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발할라 사가 간략 감상

작성자
Lv.55 이문인
작성
18.02.16 12:11
조회
2,295

제목 : 발할라 사가

작가 : 취룡

출판사 : 문피아 연재


현재 무료 부분 감상하다가 벌써부터 감상을 쓰고 싶어져서 글 올립니다.

 

이 글은 좋은 글입니다. 

작가님은 여러가지 재미있는 재료들을 잘 엮어서 작품을 엮어어내었습니다.


먼저 다른 세상으로 넘어가는 환생물스러운 부분으로 시작하고, 여기서 주인공이 프로게이머였고 놀라운 위업을 세웠다는 점을 이 작품 내부의 ‘사가’라는 고유 설정을 통해서 주인공이 발휘하는 활약에 설득력을 부여합니다. 사가는 북유럽에서 영웅들의 전승과 설화를 나타내는 단어로, 취룡 작가님은 그 사가, 이야기 자체가 인물들의 고유한 초능력으로 설정했습니다. 

게임과 관련되어 있고, 게임 시스템스러운 부분은 일단 주인공이 과거에 하던 롤+와우 같은 PVP가 성행하는 성장형 판타지 온라인 부분의 간략한 배경들과 함께, 당장 주인공이 도착한 발할라에서는 룬이라는 포인트를 힘 순발력 체력 마력 등의 스탯에 분배해서 역량을 키우는 부분, 그리고 스킬을 찍는 부분 등입니다. 익숙하다면 익숙한 설정이죠? 

그리고 세번째는... 군대물입니다. 네, 그거요. 대한민국 인구 절반, 너, 나, 우리의 상당수가 경험했던 그겁니다.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봤을 법한 이야기라 더 몰입이 됩니다. 우리가 아는 식으로 에피소드 하나를 풀어서 이야기하면 이런 겁니다.

내가 있는 곳이 군대입니다. 여자? 그런 거 거의 없어요! 눈 돌아보면 땀내나는 남자들이야! 그런데 거기에 예쁜 누나가 면회를 옵니다! 좋아! 아주 좋아! 선임들도 동기들도 부러워합니다! 자기네들은 자식 많은 집의 수많은 형제 중 하나라서 개인 면회는 꿈도 못꾸는데 주인공은 외동아들이니까요!  ....그 분위기가 어떨지 짐작가지 않으십니까?

 

 그 외에도 간략한 재료들이 있긴 합니다. 강처레비같은 패러디 요소 라던가. 하지만 작가님이 그냥 희한하고 재미있어보이는 소재만 가지고 글을 쓰는 게 아니고 그 재료들을 잘 엮어서 튼튼하고 즐거운 이야기의 밧줄, 줄기를 만들어나간다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이걸 무료분 중간에 읽다가 감상문 쓰고 있습니다. 무료분이라고 해봐야 30화가 안되는데, 그 초반 분량으로 제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나중 가서 전개가 무너지는 글들도 있지만, 적어도 그 ‘나중’을 확인하러 갈 정도로 마음에 차는 작품이라는 겁니다.


 두서없고 간략한 감상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이제 저한테 한번 속은 셈 치고 조금만이라도 읽고, 마음에 드시면 선호작 등록하고, 결제하시면 됩니다.

이만 물러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


Comment ' 2

  • 작성자
    Personacon 가상화폐
    작성일
    18.03.17 14:41
    No. 1

    정말 부분 부분 재미있습니다.
    가볍고, 참신하고, 그런데 반복적인 느낌에 조금...
    그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을 겁니다.
    곡 한번 보시고, 어떤지 감상해야 할 그런...
    액션 부분도 정말 간결히 잘 쓰시고요. 멋지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3 霹靂
    작성일
    18.08.25 12:36
    No. 2

    검증된 작가, 그러나 그리스신화에서부터 지루함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83 판타지 이경영 작가의 '그라니트'. 무엇이 좋은가 ... +3 Lv.5 dd68923 18.07.05 2,016 0
7782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를 읽고 +5 Lv.23 해킹 18.04.14 2,015 5
7781 판타지 시간의 발자국 리뷰-읽으면 후회하지 않을 ... +2 Lv.35 헤으응 18.03.13 2,917 4
7780 판타지 '책만보고 먼치킨'을 읽고 (스포일러가 존... +4 Lv.53 416점 18.03.12 2,152 3
» 판타지 발할라 사가 간략 감상 +2 Lv.55 이문인 18.02.16 2,296 4
7778 판타지 [감상] 삼국지 금수저 하후충전 +2 Lv.3 몽상중임 18.01.26 2,317 5
7777 판타지 물만먹어도 렙업하는 체질??!!! Lv.67 dooong 17.11.22 1,781 0
7776 판타지 재벌강점기, 불우한 시절에 들이키는 국뽕 ... +3 Lv.84 40075km 17.10.13 2,010 2
7775 판타지 신의마법사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2 Lv.78 DRAGONIX 17.08.15 2,055 8
7774 판타지 바바리안 퀘스트 +16 Lv.53 사마택 17.07.26 2,770 6
7773 판타지 회귀대제를 읽고 감상문을 씁니다. +1 Lv.78 DRAGONIX 17.07.08 1,363 2
7772 판타지 책을 읽으면 경험이 쌓인다에대한 평가 +6 Lv.77 hs***** 17.05.19 2,070 3
7771 판타지 마왕이 너무 많다 추천합니다 +2 Lv.60 코끼리손 17.05.16 2,086 3
7770 판타지 멜로디아 순례기 감상평 +7 Lv.4 gy******.. 17.05.11 1,329 3
7769 판타지 무료 선호작 베스트 4월 7일 기준 감상평 +24 Lv.35 요다니아 17.04.08 3,824 14
7768 판타지 이상세계 +1 Lv.10 사유가 17.04.02 1,636 2
7767 판타지 피도 눈물도 없는 용사 감상문. +4 Lv.72 안경서생 17.03.22 2,224 3
7766 판타지 환생좌 감상. +12 Lv.40 프랏미스 17.03.06 3,391 8
7765 판타지 카이첼님의 은빛 어비스 감상 +5 Lv.24 비가옵니다 17.02.12 2,362 0
7764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스토리 덴 ... +43 Lv.35 카르니보레 16.12.10 2,493 2
7763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 스... +19 Lv.35 카르니보레 16.11.14 2,039 0
7762 판타지 요리의 신 +6 Lv.40 종간나제크 16.11.05 2,147 3
7761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마왕이 최종... +9 Lv.35 카르니보레 16.11.01 1,904 3
7760 판타지 견마지로님의 <Wind and Grass> +4 Lv.17 천변풍경 16.10.22 2,435 7
7759 판타지 상인의 길 강추합니다. +5 Lv.29 전륜마도 16.10.03 2,459 7
7758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래 ... +3 Lv.35 카르니보레 16.09.25 1,480 4
7757 판타지 아이언&블러드 , 군왕전기를 읽고...., 문... +3 Lv.2 소름늑대 16.09.22 1,932 5
7756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엘레나... +7 Lv.35 카르니보레 16.09.18 1,814 4
7755 판타지 [미궁의 꼴통] Lv.5 독녀님 16.09.11 3,064 1
7754 판타지 무한의 마법사 감상 +15 Lv.96 강림주의 16.09.01 3,463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