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7 두드려만듦
작성
19.08.12 23:55
조회
90
벌써 좀 된 영화죠? 이상한 구설수까지 있어서 손이 잘 안가던 작품입니다.


하지만 왠지 이런 영화가 땡길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럴 때 보는 영화는 늘 만족스럽습니다.

예술이란 뭔지 생각하게 하는 영화였습니다.

그곳에서 모두가 다른 방식으로 꿈을 향해 나아갑니다.

그들 모두 예술이라는 것에 한발씩 걸치고 있지만 누구도 그게 뭔지 잘모르는것 같았습니다. 다들 우왕좌왕하고 시끄럽고 불안해할뿐. 꿋꿋이 나아가는 사람은 없습니다.


마이클 키튼이 연기하는 리건은 물론이고 그의 제작자인 친구, 그리고 에드워드 노튼이나 나오미 와츠가 연기하는 인물들조차 모두 한발씩 예술이라는 것에 발을 걸친 채 이리저리 부딪히며 나아갑니다. 모두가 누군가에게 인정받고 싶어 발버둥치고 있는것처럽 보였습니다.


요즘 세태를 가장 잘 대변하는 리건의 딸조차 예술 비스므리한걸 합니다. 휴지에 점을 찍어놓는 단순한 작업을요.

그녀는 트위터의 위력을 잘 알고 있어요.

아버지가 죽을뻔한날 그녀는 트위터 계정을 만들죠. 예술에 있어서 대중의 맹목적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니까요.


무엇이 예술적 성취일까요? 슈퍼히어로 시절의 리건은 절대 아닌듯합니다. 그런데 그가 만든 연극무대는 예술적 성취라 부를 수 있을까요? 단지 유명 평론가가 그것은 예술이다. 라고 말해줘서?


저는 오히려 마지막장면에서 리건의 얼굴을 감싼 붕대의 모양이 버드맨의 마스크와 닮은것에서 무언가를 느꼈습니다. 그는 그토록 처절하고 절박하게 예술을 추구했는데 사람들은 연극 그 자체보다 그의 기행에서 오는 광기에 열광했습니다.


역설적으로 리건의 연극은 과거 그가 그토록 부끄러워했던 과거의 영광, 즉 버드맨의 흥행과 본질적으론 같은 방식로 흥행했습니다. 그것은 흥행보증수표인 주연배우, 노이즈 마케팅, 피와 폭력에 대한 대중의 관심.


저는 이 영화에서 점잖빼고 앉아있는 브로드웨이 관객들과 히어로무비에 열광하는 소위 '여드름난 코찔찔이들' 사이에는 하등의 차이도 없다는 걸 보았습니다. 감독이 그걸 의도했는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요.










Comment ' 3

  • 작성자
    Lv.17 아마나아
    작성일
    19.08.12 23:59
    No. 1

    버드맨, 히어로 영화인 줄 봤다가 끝나고 고뇌하게 만든 영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이통천
    작성일
    19.08.13 07:18
    No. 2

    마이클 키튼. 베트맨 개봉전에 듣보개그맨이라고 욕먹고.
    개봉하고서는 조연들에 가리고.
    웃기게도 배트맨하차하고 시리즈망한후에 인정받은 특이한 주인공.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지드
    작성일
    19.08.14 00:08
    No. 3

    마이클 키튼도 에드워드 노튼도 연기력이 미쳐서 인상깊은 영화죠. 공허한 성공과 인정..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43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6,467
246673 쪽지로 신규작품 홍보해도 되나요? NEW +1 Lv.20 義香道 10:51 4
246672 요새 몇몇 소설들을 보면서 무릎을 칩니다. NEW +2 Lv.64 百花亂舞 06:41 77
246671 PSACAL님의글에 대한 의견. NEW +5 Lv.16 마법사로이 06:03 55
246670 휴대폰으로 내선호작누르면 인터넷연결이 원활하지않습니... NEW Lv.61 부담백만배 04:30 9
246669 소설의 절대적 사실 - 독자는 작가보다 수준이 낮다. NEW +14 Lv.20 pascal 19.08.17 147
246668 진짜 좋아하던 작가님의 작품퀄이 떨어지면? NEW +2 Lv.20 pascal 19.08.17 88
246667 성인작품은 작품이라고 불릴 수 없죠. NEW +5 Lv.20 pascal 19.08.17 107
246666 소설 찾아주세요!! NEW +4 Lv.40 화로산 19.08.17 41
246665 저작권 관련 질문. NEW +2 Lv.16 흰구름도사 19.08.17 55
246664 이번 19금 관련 조치는 이해안되네요. NEW +12 Lv.48 Nopa 19.08.17 251
246663 BL을 좋아하는 사람은 이상성욕을 가진 사람이다? +37 Lv.48 gior 19.08.17 247
246662 투베 주작글 작가 변명이 말이 안되는 EU +2 Lv.13 에인저 19.08.17 276
246661 보던소설이 사라졌네용.... +5 Lv.37 성냥소년 19.08.17 183
246660 작가란. +2 Personacon 볼께요 19.08.17 151
246659 궁금한게 유료화 회차가 왜 무료분보다 이전으로 설정되요? +6 Lv.56 올렘 19.08.16 179
246658 허니문은 되고 문피아는 안 된다? +15 Lv.26 바라기라기 19.08.16 317
246657 요새 재밌게 읽고 있는 무료작품. +1 Lv.74 슬로피 19.08.16 160
246656 기대하고 있는 작가분. +3 Lv.74 슬로피 19.08.16 196
246655 ALLA작가님 요새 뭐하심? +6 Lv.47 위드엘 19.08.16 255
246654 이번 문피아의 행동은 방통위 지시사항도 아닙니다 +12 Lv.21 아스퍼거 19.08.16 322
246653 요새 bj물 많던데 보기 나만 불편하나요? +7 Lv.47 헬레니즘 19.08.16 191
246652 고지보딩 섹지보스털 중딩보직군영 +41 Lv.36 burn7 19.08.16 695
246651 비밀글 조작 의혹에 대하여 +19 Lv.2 드럼스타 19.08.16 920
246650 볼륨버튼으로 스크롤기능에서 불만사항1 Lv.56 올렘 19.08.16 28
246649 약먹은인삼 작가님은 어떻게 된거에요? +9 Lv.40 뿌잉1뿌잉 19.08.16 392
246648 왜캐 브로맨스를 못읽겟지... +7 Lv.40 뿌잉1뿌잉 19.08.16 130
246647 TV를 보다가 화가 나서.... +10 Lv.32 고룡생 19.08.16 239
246646 비밀글 주작. +10 Lv.6 dmsdkdyd.. 19.08.16 257
246645 orz.... 하드 하나가 또 간 것인가.... +9 Personacon 적안왕 19.08.16 9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