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68 그믐달아래
작성
24.04.03 00:57
조회
271

제목 : 리스폰만 되던 나는 먼치킨이 되고 싶어!

작가 : 그믐달아래

출판사 :


생각했던 것보다 읽어주시는 분들이 적은데, 재미가 없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뭐라도 댓글이 달려 있으면, 이게 재미가 없어서 인기가 없는지, 글을 못써서 인기가 없는지 알 수 있을 듯 한데, 아무도 댓글조차 달아주시지 않아서요.

글 쓰는 능력이 발전하고 싶은데, 반응이 없으니 전혀 방향도 잡지 못하겠네요.

그러니 혹시 괜찮으시다면 한 번 읽어보시고 비평 부탁 드립니다. 


https://novel.munpia.com/397631


Comment ' 2

  • 작성자
    Lv.44 Gmm
    작성일
    24.04.03 22:52
    No. 1

    그냥 웹소설 읽는걸 좋아하는 순수 독자라 심도깊은 비평은 못하지만 참고만해주세요.

    소개글 읽고 한번, 첫 문단 읽고 한번 뒤로가기 하고 싶었어요.
    제목/소개글/표지 그 어디에서도 서부물인걸 알려주고 있지 않네요.

    독자들은 제목과 표지를 보고 작품을 클릭합니다.
    '축구천재' '탑스타' '삼국지' '세종대왕' 등등 이런 키워드가 들어간 제목은 소개글을 보지 않아도 어떤 내용일지 상상이 너무나 잘되죠.
    그런 작품들은 바로 첫화를 읽기 시작해서 취향이면 계속 읽고 아니면 드랍합니다.

    그런데 모든 작품 제목에 이렇게 명확한 키워드가 들어있는 건 아니죠.
    그래도 클릭해 볼때가 있어요.
    순위도 높고, 작가 이름도 왠지 낯이 익고, 재밌을것 같은데? 싶을때요.
    이럴 때는 꼭 소개글을 읽어봅니다.
    이 글이 어떤 재미를 줄 수 있을지 미리 알고싶거든요.

    내가 선호하는 장르인가? 사이다 물인가? 아님 성장물? 착각계?

    소개글 까지 읽고나서도 이 글이 어떤 재미를 줄지 예상이 안간다면 바로 뒤로가기를 눌러요.
    세상에는 재밌는 것들이 너무 많은데, 재밌을지 없을지도 모르는 글을 보느라 시간을 낭비할 순 없잖아요. 차라리 예전에 봤던 명작을 한번 더 정주행하고말지.

    그런 의미에서 이 작품은 무슨 재미를 줄지 상상이 잘 안돼요.

    처음 제목을 봤을땐 '리스폰' 이라는 키워드가 있길래 주인공이 게임 NPC나 몬스터인가? 했어요. 좀 아리까리해서 들어가서 소개글을 읽어보니, 길게 적어두시긴 했는데 딱히 정보값이 없더라구요.

    '리스폰 능력'
    '오랜 세월 생존만 했던 평범한 주인공'
    '초인이 되려고 한다.'
    '그 과정에서 만나게 되는 사람들'
    '각자의 욕망과 정의 찾아나가는 인생사'

    장르가 특정되는 부분이 없었어요. 판타지, 현대 판타지, 헌터물, 게임물. 배경이 어떻게 바뀌어도 다 성립 가능하잖아요.

    거기다 소개글인데 독자에게 말을 거는듯한 느낌이라 한번 흠칫했구요. (뭔가 4의 벽이 깨지는 느낌? 옷가게 들어가려고 했는데 가게 점원이 마중나와있는 느낌이라 좀 부담스러웠어요. 이건 저만 그런걸수도 있으니 참고만 해주세요.)

    그리고 소개글에 작가가 초보라는 말도 불필요한 것 같아요.
    독자는 작가가 처음 글을 쓰든, 유명 작가든 글만 재밌으면 되거든요. 그런데 초보작가라고 명시해버리니 읽기도 전에 글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하는 느낌이 들어요.
    일단 독자가 첫화를 클릭하기 전까지는 무조건 읽고싶게끔 만드는게 중요할 것 같아요.
    베스트 도전에 있는 작품 소개글/제목/표지 참고해보시구요.

    일단 계속 이어서 말하자면, 대충 게임물이겠지 생각하고 첫화보기를 클릭했는데요. 첫 문단부터 상상했던 분위기랑 달라서 길을 잃었네요.

    같은 게임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다고 해도 서부물은 좀더 특수한 분위기잖아요. 적어도 소개글에서는 장르를 알려줘야했다고 생각해요. <서부의 합법적 핵쟁이가 되었다> 라는 작품 재밌게 읽었는데, 제목부터 아, 서부배경에 게임물. 레데리 느낌인가? 이렇게 세계관이 그려진채로 작품을 클릭하게 되잖아요.

    이게 좋은 점이 일단 그 장르를 선호하거나 호기심이 있는 사람들이 작품을 클릭할테고 당연히 연독률도 높겠죠. 반면 작가님 작품에는 제목과 표지에서 서부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클릭할만한 포인트가 없어요. 그나마 던전, 게임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클릭할텐데 1화 보고 원했던 장르랑 달라서 뒤로가기 할거구요. 아마 2화랑 1화 조회수 차이가 많이 나는 이유도 그게 크다고 생각해요.

    작가님이 쓰고자 하는 장르가 있으실거잖아요.
    일단 그 장르를 선호하는 독자들이 유입되게 하는게 중요할 것 같아요.
    그래야 독자 반응에서 좀 더 정확한 피드백을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서부물을 그닥 선호하진 않아서, 글 내용에서 비평을 드리긴 어려울 것 같네요.
    다만 첫문단에서, 마차...동어 반복이 좀 거슬리긴 했어요.
    그리고 주인공이 도망치는 쪽인줄 알았는데, 대사를 보니 쫓는 입장이어서 순간 헷갈렸구요. 시점이 조금 왔다갔다 하는 느낌이네요.

    문장은 짧아서 좋은데, 이런 헷갈리는 부분때문인지 술술 읽히지가 않아요.

    만화를 보면 새로운 장면이 시작될때나 상황이 바뀔때 꼭 전체 샷을 보여주잖아요.
    그런데 작가님 글에선 그 전체샷을 보여주는 과정이 빠져있는 것 같아요.

    예를들어, 두명의 등장인물이 A, B가 나란히 서서 공원을 걷고있다고 해봅시다.
    카메라가 A의 얼굴을 클로즈업했어요.
    A는 왼쪽을 보며 "안녕!" 이라고 하네요.

    이때 A는 B에게 인사를 하는 건가요? 아니면 우연히 마주친 누군가에게 인사를 하는 건가요? 다음 장면이 나오기 전까지는 알수가 없죠. 우리는 그동안 그 두가지 가능성중에서 계속 고민해야합니다.
    만약 처음부터 A와 B가 어떤 모습으로 서있는지 보여줬다면 고민할 필요 없겠죠.

    독자 입장에서 이 글의 첫화 첫 대사부터 이런 고민에 빠져야했어요.
    잭의 대사로 시작하는데 읽는 시점에선 말하는 사람이 누군지를 몰라요.
    그가 말하는 '지호'라는 인물도 주인공인지, 등장인물인지 알수가 없어요.
    다음 대사를 읽고서야 알게되죠.

    아, 지호라는 인물이 주인공이겠구나.
    그런데 에드워드는 또 누구야.

    읽어나가면서 자꾸 고민에 빠지게 돼요.
    총과 마차가 나오는 걸 보니 서부물인것 같은데 마갑이랑 기사는 왜 나오는거지? 하고...
    사실 저는 여기서 읽다가 말았어요. 생각해보니 서부물이 아닐수도 있을 것 같은데, 아니면 죄송합니다ㅠ

    아무튼 부족한 비평이지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찬성: 4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8 그믐달아래
    작성일
    24.04.04 07:48
    No. 2

    자세히 적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가장 놓치고 있었던 부분이군요. 고민해서 바꿔야겠어요. 좋은 하루 되세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5645 비평요청 '이세계에서 죽기살기로 귀향한다' 관심 부탁드립... Lv.34 서선생 24.05.08 187 0 / 0
5644 비평요청 첫 작품입니다. 여러 의견 부탁드립니다! Lv.9 봉봉멍멍 24.05.08 213 0 / 0
5643 판타지 강한비평 부탁드리겠습니다. Lv.3 하루가길다 24.05.08 94 0 / 0
5642 비평요청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2편 Lv.1 불국곰 24.04.30 219 0 / 0
5641 비평요청 19금 [성녀는 오늘도 잘 수 없다] 비평 부탁드려요 Lv.1 불국곰 24.04.27 122 0 / 0
5640 비평요청 현질강호 비평 요청 드립니다. Lv.10 雨影 24.04.25 428 0 / 0
5639 비평요청 '눈 떠보니 천재 퇴마사' 비평 부탁드려봅니다. Lv.10 고프맨 24.04.25 113 0 / 0
5638 비평요청 <그림자속의아이>연재중 비평부탁드려요 +1 Lv.4 잠자는라마 24.04.23 132 0 / 0
5637 스포츠 '천재투자자가 축구단을 맡았다'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2 수청동뽁이 24.04.17 315 0 / 0
5636 비평요청 유비의 후손. 조상이 못 이룬 패업에 도전하다. 가... Lv.12 한량백수 24.04.17 104 0 / 0
5635 비평요청 돌아온 초보 작가의 신작! 강호의 숨은 고수님들께... Lv.17 집밥전문가 24.04.17 98 0 / 0
5634 비평요청 피의 나무 비평 부탁드립니다. Lv.2 나비선생님 24.04.13 124 0 / 0
5633 현대물 국가대표 흑마법사 비평 부탁드립니다. Lv.46 나쵸칩 24.04.08 234 0 / 0
5632 비평요청 연재라는게 쉽지 않네요. +4 Lv.20 아사니 24.04.06 570 0 / 0
» 비평요청 읽어주시는 분도 적고 아무런 댓글도 없어서 비평 ... +2 Lv.68 그믐달아래 24.04.03 272 1 / 0
5630 비평요청 정말 형편 없는 글인지, 한 번 봐주세요. +2 Lv.65 녀르미 24.04.01 340 1 / 0
5629 비평요청 아포칼립스 속 바바리안은 세계정복을 꿈꾼다 비평... Lv.9 땅땅땅3 24.03.29 318 0 / 0
5628 현대물 '세상의 끝에서 기다릴게' 작품 비평 부탁드리겠습... Lv.5 소판 24.03.26 308 0 / 0
5627 비평요청 재생 능력자가 무기를 만듦 평가 부탁드립니다. +2 Lv.16 류으으으크 24.03.21 140 0 / 0
5626 스포츠 그라운드의 외계인 매력적인 A급 소재 B급 전개 C... Lv.95 쿠리쿠리리 24.03.19 147 1 / 0
5625 현대물 탑 매니지먼트 +1 Lv.87 py****** 24.03.17 283 3 / 4
5624 비평요청 [조선에서 뽈 좀 차게 했을 뿐인데] 비평 요청드립... Lv.13 비냉물냉 24.03.14 84 0 / 0
5623 비평요청 다리 없이 시작하는 이면 세계 라이프 절찬리 연재... Lv.16 류으으으크 24.03.14 54 0 / 0
5622 비평요청 인생 망한 30대가 던전에서 희망을 제련함 비평 부... Lv.13 물먹은의자 24.03.13 64 0 / 0
5621 비평요청 어느 날, 우주에서 온 돌 하나가 세상을 뒤집어 놓... Lv.13 글로코리아 24.03.01 85 0 / 0
5620 비평요청 19금 북한 소설입니다. 리얼한가 비평 좀..... Lv.17 이진수tm 24.02.23 126 0 / 1
5619 비평요청 이세계에서 고우슛 비평요청 부탁드립니다. +1 Lv.9 신올림포스 24.02.22 109 0 / 0
5618 판타지 독자님이시여, 평가를 부탁드리나이다! Lv.13 비냉물냉 24.02.21 72 0 / 0
5617 현대물 현대판타지입니다.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6 정훈은 24.02.16 77 0 / 0
5616 비평요청 정통 역사소설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Lv.5 죽의장막 24.02.12 79 0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