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
18.12.05 21:53
조회
288

트랜드를 따라 헌터물을 쓰고 있기는 한데...

상태창도 없고 그렇다고 개그요소가 있는 것도 아닌 소설을 쓰고 있습니다.

가볍게 읽을 수 있다면 그것도 좋지만 가볍지 않은 분위기에 스토리를 따라가는 헌터물을 쓰고 싶어서 써보았습니다.

하지만 연재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반응은...

독자님들의 주 연령층은 30대 40대시고 10대 20대의 반응은 외면당하고 있네요.

제 필력의 문제일까요?ㅠㅠ 제목의 어그로가 부족해서 일까요?

아직 연재분이 적어서 그런거라 스스로 위로하지만 작가의 길이 참으로 멀고 험난하네요.

그래도 기운내서 오늘도 열심히 키보드를 두드리려 합니다.

저와 같은 초보작가님들 화이팅하며 오늘도 건필해봐요~ 홧팅!


Comment ' 11

  • 작성자
    Lv.32 TheMemor..
    작성일
    18.12.06 00:00
    No. 1

    응원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일
    18.12.06 05:10
    No. 2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3 olpleed
    작성일
    18.12.06 00:23
    No. 3

    글 잘쓰면 진짜 최고고 주인공 단독식으로만 나가도 충분히 읽힙니다. 필력이야 글의 문체를 선호하는 연령층이 다르니 그 차이도 크겠죠.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일
    18.12.06 05:11
    No. 4

    아직은 부족한 초보라... 재미있는 글을 쓰고자 노력하지만 참으로 쉽지 않네요.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52 풍운고월
    작성일
    18.12.06 12:00
    No. 5

    영화 생각해 보세요. 천만 영화.
    많이는 아지고 시사적인 내용이 담긴 사회비판적인 작품도 종종 액션과 결합해서 천만 영화가 탄생하지만..대개는 오락물이 많죠.

    사람은 대개 즐거운 오락을 조금 더 소비합니다.
    무거운 내용도 소비합니다만... 상대적으로 적지요.

    그래서 보면 천만영화 중에 오락성 강한 영화가 내실은 좀 부실하고,
    간간히 인기 있는....광해나 내부자들이나 이런건 꽤 잘 만든 편인...

    즉, 주제의식이 드러나는 잘 만든 영화는 오락성 영화보다 빈도는 상대적으로 적지만...꾸준히 나와준다..라는..

    소설이 영화랑 크게 다를거 같진 않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일
    18.12.06 17:38
    No. 6

    그렇군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연중하
    작성일
    18.12.06 12:07
    No. 7

    저같이 성적이 더 나오지 않는 사람도 있으니 위로로 삼으세요...;;;
    홧팅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일
    18.12.06 17:39
    No. 8

    홧팅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단풍서가
    작성일
    18.12.06 14:00
    No. 9

    무거운 분위기 좋아하는 관객 독자 많이 있습니다. 잘 만들었는데 분위기 때문에 작품이 외면당하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찬성: 6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초짜의반란·X
    작성일
    18.12.06 17:39
    No. 10

    ㅠㅠ 제 소설이 아직은 부족하다는 뜻이니 더욱더 노력하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1 風객
    작성일
    18.12.06 23:41
    No. 11

    아~~~ 아직도 헌터물이 트렌드인가요? ㅜ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704
245401 소년만화같은 소설없나요? NEW Lv.34 뿌잉1뿌잉 14:41 12
245400 마이클잭슨에 대해 몰랐던 것들 NEW +5 Lv.52 풍운고월 11:07 81
245399 우물안 개구리 NEW +5 Lv.20 에리카8 00:26 153
245398 오늘은 김독자의 생일. 당신의 멘탈을 잡으세요 NEW +5 Lv.81 심해관광 19.02.15 137
245397 작가님들 너무 멋지지 않나요 NEW +3 Lv.3 DokjaTub.. 19.02.15 139
245396 <드래곤볼 슈퍼: 브로리>를 보고 왔습니다.(스포 ... NEW +1 Lv.28 흔한꼰대 19.02.15 85
245395 사랑은 타이밍 +5 Lv.52 풍운고월 19.02.15 148
245394 재벌집 막내아들 종이책 없나요? Lv.43 루카엘 19.02.15 87
245393 2월 14일은 무슨 날인가요 +21 Lv.3 DokjaTub.. 19.02.14 199
245392 중심 세계관이 잡히고 나면 +2 Lv.52 풍운고월 19.02.14 127
245391 나이차이많이나는 로맨스물없나요 +3 Lv.2 g5369_ap.. 19.02.14 55
245390 우즈벡출신 알카에다 요원들 한국에 대규모 입국시도... +14 Lv.84 곽일산 19.02.14 292
245389 세월무상... +6 Lv.73 달의아이룬 19.02.14 136
245388 전독시 요즘 참 재밌네요 +1 Lv.56 그림자술 19.02.14 238
245387 베스트 현대물 안타깝습니다 +1 Lv.60 밝은달 19.02.14 224
245386 작가님들의 서재는 어떻게 찾아가지요? +5 Lv.87 로상(露霜) 19.02.13 159
245385 문피아는 처음입니다 +18 Lv.3 DokjaTub.. 19.02.13 178
245384 영화 제목을 모르겠네요 +6 Personacon 적안왕 19.02.13 135
245383 좌백작가님 +6 Lv.20 에리카8 19.02.13 253
245382 질려가는 +6 Lv.42 천극V 19.02.13 167
245381 괜찮은 스포츠 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5 Lv.70 Titanic 19.02.13 83
245380 제목을 잊어버렸습니다.ㅠ +2 Lv.49 슬론 19.02.13 84
245379 명태, 대구, 고등어의 공통점... +5 Lv.84 곽일산 19.02.13 148
245378 마케팅 책속 주장이 여전히 유효하네요 +3 Lv.52 풍운고월 19.02.13 174
245377 무협) 저도 한 번 써봤습니다. +12 Lv.45 고지라가 19.02.13 165
245376 내 모든 것 +1 Lv.16 길시언 19.02.13 77
245375 저는 조카가 걱정입니다. +3 Lv.45 고지라가 19.02.13 224
245374 제 사촌동생 어떻게 해야할까요. +16 Lv.22 광명로 19.02.12 328
245373 박건작가님 요즘 활동 안하시나요? +5 Lv.26 로망스. 19.02.12 207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