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Personacon 메앓
작성
19.01.11 22:46
조회
132

 몇 번인가, 문피아에서 제목도, 내용도 묵-직하게 틀을 잡아놓고 소설을 몇 편 썼습니다. 주제 넘게도 너무 어려운 주제의식을 너무 어려운 문체로 풀어나가려다 보니 몇 번이나 쓴물을 마셨지요.



 그렇게 군대를 전역하고, 근 일 년 간 이리저리 학업에 치이다가 별안간 옛날에 쓴 글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에야 공대생으로서 진로도 나름대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상황이고, 학업에도 재미가 붙어 여러 모로 심심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 때 당시에는 소설로 먹고살고 싶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던 때라, 작품 구상에 열을 올리고 있어 보이는 문체를 습득하려 무진 애를 썼었더랬죠.

 그런 마음으로 쓴 글을 보니, 제 글이라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참 재미가 없습니다. 어떻게 재미가 없는고 하니, 제가 글 쓰는 재미를 완전히 잊어버린 것 같더라구요.

 앞뒤 아다리가 맞아 떨어지는 것에만 집착하고, 글에 흠결을 지우는 데에 신경을 쏟다 보니, 소설이 아니라 반성문을 쓴 것처럼 되어 있었습니다.

 냉정하게 말하면, 제가 그다지 글재주가 좋은 것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니 글을 너무 완벽하게 쓰려고 애쓸 필요는 없는데도 말이죠 ... ^^;

 그래서 요즘은 무슨 글을 쓰더라도 ‘주제’에 얽매이지 않으려고 애를 씁니다. 물론 레포트를 쓸 때는 잊어버리면 안 되지만, 그저 가벼운 장르 소설을 쓰는 거라면 구태여 무거운 주제의식에 얽매여,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작품을 놓칠 이유는 없지 싶어서요.

 그 첫 걸음으로 제목을 없앴습니다. 소설 하나를 쓸 때마다, 수십 쪽 가까이 준비하던 설정 문서 같은 것도 만들지 않구요. 그냥 장면 몇 개를 슥슥, 멋있어 보이는 대사를 몇 개 슥슥 가볍게 갈기고 엔터를 탁탁 치니, 이렇게 글쓰기가 즐거울 수가 없네요.

 고등학생 때부터 꾸준하게 소설을 써왔는데, 여지껏 남한테 보여줄 걸 의식하고 쓰다가 몇 년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제가 순수하게 즐거운 글을 쓰는 요즘입니다. 

 밤중에, 갑자기 감성이 끓어올라 짧게 남겨봅니다... ^^
 

Comment ' 2

  • 작성자
    Lv.23 A소하
    작성일
    19.01.11 23:52
    No. 1

    오... 그런가요...? 글 쓰는 방법도 다양하니까요. 메앓님은 그럴수도 있겠군요. 전 뭐랄까 틀을 안정해 놓으면 뒤죽박죽이 되어서 중요설정은 다 정하고 쓰기시작하는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매트라
    작성일
    19.01.12 13:20
    No. 2

    취미로 글쓰기를 한다면야 가볍고 즐겁게 써야죠. ㅋ 글로 벌어먹고 살려면 글쓰기가 스트레스로 다가올 겁니다. ㅎㅎ 취미로 쓰느냐 밥 벌이를 위해 쓰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죠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1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594
245240 무료 베스트 작품들 이름보소... NEW +2 Lv.33 쥬랄 08:22 92
245239 구입한 계약만료작 다시 읽기가 어렵네요 NEW +2 Lv.70 管産 19.01.20 87
245238 유승준이 연예인 병역에 관해선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해요. NEW +11 Personacon 보고의원칙 19.01.20 135
245237 개인적인 잼순위. NEW +2 Lv.71 슬로피 19.01.20 134
245236 오랜만에 NEW Lv.44 출근이개 19.01.20 47
245235 사랑의 헌신에 대한 차길진 법사의 말 공감이 가네요. NEW Lv.83 곽일산 19.01.20 47
245234 노블 커미 믹서와 아메리카노 NEW Lv.30 고룡생 19.01.20 36
245233 '야망의 스텝' 딜라쇼, 세후도까지 짓밟나 NEW Personacon 윈드윙 19.01.20 27
245232 그림판 표지판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3 Lv.71 Barebug 19.01.20 197
245231 공모전..// 쩐다.. +4 Lv.9 하늘을쓰다 19.01.19 369
245230 자취요리의 시작은 뭐니 뭐니해도 !! +2 Lv.24 약관준수 19.01.19 107
245229 슬픈 나의 하루... 삼각김밥이 아침 식사 +10 Lv.30 고룡생 19.01.19 124
245228 첫글이란게 이렇게 힘든지 몰랐네요 +12 Lv.9 쿤빠 19.01.19 148
245227 요새 긴호흡의 글이 꺼려지는게... +2 Lv.33 뿌잉1뿌잉 19.01.19 228
245226 3개월 여가 남았다면.... +8 Lv.30 고룡생 19.01.19 125
245225 소설 속에 빠지다(J사이트)-소설 속 엑스트라 표절? +5 Lv.24 마검기사8 19.01.19 326
245224 인생은 노가다인 거 같아요. +2 Lv.22 시우(始友) 19.01.19 113
245223 모바일에서 pc버전 보기 +2 Lv.38 dlfrrl 19.01.18 77
245222 스쿼트 똥간 포즈까지 내려가야 하나요? +12 Lv.24 약관준수 19.01.18 173
245221 영생, 그리고 무기징역 +30 Lv.8 하안 19.01.18 274
245220 기다리지만 아직 오시지 않는 작가님들 +5 Lv.33 도깨비꾼 19.01.18 412
245219 이제 글이 써지는 것 같습니다. +1 Personacon OldGear 19.01.17 155
245218 소설 속 고리대금업자에게 돈을 안갚는 것은 정당한가? +21 Lv.71 Barebug 19.01.17 305
245217 저도 빨리 렙업하고 싶네요.. +14 Lv.12 연필살인마 19.01.17 141
245216 '론다 로우지' 힘쎈여자 도봉순 미국 리메이크판 주연 +7 Personacon 맨닢 19.01.17 172
245215 마법과 과학을 하나로! +6 Lv.12 이나다 19.01.17 132
245214 부모님한테 얼마나 자주 사랑한다 말하시나요? +3 Lv.72 강림주의 19.01.17 80
245213 아는형님 재방 보다가 +4 Lv.44 출근이개 19.01.16 221
245212 문피아 독자님들의 취향을 아직도 모르겠다 +7 Lv.42 교관R 19.01.16 36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