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Comment ' 11

  • 작성자
    카무플라주
    작성일
    06.06.23 15:36
    No. 1

    먼저 본문의 내용과는 별 상관없는 덧글이라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비평을 어떻게 쓸 것인가..라는 주제를 다루는 건..아마도 새로생긴 비평 게시판의 성격과 앞으로의 방향성을 정하기 위한 일종의 신고식으로 이해가 되긴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주제를 다룬 글이 너무 자주 등장하게 된다면..비평게시판이 아닌 토론 게시판이 되어버리는 것이 아닌지....

    개인적으로는 백 개의 비평에 대해 논파 하는 글 보다 한 개의 잘 써진 비평문이 훨씬 게시판의 지표를 잡아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7 o마영o
    작성일
    06.06.23 16:07
    No. 2

    제 생각엔 좋은 의도의 글인건 분명하나,,, 너무 추상적인 글이네요.
    대략 두어줄로 요약하자면,

    "시대와 사상, 그리고 개인차에 따라 우리가 느끼는 아름다움이란 상대적
    으로 달라지는 주관적인 것이다." 정도인듯 한데,,

    솔직히 너무 지나치게 원론적이고 추상적인 글이 아닐까요...?
    아,, 원론적인 이야기가 중요하지 않다는게 아니라 일반적으로 너무
    많이 알려진 뻔하디 뻔한 이야기일 뿐이라는 겁니다.

    저도 윗분 댓글처럼 '한개의 잘써진 비평글' 을 기대해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LongRoad
    작성일
    06.06.23 16:15
    No. 3

    흥미로운 글입니다.
    단지 예술작품을 보고 미적 쾌감을 느낀다라는 행위는 전적으로
    사회안에서 well-educated들에 한정되어서 발생한다라는
    전제조건이 필요할겁니다.
    미국인과 한국인, 도시인과 비도시인, 열대지역과 온난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동일한 미적 감각을 가지고 있지는 않거든요.
    같은 작품을 보고 동일한 반응을 하는건 시공간적 거리는 있지만 동일한 교육을 받은 사람에 한정합니다.
    물론 단순히 기본음이나 색채등에 대한 선호도 마찬가지 입니다.
    소리도 포함되겠군요. 동물 울음소리에 대한 음가가 서로 다르다는걸 생각해보면 말이죠.
    그런데 이야기 범위가 너무 넓은 것 아닐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북극대성
    작성일
    06.06.23 16:17
    No. 4

    소수마영님 의견 잘들었습니다.누구나 다 아는 내용입니다.그러나 그 결론에 도달하는 중간과정을 이해하는것과 단지 결론만 아는것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위의 본문은 결론을 알리기위해서 쓴글이 아니라 그 과정을 이해함으로서 좀더 폭넓게 사고를 가지자는 의미였습니다.
    흔히 비평을할때 그 대상이 되는 작품에 포인트를 맞추어 하는데요 이것은 읽는사람의 주관적인 생각을 얼마나 개관적으로 표현하느냐이기도합니다. 스스로의 생각과 사상을 얼마나 자신이 잘이해하고 정리하느냐는 다른대상의 평가에 큰 장점이 될수있기때문입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악즉참
    작성일
    06.06.23 16:33
    No. 5

    그런데 여기 왜 이렇게 반대가 많은거지...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북극대성
    작성일
    06.06.23 16:34
    No. 6

    LongRoad님 위의 본문에 보면 문화적 학습이라고 명시되어있을겁니다.태어나서 가지는 절대적 기준에서 학습을 통해서 다양한 기준이 생기는것입니다.또한 그학습의 내용에따라 동일한 가치관을 가지기도하고 다른학습을 받아서 특이한 가치관을 가지기도하죠. 분명한것은 어떤 문화적학습으 받았느냐가 미국인과 한국인 도시인과 비도시인 열대지역과 온난지역의 미적가치가 달라지는 이유입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북극대성
    작성일
    06.06.23 19:31
    No. 7

    혹시 제 본문글이 추상적이어서 잘 이해가 안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본문말미에 언급된 블로그 주소를 찾아가시면 좀 더 상세하게 나와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1 샤브샤브
    작성일
    06.06.23 20:48
    No. 8

    -_-흠 펌글인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북극대성
    작성일
    06.06.24 10:55
    No. 9

    작가마다 [창작물]의 개성과 수준이 다양하고 독자마다 [비평]의 시각이 천차만별인것은 어쩌면 위의 본문글처럼 아름다움의 본질이 객체에 있는것이 아니라 그것을 받아들이는 우리 자신속의 주체에 있는것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어쩌면 당연한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우리가 숨쉬는 공기처럼 늘 생각할수있는 사항인데 왜 이렇게 저에게는 번개를 맞은듯 찌르르 울리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름다운 여인을 보면 그 여인의 외모 여기저기를 분석하여 평가하는 평소의 습관에 통렬한 반성의 일침을 놓기때문이리라 생각해봅니다.저 여인이 아름다운것은 실제 저여인이 아름다운것이 아니라 내 속에 쌓여진 문화의 힘이 이를 수용한것일 뿐이다.외부로만 향한 나의 비판적인 시각에서 점차 내 자신의 내부로 되돌아 보게하는 단초를 제공한것이기에 참으로 큰 깨달음이라 생각했습니다.
    아름다움의 의미를 찾는과정을 통해서 이세상을 어떻게 바라봐야하는가라는 진리를 깨닫는것같아서 마치 갈증을 푸는 시원한 냉수한컵을 마신기분입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8 돈오점수
    작성일
    06.06.24 13:23
    No. 10

    흠..내용이 어려워서 반대가 많은듯.;ㅣ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o마영o
    작성일
    06.06.24 19:05
    No. 11

    전 추천을 누른 사람인데,,,
    원론적인 이야기이긴 하나 원론적인 만큼 옳은 이야기이기 때문에
    추천을 눌렀습니다. 그런데 아마... 반대를 누른 분들의 이유 역시
    '원론적' 이기 때문에... 가 아닐까 싶습니다.
    좀더 구체적인 것을 기대하는 분들이 반대를 누르지 않았을까요 ㅎ;

    하여간,, 다시 밝히지만,,, 상대성을 인정하여 서로의 시각을 인정하고
    배려할 줄 아는 자세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