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24 초효
작성
14.08.05 18:39
조회
1,902

이번 사고와 관련해서 몇몇 사이트에서 ‘황군의 방계라서 어쩔 수 없다’는 빈정이 나오기도 하던데 말입니다.

뭐 건국 초기에 국군의 상당수가 일본군 출신자들이었던건 사실입니다. 그나마 몇 안 되는 광복군이나 독립군 출신자들은 나이 많아서 고위 간부 해먹거나 정치나 하고 있었으니...


그래도 국군 내부에는 국부군(장개석 국민당군) 출신 사병이나 장교들도 있었는데, 여기서도 구타는 만연했습니다. 만군(만주국군)이야 구타의 대명사인 일본군 영향을 받았으니 그 출신들도 패는 걸 당연하게 여겼고...


자, 그럼 일본군과 국부군, 만군과 상관없는 1945년 이후 입대자들은 어떨까요.

전대의 악습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만, 이 시절... 특히 625 당시 입대자들은 전선으로 보내지기 위해 단기 훈련을 받았는데, 이 훈련이라는 게 미국 레인저식 훈련이었습니다.

2차대전 전후 쯤에는 미군에서도 구타가 빈번했고, 훗날 참전자들에게 공인 개색휘로 알려진 패튼 장군은 구타의 대명사와 같았지요.(심지어 침대에 누워 있는 부상병까지 팼음.) 레인저 부대는 그 중에서도 군기가 유별나게 세고 구타가 심한 축에 들었습니다.

이런 미군의 되먹잖은 똥군기는 월남전을 거치며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월남전 당시에 프레깅(상관 살해)가 공공연히 일어났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아무튼 이 시절엔 미군도 팼기 때문에 미군쪽 고문관들은 한국군의 구타에 대해서 별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창군 시기에 몇몇 한국군 장교들이 일본군 시절에 그랬던 것 처럼 망토를 두르고 일본도를 허리에 차고 다니는 행실을 보이곤 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상당히 비판적인 시선을 가지고 있어 개선을 요구했지요.

한국전을 거치며 국군의 행정이나 문화가 미군식으로 바뀐 것을 생각하면 일본군 물은 빠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타는 지속되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이건 그 시절 대부분의 군대에는 구타가 만연했었고, 군대 뿐만 아니라 사회에서도 ‘때려야 사람된다’는 무식한 사고방식은 단지 한국인들의 생각만은 아니었습니다.


다시 말해서 구타는 동서양을 막론한 구시대의 문화라는 겁니다.

특히 군대에서 일어나는 구타는 과거 라인배틀 시대에 군기 유지를 위한 악덕한 수단으로 이용되었는데, 이 무식한 작태는 라인배틀이 끝나는 19세기 중후반에도 그치지 않았습니다.

구타의 대명사인 일본군은 과거 서양의 문물과 문화를 도입할때 독일군과 프랑스군을 많이 모방했습니다. 뭐 결과적으로 시대착오적인 안 좋은 것만 배우게 되었는데, 이게 21세기 자위대에서도 잔재가 남아 있으니 참 무서운 일이죠. 자위대는 한국군보다 규모가 적은 데도 한국보다 구타사건과 자살자가 더 많습니다. 모병제에다 급료도 높은 편인데 말이죠.


아무튼 옛날 부터 이어져 온 것이니 어쩔 수 없다...는 소리를 하려는 건 아닙니다.

개선은 반드시 해야 하지만, 이건 번갯불에 콩볶아 먹듯이 빨리 되는 건 아니라는 겁니다. 앞으로 몇 십년은 더 지나야 할 일이죠.

일벌백계라는 것이 제대로 된다면 몰라도 쉽게 뿌리 뽑히진 않을 겁니다. 백벌백계 수준은 되야 뭔가 좀 바뀌겠지요.


Comment ' 7

  • 작성자
    Lv.15 안양산형
    작성일
    14.08.05 19:58
    No. 1

    패튼이 악명을 떨친 건 병사를 패서가 아니라 병자를 패서입니다. 패튼이 휘하 부대들을 가혹한 전장속으로 등떠민 건 맞치만 아군을 이유없이 구타하진 않았습니다. 전투피로증(트라우마)에 대한 몰이해 때문이었을 뿐이죠.

    라인배틀 시대에 체벌은 있었습니다. 그러나 병사간에 서열을 만들고 구타하는 건 적어도 영미권 국가에선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문화입니다. 체벌은 결정권을 가진 장교가 정해진 규정에 의거해 가하는 것이지 자의적으로 행하는 건 아닙니다.(물론 그 규정중에는 현대 기준으론 조금 불합리해보이는 것들이 많겠지만요.)

    적어도 구타와 군대 악습 상당수는 황군의 유산이 맞습니다. 사병과 장교들이 동등한 인격체가 아닌 상것-군벌귀족으로 인식하는 정신체계 말이에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자공
    작성일
    14.08.06 00:29
    No. 2

    그 당시 신분 혹은 계급의 영향이죠. 신분은 오래 전에 철폐되었지만 주인과 머슴이라는 인식은 상당했고, 이들이 군대에 들어가 머슴이 상급자가 되어 하급자들을 팼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반대로 주인이었던 자들이 여전히 생각을 고치지 못하고 하급자를 자신보다 아랫사람으로 여기고 패기도 했구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터베
    작성일
    14.08.06 01:04
    No. 3

    라인베틀시절에는 장교가 채칙형을 내렸지, 병사끼리 서로 패지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4 초효
    작성일
    14.08.06 13:25
    No. 4

    나폴레옹 친위대의 경우 신병이 들어오면 실력 실험한다고 선임병들이 줄줄이 대결을 신청했다고 하지요. 말이 대결이지, 이걸 어떤 식으로 봐야 할까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터베
    작성일
    14.08.06 15:21
    No. 5

    최소한 대결이라는 형식으로 했군요. 대결도 뭐도 없이 고문한게 아니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터베
    작성일
    14.08.06 01:05
    No. 6

    그런데 구시대의 유산이라는것엔 동의합니다.
    아직도 나이 지슷한 사장들중에는 직원들을 노비부리듯이 부리는 양반들도 있다니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과일즙
    작성일
    14.08.06 12:08
    No. 7

    조선에서도 구타가 있었다는 글을 본적이 있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8773 채팅방을 따로 팠습니다. Lv.69 우현(遇賢) 14.07.31 468
218772 문피아에선 E-BOOK을 다운 못받는게 너무 아쉽네요 +1 Lv.54 barleyte.. 14.07.31 742
218771 참.. 대단한 것들입니다. 의무대 소속 병사들이 오히려 ... +11 Lv.57 검은하늘새 14.07.31 1,082
218770 재벌2세들은 과연 행복할까요? +25 Lv.23 시우(始友) 14.07.31 1,318
218769 드디어 집에서 글이 안써지는 이유를 알아냈다. +4 Lv.54 정주(丁柱) 14.07.31 889
218768 사직에서 아주라에 반항하는 기아팬 ㅋㅋㅋ +15 Lv.22 허재창 14.07.31 3,499
218767 안드로이드 버전이 낮아 문피아 앱을 설치 못하신 분 Personacon 적안왕 14.07.31 692
218766 미드 투모로우 피플, 신인류 이야기 +4 Lv.55 풍운고월 14.07.31 948
218765 어제에 이어서 소설 쓰기 방송합니다. 아프리카 방송국입... +1 Lv.14 가리온[] 14.07.31 775
218764 태풍 12호나크리 진로예보. +4 Lv.22 허재창 14.07.31 1,346
218763 유료서비스 1년을 축하하며 그동안 성적을 집계해봤습니다. +17 Lv.59 하늘짱 14.07.31 4,088
218762 문피아는 골드 충전 이벤트같은거 안하나요 ? +4 Lv.54 JengE 14.07.31 778
218761 아... 더워서 오래 못자고 깬다... +8 Lv.54 정주(丁柱) 14.07.31 679
218760 오우! 조아라 회원등급 골드네요! +13 Personacon 마존이 14.07.30 1,660
218759 소설쓰기 방송 한번 해봅니다. ^^;; +3 Lv.14 가리온[] 14.07.30 779
218758 연재한담의 분량 제한에 대해서 문의합니다. +6 Lv.3 노을바라기 14.07.30 759
218757 어제 채팅방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 사과드립니다. +3 Lv.39 레몬티한잔 14.07.30 858
218756 명량 보신 분 있나요? +8 Personacon 명마 14.07.30 990
218755 세월호 사건... 누가 얼마만큼의 책임이 있을까? +11 Lv.24 약관준수 14.07.30 814
218754 한담만 노려보는 1인 +6 Lv.13 엉클벤젠 14.07.30 815
218753 채팅방 열었습니다. +1 Lv.69 우현(遇賢) 14.07.30 709
218752 그 시체가 유병언 맞는지 +4 Personacon 水流花開 14.07.30 1,018
218751 자꾸 불거지는 플래티넘 연중 문제에 문피아가 나서야 한... +7 Lv.9 데이비드킴 14.07.30 1,123
218750 베이컨 된장찌게 +6 Personacon 마존이 14.07.30 2,384
218749 조아라에는 비슷한 작품이 너무많아 넘어왔네요. +5 Lv.2 델몬트포도 14.07.30 1,539
218748 역대 크보에서 10연승한팀은 무조건 가을야구했다네요. +5 Lv.22 허재창 14.07.30 788
218747 어제 군도보고왔습니다 스포x +5 Personacon 마존이 14.07.30 838
218746 앞으로 절 설현빠라 불러주십쇼 +3 Lv.9 아키세츠라 14.07.30 955
218745 성공만 하느라 실패를 모르는 사람은... +3 Lv.54 정주(丁柱) 14.07.30 989
218744 새롭게 문피아에 자리를 튼 초보 글쟁입니다! +24 Lv.31 노쓰우드 14.07.30 967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