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70 룬Roon
작성
19.05.16 13:18
조회
319
나이가 점점 들어서 그런지

소설을 읽다보면 전개가 너무 억지인 경우 많이 느껴지고는 합니다.

가령 주인공이 피아노를 치는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세계적인 피아니스트가 그영상을 보고 주인공을 제자 삼는다고 달려온다던지.. (특정 소설을 겨냥하는건 아닙니다)

예전이라면 그냥 지나갔을거 같은 내용인데 요즘은 조금 억지다 싶은 내용이 있으면 그냥 거기서 안읽게되네요.

혹시 위에서 제가 언급한것 같은 정도의 내용이 없는 현대물이나 판타지물이 있으면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Comment ' 8

  • 작성자
    Lv.35 파귀극마
    작성일
    19.05.16 13:34
    No. 1

    개연성이란 것에 너무 집착하면 안된다고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문피아 올라오는 작품들 보면
    개연성 따위 개밥으로나 줘라라는 심정으로 집필하는 게 보이는 게 엄청 많습니다.
    소재도 좋고 필력도 좋은 편인데 개연성에서 말아먹는 작품 보면 엄청 안타깝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인수다구램
    작성일
    19.05.16 14:06
    No. 2

    그래서 백수귀족, 검미성 글을 찾게되더군요. 둘다 현대배경은 안쓰지만 최소한 이치에 맞게 쓰는 작가들이라.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45 천극V
    작성일
    19.05.16 14:10
    No. 3

    제국을향해쏴라: 전략물에 가까움. 초반넘기면 재밌습니다. 하류인생이랄지. 인권이 부재인 세계에서의 이야기라서. 초반에 그런게 많아서, 초반 넘기면 땅따먹기로 넘어가서 재밌습니다. 개연성은 뭐 말할 필요도 없고요.
    천마를삼켰다: 현대판타지물. 너무 재밌음. 영령과 계약해서 힘을 얻어서 헌터를 하는 류의 이야기. 천마와 거래를 했기 때문에 무협적인 분위기가 풍김. 개연성이 이상하다는 느낌은 없음. 재밌어서 씀.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57 풍운고월
    작성일
    19.05.16 14:53
    No. 4

    30~40대가 문피아에 가장 많아요.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Lv.80 우르강
    작성일
    19.05.16 19:12
    No. 5

    저도 그렇습니다. 주인공이 행동하는데 최소한의 '말이되는' 이유도 없이 그냥 쓰는 작가들 많아요.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20 義香道
    작성일
    19.05.17 06:25
    No. 6

    실제로 제 조카가 그런 비슷한 일이 있기는 했습니다.(피아니스트 예시와 비슷한 사례)
    개연성이라는 게 단 1퍼센트라도 그럴법한 일이 있으면 인정되는 게 아닌가 싶긴 하네요. 아주 없는 일이 아니면요.
    지금 돌아보면 춘향전도 당시에 현실적 개연성이 얼마나 있었을까요?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41 뿌잉1뿌잉
    작성일
    19.05.17 11:44
    No. 7

    임기초기에 게이트가 열렸다
    문피아에서 유일하게 매일 결제해서 보는소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3 올라가다
    작성일
    19.05.17 15:47
    No. 8

    아마 배가 고팠다면 이 음식 저 음식 가리지 않고 꿀맛 이겠지만... 배부르게 많이 먹었다면 맛평가가 조금은 까다로울수 있다고 봐요.
    물론 몇년전만해도 개연성은 물론이고, 돌맹이 하나조차 그냥 지나가는 찌꺼기가 아니라 스토리에 잘짜여진 듯한 소설들이 많이 있어서 취향에 따라 골라 먹으면 되었던것도 같고 한데... 추억보정이 좀 가미 된 기억인듯 싶기도 하네요..
    뭐 몇달간 유료연재 탑오브 탑10안에 드는 소설들은 취향에 따라 재미있을 확률이 높겠죠. 차라리 그쪽을 다시 한번 찾아보심이 확률상 재밌는 소설 찾을 확률이 높다고 보여져요.

    저는 쫌 취향에 안맞아서..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3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6,591
246992 박혜원 버스킹, 시든 꽃에 물을 주듯 NEW Lv.57 풍운고월 01:26 12
246991 포포이가 뭐죠? NEW +2 Lv.21 서필(徐筆) 01:01 38
246990 배가본드 5분 보다가 못보겠어서 껐는데... NEW +5 Lv.29 꾸우린 19.09.21 75
246989 나랏말싸미와 82년생 김지영의 공통점 NEW +5 Lv.57 풍운고월 19.09.21 69
246988 요새 매일 듣는 노래. NEW +1 Lv.74 슬로피 19.09.21 36
246987 대한민국 차기 천만 명 관람 영화.jpg NEW +15 Lv.3 총람總攬 19.09.21 129
246986 사도세자의 걱정 NEW +1 Personacon 볼께요 19.09.21 48
246985 나쁜녀석들 최악의 영화네요 NEW +3 Lv.49 왕십리백수 19.09.21 123
246984 김치된장찌개... NEW +4 Lv.91 곽일산 19.09.21 65
246983 mmorpg 추억~ NEW +9 Personacon 볼께요 19.09.21 62
246982 개인적 기억에 남는 타짜 대사. NEW +4 Personacon 볼께요 19.09.21 73
246981 Ios13 업데이트 이후 NEW +3 Lv.68 천풍해 19.09.21 41
246980 폭우를 동반한 태풍이 두렵네요... NEW +4 Lv.91 곽일산 19.09.21 70
246979 오늘부로 유료결제중인 소설들 전부 선호작에서 지우려구요 NEW +3 Lv.41 뿌잉1뿌잉 19.09.21 194
246978 '자기가 한 것이 노력하고 시간들인 만큼 가치 있다고 믿... NEW +3 Lv.47 고지라가 19.09.21 98
246977 특별한 유전자 NEW +5 Lv.99 시역과의 19.09.21 69
246976 요근래 잠을 못자네요. +7 Lv.74 슬로피 19.09.21 67
246975 보복운전 기소시킴 +6 Lv.42 잊혀진계절 19.09.20 153
246974 멍청하게도 미친 듯 쓰네요. Lv.32 고룡생 19.09.20 162
246973 글쓰기도 타고 나는 걸까요? +13 Lv.8 무한창작 19.09.20 183
246972 전독시가 영화화!? +10 Personacon 위드잇 19.09.20 189
246971 산경님 작품 +6 Lv.38 들판k 19.09.20 196
246970 최근 논쟁도 그렇고 자꾸 문피아가 나가라고 등떠미는 기분. +3 Lv.86 루노드 19.09.20 230
246969 책 제목좀 알려주세요 ㅠ +3 Lv.53 김달기 19.09.20 56
246968 신비한 뇌! +6 Personacon 적안왕 19.09.20 108
246967 장르 소설 여주? +9 Personacon 볼께요 19.09.20 207
246966 알브레히트 작가 뭔가요? +16 Lv.27 엘리기엄 19.09.19 348
246965 재벌아들이 회귀해서 세상이 변하기전에 구슬을 사서 강... Lv.16 dobum122.. 19.09.19 147
246964 무료베스트왜이래요 +19 Lv.53 목마연참해 19.09.19 497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