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99 악소진
작성
21.07.07 22:10
조회
336

(아래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본인이 생각하는 좀 더 반응이 좋았을 법한 형태로 써본 사과문 예시임.)



[작품 표지 교체와, 젠더 논란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현재 문피아에서 업무 총괄을 맡고 있는 ㅇㅇㅇ 이사입니다.


먼저 최근 발생한 <작품 표지 교체>와, <젠더 논란>을 통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문피아 유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비록 논란이 겉잡을 수 없을 만큼 커져버린 상황이지만, 현재 저희 문피아에서는 여러 독자 분들의 의견들과, 저희 문피아 내부적인 회의를 통해 <해당 작품들 모두 기존 표지로 수정해주실 것>을 요청드린 상태입니다.


또한 앞으로는 이번 사건을 포함하여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표지 논란과, 젠더 논란에 대해서도 <철저히 중립성을 유지할 예정>이며, <특정 성별을 가진 독자분들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다른 성별의 독자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리는 일 또한 최대한 자제할 예정>입니다.


이는 저희 문피아에서 내부적으로 고심을 거듭한 끝에 대한민국의 모든 법률과 시행령, 지침들 중 가장 우선시 되는 <대한민국 헌법에 근거한 결정>이며, 이와 관련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 21조.

1항, 모든 국민은 언론, 출판의 자유와 집회, 결사의 자유를 가진다.

2항, 언론, 출판에 대한 허가나 겸열과 집회, 결사에 대한 허가는 인정되지 아니한다.


물론 이러한 결정에 상심할 일부 독자 분들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되기에 문피아를 대변하는 입장에 있어서 여전히 마음이 무겁기도 하지만, 이러한 <검열, 허가> 등의 경우에는 대한민국 헌법에 정해진 바에 어긋나는 것이기도 하고, 동시에 <여성 캐릭터가 등장하는 표지들의 노출만큼>이나 <남성 캐릭터가 등장하는 표지들의 노출> 또한 이미 대중화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만약 이를 특정 성별 독자 분들의 입장이 아니라 평등한 입장에서 모두 규제하기 시작한다면, 현재 문피아에서 서비스 중인 수천, 수만 개의 작품 표지들을 모두 확인하고 수정해야만 한다는 <물리적인 어려움> 또한 있으며, 근본적으로 무엇이 옳고 그른지에 대한 부분뿐만 아니라 선정성에 대한 개념은 당연히 개개인의 편차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법률에 위반되는 부분이 아닌 이상 플랫폼을 유지하는 입장으로서 저희 문피아는 <젠더 논란>에 대해서는 최대한 중립성을 유지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문피아 ㅇㅇㅇ 이사, 배상.



<추신>

실제로 쓰였던 문피아 측 사과문과 다른 점은..


문피아 사과문 원본.

1. 작가님들을 여러번 언급하며 저자세.

2. 이전 사과문 논란으로 인한 반발 증가에 따른 추가 사과.

3. 젠더 논란에 대한 언급이 없음. 

(창작자 존중만 명시되어 있을 뿐, 젠더 논란은 회피하여 그대로 유지)

4. 책임자 문책, 인사조치 언급.

(다만.. 책임으로 치면.. 최고책임자인 총괄 업무담당 이사님도 뭔가를 책임져야 되는데.. 어차피 결국 최종 결정은 총괄 업무담당 이사님이 하셨을 텐데, 중간 관리자, 실무자만 처벌한다? 그런 식으로 물타기하는 느낌도 조금?)


사과문 대안.

1. 젠더 논란도 명시.

2. 물타기(책임자 문책?) 느낌보다는, 대안 및 비전 제시.

(아랫사람이 잘못해서, 아랫사람 문책했고, 아랫사람 잘 교육시키겠다. = 최고 결정권자의 잘못과, 책임과, 재교육은?)

(최고 결정권자가 책임지고 자리에서 물러날 거 아닌 이상, 그런 식의 일단 내 잘못은 아님류의 물타기 느낌 사과문보다는 그냥 대안 및 비전 제시만 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 싶음. 어차피 학교, 군대, 회사 등에서 다들 사회생활 겪어봐서 다 알잖아..!?)

3. 헌법에 근거.

(대놓고 자기들 사익을 위해서 작가님들한테 저자세로 대가리 박겠습니다! 하는 것보다는 헌법 같은 좋은 핑계 앞세우는 게 보기도 좋고, 자기들도 좋잖음?)

4. 표먼적이긴 하지만, 남녀 독자 모두를 달래주려는 ‘액션’ 포함.

(문피아측 사과문에서 최초에 표지 논란을 일으킨 사람들에 대한 달래주는 액션이 아예 없음. 물론 남성독자 중심의 플랫폼이니 더 중요한 걸 택했다고 하면 할 말 없지만.. 그래도 최소한 우린 남성유저만 챙기는 거 아님! 남녀평등 주의자임! 하는 액션? 달래주는 액션 정도는 해줘야 또 추후에 생길지 모를 여성 독자분들의 반발에 대처할 ‘여지’가 생기지 않았을지? = 소통의 여지는 남겨뒀어야 한다는 생각.)

5. 남녀 평등한 표지 검열의 물리적 어려움 제시. (수천, 수만 건을 다..? ㄴㄴ..)

6. 판단 기준의 모호함 제시. (개개인의 기준이 다른 게 당연)


여튼.. 문피아 쪽 사과문들 차례로 읽어보고, 관련 이야기들 보니까 문피아 쪽에서도 나름대로 잘 마무리(?)를 지으신 것 같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금 아쉬운 마음이 들어서,

한번 개인적인 뇌피셜을 풀가동해서 대안을 써봄.


여기서 추가하거나, 빼거나 해야 될 의견들 있으시면 제시 ㄱㄱ


Comment ' 11

  • 작성자
    Lv.92 거짓말.
    작성일
    21.07.07 22:51
    No. 1

    평행세계에 있는 문피아 사과문 올리셨네.

    찬성: 1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99 악소진
    작성일
    21.07.08 02:13
    No. 2

    아.. 그쪽 세계에서는 여전히 문피아가 짱인데 말이죠..
    ㄲㅂ..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8 kakiyu
    작성일
    21.07.08 00:01
    No. 3

    이미 소는 다 떠났고 문피아는 외양간 고칠 노력은 커녕 생각도 안하죠ㅋ

    찬성: 15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99 악소진
    작성일
    21.07.08 02:22
    No. 4

    뭐.. 그런 면도 있을 수 있겠죠 ㅠㅜ..

    여튼, 이번 사건의 근본적인 문제는
    <일부 여성 독자들의 문제 제기>,

    즉, 젠더 논란으로 시작된 건데,

    사과문에서 <ㅇㅋ 표지는 안 건드릴게>로만 끝나고,
    젠더 논란에서의 중립성은 스무스하게 제껴버렸으니

    당연히 최초 문제제기를 했던 사람들,
    그리고 이번 사건으로 왜곡된 정보를 전달받을수 있는 여성 독자 분들의 <피해 의식>에 불을 땡기게 될 수도 있을 것 같고..

    남성독자 분들도 얼추 사건 자체는 마무리 되었지만, 이 분쟁 과정을 경험하면서 대부분 감정이 상할 수 밖에 없었을 거란 말이죠.

    근데 이 근본적인 젠더 이슈에서의 남녀평등주의 혹은 중립성을 언급하지 않고

    뒤늦게 회난 남성 독자들만 달래는 시늉
    + 담당자 책임론을 앞세워 물타기로 간다?

    어후.. 최소한 양쪽 모두 달래는 시늉은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건 뭐 아예 언급조차 없으니.. ㅎㄷ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5 고지라가
    작성일
    21.07.08 12:28
    No. 5

    그때 사람들은 사과를 기대하고 사과문을 요구했던게 아니에요.
    그냥 위에 올라가 있는사람이 꺾이는걸 구경하고 싶었던 거죠.
    그 저열함 때문에 근거 자체가 빈약했음에도 젠더 이슈로 몰고 간거죠.
    사과 했으면 진정이 됐을까요.
    아닙니다.
    야! 저거 사과했다! 인정했다! 역시 악이구나! 더 때리자!
    그랬겠죠.
    클리셰 아닙니까.

    문피아 일부 독자들이 원했던건 분란에 휘청이는 문피아, 넘어지는 금강을 구경하는 거지, 사과문이 아니었어요. 논란? 사과? ㅋㅋㅋ 아무도 관심 없습니다.
    정말 아무도 관심없어요.
    그런대 왜 관심있는척을 하냐면 그게 문피아랑 금강을 때릴 명분이기 때문이죠. 위에 올라가 있는 사람이 밟히는걸 구경하고 싶으니까. 반항하지 못하는 입장의 사람한테 큰소리 쳐보고 싶으니까. 그저 그 이유입니다.

    찬성: 2 | 반대: 41

  • 답글
    작성자
    Lv.53 재밌게봤다
    작성일
    21.07.08 16:05
    No. 6

    님도 이제 적당히 하세요
    뭔 말 하는지
    다 알겠으니까요
    더 하면 몇없는 중립파도 님 싫어할듯

    찬성: 7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86 念願客
    작성일
    21.07.08 16:22
    No. 7

    풉. 누군가 그 저열함때문에 논리와 근거자체가 빈약했음에도 무지성 비난한거죠. 아무리 말해줘도 이 악물고 무시하거든요ㅋ

    찬성: 3 | 반대: 1

  • 작성자
    Lv.99 트수
    작성일
    21.07.08 19:35
    No. 8

    소진님 여기서 뭐해요..

    찬성: 1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99 악소진
    작성일
    21.07.09 01:34
    No. 9

    !? 어어.. 그게..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90 壹珤(일보)
    작성일
    21.07.09 17:34
    No. 10

    진짜 진즉에 딱 저정도의 사과, 현실적인 부분에서의 노력, 회피성 면피성 발언만 없었으면
    그냥 스무스하게 넘어갔을 문제인데
    남자들은 누가 잘되든 못되든 나만 불편하지 않으면 관심이 없는데,
    금강이 돈벌든, 넘어지든 쓰러지든 아무 관심 없었는데

    찬성: 4 | 반대: 1

  • 작성자
    Lv.81 다니얼링
    작성일
    21.07.16 18:30
    No. 11

    바랄걸 바래야죠 ㅋㅋㅋㅋ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1417 무턱대고 써버린 무협소설 +8 Lv.5 최랑락 21.08.29 149
251416 소설 제목 찾고 있습니다 +3 Lv.60 레니sh 21.08.29 43
251415 이슬람 걱정할 필요가... +20 Lv.61 목마른여우 21.08.29 174
251414 으마~내레벨이 생각보다높구만유 +6 Lv.61 델마 21.08.29 64
251413 이슬람 이주민 수용의 미래를 보여주는 프랑스... +3 Lv.99 곽일산 21.08.28 172
251412 베스트 순위에 대해서 궁금한게 있습니다. +2 Lv.48 몽몽A 21.08.28 99
251411 작가연재,일반연재의 대우 및 차이는? +7 Lv.15 지형이 21.08.27 187
251410 무협 너무 어렵네요. +14 Lv.5 최랑락 21.08.27 156
251409 언제부터인가. 혐오하게된 몇가지 장르의 소설중에.... +3 Lv.50 cks1129 21.08.26 239
251408 다독왕 20만점 +1 Lv.74 고락JS 21.08.26 105
251407 문피아 후배에게 조언을 남깁니다. +3 Lv.21 pascal 21.08.26 276
251406 1996년도에 시행된 사법고시 38회 일정 아시는 분! +2 Lv.24 약관준수 21.08.26 100
251405 겁대가리맨 나오는 소설 제목이 머였나요? +1 Lv.73 화쟁이 21.08.25 66
251404 관용어구 활용해 보세요. +1 Lv.4 일만자 21.08.24 125
251403 제목이 기억이 안나여 +2 Lv.55 흙먹어봐 21.08.24 51
251402 우호적(?) 외계인의 지구 침공을 그린 5부작 드라마 +9 Personacon 水流花開 21.08.24 175
251401 아프간에서 미국이 실패한 것은 [본전생각]때문이라고 봅... +5 Lv.5 폴.D.오캐 21.08.24 163
251400 거믄벼리 작가 소설 제목 아시는 분? Lv.10 99key 21.08.23 50
251399 문피아 선배들의 조언을 구합니다. +17 Lv.41 lawriver.. 21.08.23 337
251398 프랑스의 이슬람화를 걱정하는 프랑스인이 있네요. +13 Lv.99 곽일산 21.08.23 223
251397 도무지 인정할 수 없어서 +11 Lv.5 숲속의나무 21.08.23 246
251396 현판 제목 찾아요ㅠㅠ +3 Lv.35 suzx3747 21.08.23 86
251395 자신의 역량을 제대로 파악하라.(특정 장르의 작품을 집... +6 Lv.62 파귀극마 21.08.23 177
251394 미국 남군 수뇌부가 무능하다고 하는 이유 +16 Lv.4 남협男俠 21.08.22 152
251393 화이자 접종 후 5일이 경과되었습니다!!! +6 Lv.99 만리독행 21.08.22 209
251392 스포츠물 +1 Lv.48 심심히다 21.08.21 95
251391 저번 사태 이후로. +8 Lv.46 lgh3547 21.08.21 263
251390 홍범도 장군님께서 귀환하셨는데... +1 Lv.5 폴.D.오캐 21.08.21 97
251389 난 이기적이라서 그런가 이슬람 난민 받는 것 반대하고 ... +24 Lv.99 곽일산 21.08.20 281
251388 정담에 쓴글 검색이 한두달거밖에 안되나요? +2 Lv.72 크라카차차 21.08.20 4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