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11 한량백수
작성
24.04.17 13:39
조회
85

모든 것이 순백으로 가득 차 있는 공간.

끝없이 이어진 빈 캔버스로 팔방이 둘러싸인 듯한 하얀 공간.

 

아무것도 없을 것 같은 이곳에 한 남자가 책상 위에서 핸드폰을 보고 있다.

“흐음… 오늘은 무엇을 볼까?”

그의 중얼거림에 시간조차 멈춘 듯한 하얗던 공간이 색채를 가지기 시작했다.

 

저벅. 저벅.

한 사내가 책상 앞에 앉은 남자에게 걸어간다.

다리에 비해 많이 넉넉한 바지. 하얗다 못해 노래지고 늘어난 티셔츠. 때가 낀 발톱이 보이는 크록스.

그의 외형에서는 지독한 한량이자 백수의 기운이 풍겨 나왔다.

 

“보고 드립니다.”

책상에서 핸드폰을 보던 독자가 사내에게 눈길을 줬다.

끄덕.

한량이자 백수인 사내는 독자의 긍정적인 고갯짓을 보고는 한 장으로 된 보고서를 넘겼다.

독자는 넘겨받은 보고서를 가볍게 훑었다.

 

<작품 추천>

제목 : 인생은 사건의 연속

변경 후 : 천하제일인과 함께하는 유비의 후손

 

내용 :

천하통일을 꿈꾸는 유비의 후손, 천하제일을 꿈꾸는 무인, 킹메이커가 되고 싶은 이세계로 떨어진 현대인.

이들이 모여서 난세에 빠진 나라에서 힘을 합쳐 천하를 제패하는 이야기.  

 

진행 상황 : 현재 세 명의 인물이 만나서 본격적으로 사건이 진행 될 조짐이 보임.

 

“흠… 그런데 이걸 내게 내민 이유는? 그리고 자네는 누구인가? 갑자기 나타나서?”

내용을 훑어본 독자가 입을 열었다.

 

한량이자 백수로 보이는 사내가 기세 좋게 양팔을 벌렸다.

 

척!

 

“자~자~ 들어보시라. 본인은 한량백수라는 작가지’망생’이라 하오. 최근 글을 쓰기 시작했소. 자기 PR을 하러 온 ‘망생’의 길을 걷고 있는 한 명의 늠름한 사내라고 할 수 있소.”

 

두둥.

“얼쑤~ 그럼 ‘망생’ 이전에는 뭐 하였나?”

창졸간 나타난 타령꾼이 추임새를 넣었다.

 

촤락!

“본인은 대한민국의 부동산 금융계를 이끌던 증권맨이었소. 그러나, 모두들 뉴스에서 보셨다시피 최근 PF로 인한 문제가 많이 벌어지고 있소.”

쥘부채를 편 한량백수가 장광설을 시작했다.

 

“얼쑤!”

 

“본인 또한 여기서 자유로울 순 없었고, 문제가 발생하자 여러가지 사건에 환멸을 느껴 뛰쳐나오게 되었소!”

 

“오호라!”

 

“그 이후에는 3개월간 주식이라는 트레이더의 세계에 빠졌소. 그리고 모아두었던 재산의 60%를 하늘로 승천시켰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소.”

 

“오호통재로다!”

 

“결국, 다시 부동산 금융계로 돌아가야 하나 고민을 하던 찰나! 본인이 웹소설을 좋아한다는 것과 그것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지.”

 

“그래서? 어찌 되었나?

 

“내가 가장 좋아하던 소설은 무협이외다! 하지만 백수였던 때 읽은 삼국지가 너무나 재밌었소. 그래서 두 개를 섞어보고자 했지.”

 

탁.탁!

“지금도 백수 아닌가?”

타령꾼이 되물었다.

 

“옳은 말이외다. 지금도 백수이자 한량이지!”

“말을 끊었네~ 계속해 보게!”

“고맙소. 두 개를 섞어서 이야기를 쓰고 있는 것이 ‘인생은 사건의 연속’이라 할 수 있소.”

 

탁.탁.탁!

“좀 더 직관적인 제목을 쓰지 그랬나?”

 

“여러 제목을 떠올렸었지. 제목들이 내 인생과 혼합되더군! 본인이 겪어오며 벌어진 사건. 열심히 공부해 대학 가고, 취업하고, 일하고 어느 날 백수가 되고.”

“인생이 그런 거지!”

“내가 쓰던 이야기 속의 인물들도 그렇더군! 사건이 끊이질 않더란 말이지!”

“오호 통제로다!”

“그래서 이리 쓰게 되었다오!”

 

“여자 친구는 있나?”

타령꾼이 한량백수의 외모를 위아래로 훑었다.

 

“없소! 그래서 내 이야기에는 히로인이 없소! 공감이 안 되거든 내가!”

“아주 좋은 이야기로구나! 솔로천국! 커플지옥!”

타령꾼이 동지를 만난 것마냥 환희에 차서 말했다.

 

“그럼, 이만 내 이야기를 마치고자 하오!”

“그래. 수고했소. 들어가시오.”

 

그 둘의 타령을 듣던 독자는 무미건조하고 무감각한 눈빛으로 그들을 바라봤다.

“시간 날 때 한번 클릭은 해보지.”

 

척!

무릎을 꿇은 한량백수.

“대단히 고맙고, 상당히 감사합니다!”

 

사라진다.


독자, 한량백수, 타령꾼이 사라지자 다양한 색으로 바뀌었던 공간은 재차 하얀색과 적막만이 가득해졌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체 커뮤니티 게시판 이용 안내 Personacon 문피아운영자 22.01.05 453 0
29953 감상요청 몬스터와 함께 떠나는 여행 NEW Personacon 버니바 13:12 1 0
29952 감상요청 마녀를 찾는 용병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 Lv.11 바다샤 24.05.28 14 0
29951 감상요청 제갈세가의 둘째아들이 되었다. Lv.12 가스파초 24.05.24 24 0
29950 판타지 이단심문관의 재시작 Lv.20 히아이스 24.05.23 27 0
29949 감상요청 아포칼립스 + 현대 판타지 + 성좌물 Lv.4 멈칫금지 24.05.20 47 0
29948 현대물 색다른 현대 판타지입니다. Lv.5 턴테묘 24.05.19 52 0
29947 감상요청 정통 판타지+모험+로판+bl 비빔밥을 드셔 ... Lv.5 hunaQ 24.05.17 56 0
29946 감상요청 모두, 부디 메리크리스마스! Lv.3 Christ.M.. 24.05.15 141 0
29945 감상요청 먼치킨 사이다물에 질리신 분들께. Lv.9 봉봉멍멍 24.05.14 77 0
29944 감상요청 형님들!!! Lv.3 대팔2 24.05.12 70 0
29943 스포츠 축구 고인물의 감독 도전기 Lv.14 으헹헹헹헤 24.05.10 80 0
29942 감상요청 영웅의 삶이란 과연 무엇인가? Lv.5 김갓현 24.05.09 66 0
29941 감상요청 이세계 판타지물 감상요청드립니다. Lv.34 서선생 24.05.08 79 0
29940 감상요청 자극적이고 가벼운 제목에 지친 분들에게 ... Lv.9 봉봉멍멍 24.05.08 92 0
29939 감상요청 여러분이 상상하는 지옥은 어떤 곳인가요? Lv.2 김줄리 24.04.30 215 0
29938 감상요청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2편 Lv.1 불국곰 24.04.30 88 0
29937 감상요청 19금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Lv.1 불국곰 24.04.27 113 0
29936 감상요청 추리물의 시대는 정녕 끝난 건가요 Lv.5 우측염좌 24.04.25 206 0
29935 감상요청 수상하리만치 헌터에 대해 잘 아는 여고딩... Lv.4 멈칫금지 24.04.25 84 0
29934 감상요청 부업이 재벌 3세 친구다, 감상 요청드립니다. Lv.56 꿈가득남 24.04.23 89 0
29933 감상요청 소환카드로 역대급 주술사 감상 요청 드립... Lv.9 4회차초인 24.04.21 184 0
» 감상요청 유비의 후손. 조상이 못 이룬 패업에 도전... Lv.11 한량백수 24.04.17 85 0
29931 감상요청 무더운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시원한 ... Lv.17 집밥전문가 24.04.17 186 0
29930 감상요청 포커라는 조금 특이한 소재를 들고 와봤는... Lv.5 서울너구리 24.04.13 122 0
29929 스포츠 축구 감독물입니다 감상 요청드립니다 Lv.14 으헹헹헹헤 24.04.10 180 0
29928 현대물 국가대표 흑마법사 감상 부탁드립니다. Lv.45 나쵸칩 24.04.08 96 0
29927 감상요청 게임 덕후의 아포칼립스 살아남기 감상요청... Lv.8 이세계버튼 24.03.28 121 0
29926 판타지 보통 범인 잡으러 지옥 끝까지 쫓아간다고 ... Lv.14 으헹헹헹헤 24.03.28 94 0
29925 감상요청 회빙환이 없는 판타지, 과연 폭망일까요? Lv.10 벤죠 24.03.26 127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