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모두, 부디 메리크리스마스!

작성자
Lv.3 Christ.M..
작성
24.05.15 00:15
조회
166

여름의 매미는 3주간 운다. - 웹소설 문피아 (munpia.com)


현재 6화까지 연재했네요. 공모전에 출품한 작품이고 

문피아에선 첫 작품인 신인 작가인데 감상 부탁드려보고 싶습니다.

한 번만 읽어보신다면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인생은 부조리합니다.


그 시작부터 끝까지 부조리하지요.


인생을 살게 될 주체에게 허락조차 구하지 않은 채, 강제로 스타트 버튼을 눌러버립니다. 부조리하지요.


버튼이 눌리자마자 처음 보는 낯선 곳으로 이주시키고,


저 멀리 보이는 목적지에 2억 명의 다른 이들보다 앞서 1등으로 도착하지 못하면,


죽어버린다고 협박합니다. 부조리하지요.


심지어 그렇게 2억 대 1이라는 말도 안 되는 경쟁률을 뚫어내고 시작된 인생의 마지막은,


그 예고조차 하지 않고 갑자기 우리 앞에 형태를 드러냅니다. 부조리하지요.


이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부조리함으로 가득 찬 인생을 사는 것은, 때로는 가치가 없어 보이는 행동 같기도 합니다.


제 아무리 유명하고 특별한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인간으로 태어난 이상 우린 모두 챗바퀴 같은 인생을 살아갑니다.


먹고 자고 싸는, 수많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해결하기 위한 행동들이 바로 그것이지요.


때문에 비슷한 하루가 반복되는 매일매일이, 때로는 감옥 안에서 살아가는 형벌 같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결국 익숙함에서 비롯되는 지루함을 견디지 못한 인류는 더 넓은 곳을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콜롬버스는 신대륙을 발견했고 인류는 지금 이 순간에도 우주의 새로운 지구를 찾기 위해 방황하고 있지요.


인간이 행하는 모든 행위의 원인은.

부조리하게 시작된, 그리고 부조리하게 마지막을 맞이할,

부조리로 가득 찬 인생 속에서,

어떻게든 삶의 이유를 찾으려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결국 모든 개인은 각자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방황하고 번민하며,

어떤 식으로든 밝고 짧게 본인의 인생을 불태우며 인생의 의미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살아갑니다.

그저 시간이 흐름에 따라

.

.

.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제 인생에서 가장 밝고 짧게 타올랐던 순간은 2억 명과 경쟁하던 그 순간이군요.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전 인생의 의미를 찾지 못했습니다.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제 인생의 주도권은 시간에게 있는 듯 합니다.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전 산다는 것의 이유는 죽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

.

.



소설의 주인은 독자고, 메타는 언제나 시장을 따르기에 시대의 유행은 언제나 독자로부터 비롯된다고 생각합니다만,

최근들어 장르가 한 쪽으로 몰리고 있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나쁘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익숙함에서 비롯된 지루함에 싫증이 나신다면, 삶의 의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이 될 때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 지 고민이 된다면, 주저하는 당신의 모습에 불안해 질 때면,

한 번 읽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매일 연재하려고 합니다. 한 번만 읽어보신다면,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거라고 확신합니다.


지금 이 문장을 읽는 당신과 내일도 눈을 마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부디 메리크리스마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체 커뮤니티 게시판 이용 안내 Personacon 문피아운영자 22.01.05 464 0
29960 판타지 망나니의 능력은 이야기를 읽는다. Lv.5 소판 24.06.19 10 0
29959 감상요청 서른이면 죽는다 Lv.4 돌돔소짜 24.06.18 17 0
29958 감상요청 이웃집 개냥이 Lv.3 J이레 24.06.16 29 0
29957 기타장르 본격 퓨전 개그 액션 판타지 feat 각종 패러디 Lv.6 Mong글이 24.06.15 21 0
29956 감상요청 흙수저의 성공기 Lv.5 마스터군주 24.06.09 52 0
29955 감상요청 첫눈에 반한 그녀, 알고보니 예지몽을 꾼다... Lv.8 고망독새 24.06.02 62 0
29954 감상요청 6월 내 완결. 판타지 소설 감상 요청 드립... +3 Lv.7 hunaQ 24.05.31 179 0
29953 감상요청 이세계 판타지장르 30화 넘긴시점에서 감상... Lv.5 범고양이 24.05.30 61 0
29952 감상요청 몬스터와 함께 떠나는 여행 Personacon 버니바 24.05.30 33 0
29951 감상요청 제갈세가의 둘째아들이 되었다. Lv.12 가스파초 24.05.24 54 0
29950 판타지 이단심문관의 재시작 Lv.21 히아이스 24.05.23 58 0
29949 감상요청 아포칼립스 + 현대 판타지 + 성좌물 Lv.5 멈칫금지 24.05.20 80 0
29948 현대물 색다른 현대 판타지입니다. Lv.6 턴테묘 24.05.19 194 0
29947 감상요청 정통 판타지+모험+로판+bl 비빔밥을 드셔 ... Lv.7 hunaQ 24.05.17 188 0
» 감상요청 모두, 부디 메리크리스마스! Lv.3 Christ.M.. 24.05.15 166 0
29945 감상요청 먼치킨 사이다물에 질리신 분들께. Lv.9 봉봉멍멍 24.05.14 94 0
29944 감상요청 형님들!!! Lv.3 대팔2 24.05.12 82 0
29943 스포츠 축구 고인물의 감독 도전기 Lv.16 으헹헹헹헤 24.05.10 146 0
29942 감상요청 영웅의 삶이란 과연 무엇인가? Lv.5 김갓현 24.05.09 71 0
29941 감상요청 이세계 판타지물 감상요청드립니다. Lv.34 서선생 24.05.08 89 0
29940 감상요청 자극적이고 가벼운 제목에 지친 분들에게 ... Lv.9 봉봉멍멍 24.05.08 100 0
29939 감상요청 여러분이 상상하는 지옥은 어떤 곳인가요? Lv.2 김줄리 24.04.30 223 0
29938 감상요청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2편 Lv.1 불국곰 24.04.30 93 0
29937 감상요청 19금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Lv.1 불국곰 24.04.27 121 0
29936 감상요청 추리물의 시대는 정녕 끝난 건가요 Lv.5 우측염좌 24.04.25 221 0
29935 감상요청 수상하리만치 헌터에 대해 잘 아는 여고딩... Lv.5 멈칫금지 24.04.25 93 0
29934 감상요청 부업이 재벌 3세 친구다, 감상 요청드립니다. Lv.56 꿈가득남 24.04.23 102 0
29933 감상요청 소환카드로 역대급 주술사 감상 요청 드립... Lv.9 4회차초인 24.04.21 196 0
29932 감상요청 유비의 후손. 조상이 못 이룬 패업에 도전... Lv.12 한량백수 24.04.17 90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