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 허니문_거울 속의 이방인
  • 허니문_황궁에 핀 꽃은, 미쳤다
  • 허니문_냉미남의 은밀한 취향
  • 허니문_쪽빛 로맨스


Comment ' 2

  • 작성자
    Lv.2 동수곰
    작성일
    15.04.30 21:30

    좋은 글입니다 ㅠㅠ 여러 낙서들 사이에 있는 '잘 다녀오세요. 민들레처럼 기다릴께요. 06;30 AM'라는 글을 생각 하는 순간 가슴이 짠 하네요...

    음주 키보드 님이 저 낙서에서 투영하신 그 커플의 이야기를 들으니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로맨스 소설을 쓰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글에 기교가 뭐가 중요 합니까! 지금 음주 키보드 님이 쓰신 이야기 하나로 읽는 사람이 충분히 감동받으면 되는 거죠 !!

    음주 키보드님도 계속 건필 하세요! 저도 힘 낼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채운영
    작성일
    15.05.01 22:43

    근사한 낙서네요..ㅎ 낙서라기보다 시같은 느낌이예요.^^
    저도 돌아다니다 낙서 같은데 눈길이 자주 가는 편인데.. 주로 욕이 많죠..ㅎ
    그 예쁜 부부가 지금도 잘 살고 있길 빌어봅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이 작품은 어때요?

< >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