간의 이성을 향한 무한한 신뢰와 이를 제 1의 공리로 삼는 논리의 출발점에 대한 반감이 첫번째였고(인간의 감정과 사고 또한 모든 것이 뇌에서 일어나는 화학적, 전기적 반응의 결과라는 사실을 인지하는 현대인의 감정에서 그렇습니다.) 두번째는 그런 반감을 뒤로 하고서라도 모든 것이 유한한 이 세계에서 어떠한 초월적이고 절대적인 무언가를 인간의 이성이라는 능력을 통해 엄밀하게 정립하고자 했던 칸트라는 선인에 대한 감탄이었습니다. 특히 이 두번째 감정은 당시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를 읽은 직후여서 더욱 그렇습니다. 현대의 우주론에 따르면 태양과 그를 둘러쌓고 있는 지구를 포함한 행성들 더 나아가 은하계와 우주전체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결국 어떠한 에너지도 존재하지 않는 텅 빈 우주적 죽음이 예정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지요. 우리가 무한하다고 생각했던 우주조차 열역학 제2법칙에 의해 언젠가는 우주적 종말을 맞이한다는 사실은 꽤나 충격적이었습니다. 결국 이 모든 것에 종점이 있다는 사실은 공허함이나 허무감을 야기시키기 마련입니다. 현실세계는 확실히 유한(有限)한 듯 합니다. 하지만 칸트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면 이 유한한 세계 너머 무한한 이성의 세계가 존재 하는 듯 합니다. 왜 도덕인가? 왜 도덕이 그토록 중요한가? 그것은 어떠한 것에도 제한받지 않는 선험적 이성이 우리에게 제시하는 명령이기 때문이며 그 명령에 따를 때여야만 나 스스로의 자율을 지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성을 가진 모든 인간이면 보편적으로 도출되어지는 이 명령의 자율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현실의 구속을 벗어던지는 진정한 자유이기 때문입니다. 칸트의 이 사상은 젊은 날의 제 가슴을 벅차오르게 하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글이 생각보다 길어져서 죄송합니다. 제가 구구절절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부터 칸트 그리고 [코스모스]까지 이어져 온 이유는 바로 이 감정을 이야기하고 싶어서 였습니다. 아직 사회에 때묻지 않고 경제적 부담을 짊어지지 않을 때 느꼈던 이 순수한 벅차오름, 어쩐지 마음 한편이 간지로운 것 같은 이 느낌을 오래간 잊고 잊었습니다. 무뎌지고 마모되었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주 오랜만에 연산호 작가님의 [어두운 바다의 등불이 되어]를 읽으며 이 때의 감정을 느끼곤 합니다. 아직 순수했던 시절 인간의 선이나 도덕에 대한 화두를 떠올리던 이때를 말이죠. 작품 내용에 대한 직접적인 내용은 스포일러가 되어 재미를 반감 시킬 것이라 걱정되었습니다. 1편에서 부터 나오는 모든 내용은 앞으로 이어질 내용의 복선이며 각각의 복선들이 잘 연결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간접적이 나마 제가 받은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빙 에둘러 추천글을 썼습니다. 복잡한 생각없이 일종의 스릴러 물로 봐도 충분히 재밌는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부디 주인공과 함께 무저갱과 같은 해저를 넘어 더 깊은 심연으로 같이 여행을 떠나 보시지 않겠습니까?



Comment ' 6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추천 : 1 표지
다큐인생   등록일 : 22.08.10   조회 : 502   좋아요 : 3
현대판타지 1992 한의대생 재벌되기 | 김호안
추천 : 2 표지
파란얼음   등록일 : 22.08.10   조회 : 702   좋아요 : 34
판타지, 퓨전 악신의 신도로 살아남기 | 살곶이다리
추천 : 1 표지
산할방   등록일 : 22.08.10   조회 : 479   좋아요 : 29
현대판타지, 판타지 무인도에서 펜션합니다 | 오구진
추천 : 1 표지
범학   등록일 : 22.08.09   조회 : 1,539   좋아요 : 32
현대판타지, 판타지 재벌가에 천재가 입양 되었다 | 꿈가득남
추천 : 1 표지
정보인   등록일 : 22.08.09   조회 : 548   좋아요 : 0
판타지, 퓨전 아포칼립스 초월자의 박물관 | 노는새
추천 : 3 표지
아스트리스   등록일 : 22.08.08   조회 : 656   좋아요 : 6
현대판타지, 퓨전 회귀자의 술은 특별합니다 | 조비본
추천 : 3 표지
개구리파워   등록일 : 22.08.08   조회 : 599   좋아요 : 10
현대판타지, 퓨전 회귀자의 술은 특별합니다 | 조비본
추천 : 3 표지
백호眞   등록일 : 22.08.08   조회 : 1,123   좋아요 : 29
현대판타지, 퓨전 회귀자의 술은 특별합니다 | 조비본
추천 : 1 표지
꾸깃쿠크   등록일 : 22.08.07   조회 : 626   좋아요 : 12
판타지, 로맨스 블러디 로안 | 치즈토핑
추천 : 1 표지
유기장   등록일 : 22.08.07   조회 : 662   좋아요 : 0
|
추천 : 1 표지
한강라면   등록일 : 22.08.07   조회 : 669   좋아요 : 18
현대판타지, 판타지 내 눈에만 아공간이 보여 | 지누아빠
추천 : 9 표지
나를이기다   등록일 : 22.08.07   조회 : 458   좋아요 : 10
퓨전, 판타지 최강 전투인형으로 돌아왔다 | 현왕(玄王)
추천 : 5 표지
deepkiss..   등록일 : 22.08.07   조회 : 403   좋아요 : 1
현대판타지, 퓨전 천재 작가가 되다 | 임한백
추천 : 1 표지
과거의소년   등록일 : 22.08.06   조회 : 730   좋아요 : 24
판타지, 퓨전 이세계 존버킹 생존좌 | 레드풋
추천 : 3 표지
K군1호   등록일 : 22.08.06   조회 : 687   좋아요 : 29
현대판타지, 대체역사 나는 이렇게 재벌이 되었다 | 푸달
추천 : 4 표지
Djah3   등록일 : 22.08.05   조회 : 786   좋아요 : 7
현대판타지, 퓨전 빌런만 연기한다 | 다스윙
추천 : 3 표지
jinskyj2   등록일 : 22.08.05   조회 : 329   좋아요 : 5
스포츠, 현대판타지 투수가 그냥 홈런을 잘 침 | 묘엽
추천 : 4 표지
papillon..   등록일 : 22.08.05   조회 : 480   좋아요 : 20
대체역사, 퓨전 나폴레옹의 천재 아들이 되었다 | 기신
추천 : 1 표지
.진눈깨비   등록일 : 22.08.05   조회 : 1,777   좋아요 : 339
판타지 공략을 포기하다 | 서칸더브이
추천 : 4 표지
트니트니   등록일 : 22.08.04   조회 : 487   좋아요 : 11
대체역사, 퓨전 나폴레옹의 천재 아들이 되었다 | 기신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