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Personacon 메앓
작성
19.01.11 22:46
조회
168

 몇 번인가, 문피아에서 제목도, 내용도 묵-직하게 틀을 잡아놓고 소설을 몇 편 썼습니다. 주제 넘게도 너무 어려운 주제의식을 너무 어려운 문체로 풀어나가려다 보니 몇 번이나 쓴물을 마셨지요.



 그렇게 군대를 전역하고, 근 일 년 간 이리저리 학업에 치이다가 별안간 옛날에 쓴 글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에야 공대생으로서 진로도 나름대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상황이고, 학업에도 재미가 붙어 여러 모로 심심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그 때 당시에는 소설로 먹고살고 싶다는 생각을 진지하게 했던 때라, 작품 구상에 열을 올리고 있어 보이는 문체를 습득하려 무진 애를 썼었더랬죠.

 그런 마음으로 쓴 글을 보니, 제 글이라 더 그렇게 느껴지는지는 모르겠지만, 참 재미가 없습니다. 어떻게 재미가 없는고 하니, 제가 글 쓰는 재미를 완전히 잊어버린 것 같더라구요.

 앞뒤 아다리가 맞아 떨어지는 것에만 집착하고, 글에 흠결을 지우는 데에 신경을 쏟다 보니, 소설이 아니라 반성문을 쓴 것처럼 되어 있었습니다.

 냉정하게 말하면, 제가 그다지 글재주가 좋은 것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니 글을 너무 완벽하게 쓰려고 애쓸 필요는 없는데도 말이죠 ... ^^;

 그래서 요즘은 무슨 글을 쓰더라도 ‘주제’에 얽매이지 않으려고 애를 씁니다. 물론 레포트를 쓸 때는 잊어버리면 안 되지만, 그저 가벼운 장르 소설을 쓰는 거라면 구태여 무거운 주제의식에 얽매여, 재미있게 쓸 수 있는 작품을 놓칠 이유는 없지 싶어서요.

 그 첫 걸음으로 제목을 없앴습니다. 소설 하나를 쓸 때마다, 수십 쪽 가까이 준비하던 설정 문서 같은 것도 만들지 않구요. 그냥 장면 몇 개를 슥슥, 멋있어 보이는 대사를 몇 개 슥슥 가볍게 갈기고 엔터를 탁탁 치니, 이렇게 글쓰기가 즐거울 수가 없네요.

 고등학생 때부터 꾸준하게 소설을 써왔는데, 여지껏 남한테 보여줄 걸 의식하고 쓰다가 몇 년이 지나서야 처음으로, 제가 순수하게 즐거운 글을 쓰는 요즘입니다. 

 밤중에, 갑자기 감성이 끓어올라 짧게 남겨봅니다... ^^
 

Comment ' 2

  • 작성자
    Lv.28 A소하
    작성일
    19.01.11 23:52
    No. 1

    오... 그런가요...? 글 쓰는 방법도 다양하니까요. 메앓님은 그럴수도 있겠군요. 전 뭐랄까 틀을 안정해 놓으면 뒤죽박죽이 되어서 중요설정은 다 정하고 쓰기시작하는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매트라
    작성일
    19.01.12 13:20
    No. 2

    취미로 글쓰기를 한다면야 가볍고 즐겁게 써야죠. ㅋ 글로 벌어먹고 살려면 글쓰기가 스트레스로 다가올 겁니다. ㅎㅎ 취미로 쓰느냐 밥 벌이를 위해 쓰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죠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2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5,880
245557 제목 추천 받습니다 ㅠㅠ NEW Lv.18 미르성운 15:20 33
245556 미래소년 코난을 다시 보고 NEW +5 Lv.52 풍운고월 14:32 47
245555 그냥 잡담. 나에게 초능력이 생긴다면? 뭐가 좋을까요? NEW +12 Lv.3 이여자 01:21 103
245554 여캐를 매력적으로 쓰는법은 간단한데 NEW +4 Lv.35 뿌잉1뿌잉 19.03.18 245
245553 아이디에 tm은 왜 붙이는 거에요? NEW +1 Lv.47 wwwnnn 19.03.18 179
245552 혼밥혼밥.. NEW +6 Lv.46 고지라가 19.03.18 133
245551 글쓰는 프로그램 어떤거 쓰시나요? +8 Lv.34 도깨비꾼 19.03.18 171
245550 성형연예인 +1 Lv.46 이제백수개 19.03.18 163
245549 식사하세요, +4 Lv.21 에리카8 19.03.18 155
245548 문피아 최신 공지, 저작권에 침해에 대한 내용을 요약해... +5 Lv.83 심해관광 19.03.17 426
245547 아침동안 열심히 일한 나에게 주는 휴식시간 +4 Lv.34 도깨비꾼 19.03.17 123
245546 뀨우.. 가 유료화 되서.. Lv.53 올렘 19.03.17 214
245545 오... 유입이 많아졌긴 하나봐요. +3 Lv.66 노는도깨비 19.03.17 327
245544 주인공이 선수가 아닌 축구 소설 추천부택드립니다 +5 Lv.19 김슥삭 19.03.16 95
245543 게이친구를 사귀어도 될까요? +18 Lv.21 에리카8 19.03.16 274
245542 솔플의 제왕이 지금 나왔으면 어떻게 됐을까요? +9 Lv.5 아우토 19.03.16 275
245541 병원을 가야하는걸까요? +8 Lv.46 이제백수개 19.03.16 151
245540 마요네즈 좋아합니다. +10 Lv.71 슬로피 19.03.16 99
245539 화요일에 군대갑니다. +20 Lv.29 흔한꼰대 19.03.16 160
245538 화나는 독자한테 부계정으로 욕하는 분이 있나보네요 +7 Lv.51 스이와트 19.03.16 272
245537 살신자(?)가 되는 방법 +19 Personacon 적안왕 19.03.15 187
245536 화끈하게 빠져드는 액션 활극 '역모', 아쉬웠던 이유는 +4 Personacon 윈드윙 19.03.15 100
245535 허허허. +14 Personacon 볼께요 19.03.15 173
245534 소설에서 질리다 못해 속이 역류하는 클리셰들.. +12 Lv.51 스이와트 19.03.15 373
245533 천마재생 어디갔는지 아시나요? +5 Lv.61 깽승사자 19.03.15 136
245532 휴재라고는 하는데... +3 Lv.26 Saint81 19.03.15 254
245531 반려 +22 Lv.21 에리카8 19.03.15 229
245530 마블 영화에서.. +6 Lv.9 게르의주인 19.03.15 151
245529 검경갈등 꿀잼각 +5 Lv.44 dlfrrl 19.03.15 2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