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
18.06.14 08:09
조회
300

  젊었을때 외신기자도 하고, 약간 특이한 군대 생활을 했었습니다. 미국에 1년 반 살았던 적도 있었구요. 한 20년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치다 학원 정리하고 글을 써봤습니다.


  일을 그만두고 알바로 이런 저런 일을 하면서 장르 소설에 빠져 딸들하고 같이 장르 소설을 꽤 읽었습니다. 물론 아이들은 멜로물을 좋아하고 저는 판타지나 무협 위주로 읽어 왔습니다.


  그 중에 제일 재미있게 읽었던 것이 회귀물과 역사 대체 소설들이었습니다. 유명한 건 대부분 읽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돈버는 일만 계속 나와서 새로운 책을 찾다 제가 쓰기 시작했습니다.


  전에 읽었던 책들 중에 인간의 향기를 뿜어내던 작품들이 생각나기도 해서 진한 인간미가 있는 읽으면서 시원함 보다는 가슴이 찡하는 그런 이야기를 쓰고 싶어서 쓰고 있습니다.


  쓰다보니 작품속에서 전지 전능한 작가가 되어보는 경험이 사뭇 재미도 있더군요. 그런데 제가 의도하는 바 대로 작품이 써 지고 있는지 의아스럽습니다.


  딸들은 재미있고 인간미가 넘치는 글이라 하는데,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들을 수가 없어 요청글을 올립니다. 글은 많이 와서 읽으시는데 댓글이 별로 없습니다. 친구들에게 읽어보고 의견 좀 말하라고 해도 다들 흥미가 없다고 하네요. ㅠㅠ


  많은 조언 부탁 드립니다.


Comment ' 24

  • 작성자
    Lv.20 세돌스리가
    작성일
    18.06.14 08:28
    No. 1

    아무래도...요새 대세는 무조건 이기고 무조건 때리고.
    무조건 갑질하는 그런게 대세라...

    찬성: 2 | 반대: 2

  •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08:37
    No. 2

    아. 그런것 같습니다. 답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풍아저씨
    작성일
    18.06.14 10:04
    No. 3

    잘보고 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0:32
    No. 4

    감사합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5 데반벤
    작성일
    18.06.14 10:23
    No. 5

    일단 일반연재 신청부터 하세요~ 맨위 상단에 고객지원란에 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0:32
    No. 6

    조언 감사합니다. 일반연재 신청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천극V
    작성일
    18.06.14 12:15
    No. 7

    장르판이 사이다라..ㅎㅎ
    그렇다고 너무 사이다로 가면 재미없고..
    그렇더군요. 한번 읽어볼게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3:30
    No. 8

    넵. 읽으시고 조언 부탁그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9 천극V
    작성일
    18.06.15 11:30
    No. 9

    읽어봤습니다. 끝까지 정독하진 않았습니다.
    필력이 아마추어입니다. 아마 이건 소설을 꾸준히 써가면서 실력을 키우는 수밖에 없을 듯.
    그리고 설명이 너무 많습니다. 설명이 많으면 독자는 지루해지죠. 설명을 대화나 서술에 녹아들게 해야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설명이 많으면 독자는 교감선생님의 훈화를 듣는 느낌을 받죠.
    그리고 독자에게 가르칠려고 합니다. 이건 작가가 독자의 위에서서 가르칠려는 포지션을 갖는다는 얘기죠. 별로 좋지 않죠.
    고칠게 좀 많은 것 같네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7 18:50
    No. 10

    네. 조언 감사합니다. ^^ 초보라서 그런지 쉽지가 않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우현愚弦
    작성일
    18.06.14 15:57
    No. 11

    재밌게 읽었습니다. 다만 조금만 군살을 줄이시고 문장간 정렬과 개행에 신경쓰시면 좋을 것 같네요. 뚝심있게 끝까지 탈고하시면 분명 얻으실 게 있으리라 봅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8:13
    No. 12

    조언 감사합니다.^^ 한 200화 까지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Rkatkddl..
    작성일
    18.06.14 15:59
    No. 13

    비평을 바란다면서 아픈 곳을 찌르면 태도를 돌변하는 사람이 왕왕있죠. 개인적으로 곰발러님의 비평에 공감하는 부분들이 많았는데, 비평 신청해 놓고 곰발러님의 냉정한 비평에 바로 태세전환해서 욕했던 어떤분이 생각나네요 ㅋ.
    왕고릴라님이 진실로 아픈 비평이라도 괜찮다면 이야기할수도.....왜냐하면, 제가 전에 읽다가 욕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사람은 저마다의 생각이 다르니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님.

    찬성: 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8:14
    No. 14

    어떤 조언이든지 해주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Rkatkddl..
    작성일
    18.06.14 18:30
    No. 15

    감상란에 따로 올립니다.써져 있는데로 읽고 판단한거라 서로 생각이 다를 수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풍운고월
    작성일
    18.06.14 16:14
    No. 16

    선택과 집중. 구성. 모두 필요해 보입니다.
    요즘 트랜드가 다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취미로는 모르겠으나 전업을 하시려면 몇가지를 더 고민해 보는게 좋겠습니다.

    먼저 구성.

    독자가 궁금해 할 만한 소재인지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을 통해 장면을 배치할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 점을 소홀하게 다룹니다.

    예컨데 NCIS라는 미드는 첫 장면에 스틸컷을 몇개 번쩍 번쩍 몇가지를 순식간에 지나가게 합니다. 그럼 그걸 보고 추측도 하고 궁금증도 생기고...드라마를 보다 보면 아 이런거였구나 하게 됩니다.

    글쓴분의 스타일에 필요한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다시 구성을 바꿔 볼까요.

    경마등을 하며 인생을 망친 주인공이 죽음을 택하는 부분. 이런 구성은 현재도 많이 쓰이지만 오히려 이야기가 아주 자극적이고 많은 사람들이 읽는 게임시스템이나 헌터와 같은 소재가 아니기 때문에 회귀를 해서 뭘 할 것인가 하는 싶은 생각이 들게 됩니다.

    그럴 땐 역발상으로 과거의 일을 회상하는 식으로 구성을 해도 좋습니다.

    주인공이 미국에서 활약하던 중에 과거 김원방과 어떻게 만났는지를 회상하는 식이죠.
    꼭 이래야 한다느건 아닙니다만. 장면의 배치로 보다 더 흥미를 끌어 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시면 도움이 되시리라 보여집니다.

    재벌3세 이야기가 한때 최고의 인기를 누렸죠.
    재벌3세든 아니면 중소기업 말단직원이든 가시적인 목표가 초반에 드러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초반에 드러나야 할 것은,
    독자가 인상깊게 눈여겨 볼 주인공의 목적. 또는 사건.

    최근에 인기 있는 소설을 하나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주인공은 평범한 삶을 원한다고 해놓고 실은 그 평안함을 위해 온갖 사건에 휘말립니다.
    그런데 초반 에피소드 중에 광장에서 마력폭탄이 터지는 장면이 있습니다.

    독자는 그 테러를 주인공이 어떻게 막아낼 것인가를 궁금해 하게 됩니다.
    이후 하나하나 여러가지 장치들이 등장하고, 결국 성공적으로 막아내면서 에피소드 하나가 종결됩니다.

    독자의 시선을 끄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신다면 더욱 좋은 성과를 내시리라 보여집니다.
    많은 작가분들이 이러한 고민을 하고 있고, 인기작 중엔 그런 고민이 굉장히 많이 담겨 있다는걸 분석해 보시면 아시게 됩니다.

    찬성: 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8:17
    No. 17

    조언 감사합니다. 조언 주신대로 하려면 계획을 잘 짜야 겠습니다. 아직 쓰기에 급급해서 밀도있고 긴박감있게 쓰질 못하게 되는군요. 노력해 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제로비아
    작성일
    18.06.14 16:24
    No. 18

    소설 내용을 괜찮는데...... 좀더 읽어보고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4 18:18
    No. 19

    넵. 그럼 나중에 부탁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꼬마마법사
    작성일
    18.06.15 17:44
    No. 20

    잠재력이 있는 글입니다. 재미있게 읽었고 부담없이 계속 읽게 되네요. 재미야 말로 소설의 기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잘 쓰셨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윗분들 충고는 고려해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대체로는 저도 위 리뷰들에서 말하는 문제점들은 동의하는 편입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5 18:06
    No. 21

    조언 감사합니다. 좀 더 시간을 확보해서 잘 구성해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부릉다라
    작성일
    18.06.15 20:03
    No. 22

    다른 분들께서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으니 저는 이거 하나만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주인공이 매력적이며 친근해야 합니다. 독자님들은 보통 주인공에 감정 이입을 하시거든요. 그런데 경마에 공안 경찰 출신에 고문? 이것은 반감의 요소가 너무 다분합니다. 사이코 패스 주인공이라고 할지라도 감정 이입의 요소가 있다면 통하는데... 글을 읽어본 결과 지나치게 독자들과는 거리가 먼 주인공이라는 점이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7 07:59
    No. 23

    아 그런 것 같습니다. 너무 극적으로 쓴다는게 오버한거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왕고릴라
    작성일
    18.06.17 08:13
    No. 24

    감사합니다. 첫회를 대충 썼었는데 상당히 중요한 걸 대충 넘어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수정을 했는데 역시 좋지는 않네요. 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4,668
244215 회귀를 반복해도 도무지 벗어날수 없는 상황이라면 NEW +2 Lv.54 bujoker 18:12 14
244214 연재 분량 올린게 증발했습니다. NEW +4 Lv.13 우주수 14:24 101
244213 태풍의 진로가 조금 더 수정이 되었네요. NEW +3 Lv.79 곽일산 10:28 182
244212 진짜 싫네요 NEW +12 Lv.40 부유령 01:23 315
244211 추리소설가로 거듭나기 위하여..... NEW +7 Lv.29 고룡생 18.08.20 127
244210 후작가 연재재개했는데 양심어디.... NEW +3 Lv.62 맹룡 18.08.20 343
244209 SF 우주관련 소설 추천받습니다. NEW +1 Lv.24 mrleepar.. 18.08.20 57
244208 어플에 배너 관리안하나요? NEW Personacon 플라워 18.08.20 85
244207 글 읽는건 괜찮은데 NEW +2 Lv.89 신의악마 18.08.20 83
244206 약 부작용이 안 좋네요. NEW +8 Lv.44 두부요정 18.08.20 113
244205 요즘 게임 판타지와 현대 판타지 +7 Lv.15 레디뮨 18.08.20 225
244204 술에 대한 단상 +1 Lv.34 藝香(예향) 18.08.20 46
244203 묵직한 작품이라는 것이 뭘까요? +9 Lv.34 나이스카 18.08.20 166
244202 정년퇴직을 하고 이민을 가서 +5 Lv.34 藝香(예향) 18.08.20 151
244201 직장을 다니면서 +5 Lv.34 藝香(예향) 18.08.20 145
244200 비밀글이 비밀글 맞나요 근데? +7 Lv.42 Moonpie 18.08.20 223
244199 한국애니는 결정적으로 돈이 없어요. +3 Lv.34 은빛821 18.08.20 139
244198 댓글에 정치색.. +2 Lv.30 독든키위 18.08.20 155
244197 내가 괞찮다고 생각하는 애니음악 +2 Lv.34 은빛821 18.08.19 76
244196 가족력이 있습니다. +6 Lv.66 슬로피 18.08.19 138
244195 태풍 궤적이 볼때마다 극적으로 바뀌네요. +1 Lv.22 약관준수 18.08.19 160
244194 문든 든 생각인데요 +5 Lv.44 환생트럭 18.08.19 109
244193 2002년 이후축구를 안 보는 이유. +15 Lv.29 고룡생 18.08.19 209
244192 한국애니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고있어요. 소설과도 연... +7 Lv.34 은빛821 18.08.19 174
244191 애니 ost에서 달빛천사를 뺄 수 없죠... +2 Lv.65 18.08.19 52
244190 리제로가 회귀물이었군요 +5 Lv.5 dd68923 18.08.19 144
244189 신기하네요. +2 Lv.24 훈민정음. 18.08.19 63
244188 한국애니 라젠카랑 천년여왕 그리고 은하철도999 +7 Lv.34 은빛821 18.08.19 129
244187 선호작 외에 관심작가리스트 추가는 어떤가요? +1 Lv.81 相信我 18.08.19 7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