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3 Christ.M..
작성
24.05.15 00:18
조회
158

여름의 매미는 3주간 운다. - 웹소설 문피아 (munpia.com)


현재 6화까지 연재했네요. 공모전에 출품한 작품이고 

문피아에선 첫 작품인 신인 작가인데 비평 한 번 부탁드려보고 싶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한 번만 읽어 보시면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유행하는 스타일이 아니더라도, 한 명 정도는 이런 문장을 쓰는 사람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방문해서 연재한 부분까지 꼭 한 번 읽어보시고 비평 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습니다.


인생은 부조리합니다.


그 시작부터 끝까지 부조리하지요.


인생을 살게 될 주체에게 허락조차 구하지 않은 채, 강제로 스타트 버튼을 눌러버립니다. 부조리하지요.


버튼이 눌리자마자 처음 보는 낯선 곳으로 이주시키고,


저 멀리 보이는 목적지에 2억 명의 다른 이들보다 앞서 1등으로 도착하지 못하면,


죽어버린다고 협박합니다. 부조리하지요.


심지어 그렇게 2억 대 1이라는 말도 안 되는 경쟁률을 뚫어내고 시작된 인생의 마지막은,


그 예고조차 하지 않고 갑자기 우리 앞에 형태를 드러냅니다. 부조리하지요.


이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부조리함으로 가득 찬 인생을 사는 것은, 때로는 가치가 없어 보이는 행동 같기도 합니다.


제 아무리 유명하고 특별한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인간으로 태어난 이상 우린 모두 챗바퀴 같은 인생을 살아갑니다.


먹고 자고 싸는, 수많은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해결하기 위한 행동들이 바로 그것이지요.


때문에 비슷한 하루가 반복되는 매일매일이, 때로는 감옥 안에서 살아가는 형벌 같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결국 익숙함에서 비롯되는 지루함을 견디지 못한 인류는 더 넓은 곳을 향해 나아가고자 합니다.


콜롬버스는 신대륙을 발견했고 인류는 지금 이 순간에도 우주의 새로운 지구를 찾기 위해 방황하고 있지요.


인간이 행하는 모든 행위의 원인은.

부조리하게 시작된, 그리고 부조리하게 마지막을 맞이할,

부조리로 가득 찬 인생 속에서,

어떻게든 삶의 이유를 찾으려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결국 모든 개인은 각자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방황하고 번민하며,

어떤 식으로든 밝고 짧게 본인의 인생을 불태우며 인생의 의미를 찾기 위해 끊임없이 살아갑니다.

그저 시간이 흐름에 따라

.

.

.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제 인생에서 가장 밝고 짧게 타올랐던 순간은 2억 명과 경쟁하던 그 순간이군요.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전 인생의 의미를 찾지 못했습니다.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제 인생의 주도권은 시간에게 있는 듯 합니다.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전 산다는 것의 이유는 죽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

.

.



소설의 주인은 독자고, 메타는 언제나 시장을 따르기에 시대의 유행은 언제나 독자로부터 비롯된다고 생각합니다만,

최근들어 장르가 한 쪽으로 몰리고 있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나쁘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익숙함에서 비롯된 지루함에 싫증이 나신다면, 삶의 의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이 될 때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 지 고민이 된다면, 주저하는 당신의 모습에 불안해 질 때면,

한 번 읽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매일 연재하려고 합니다. 한 번만 읽어보신다면, 당신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거라고 확신합니다.


지금 이 문장을 읽는 당신과 내일도 눈을 마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부디 메리크리스마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공지 전체 커뮤니티 게시판 이용 안내 Personacon 문피아운영자 22.01.05 394 0 / 0
5671 일반 아버지 죄송합니다. 연재시작해볼까합니다. +1 Lv.5 마스터군주 24.06.20 23 0 / 0
5670 판타지 [비평부탁드립니다] 망나니의 능력은 이야기를 읽... Lv.5 소판 24.06.18 14 0 / 0
5669 비평요청 서른이면 죽는다 Lv.4 돌돔소짜 24.06.18 14 0 / 0
5668 무협 검선이지만 제자는 마교의 소교주입니다! 첫 화 올... Lv.4 씨암 24.06.17 118 0 / 0
5667 비평요청 첫작입니다. 가감 없는 비평 부탁드립니다!!! Lv.9 조르바의딸 24.06.14 54 0 / 0
5666 현대물 투자마스터> 흙수저의 성공기 제목을 바꿧습니다. Lv.5 마스터군주 24.06.12 26 0 / 0
5665 현대물 투자마스터 12화연재되엇습니다. Lv.5 마스터군주 24.06.12 19 0 / 0
5664 현대물 투자마스터 10화까지 연재되엇습니다. Lv.5 마스터군주 24.06.11 34 0 / 0
5663 비평요청 신입 입니다. 13편까지 썻는데 비평해주시기바랍니다. +2 Lv.2 do**** 24.06.09 80 0 / 0
5662 현대물 투자마스터 비평및 앞으로 개선할점 부탁드리겟습... Lv.5 마스터군주 24.06.09 31 0 / 0
5661 비평요청 첫 작품입니다. 비평 부탁합니다 +2 Lv.6 조롱이 24.06.05 82 0 / 0
5660 비평요청 인스턴트 소설에 질린 분들에게 바치는 소설입니다 +1 Lv.2 성시아 24.06.04 82 0 / 0
5659 비평요청 심해 탐사의 가장 큰 즐거움은 내가 그 소설의 첫... +2 Lv.11 바다샤 24.06.02 186 0 / 0
5658 판타지 [비평 부탁드립니다.] 아무리 고쳐봐도 좋은 글을 ... +2 Lv.5 멈칫금지 24.06.01 54 0 / 0
5657 비평요청 첫 소설 비평 부탁드립니다, +1 Lv.2 나비선생님 24.05.27 64 0 / 0
5656 판타지 너무도 많은 작품 속에 평가 받을 기회가 없네요. +1 Lv.9 bluenine 24.05.22 175 2 / 0
5655 로맨스 [비평부탁합니다] 첫사랑을 추억할수 있는 학원 로... Lv.3 계절향기 24.05.21 72 0 / 0
5654 비평요청 '글 물량이 쌓였다' 라고 말할 수 있는 기준은 몇 ... +1 Lv.13 무릎각성 24.05.20 121 0 / 0
5653 비평요청 끝을 알 수 없는 터널을 지나는 느낌 입니다. 쓴소... +2 Lv.6 포브로파파 24.05.20 106 0 / 0
5652 비평요청 제 글의 장단점을 지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Lv.13 무릎각성 24.05.19 91 0 / 0
5651 현대물 작가들은 왜 세금 해택을 요구하는 걸까? (헌터물 등) +3 Lv.58 보는이 24.05.19 188 0 / 0
5650 판타지 150화 완결 목표로 매일 업로드 중입니다. 보시고 ... Lv.21 하루히토 24.05.16 250 0 / 0
5649 비평요청 매섭게 꾸짖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Lv.8 루어빛 24.05.15 183 0 / 0
» 비평요청 다들 메리 크리스마스! (비평 부탁드립니다.) Lv.3 Christ.M.. 24.05.15 158 0 / 0
5647 비평요청 처음 해보는 연재, 비평 부탁드립니다. 左睡右黃(... Lv.4 과글 24.05.14 62 0 / 0
5646 판타지 말이 되는건지?! Lv.3 대팔2 24.05.10 108 0 / 0
5645 비평요청 '이세계에서 죽기살기로 귀향한다' 관심 부탁드립... Lv.34 서선생 24.05.08 180 0 / 0
5644 비평요청 첫 작품입니다. 여러 의견 부탁드립니다! Lv.9 봉봉멍멍 24.05.08 206 0 / 0
5643 판타지 강한비평 부탁드리겠습니다. Lv.3 하루가길다 24.05.08 85 0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