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5 dd68923
작성
18.07.05 09:32
조회
1,914

제목 : ‘그라니트 : 용들의 땅’

작가 : 이경영

출판사 : 스마트빅


 초심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SF, 완벽하게 설계된 스토리와 철저한 복선 회수, 남성 독자의 감성도 고려한 러브 코미디, 작품에서 은은히 배어나는 폭넓은 교양, 완성도 높은 문장 등... 많은 장점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았던 점을 꼽으라면 단연 ‘멋있는 주인공’입니다.


 생각이 깊으면서도 행동은 신속하고, 현실의 부조리함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이상을 버리지 않고, 이해득실을 따지기 보다는 자신만의 확고부동한 가치관 하에 망설임 없이 행동하는데... 많은 장르 소설을 봐왔지만 이만큼 이상적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주인공은 처음입니다.


 한 가지 안타까운 점이 있다면 초반의 진입 장벽. 사실 진입 장벽이라고 하기에도 창피한 수준이지만, 널리 알려진 장르 문학 특유의 고루한 설정 및 전개를 사용하지 않기에 기존의 소설들에 익숙해진 독자라면, 초반 20화까지 따라가는데 다소 힘겨움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요즘 읽을 소설이 없다, 주인공이 멋진 소설을 보고 싶다 하시는 분들께 추천 드립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84 흐르는물살
    작성일
    18.07.08 23:23
    No. 1

    저도 시도는 해봤지만 안타깝게도 읽으면 읽을수록 독자를 끌어들이는 흡입력을 느낄수 없어서 계속 읽을 흥미가 돋지가 않더라구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보오옹
    작성일
    18.07.09 11:56
    No. 2

    저도 완독했지만 2%로가 부족하지만 부족하지 않은 애매한 느낌, 처음부분 읽으실때 게임 헤일로가 생각나는건 어쩔수 없고 그것만 참고 넘어가면 저는 재미있게 읽었다고 생각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7 墨歌
    작성일
    18.07.11 16:30
    No. 3

    재미있게 봤습니다. 전작의 마수에서 벗어나나 싶었는데....
    모든 인물이 모든 이-독자를 포함해서-에게 뒷통수를 때리는 소설이었던 것 같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513 판타지 신의 스탯 Lv.4 flytomyr 20.03.13 257 2
29512 판타지 1억번째 희생자 Lv.4 arcy2017 20.03.03 333 3
29511 무협 흑천의 칼이 울어 - 흙수저로 처지를 비관 ... +2 Lv.55 astiful5.. 20.01.06 1,443 4
29510 무협 [ 전혁 ]작가님이 복귀하셨습니다 - 천마성... +4 Lv.40 Highrisk 19.11.10 1,063 1
29509 퓨전 (현대판타지) 은둔형 마법사 추천합니다 +7 Lv.48 파란곰팡이 19.08.26 884 7
29508 판타지 이북 원령기갑 Lv.79 보은군자 19.07.09 672 0
29507 현대물 영화의 신 - 다좋은데 작가의 인성이 문제... +11 Lv.93 열혈혼 19.06.25 2,257 28
29506 퓨전 내가 미륵이니라 +1 Lv.81 어흥이라네 19.06.22 605 5
29505 현대물 이런 마왕님이라니! 날 가져요!!! +4 Lv.99 고철아주큰 19.04.26 1,320 4
29504 판타지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 (★★★★☆) +4 Lv.6 밥집착공 19.04.19 1,785 2
29503 일반 공모전 읽을게 없다 +30 Lv.56 dlsqhdtm.. 19.04.05 3,497 16
29502 무협 학사신공 흥미롭네요 +14 Lv.1 vldkdyd 19.03.04 2,452 5
29501 판타지 뫼신사냥꾼-윤현승식 동양설화 +8 Lv.3 元雲 19.02.14 1,014 2
29500 현대물 톱배우 매니지먼트 +5 Lv.43 나보코프 19.02.10 1,486 3
29499 무협 군림천하- 찬란했던 시작 추한 현재 +17 Lv.3 元雲 19.01.29 2,922 8
29498 무협 탈명검- 용대운 작품의 시작 +4 Lv.3 元雲 19.01.21 1,032 3
29497 무협 마검패검- 정제되지 않은 하지만 생생한 용... +2 Lv.3 元雲 19.01.18 698 1
29496 무협 독보건곤-그는 오직 혼자일 뿐이다(외전4편... +5 Lv.3 元雲 19.01.15 783 2
29495 무협 태극문- 과거작을 뛰어넘기 위해 신무협의 ... +5 Lv.3 元雲 19.01.07 997 0
29494 퓨전 가라사대 전에도없고후에도없는 ○○을 보고.. +1 Lv.87 별일없다 19.01.02 1,098 5
29493 퓨전 <마제의 신화>의 주인공에 대해 +3 Lv.43 고구마작가 18.12.24 823 1
29492 퓨전 10서클 대마법사의 귀환을 읽고 문득 든 생각. +4 Lv.58 덕구킹 18.12.01 1,049 2
29491 무협 무협 제목 좀 알려주세요!무협 고수님들! +3 Lv.9 n5228_dm.. 18.11.23 1,188 0
29490 무협 <업어 키운 사매들>에 대한 짧은 감상 +2 Lv.43 고구마작가 18.11.21 1,689 5
29489 판타지 왕고릴라님의 회귀의 축복 읽고 후기를 써... +1 Lv.2 마초이 18.11.18 562 3
29488 스포츠 축구소설인데 주인공이 아님 감상 후기 Lv.71 [탈퇴계정] 18.10.28 1,146 4
29487 무협 김형규 작가의 '윤환전생' Lv.5 dd68923 18.08.27 1,940 2
29486 게임 폐지줍는 마왕 +8 Lv.30 수면드래곤 18.08.25 2,167 1
29485 현대물 성상현 작가님의 바바리안을 읽었습니다 +1 Lv.76 PofM 18.08.06 1,853 2
29484 판타지 풋볼 매니져 : 스텟이 보여 (이왕 추천하기... Lv.5 내살미 18.08.05 1,153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