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무한경쟁던전사회를 읽고서

작성자
Lv.65 용사지망생
작성
15.06.08 10:57
조회
10,871

제목 : 무한경쟁던전사회

작가 : 토이카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무한경쟁던전사회는 최근 문피아에서 유행하는 소설들의 설정을 모조리 집어넣은 듯한 소설입니다. 현대물이면서 레이드요소가 들어가 있으며, 게임소설들에서 사용되는 레벨업과 스탯, 스킬들을 사용하고 거기다 던전까지 포함이 되어있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요소들은 다 쑤셔박았죠. 그 결과인지 플래티넘에서 굉장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성실한 연재와 빠른 호흡 또한 한몫을 차지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소설의 진행되는 과정상에서 오는 답답함과 여러가지 문제점이 눈에 많이 들어옵니다. 일단 소설의 목적의식이 불명확합니다.  무한경쟁던전사회에서는 던전이라는 요소가 핵심이며 주인공은 현실세계와 던전이라는 특정한 이계를 오가면서 보스들을 레이드하고 성장해나가는게 기본 뼈대입니다.

  던전은 수 많은 이계에서도 찾아올 수 있고, 주인공은 다른 이계인들과 파티를 맺어가며 보스를 클리어하기도 하는데 다른 이계인들의 경우 모두 다 그 세계가 정체가 불명확한 적에게 침략받아 세계가 전쟁상황에 돌입한 것을 말해줍니다. 던전을 탐험하는 이들은 특유의 성장방법으로 인해서 위험에 빠진 세계를 구할 수 있는 구원자 정도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것으로 보이고요, 그 부분에서 미루어 보았을 때 던전을 탐험할 수 있는 극소수의(지구의 던전 탐험가는 현재까지 총 여섯명) 선택받은 이들은 디스토피아 세계관을 부여받은 것을 알 수 있죠. 주인공의 세계는 아직까지는 멸망의 길을 가고있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만 세계에 퍼진 필드던전(? 필드던전이 무슨말인지는...)을 보아하면 곧 그렇게 되리라는걸 알 수 있습니다.

  소설의 주인공은 세계를 구원하는 용사를 작중 내에서 부여받는 흐름으로 나아가고 있는데, 정작 주인공이 하는 짓은 던전에서 노가다 하는 짓 뿐이고, 멸망에 대한 걱정은 전혀 하지도 않으며 수 많은 여자들에게 둘러싸여서 일상을 보내는 것 뿐입니다. 이 부분이 참으로 이해가 안되는게 작중에서 주인공과 대화를 나눠봤던 모든 던전 탐험가는 멸망에 대항하는 상태입니다. 그런데 전혀 지구에 대한 걱정이나 앞으로에 대한 계획 이러한 것이 주인공에게는 없습니다. 그냥 생각이 없어요. 지능이 부족한가 싶은데 이미 스탯상으로는 일반인을 아득히 초월한 상태입니다.

 최근 올라온 편에서는 작 중 미지에 둘러쌓여있던 던전 탐험가가 등장하였는데 이 부분은 정말 못봐주겠더군요. 소설이 가지는 흐름이 있는데 그 흐름 딱 한복판에 갑작스럽게 등장했습니다. 작 중 아무런 언급도 없다가 뜬금없이 등장하고 주인공이 그 탐험가에게 하는 행동은 눈쌀을 찌푸리게 만듭니다. 한마디로 흐름을 확 깹니다. 앞서도 적어놨지만 주인공의 세계관은 예정된 디스토피아 세계이고 던전 탐험가는 굉장히 중요한 상태이죠 탐험가를 더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도 더더욱 그러하고. 그러나 주인공은 그러한 생각은 전혀 없는지 탐험가의 사지를 부수고 아이템을 모조리  박살내고 노예로 살것이냐 죽을것이냐 라는 선택을 하게 만듭니다. 탐험가가 죽을 죄를 지었냐 하면 목욕 장면을 도촬하였기 때문에 그것이 죽을죄 라는 것입니다. 대체 이게 무슨 전개인가 싶을 정도입니다. 아마 이 부분에서 저랑 같은 생각을 가지신 분이 꽤 될겁니다. 쓰기 귀찮은 댓글에서도 꽤나 많이 보였으니까요.

 주인공의 성격에 대해서도 의문이 많이 들었습니다. 100화가 넘게 진행되는 동안 주인공은 정의로운 모습을 보이고 다른 사람에게 친절한 모습, 이익을 추구하긴 했으나 정도를 넘지않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화에서는 지나치게 잔인하고 악의에 찬 모습을 보여주더군요. 왜 그런가 잘 모르겠습니다. 100화동안 주인공의 성격조차도 제대로 표현을 안한건가 싶기도 하고요.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의 1차원적인 생각과 영유아 같은 태도 말투 등도 보는데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요소입니다. 후에에에엥이나 바보 정말 미워라든가 여자들이 내뱉는 대사는 제 손발을 오그라들게 만들어버립니다.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는 소설 플레이어즈가 가끔씩 오글거림을 보여주고 돌아가고 완급조절을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생각되는데, 이 무한경쟁던전사회는 오글거림의 홍수에 빠져서 나오지 못하는 것 같군요. 허술한 설정이나 개연성을 참고 넘어간다고 하더라도 이런 장면을 볼 때마다 마우스를 집어던지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히로인의 역할을 맡은 여자 인물들만 해도 숫자가 엄청납니다. 생각나는데로 하나하나 적어보겠습니다. 근친물의 여동생, 은둔형 외톨이 대학 동기, 던전 탐험가이면서 ss급 이능력자인 동료, 멸망에 대항하여 전쟁을 치루고있는 이계의 공주, 마찬가지인 이계의 공주 동생, 요정족의 여왕이자 상점 주인 엘프 이 정도가 지금 당장 기억나는 인물들인데 이들과 대화할때마다 정말 가슴이 답답하더군요. 적어도 라노벨, 미연시도 대화를 그딴식으로는 하지 않을겁니다.

 주인공의 객관적인 강함이라고 해야될지 이런것도 굉장히 설정이 빈약하고 제대로 언급하지도 않습니다. A급이면 어째서 A급이고 어떤 부분에 의해서 측정되는건지도 나오지 않고 특유의 강함으로 주관적으로 측정되기도 하는건가 싶으면은 S급을 가지고 놀듯이 농락하는 주인공은 왜 SS급이 아니고 S급인걸 보면 뭔가 싶기도 합니다. 한마디로 허술해서 뭔가 지표가 될만한 요소에 대한걸 알 수가 없습니다. 그냥 작가가 S급이다 하면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S급이구나 하고 넘어가야만 해요 왜냐면 설명이 없거든요.

 소설이 진행되가면서 기존의 흐름과는 전혀 다른 행동이나 요소들, 등장인물이 나타났을 때 당황해서 댓글로 이상하다 싶은걸 적어보니 작가분이 그러시더군요. 큰 그림을 볼 줄 모르면서 어깃장 놓지 말라고. 100화동안 진행된거 보고 말하는데 얼마나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 궁금할 지경이더군요. 




Comment ' 20

  • 작성자
    Lv.67 Habsburg
    작성일
    15.06.08 17:03
    No. 1

    초반부분은 재밌었지만 매일 2회 연재를 하면서 패턴도 단순화 되고 개연성도 무너지기 시작하고, 히로인들도 몰개성화되고 , 편의주의적 전개가 이어지고 있네요. 작품이 생각보다 큰 인기로 오히려 무너지고있는 모양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8 qudtls
    작성일
    15.06.08 17:32
    No. 2

    워커가 등장하면서 주인공 성격문제, 동감합니다. 여자들이 하나씩 늘어날 때 마다 짜증납니다. 동생에 대한 애정도 무언가 뒤틀려있다는 느낌을 받아 불쾌하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夢見猫
    작성일
    15.06.10 14:01
    No. 3

    공감합니다. 유료화 되고 나서 몇편 보다가 선삭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아몰랑랑
    작성일
    15.06.11 07:40
    No. 4

    그래서 선삭함.

    그냥 돈에 눈멀어서 스스로를 지옥구덩이에 던지는 구나고 생각합니다.

    가벼움이 성공의 가장 큰 장점이었지만.. 그걸 너무 밀고 나가다보니 가벼움을 넘어 얼치기가 되버렸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2 무영소소
    작성일
    15.06.11 20:04
    No. 5

    일단 작가의 정신연령이 어립니다. 작가가 여동생 근친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다고해서 그걸 소설에서 풀면 안되는데 소설에서 잘나가다가 뜬금없이 여동생 근친에 대하여 이야기하면서 소설 흐름을 깨뜨립니다. 그리고 소설을 쓰는 기본자세가 되어있지 않습니다. 독자의 비판에 대하여 오히려 과민반응을 보이면서 너정도는 안봐도 돼 나 봐줄 사람 많아 이딴식으로 비판을 깔아뭉개버리죠 인기라는 것은 순간이고 소설 무너지는 것은 순간이라는 것을 너무 모르는듯 하더군요

    실패의 쓴맛을 여러번 경험해야 겸손할 줄 알겠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0 魔羅
    작성일
    15.06.11 21:28
    No. 6

    쭉보고 있고 다른 글도 보고 있고 느낀점 하나는..
    일본의 라노벨을 매우 읽는다는 점이랄까요.
    글의 흐름이나 위에 댓글을 쓴분들의 여성에 대한 내용이 딱 라노벨에서 진행되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동생 없다. 한표...
    10에 9.999이상은 남매는 싸우는 대상이지 애정의 대상은 거의 없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클라우드스
    작성일
    15.06.12 01:54
    No. 7

    백번 양보해서 읽어보아도 동생을 '여'동생으로 보는 주인공의 작태가 심히 역겹기까지 하더군요.
    아니 동생의 성적인 특징에 왜 흐믓해하며 여자대하듯 하는지...여동생이 없는 제가 봐도 이해가 안가더군요.
    보통 소 닭보듯 하는 사이 아닌가요? 정말 잘 지내는 집안이 친구사이처럼 오손도손 정도 아닌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0 大殺心
    작성일
    15.06.13 14:33
    No. 8

    요즘 레이드물의 수준이 늘 그렇죠. 달빛 조각사의 성공 탓인지 로멘스는 없는 고자같은 주인공 설정이 늘어가는거 같습니다. 거슬리면 안보는 것이 이롭죠. 다른 차원의 던전을 통해 수련하고 현실세계의 영웅이되어 돈과 명예를 얻는 중이병 소설이 요즘 대세군요. 이고깽과 치이가 없는거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0 코끼리손
    작성일
    15.06.13 19:48
    No. 9

    하렘빼고는 괜찮다고 보는데요?
    되려 가벼운 게 장점이라고 봅니다.
    개연성 문제는 동감합니다.
    지나치게 주인공 퍼주기, 하지만 이유는 떡밥으로 남았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81 아몰랑랑
    작성일
    15.06.14 01:14
    No. 10

    가벼움이 장점이였지만 지금은 가벼움을 넘어 얼치기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3 발리에르
    작성일
    15.06.14 00:03
    No. 11

    라노벨도 저따위로는 안써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육사
    작성일
    15.06.14 10:18
    No. 12

    플레티넘에 올라가서 깜놀. 일기는 일기장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마아카로니
    작성일
    15.06.14 12:37
    No. 13

    생산품은 쏟아지고 소비자는 자기가 만족하는 상품만 사는게 세상의 이치.
    유료되고 선작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모르겠지만 현재 만명이 넘고 구매수는 수천이니 불만족하는 독자보단 만족하는 독자가 많나 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언브로큰
    작성일
    15.06.19 09:05
    No. 14

    유료되고 선작수8천에서 11000 3천명늘었는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7 [탈퇴계정]
    작성일
    15.06.29 11:21
    No. 15

    흐음 어느순간 읽고보니.. 저도 결제창을 안누르게 되었습니다 하하..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굶은닭
    작성일
    15.07.09 22:26
    No. 16

    자꾸 여동생 이야기 하는거에 거부감 느껴서 선삭..

    히로인들과 하는 대화도 읽으면 소름돋을 정도 어쩜그리 오글거리는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푸른콩
    작성일
    15.07.18 14:29
    No. 17

    하렘물도 나름이지 못 먹을거 쌓아두는 느낌 ㅋ
    여동생은 하.. 패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1등급인생
    작성일
    15.07.30 10:49
    No. 18

    이정도면 수작이죠 ㅋㅋ그럼..재밌느게보신거 추천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0 에크나트
    작성일
    15.08.14 12:08
    No. 19

    사람마다 연령이다르고 정신세계의 크기도 다르죠 책을 읽어온시간이나 관심사도다르니...날선댓글달필요는 없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8 kalris
    작성일
    15.08.31 01:33
    No. 20

    도저히 3편을 못넘기겠던데..
    참 세상은 다양한 사람들이 살아간다고 느낌.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29 퓨전 '나를 위해 살겠다' 감상평 +6 Lv.18 벼락맞은콩 16.08.21 3,860 9
328 퓨전 [중국장르] 공황비등(恐慌沸腾) 감상 +14 Lv.4 만박 16.06.21 2,662 0
327 퓨전 [감상,추천]안형찬 작가의 장자지몽, 죽지... +4 Lv.69 흑색 16.04.10 2,436 3
326 퓨전 성역의쿵푸, 상상력의 끝은 어디인가 +60 Lv.60 카힌 16.02.17 5,713 19
325 퓨전 심판의 군주 꿀잼.. +6 Lv.67 덕구킹 16.02.16 3,056 3
324 퓨전 차근차근 자신의 길을 가고 있는 '도사들' +3 Lv.10 바가야룽 15.10.22 2,316 2
323 퓨전 황금만능주의 +4 Lv.88 중기덕 15.10.06 2,140 1
322 퓨전 노블리스트 Lv.38 나오클 15.08.22 3,353 7
321 퓨전 괴수처럼을 읽고서 +17 Lv.65 용사지망생 15.06.22 6,773 6
320 퓨전 레이드 만물상점-전혁 (수정) +22 Lv.9 합리적인삶 15.06.08 8,457 1
» 퓨전 무한경쟁던전사회를 읽고서 +20 Lv.65 용사지망생 15.06.08 10,872 26
318 퓨전 범죄의 도시 추천합니다 +1 Lv.22 파삼파삼 15.05.15 3,062 2
317 퓨전 소환학개론 - 담덕 +9 Lv.60 카힌 15.05.12 8,559 5
316 퓨전 노벰버 레인 재추천 +6 Lv.51 육사 15.05.12 3,577 4
315 퓨전 노벰버레인, 선작이 퀄리티를 못 따라가는 ... +10 Lv.32 책방일꾼 15.05.08 5,210 17
314 퓨전 마지막한자님의 히어로 메이커를 읽고 +4 Lv.36 더위로 15.04.23 4,508 6
313 퓨전 마검왕 -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필력.. (스... +17 Lv.3 방랑신 15.03.23 6,449 1
312 퓨전 콘트렉트(Contract), 욱이 +28 Lv.81 Aree88 15.03.23 7,433 3
311 퓨전 샤피로 14권 +13 Lv.38 고오옹 15.02.20 12,217 2
310 퓨전 라이프 하울링을 읽고 +8 Lv.55 진찰주 15.02.17 3,680 1
309 퓨전 컴플리트 메이지 +1 Lv.94 에르나힘 15.02.07 6,126 2
308 퓨전 시공천마(1~5권 1부完)-자청 을 읽고. +9 Lv.99 립빠 15.01.24 5,308 1
307 퓨전 후아유 완결 후 감상 +36 Lv.72 막쓰고올려 15.01.12 9,669 6
306 퓨전 더 먼치킨 재미있네요. +10 Lv.81 신사향사과 15.01.04 7,700 3
305 퓨전 최근 읽은 유료작품에 대한 짧은 감상(1) +5 Lv.49 미르네 15.01.03 5,414 6
304 퓨전 유료소설 호루스의 반지 완결 됐네요.. +8 Lv.35 일기당십 15.01.01 5,094 16
303 퓨전 더 블랙 헌터..검은 대륙의 저격수 +6 Lv.17 길할길 14.12.07 4,591 5
302 퓨전 정상수 님의 삼위일체 추천 +7 Lv.96 안빈낙도1 14.11.15 6,203 5
301 퓨전 한국판타지의 한계와 가능성 = 묵향 +19 Lv.2 스펀지송 14.11.15 5,088 5
300 퓨전 생기흡혈자, 종말 예언서-Reverlation +11 Lv.60 魔羅 14.11.10 7,558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