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마왕성의 가디언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
15.12.11 16:50
조회
3,911
표지

선독점 마왕성의 가디언

유료웹소설 > 연재 > 판타지

유료 완결

달의등대
연재수 :
477 회
조회수 :
1,176,664
추천수 :
57,375

<마왕성의 가디언>


1. 개요

장르 = 판타지

작가 = 달의 등대

한줄 스토리 = 현실 오덕 이소망, 판타지 세계에서 마왕의 가디언이 되다.

플러스 스토리 = 사분오열된 마왕 종족들의 통일 과정을 그리다.  


2. 추천이유

2-1. 대사 하나도 주의깊게!

<마왕성의 가디언>에선 주인공이 지나가며 뱉었던 한마디 말도 모두가 복선이 됩니다. 독자들이 무심코 지나쳤던 대사하나가 후의 스토리 진행에 독자들에게 충격을 주게 되는 것이죠.

문피아의 많은 수의 독자분들이 개연성에 가치를 두고 작품을 읽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사 하나에도 치밀한 복선이 담겨있는<마왕성의 가디언>을 추천드립니다. 


2-2. 지능형 먼치킨의 통수

흔한 먼치킨 류처럼 적들이 멍청하기 때문에 통수를 쳐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주인공의 적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급박한 전장에서도, 혹은 주인공의 계략에 옴싹달싹할 수 없는 순간에도 차분하게 해결을 모색하고 끝장을 보는 타입니다. 모두가 한껏 신중한 성격이기에 주인공 버프 믿고 무조건 돌격을 외쳤다간 그 화로 <마왕성의 가디언>은 종료를 맞이하게 될 정도입니다.

주인공은 적들의 ‘패러다임/편견/애매한 해석’을 이용하여 적들의 약점을 파악한뒤, 충분한 준비를 갖춘 뒤 적들에게 통수를 치는데 특화 되어 있습니다.

 압도적인 무력’으로 적들을 말살하는 먼치킨 류에 질리셨다면, 교활한 책략으로 적들에게 회생불가한 데미지를 주는 먼치킨 류로 <마왕성의 가디언>? ㄱㄱ!  


2-3. 그냥 슬라임이 아니다. Top슬라임이다.

슬라임 하면 판타지 세계에서는 경험치 젤리덩어리로 자리잡혀진 몬스터입니다. 그러나 작가님은 슬라임의 특성에 주목하여 스피릿 사용자의 목숨을 거둘 정도로의 몬스터로 개연성있게 개조하는데 성공하셨습니다.

그 외에도 게임판타지에서는 양학을 피해가지 못하는 코볼트나 고블린들도 개조를 받고 인간들과 찐하게 한바탕 했더랬죠(독자들은 축제를 열었습니다.)  


2-4 내가 엎드린 이유는 추진력을 얻기 위함일뿐!

많은 작품들이 질질끄는 성향이 있습니다. 그것이 정말 분량 늘리기라면 지탄받아야 하겠죠.  <마왕성의 가디언>에서도 질질 끈다는 느낌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파트가 모여 후에 커다란 임팩트로 터져나옵니다. 그렇기에 <마왕성의 가디언>의 독자들이라면 ‘어? 작가님이 질질 끄는 것 같네?’=‘아 조만간 한건 터지겠구나’라는 프레임을 가지고 글에 임합니다. 믿고보는 <마왕성의 가디언>이죠.


2-5. 개인적인 추천 파트


Ch4: 반격, 공성攻城!

평점 4.1/5

이유=음모와 협잡이 어우러진 가운데 주인공은 인간의 밑바닥 본성을 잡아내어 인간의 약점을 틀어쥐는데 성공합니다. 거기다 완성형의 고블린과 슬라임 부대가...인간들을... 막...(소름)


Ch7: 리자드맨, 풋 솔져Foot soilder!

평점 5/5

이유=“하늘이 무너졌다!” 장대한 역사서사를 원한다면 강추하는 파트입니다. 역사서사라면 빠질 수 없는 대의를 위한 죽음이 그려집니다.  주인공의 통수는 부가입니다. 해당 ch 마지막 화에 독자들이 ‘엄청난 파트다’ ‘이것만 따로 연재해도 되겠다’라는 등의 호평어린 댓글들을 달았죠.  


Ch8: 난亂, 그리고 난蘭-진행중

평점 4.8/5

이유= ch4에서 작가님이 갈고 닦았던 음모와 협잡의 포텐이 팡팡 터지는 중입니다. 통수에, 통수에 통수! 그리고 인간들은 알면서도 빠질 수 밖에 없는 개미지옥같은 함정에서 허우적 거립니다. 그리고 이 함정을 계획한 주인공은 독자들과 함께 팝콘을 튀겨먹으며 낄낄 거리고 있는 중입니다. 특히 12-10일에 연재된 화는 독자들에게 낄낄 거릴 수 있는 한방거리로 가득했답니다.


3. 주의할점

주의할점은 초반부분의 진입장벽이 높다는 점입니다.

그 이유로는 두가지로 초반 ch부분에서 느껴지는 라이트 노벨류의 향기와 어쩔 수 없는 약간의 개연성 부족을 꼽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초반부분이 세계관을 설명해야 한다는 부분이라는 것을 견지하고, 또한 작가님이 성장 중임을 감안하고 본다면 ch2부터는 탄탄한 개연성과 함께 정말로 볼만한 작품으로 여러분께 자리매김 할 것입니다. 


4. 좋은 점

작가님이 독자와 커뮤니케이션이 활발합니다.

또한 연중이 없고 회차가 많이 진행된 상태입니다.

월-토 주 6회연재에 더불어 글까지 좋다면? 

이건 거부할 수 없는 저의 제안입니다. ㅋ


5. 링크  
http://novel.munpia.com/38602


6. 작가님께

작가님 헠헠 추천글 쓰기 어렵네여.

그래도우윳빛깔일꺼 같은 작가님 ㅆ랑해여!! 데헤헤헤헷!

건필!!건필!!건필!!!! (^o^)/~~~




Comment ' 14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5.12.11 17:00
    No. 1

    으으.. 추천글인데 잘됏으면 합니다. 젭알!!!!!!!!
    왜 사람들이 추천글을 안쓰는지 알겠어 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미드바르
    작성일
    15.12.11 17:52
    No. 2

    추강합니다.
    덧붙여 설명하자면 개그와 진지가 적절하게 혼합되어 있습니다. 가볍고 재미있지만 충분히 진지하고 무거운 부분이 글 구석구석에 녹아 있습니다.
    자신있게 추천하는 바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5.12.11 19:01
    No. 3

    맞습니다. 개그와 진지의 적절함도 장점이죠
    개그와 진지를 제가 올리지 못했네요 ㅠ
    미드바르님 감사합니다. 추천추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Zean
    작성일
    15.12.11 18:40
    No. 4

    저도 추강합니다.
    정말 초반 진입장벽이 있는 글이지요.
    전에 한번 그 장벽을 넘지 못하고 선작 취소 했다가 얼마 전에 다시 읽었더니, 딱 제가 멈췄던 그부분까지가 진입장벽이었더군요;;
    ch2까지도 마음에 안드는 분이 있을지도 모릅니다만, ch3부터는 술술 읽히리라 생각됩니다. 특히 ch7은 정말 추천드리고 싶은 챕터였지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5.12.11 18:58
    No. 5

    초반 진입장벽만 넘는다면 일사천리!
    12-10일에 연재된 ch7부분은 그중에서도 압권이였죠. 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지애아빠
    작성일
    15.12.11 18:40
    No. 6

    굉장히 아쉬운 작품입니다. 저는 초반에 정말 재밌게 읽었어요.
    문제가 되는 곳은 전략 파트입니다. 질질 끄는 것 같고, 내용 전개가 느려요. 이 부분 호불호가 크게 갈릴 겁니다.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하실테고, 싫어하는 사람은 접을 겁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5.12.11 19:02
    No. 7

    추천하는 입장에선 가슴이 아픕니다. 흨...
    그러나 옳은 말입니다. 좋아하시는 분들은 보게되고 싫어하시는 분은 접게 되겠죠.
    하지만 많은 분들이 보시기엔 무리가 없는 글 같기에 조심스레 추천하게 되었습니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떼걸룩
    작성일
    15.12.11 22:08
    No. 8

    저도 이 작품 좋아해서 추천글도 올렸었죠. 추천글 쓰신분들과 다른 댓글 다신분들과 비슷하게 3챕부터 점점빠져드는 매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일이 너무 바빠서 6챕부터 거의 읽지 못하고 있는데... 초반의 라노베풍 개그가 만약에 없었고 좀 더 진행이 빨랐더라면 인기를 더 많이 끌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운 작품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0 안빈낙도1
    작성일
    15.12.12 01:01
    No. 9

    초반에 재미가 상당합니다만 코볼트가 마신에게 반기를 들고,또 마신의 권능을 제한하는 도구를 만드는 장면에서 더 이상 읽을수가 없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3 NA777
    작성일
    15.12.12 06:02
    No. 10

    호불호가 갈리는 글입니다.
    답답함도 있고 짜증나기도 합니다
    갈수록 조회수가 떨어지는것을 보니 나만 그런것은 아닌가 보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8 흑색숫소
    작성일
    15.12.12 20:51
    No. 11

    리자드맨 파트에서 다소 늘어지면서 분위기가 무겁게 흘러간 면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잘 쓴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들어선 다시 특유의 위트있는 전개가 이어지고 있습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5 찌를거야
    작성일
    15.12.18 16:42
    No. 12

    일본 만화에서 너무 많이 따온듯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공탁국
    작성일
    15.12.19 00:11
    No. 13

    개인적으론 라노벨도 좋아하고 우리나라 판타지도 좋아하는지라 처음부터 끝까지 진짜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최근 연재하고 있으신 파트들은 라노벨 같은 요소도 많이 안보이는 편이네요.
    작가님 파이팅!
    저도 추천글 쓰고 싶지만 글솜씨가 영 형편 없어서 추천글에 댓글이라도 남깁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단단단단
    작성일
    15.12.20 12:34
    No. 14

    신파극 잘쓸듯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추천 : 1 표지
웜그레이   등록일 : 21.07.21   조회 : 591   좋아요 : 4
판타지, SF 레이더(Radar) 마법사의 정복전쟁 | 기계들판
추천 : 2 표지
Ca현천   등록일 : 21.07.21   조회 : 455   좋아요 : 2
현대판타지, 판타지 아카데미 천재 마학자가 되었다 | 카이트AG
추천 : 2 표지
f3054dkr   등록일 : 21.07.20   조회 : 644   좋아요 : 12
추천 : 1 표지
읽고또읽자   등록일 : 21.07.20   조회 : 504   좋아요 : 4
스포츠, 현대판타지 퇴물 선수가 축구를 잘함 | 탈주병
추천 : 1 표지
리뷰가디언 배지 실무액세스   등록일 : 21.07.20   조회 : 1,048   좋아요 : 26
퓨전, 판타지 아포칼립스의 소드마스터 | 글손실
추천 : 8 표지
게쁘리   등록일 : 21.07.20   조회 : 471   좋아요 : 14
판타지, 퓨전 아카데미의 다중인격 | 곰대표
추천 : 1 표지
리뷰가디언 배지 40075km   등록일 : 21.07.20   조회 : 196   좋아요 : 4
|
추천 : 1 표지
가리마   등록일 : 21.07.20   조회 : 671   좋아요 : 11
퓨전, 판타지 뜻밖에 기사 | 홍규
추천 : 1 표지
리뷰가디언 배지 꽃가비   등록일 : 21.07.19   조회 : 340   좋아요 : 2
판타지, 퓨전 세계수가 다 먹어 | 그늘진혼
추천 : 1 표지
리뷰가디언 배지 아빠아들   등록일 : 21.07.19   조회 : 385   좋아요 : 5
현대판타지, 드라마 어느날 갑자기 아들이 생겼다. | 미딛
추천 : 1 표지
f7033_gk..   등록일 : 21.07.19   조회 : 972   좋아요 : 0
게임, 판타지 게임 속, 성녀님의 버틀러 | 그린비젼
추천 : 3 표지
마리스빌리   등록일 : 21.07.18   조회 : 568   좋아요 : 9
추리, 대체역사 경무부의 수사고문, 성록 홍주 | 고도일
추천 : 1 표지
.진눈깨비   등록일 : 21.07.18   조회 : 839   좋아요 : 8
현대판타지, 퓨전 천재 공학자는 SSS급 헌터 | 적백赤白
추천 : 6 표지
do1467   등록일 : 21.07.18   조회 : 735   좋아요 : 14
판타지, 퓨전 이고깽 이후 천 년 | 태대비
추천 : 2 표지
age4928   등록일 : 21.07.18   조회 : 636   좋아요 : 15
스포츠, 현대판타지 검은 머리 전술 천재 | 강로이
추천 : 2 표지
비유리   등록일 : 21.07.17   조회 : 618   좋아요 : 6
대체역사, 판타지 삼국지 : 촉한대장위연전 | 조작가R
추천 : 1 표지
mavk2025   등록일 : 21.07.17   조회 : 857   좋아요 : 39
대체역사, 판타지 제국의 하급귀족이 되었다. | 포렴
추천 : 1 표지
DCDDCD   등록일 : 21.07.17   조회 : 727   좋아요 : 19
현대판타지, 드라마 음악을 싫어하는 음악 천재 | Yoda
추천 : 2 표지
새벽코   등록일 : 21.07.17   조회 : 886   좋아요 : 14
추천 : 3 표지
LoveAuth..   등록일 : 21.07.16   조회 : 626   좋아요 : 13
추리, 대체역사 경무부의 수사고문, 성록 홍주 | 고도일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