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범불안장애

작성자
Lv.22 버저비터
작성
19.02.10 16:32
조회
182

오래 됐습니다.

까닭없이 불안하고 초조하여 견딜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제 발로 병원을 찾아갔는데 검사 결과 ‘범 불안장애’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 진단을 내린 분이 얼마전 타계하신 ‘임세원 교수님’이죠.

그렇게 15년을 치료를 받았지만 제 병은 나아졌다 심해졌다를 반복합니다.

그런데 이 병이 겨울이 되면 좀 더 심해집니다.

임교수님 말씀에 의하면 햇볕 영향이 크다고 하더군요.

일조량이 풍부한 봄 여름은 비타민D를 많이 취할 수 있고 노출되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몸 상태가 좋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가을, 특히 겨울은 그렇지 못하다는 거죠.

 

이제는 우울증까지 겹쳐 더욱 악전고투 하는데 오늘 아침 고향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뒷산 차밭에 금강송 소나무 세 그 루만 심어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저희 집에 녹차 밭이 있거든요.

왜 그러느냐고 묻기에 내가 죽으면  수목장을 하려는데 지금 심어 놓으면 적당한 크기로 자랄 것 같다고 했더니 버럭 화를 내는군요.

‘정초 부터 친구에게 전화해서 할말이 그렇게도 없느냐면서’ 욕설까지 뱉는군요.

교수님이 타계하고 다른 의사가 정해져 첫 진료를 받았는데 ‘대 실망’ 입니다.

참다 못해 ‘교수님 내 직업이 뭔지 물어보지도 않으세요?“

내가 결혼은 했는지, 자녀는 몇인지, 지금 어떤 상황에서 사는지 궁금하지 않느냐고 쏘아붙였더니 움찔하네요.

정신과 의사보다 내가 더 알아버린 듯 해서 미안하기도 했죠.

집에 왔는데 간호사가 전화를 했어요.

다른 의사선생님으로 바꿔주겠다구요. 그래서 너무 성급한 것 같아 한번 더 진료를 받아 보겠다고 했습니다.


힘든 세상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러나 최대한 긍정적인 마인드를 갖으려고 노력들 하십시오.

정신병은 한번 앓아 버리면 완치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정신 당뇨라고 부르죠.

날이 꾸물거린 탓인지 오늘따라 더욱 마음이 불편합니다.

우리 문피즌 여러분 힘내시고, 새해에는 절대 아프지 마세요.

아자잣!



Comment ' 4

  • 작성자
    Lv.47 고지라가
    작성일
    19.02.10 17:01
    No. 1

    힘내세요. 막막한 사람이 한 둘 이겠습니까. 버저비터님을 불안하게 만드는건 많겠지만 반대로 불안이나 우울에 중독되는 복잡한 기전도 있는것 같습니다. 어쨌든 파이팅.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마법사로이
    작성일
    19.02.10 20:48
    No. 2

    불안, 우울은 현대인이 가진 보편적인 질병이니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심하시면 약을 복용하면 되고요.
    여기에 들어오는분 중 대부분은 조금식 그런 증상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그걸 뭔가에 몰두하는 거로 이겨내는데 요새 몰두 하는 것은 글쓰는 것입니다.
    글쓰고 같이 글쓰는 분들과 카톡하니 연휴증후군도 없네요.
    버저비터님 힘내시고 아자잣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마법사로이
    작성일
    19.02.10 21:05
    No. 3

    이글을 읽고 서울역개방무사를 봤는데 재미있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도깨비꾼
    작성일
    19.02.11 03:55
    No. 4

    전 약을 먹어도 낫지를 않더군요. 병원도 3군데나 들렀는데 하나같이 실망만 하고 나왔습니다. 15년이라.. 어떻게 그리 긴 시간을 견디신 걸까요. 이제 겨우 1년 지났을 뿐인데,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져 버린 스스로가 보입니다.
    힘들어요. 가장 슬픈 건, 희망이 보이지를 않는다는 것.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3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6,489
246736 예전부터 알던 괴담 사이트 소개 NEW +2 Lv.59 장과장02 00:30 14
246735 밝으면 눈이 더 피로해집니다. NEW +4 Lv.74 슬로피 19.08.23 28
246734 비행기를 타면.. NEW +8 Lv.26 에리카8 19.08.23 29
246733 밑의 동네할머니에 대한 글을 읽고.. NEW +2 Lv.59 dlfrrl 19.08.23 44
246732 야생동물들 정력에 좋다는 소문좀 났으면 좋겠네요 NEW +4 Lv.45 트래픽가이 19.08.23 61
246731 동네 할머니에 대한 추억 NEW +7 Lv.9 게르의주인 19.08.23 47
246730 좀비묵시록 2부 화이트아웃 연재 시작했네요. NEW +1 Lv.13 스물다섯밤 19.08.23 39
246729 육아물 추천 NEW +1 Lv.59 dlfrrl 19.08.23 23
246728 혹시 이 소설 아시는 분 있나요? NEW Lv.63 n9925_si.. 19.08.23 59
246727 소설볼때 휴대폰으로 보시나요? NEW +16 Lv.41 호돌빵 19.08.23 70
246726 연중작가 NEW +1 Lv.45 천극V 19.08.23 113
246725 오늘은 치느님을........ NEW +7 Personacon 적안왕 19.08.23 88
246724 제목 비스무리한 것들 진짜 겁나 많은 듯 NEW +8 Lv.41 외노자데싸 19.08.23 164
246723 글을 정말 잘쓰고 싶은데.. NEW +8 Lv.20 義香道 19.08.23 144
246722 외투님은 안돌아오시나. NEW +4 Lv.49 모라토리형 19.08.23 67
246721 혹시 일반 연재 쪽에서 이런 팬아트 있던 소설 아시는 분... NEW +2 Lv.22 코끼리피리 19.08.23 76
246720 도전? 아니면 기회? +7 Lv.24 시우(始友) 19.08.22 144
246719 노잼시기 극복하는방법 +6 Lv.35 적요寂寥 19.08.22 152
246718 골드 게이지 채워서 받는 대여권 +3 Lv.54 마일드원 19.08.22 89
246717 요즘엔 특히나 뭔가 더 +7 Lv.42 깐따르삐야 19.08.22 140
246716 양 많고 재밌는 글 +13 Lv.39 데르데르곰 19.08.22 269
246715 오랜만에 앱말고 홈페이지로 접속하니 레벨이 나와있더군... +4 Lv.52 델마 19.08.22 99
246714 국립국어원에 +6 Lv.41 藝香(예향) 19.08.22 118
246713 요즘 힙한 유튭 개그 채널 추천 +3 Lv.56 풍운고월 19.08.21 147
246712 문피아 추천하기에 bl이 올라오다니 +17 Lv.11 무죽간 19.08.21 285
246711 아흑 +6 Lv.41 19.08.21 97
246710 선택적 천재. +3 Lv.74 슬로피 19.08.21 151
246709 일본식 감정표현??? +5 Lv.74 슬로피 19.08.21 221
246708 요즘 문피아 이벤트는 왜 이렇게 부실할까요? +4 Lv.30 쿨치킨 19.08.21 14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