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꾸 준 함

작성자
Lv.7 석류하늘
작성
19.09.03 19:17
조회
225


글은 정말 알다가도 모를, 물 속 같습니다.



해변의 찰랑찰랑 간지럽히는 잔잔한 파도처럼 쉽게 글이 써지다가도,


심해의 그 무언가를 끄집어 내는 것마냥 어렵고 힘들고 안써질 때도 있습니다.


어제인지 언제인지 몰라도 선호작 해주셨던 한 분이 떠나셨네요.


한 분이 취소를 하셨지만, 백 명이, 천 명이, 만 명이 떠나간 것처럼


마음에 바람 구멍이 나는 것만 같습니다.


한 분, 한 분 정말 소중한데요.


글이 잘 써지지 않아,

 연재주기가 한 없이 늘어나버리네요.


 힘 없는 자신의 모습이 마음의 물결에 비춰집니다.



으 으, 한심 하도다...



나의 나태여, 가을 바람타고 어디론가 날아가 버리거라.





Comment ' 9

  • 작성자
    Lv.12 금사화
    작성일
    19.09.03 21:03
    No. 1

    저도 유독 글이 잘 안 써지네요. 컴퓨터 앞에 앉아서 멍때리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7 석류하늘
    작성일
    19.09.03 21:22
    No. 2

    아차 하면, 23시 59분. 다음 날이 코 앞이죠. 하핳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운명님
    작성일
    19.09.03 21:48
    No. 3

    아, 가을바람이 아직 안와서 그런가..
    나태가 떠나질 않는군요..
    파김치처럼 축 늘어지네요...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1 뚱닭
    작성일
    19.09.04 00:16
    No. 4

    허허~ 쉬엄쉬엄 하시지요. ~@ㅅ@~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 두드려만듦
    작성일
    19.09.04 01:42
    No. 5

    힘내세요! 선작이나 조회수를 신경안쓰는 건 불가능 하지만 가급적 글 자체에 집중하려 하면 조금 낫더군요. 저는 습작 단계라 생각하고 마음 비웠습니다. 흥행이 좋건 나쁘건 완결까지 가면 그만큼 쌓인거라 믿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 훼단
    작성일
    19.09.04 11:21
    No. 6

    저도 투잡을 뛰어야 가정이 유지되는 상황에 글을 써보자는 욕심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하루에 자는 시간이 네시간 밖에 안되는 터라 글을 쓸 시간은 더더욱 적지요^^;; 일하는 틈틈이 담배 태우는 시간 밥먹는 시간에 모바일 천지인 자판으로 폴라리스에 한자 한자 적어나가다보니 집중도 안되고 진도도 나가지 않네요 비축본으로 버티고 있는데 이게 언제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선호와 추천이 저를 힘나게 해주는데 한분이라도 빠져나가면 대체 어떤 것이 문제 였을까 하는 심한 자괴감에 빠져들기도 합니다. 완벽히 작가님을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공감은 해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힘내십시오.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느림뱅이
    작성일
    19.09.05 15:13
    No. 7

    제가 요즘 매일매일 느끼는 감정이군요. 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 구지검
    작성일
    19.09.06 09:52
    No. 8

    저도 육아 하며 밥벌이 하며 글쓰는 시간은 부족하고
    눈치도 보이는데 겨우 시간을 내도 글이 잘 안써지더라구요
    글과 댓글을 보니 참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습니다 ㅜ.ㅜ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7 훼단
    작성일
    19.09.06 10:16
    No. 9

    동지를 만났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543 한담 제 글이 그렇게 고구마에 발암인가요..ㅠ +9 Lv.37 월혼(月魂) 19.09.10 255 0
153542 홍보 [홍보/판타지] 마드라드의 나비는 폭풍을 부른다 Lv.9 아라운 19.09.09 55 0
153541 한담 연참대전 신청은 어떻게 하는건가요? +1 Lv.7 이웃집토리 19.09.08 89 0
153540 한담 집중에 돌입하는 과정 +4 Lv.50 호균(晧均) 19.09.08 111 1
153539 한담 그냥 말해보는 연참대전 현황. +2 Lv.35 아휀 19.09.08 132 1
153538 한담 태어나서 처음으로 소설 써봅니다. +4 Personacon 뮤메이커 19.09.08 137 4
153537 한담 선독자 쪽지를 보내야 할까요? 말아야 할까요? +4 Lv.12 트로그 19.09.06 155 0
153536 요청 작품제목좀 찾아주세요 Lv.32 열심히봄 19.09.06 49 0
153535 한담 글을 쓰고 있는데 현재 진행된 스토리보다 그 후에... +8 Lv.7 이웃집토리 19.09.05 138 0
153534 홍보 [현판/환생의축복] 빌더버그그룹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Lv.33 왕고릴라 19.09.03 76 0
» 한담 꾸 준 함 +9 Lv.7 석류하늘 19.09.03 226 0
153532 한담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2 Lv.7 이은현 19.09.03 91 0
153531 요청 설정하는데 걸리는 시간 +8 Lv.27 간장공장장 19.09.02 161 0
153530 요청 연재게시판 관련 질문있습니다. +6 Lv.9 두드려만듦 19.09.02 107 0
153529 한담 델로아 전기 호질이라는 작가분. +5 Lv.34 Jura 19.09.01 242 0
153528 홍보 [일연/추리, 판타지] <토끼 탐정단> 홍보합... Lv.4 아테르 19.08.31 50 1
153527 한담 처음으로 1화짜리 단편이 아니라 장편을 완결냈습... +10 Lv.9 운명님 19.08.31 160 4
153526 요청 제목 좀 알려주십시요!!!! +4 Lv.62 햇살꼬막 19.08.30 72 0
153525 한담 잘 못쓰지만 글쓰는게 재미있네요. +13 Lv.12 고산송하 19.08.30 148 0
153524 한담 스카이 국문과 다녔던 친구를 만났습니다.. +6 Lv.7 구지검 19.08.30 247 1
153523 홍보 ' 아모르 살사 (Amor Salsa) ' 홍보 합니다. Lv.13 초심가 19.08.30 58 0
153522 요청 제목좀 알려주세요.... +4 Lv.31 k3307_ea.. 19.08.30 52 0
153521 한담 글은 너무 어렵네요 +3 Lv.17 검술매니아 19.08.29 141 0
153520 요청 제목 좀 알려주십쇼 도와주세요 ㅠㅠㅠ Lv.4 n5156_dk.. 19.08.29 84 0
153519 홍보 [일연/현판] 다시 홍보합니다^^; Lv.9 운명님 19.08.28 89 0
153518 요청 제목 기억이 안납니다... Lv.4 n5156_dk.. 19.08.28 64 0
153517 요청 제목이 기억이 안나서.. +2 Lv.44 fundi 19.08.28 80 0
153516 한담 연참대전 참가해보려는 초보인데요.. +1 Lv.4 파랑강 19.08.27 212 1
153515 한담 연재도 안 끝났는데 텍본이 +2 Lv.17 김무럭™ 19.08.27 245 0
153514 홍보 [판타지] 동 화 풍 +3 Lv.7 석류하늘 19.08.26 83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