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99 Miet
작성
16.03.12 11:46
조회
2,661

제목 : 레시드

작가 : MistyJJ

출판사 : 문피아


총 126화의 4년전인 2012년에 완결된 판타지 소설입니다.


제가 문피아에서 읽어본 글들 중에 가장 기억에 남고 작가분께서 언제 돌아오실까 오매물망 기다리며 선작을 취소하지 못한 글이기도 하지요.


최근에 환생좌, 전장의 화신, 심판의 군주 등을 보면서 아쉬움이 남아 다시 한번 읽게 되었는데 아쉬움이 한층 더 커져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혹시라도 작가님이 이 글을 보고 다시 펜을 잡기를 원해보면서요.


소설들을 많이읽으신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작가분들이 주인공의 싸움을 묘사할때 주위 캐릭터들이 그 싸움에 매료됬다와 같은 묘사들을 하십니다.


안타깝게도 저는 이러한 묘사를 볼때 높은 비율로 집중이 깨집니다.


공감이 안되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소설에 강한 몰입력을 부가하는 것은 마음에 와닿는 사실 같고 섬세한 내면묘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위와같은 묘사들을 볼때마다 저는 억지묘사를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고 소설에 대한 평가도 알게 모르게 내려갔지요.


하지만 4년전에 완결된 작품임에도 레시드는 달랐습니다.


그러한 묘사를 쓰지도 않았지만서도 레시드의 처절한 싸움들을 보면 가슴이 아프고 제 자신이 그러한 싸움에 매료되어 갔습니다.


작품내에서 레시드는 불우한 삶을 살아가면서도 자신의 신념을 놓지 않았고 도중에 방황하는 모습도 보여주었지만 끝내 자신을 다잡고 신념대로 살아갔지요.


그 모습은 실제 사람들이 벽에 부딪혀 방황하는 것과 같았고 방황을 마치고 다시 자신의 길로 돌아오는 것도 인간미가 넘쳤다고 봅니다.


최근의 회귀를 통한 전지전능한 캐릭터들이 주인공인 소설들을 많이 읽어와서 레시드가 더 마음에 사무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진짜 사람같은 주인공이 얼마나 있을까요.


다시 한번 읽어보니 4년 전에 읽었을 때 느끼지 못했던 감동 생각치 못했던 작가님이 전하고자 싶은 의미들을 이해하니 더 재밌게 읽었던 것 같습니다.


동시에 조회수가 낮은게 아쉽고 위에서도 말했다시피 작가님이 다시 펜을 잡으셨으면 해서 이렇게 감상글을 남겨봅니다.


Comment ' 8

  • 작성자
    Personacon 二月
    작성일
    16.03.12 20:52
    No. 1

    보물창고 뒤지는 분들에게 제가 늘 추천하는 작품입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탈퇴계정]
    작성일
    16.03.12 21:04
    No. 2

    작품에 대한 독자님의 애정이 느껴집니다
    꼭 한 번 봐봐야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7 inssun
    작성일
    16.03.13 13:48
    No. 3

    오오...봐야겟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소렐
    작성일
    16.03.16 20:20
    No. 4

    칠성전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二月
    작성일
    16.03.17 00:49
    No. 5

    장르는 판타지이고 아포칼립스(세계의 종말)입니다.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 주인공에게 누구보다 착한 한 사람이 찾아오면서 시작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二月
    작성일
    16.03.17 00:50
    No. 6

    http://novel.munpia.com/2782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일잠일잠
    작성일
    16.03.21 01:11
    No. 7

    처음 부터 너무 공감이 안되덴데... 예언때문에 친부모가 죽고 주변 사람들로 부터 멸시받고 살았는데 원한은 커녕 악감정도 별로 없는데서 도저히 감정이입이 안됨....
    그래서 안 읽는거지 먼치킨 안나왔다고 안 읽는 거 아님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Tica
    작성일
    16.04.03 19:52
    No. 8

    작가님이 어서 돌아오셔서 차기작 써주셨으면ㅠ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53 판타지 책을 읽으면 경험이 쌓인다에대한 평가 +6 Lv.77 hs***** 17.05.19 2,070 3
7752 판타지 마왕이 너무 많다 추천합니다 +2 Lv.60 코끼리손 17.05.16 2,086 3
7751 판타지 멜로디아 순례기 감상평 +7 Lv.4 gy******.. 17.05.11 1,329 3
7750 판타지 무료 선호작 베스트 4월 7일 기준 감상평 +24 Lv.35 요다니아 17.04.08 3,824 14
7749 판타지 이상세계 +1 Lv.10 사유가 17.04.02 1,637 2
7748 판타지 피도 눈물도 없는 용사 감상문. +4 Lv.72 안경서생 17.03.22 2,224 3
7747 판타지 환생좌 감상. +12 Lv.40 프랏미스 17.03.06 3,391 8
7746 판타지 카이첼님의 은빛 어비스 감상 +5 Lv.24 비가옵니다 17.02.12 2,362 0
7745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스토리 덴 ... +43 Lv.35 카르니보레 16.12.10 2,493 2
7744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 스... +19 Lv.35 카르니보레 16.11.14 2,039 0
7743 판타지 요리의 신 +6 Lv.40 종간나제크 16.11.05 2,147 3
7742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마왕이 최종... +9 Lv.35 카르니보레 16.11.01 1,904 3
7741 판타지 견마지로님의 <Wind and Grass> +4 Lv.17 천변풍경 16.10.22 2,435 7
7740 판타지 상인의 길 강추합니다. +5 Lv.29 전륜마도 16.10.03 2,459 7
7739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래 ... +3 Lv.35 카르니보레 16.09.25 1,481 4
7738 판타지 아이언&블러드 , 군왕전기를 읽고...., 문... +3 Lv.2 소름늑대 16.09.22 1,933 5
7737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엘레나... +7 Lv.35 카르니보레 16.09.18 1,814 4
7736 판타지 [미궁의 꼴통] Lv.5 독녀님 16.09.11 3,065 1
7735 판타지 무한의 마법사 감상 +15 Lv.96 강림주의 16.09.01 3,463 0
7734 판타지 초보 작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 +8 Lv.17 갸릉빈가 16.08.15 3,512 2
7733 판타지 히어로 김탐정 감상 Lv.23 필건 16.06.03 1,517 5
7732 판타지 마왕의 게임 감상 +4 Lv.29 쿠이보노 16.05.16 2,003 3
7731 판타지 노벰버 레인 - 작가님 돌아와줘요.. +5 Lv.1 [탈퇴계정] 16.04.25 1,825 6
7730 판타지 최근 읽은 소설들 감상 +4 Lv.6 충영 16.04.10 4,386 0
7729 판타지 일곱이 아닌 팔색조의 매력, [일곱 돌 전쟁] +2 Lv.15 쩌런 16.04.09 1,959 3
» 판타지 [레시드] 한번 읽고 다시 한번 읽으면 더욱... +8 Lv.99 Miet 16.03.12 2,662 6
7727 판타지 기원...원시 시대를 다루는 생소한 소설 +9 Lv.65 오그레 16.03.09 3,835 15
7726 판타지 늑대전설. 현22권까지 읽어본 감상. +8 Lv.99 필리온 16.03.02 4,082 3
7725 판타지 용병 아단 추천합니다 +13 Lv.1 [탈퇴계정] 16.01.31 5,229 10
7724 판타지 [이그레트/공든탑 ] 옛 향수가 나는... +11 Lv.99 묵석 16.01.21 5,163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