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22 pascal
작성
24.04.21 16:39
조회
98
가끔 그런 생각이 들곤 해요.

글을 쓰고 하나의 세계를 만드는 걸 좋아하는 건 정말 개이득인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당장 축구를 좋아했다면 전 늙어서 축구를 할 수 있었을까요? 조기축구는 할 수 있을지언정. 축구선수가 되는 꿈은 꾸지도 못했겠죠.

그런데 글쓰기는. 일하는 중에도 짬을 내 글을 쓸 수 있고. 잠자리에 누워 상상을 하며 이야기를 전개시켜나가고 퇴고를 하죠.

얼마나 운이 좋은걸까. 라는 생각을 해요. 아직 한창 일을 할 나이고. 수십년간 일을 하겠지만. 그 뒤에도 큰 걱정은 없네요. 그저 그 때가 되면 글을 쓰는 시간을 늘려서는 더 많은 작품을 쓸 수 있겠지. 라는 생각뿐입니다.

가끔 다른 글들을 읽을 때면...사실 안 읽습니다. 후진 건 안 읽는 주의라. 도스토예프스키 등의 글들 빼고는 잘 안 읽죠.

그래도 어쩌다 추천에 올라온 글들을 한 두편 읽다보면. 아쉬운 점이 많네요.

거울을 보고 우리 자신에 대해서 글을 썼으면.. 그러면 분명 더 올바른 사람의 모습을 써내려강 수 있을텐데.

누군가 인간은 그래야한다로 정의된. 예능프로나 낙서로 정의된 인간은 그래야한다. 올바른 인간은 그래야한다. 이런 거 말고.

범죄사건으로 정의된 사이코패스에 대해서. 사이코패스는 이렇다. 이런 언론에 의해. 혹은 매체에 의해 간편하게 정의된 사이코패스 말고.

거울을 보고 사이코패스가 무엇인지. 사람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느끼고. 자신의 일기장을 써내려가면서 느끼도 인물을 만들어낸다면. 당장은 구려도. 훗날 좋은 인물을 써내려갈 수 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 아쉽네요.

그리고 게시판이 자유로워진 게 저로서는 좋은 일이지만. 아쉬운 일이네여. 이전에 꽉 막힌 게시판 때 블랙을 당했던 차라. 지금의 게시판이었으면 아주 예의바른 게시글이 아니었아 생각하지만요. 사실 그 당시의 기준으로도 전 제 글이 블랙이 아니었다보지만요.

어쨌든 좋은 시대 아니겠습니까?

글 하나 쓴다고 굶는 시대도 아니고. 잘만 어떻게 잘만 써내려가면 돈줄도 생기는 시대니까요.

개다가 도스토예프스키처럼 쓰지 않아도. 대중의 니즈만 파악해서 얼추의 글로 올려도 돈이 벌리는 이 시대 아니겠습니까.

즐겁게 글 쓰고 다들 돈도 많이 버시길 바랍니다.

더 나아가면 문학적 성취도 이루시길 바라겠습니다



Comment ' 2

  • 작성자
    Lv.22 치맥세잔
    작성일
    24.04.21 16:55
    No. 1

    그 말이 맞습니다.
    소설을 읽기만 하면 그저 소비층이 될 수밖에 없고 자기만의 상상을 펼칠 수 없어요.
    글을 읽을 때 느껴지는 갈증과 만족감은 글을 쓸 때의 만족감보다 못 하더라구요.

    글쟁이들은 그 마약과도 같은 중독성에 매료되면 평생 글을 쓰게 됩니다.
    돈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큰 가치도 있으니, 먹고 살 만큼 벌고 있으면 베푸는 데도 신경을 쓰는 게 중요한 거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3

  • 작성자
    Lv.80 크라카차차
    작성일
    24.04.21 18:27
    No. 2

    그런 글에다 악플달고 다니는 놈들이 있지...글 수준이 낮고 개연성이 떨어져도 이제 막 시작하는 작가들이 그런거 다 챙겨가면서 어떻게 수백편을 연재하냐? 글도 자주 오래 쓰다보면 폼이 올라오고 그땐 개연성도 재미도 다 잡는 좋은 글을 쓸수있는거지 그런 희망까지 박살내려고 하는 악플러들..ㅋㅋ 본인들은 일기 한줄 못쓰면서 열심히 연재하는 작가들에겐 존나 말 쉽게하는애들... 그걸 삭제하고 댓글 못쓰게했다고 징징대는애들...지들이 무슨 국어선생님이라도 되는줄아나 작가를 가르치려드는놈들...ㅋㅋ 그렇게 개연성 잘 잡고 설정 잘 하고 단점이 잘 보이면 본인이 글쓰면되겠네 존나 끝내주는 글나오겠네

    찬성: 5 | 반대: 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4544 이런 느낌의 웹소설도 있나? +5 Lv.37 트수 24.05.19 230
254543 1558인가 미국떨어진거 작품 어디감? +3 Lv.64 문피아모야 24.05.18 283
254542 작중인물의 지능은 작가의 지능을 넘지 못한다. +14 Lv.58 킹조 24.05.17 307
254541 우울할 때는 뭘 하는 게 좋을까요? +14 Lv.41 의향도 24.05.16 211
254540 가입날짜는 어떻게 봐요? +3 Lv.94 dlfrrl 24.05.16 151
254539 어정쩡한 소설들은 왜 인기 없는지 이유를 모르는건가? +1 Lv.62 헌신의유생 24.05.16 310
254538 그래도 공모전 영향인지 +2 Lv.72 천극V 24.05.16 347
254537 1렙 추천글 하나 튀었네 ?? +1 Lv.67 검은돛배 24.05.15 174
254536 1렙 추천글.. ㅋㅋㅋㅋㅋㅋ +7 Lv.67 검은돛배 24.05.15 219
254535 실드를 치려면 제대로 치던가 +13 Lv.98 念願客 24.05.15 267
254534 영단이 사라졌다. +3 Lv.72 한나33 24.05.15 161
254533 힐링수선전 비공개 됐네. +5 Lv.22 치맥세잔 24.05.15 376
254532 문피아에게 건의한다 +1 Lv.59 뷔니 24.05.15 161
254531 공모전 추천글 적는 1렙들아. +15 Lv.99 루나갈매기 24.05.14 329
254530 아무리 생각해도 공모전 시상 기준 말도 안됌 ㅋㅋㅋ +3 Lv.96 24.05.14 334
254529 생애 처음으로 받은 후원금이 광고라니... +10 Lv.22 단산자 24.05.13 266
254528 망할 권력급 +4 Lv.84 검이달빛에 24.05.13 192
254527 문피아 맛탱이 간게 무베만 봐도 느껴지네 +2 Lv.96 24.05.12 420
254526 작품이 이렇게 많어서 검증이 가능 한가요? +2 Lv.89 사월이아빠 24.05.12 225
254525 작품추천 심각하네요. 레벨 5미만 글들이 수두룩. +8 Lv.22 치맥세잔 24.05.12 257
254524 아 기똥찬 삼국지물 없나 +7 Lv.93 아린날 24.05.12 124
254523 공모전 추천글 추하다 추해.. +2 Lv.67 검은돛배 24.05.11 234
254522 근데 굳이 분량 안쌓일때 읽는 이유 있나 +7 Lv.37 트수 24.05.11 209
254521 공모전 추천탭 물관리 안되긴 하네 +2 Lv.12 다랑어밥 24.05.11 133
254520 역하다 역해 +7 Personacon 숫제괴물 24.05.11 216
254519 그래도 공모전이라고 활기찬 느낌이 드네요 +1 Personacon 맨닢 24.05.11 98
254518 기다리는 작가님의 글이 안 뜰 때... +7 Lv.51 희치 24.05.11 148
254517 Ai가 딥페이크까지 쓰는 시대인데 +15 Lv.24 별랑(別狼) 24.05.11 234
254516 정말 이상해요 +2 Lv.17 짬뽕라면7 24.05.11 136
254515 뎃삭에 차단 흠. +1 Lv.95 aiur3755 24.05.11 11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