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환생좌 감상.

작성자
Lv.40 프랏미스
작성
17.03.06 21:14
조회
3,392

제목 : 환생좌

작가 : ALLA

출판사 : 문피아


환생좌. 문피아에서 유일하게 한 편 구매수가 3만을 넘고, 적어도 적색지대까지는 따라올 작품이 없는 문피아 본좌 소설이었던 작품. 그리고 마지막에 좀 아쉬웠던 작품.


그게 드디어 오늘 완결이 났습니다.

 

완결 기념으로 환생좌의 좋았던 점과 실망이었던 점에 대해 개인적으로 끄적여봅니다.

 

좋았던 점

 

1.참신했던 설정- 초월적 존재에게 불려가 생존게임을 하는 설정은 예전에도 있었지만 환생좌는 이쪽에서 약간 다른 방향으로 새로운 루트를 개척함. 요즘은 그거 따라서 여러 소설들이 판을 치지만, 적어도 제가 본 것 중에는 층을 올라가면서 게임하듯이 하는 건 환생좌가 처음

 

2.확실한 목표- 한수라는 캐릭터한테도, 소설에도 확실한 목표가 있었음. 인류구원, 어비스 준비 등.

 

3.시스템.- 참신한 설정과는 별개로, 아이템, (괴물), 스킬, 미션? 등이 재밌었음. 균매검이랑 천병갑 같은 거 보면서 오오! 하면서 결제 했던 기억이 남. 아마 중간에 여러 말도, 욕도 많이 하면서 끝까지 이어본 분들은 이쪽이 아닐까..

 

4.통쾌함- 이 부분은 반박하는 분들이 많을탠데, 전개상의 배신->해결의 무한 반복은 빼더라도 한수에게는 어느 상황에서도 그것을 해결할 방법이 전부 준비되어 있었음. 적어도 초반까지는. 이것 덕분에 적어도 처음엔 지루하지 않고 재밌게 봤던 거 같음.

 

 

실망이었던 점.

 

실망이었던 점은 대부분이 초반의 장점을 후반에 잡아먹은 것이 많음.

 

1.지루한 전개- 설정상으로는 쭉쭉 달려나갔지만, 배신의 무한 반복이나 한 편에 담긴 내용이 짧은(혹은 짧게 느껴지는) 상황으로 인해 하루하루 읽는 독자들에게는 지루해짐. 후반부 가면 모든 독자들이. 주인공과 같은 편이라고 오는 넘들 빼면, 새 캐릭터가 나올 때마다. ‘저 새끼 배신 하겠네.’라고 생각하고 읽음. 이건 거의 대부분이 맞았음.

 

2.너무 강한 적들-지금에야 설정으로 당위성을 부여한 것 같지만, 솔직히 땜빵 느낌을 지울 수 없음. 누르하마의 빅 픽쳐의 일부라지만,

 

3.캐릭터의 공기화-2번이랑 연계해서, 주인공 말고는 아무것도 못 함. 이 소설에서 무언가 의미있는 걸 한 건 한수랑 클레멘타인 뿐임. 그나마도 클레멘타인은 마지막에만 잠깐 나옴. 이거야 원래 주인공을 띄워줘야 재밌는 장르 소설인 만큼 괜한 트집잡기 수준이지만, 적어도 층 올라갈 때마다 미희, 소피아, 키리엘, 상진(심지어 얘는 작정하고 키워줬는데) 같은 애들이 급 공기화 하는 건 좀 심했음. 에필로그 빼면 존재 자체가 언급이 안 됨.

 

4.너무 병신 같은 인류들-할 줄 아는게 떠먹여 주면 받아먹고 배신하는 것 밖에 없음. 좀 머리 쓴다는 놈들은 다 배신 할 생각뿐임. 도대체 머리 쓰는 놈들이 그렇게 생각을 짧게 해서 위기를 자초하는지 이해가 안 감. 배신 안 하는 놈들은 명백히 한수 편 뿐임. 살려주지, 무기 주지, 동료까지 주는데 고마워서 한수찡! 하는 애들은 하나도 없음. ’이제 날 키워줬으니 내가 널 짓밟고 올라가주마!‘뿐임.. 물론 신이 이렇게 어비스를 만들었다지만 너무 심함. 좀 감동적이게 나서서 한수 도와주고 그런 애들 좀 있음 안돼나..

 

5.작가의 소통의지 부재- 가장 실망이었던 점. 사실 대부분의 단점은 거의 매 편, 독자들이 덧글로 난장판을 일으키면서 작가에게 어필함. 그런데 작가는 그런 점들을 절대 안 바꿈. 싫으면 싫다고 말이라도 해줬으면 좋겠는데 그것도 안 함. 작가들이 덧글 확인하는 건 문피아 독자라면 누구나 앎.(비문 수정이라든지 오타라든지.) 그러면서 후원 받았다고 바로 작가의 말에 감사하다고 단 거 봤을 때 진짜 실망이었음.

 

6.질질질질-안 그래도 느린 전개 속도와 더해져, 최후반부 환생좌의 평가를 바닥까지 끌어내리다 못 해 내팽겨치게 만든 부분. 물론 이건 취향 부분이지만, 대다수가 동의했고, 개인적으로도 아쉬웠던 부분. 이제 끝이구나! 싶은 순간 이야기가 질질..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과장을 좀 많이, 엄청 많이 보태서 마지막 단물 한 방울까지 빨아먹겠다! 라는 생각이었나? 싶었을 정도..

 

이 정도입니다. 물론 실망이다, 하차한다 하면서도 끝까지 붙잡고 볼 만큼 매력이 있는 소설이었고, 제가 작가님보다 더 글을 잘 쓸 수 있다는 소리는 절대 아닙니다. 그냥 아마추어도 못 되는 잡인의 지적질이라고 생각해주세요.

 

제가 다시 ALLA님 글을 볼지는 모르겠지만, 조금은 도움이 되셨길 바라겠습니다. 그럼 건필 하시길!

 

주의-본문에 포함 된 내용들은 어디까지나 제 개인의 생각일 뿐이며, 반드시 맞는 건 아닙니다. 저랑 생각이 다른 분들이 많을테고, 그 부분을 부정하지도 않습니다. 솔직히 관심종자 기질이 있어서 이렇게 장황하게 쓴 것도 있습니다만.. 재밌게 봤던 작품이라 아쉬움에 덧글을 단 부분이 큽니다.

 

제 개인의 관점일 뿐이며, 그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근거 없는 욕 덧글은 피해주셨으면 합니다.




Comment ' 12

  • 작성자
    Lv.30 알우사
    작성일
    17.03.06 23:00
    No. 1

    신고된 글이라 볼 수 없습니다.

  • 답글
    작성자
    Lv.57 sylvain
    작성일
    17.03.07 05:22
    No. 2

    똥뇌때문일수도있는대 말씀하시는거보면 님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7 sylvain
    작성일
    17.03.07 05:21
    No. 3

    저도 초중반까진 참 재미나게봤지만 아쉽더라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0 재미지구
    작성일
    17.03.09 14:09
    No. 4

    주인공이 적들의 행보에 대해 예측수준이 아니라 미래를 본거처럼 행동하는게 너무 작위적이다 싶어서 안보게 됨...그니까 회귀했으니깐 전체적인 맥락같은건 미래의 지식으로 알수 있다 하더라도 세부적인 전개에서도 주인공이 너무 모든걸 다 옳게 예측하는게 맘에 안들었던 점이었음 개인적으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87 차일D
    작성일
    17.03.11 08:38
    No. 5

    진짜 이런식으로 전개될 줄 알았으면 절대 끝까지 안갔음. 성실연재하는 작가 믿고 초기 그 분위기 믿고 완독했지만 지금은 후회됨. 작가님한테 산경님 글 읽어보라고 하고 싶음. 깔끔한 맛이 없음.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99 he*****
    작성일
    17.03.11 21:00
    No. 6

    어비스편 제대로 완결 안하고 완결난거 맞죠? 역시 쪽지보고 더 안본게 다행이네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7.03.18 11:51
    No. 7

    꽁짜로 보라고 해도 안볼 글이였네요.
    로만의 검공 완결까지 재미있게 봐서 그런지 작가에게 많이 실망했음.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66 서래귀검
    작성일
    17.03.18 20:22
    No. 8

    근데 피드백은 좀 욕심이에요. 매일 꾸준히 저 저도 분량을 글을 쓴다는건 이미 다 준비를 해놓은거예요..피드백 받아서 고치면 다시 구상해야되는데 연중하지 않는 이상 불가능합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19 참ing
    작성일
    17.03.19 23:08
    No. 9

    중간에 쉬는 느낌이 없어서 숨막혀서 좀 답답했어요 달달한 연애로 완급조절을 했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있었네요 연애가 아니면 일상물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그래서왜
    작성일
    17.03.28 20:37
    No. 10

    이 작품의 총체적인 문제는 설명이 부족하다는 것이지요. 도대체 뭐를 말하고 싶은지 이해하기도 어렵고, 더군다나 설명이 앞과 뒤가 다른 느낌이라...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그래서왜
    작성일
    17.03.28 20:39
    No. 11

    거기에 클레멘타인 일행들... 특별히 프롤로그에 나온 이들에 대한 설명도 극히 적고, 초중반에 나레이션식으로 나오던 그들의 모습이 사라지고, 2부는 정말 내 돈주고 읽은게 아까운 느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의지사나이
    작성일
    17.11.22 08:47
    No. 12

    ㅋㅋㅋ 글의 스케일 하며 전개까지 보기드문 수작이었는데 악평이 많네요 그만큼 초반의 기대감을 충족시켜주지 못한 부분은 인정하지만, 그렇다고 돈 아까운 글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정도의 세계관을 개연성있게 풀어나가는것도 쉽지 않았고, 작가님이 좀 용두사미한 부분이 있을지언정 전작들과 비교했을 때 많은 발전이 있던 글이었습니다. 로만검공을 좋게 평가하면서 어떻게 환생좌를 악평 할 수 있나요.. 글의 퀄리티가 다른데 .. 다만 로만검공이 요즘 유행과 맞는 극사이다 소설이라 그런거지... 인물들의 수, 캐릭터들의 개성,스토리, 뭐하나 비교해도 전작 로만검공과는 비교할 수없는 수작입니다. 악평을 한 건 그만큼 초반에비해서 기대만큼 사이다형식으로 못간부분이 크죠 결국 사이다형식으로 다때려잡지 못했기때문에 나온 불만이99%라는 거, 그게 문피아의 가장큰 단점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사이다아니면 안먹는 편식이요. 그럼 당뇨걸림... 아무튼 작가들의 전작이 평작이라면 환생좌는 수작이 분명합니다.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53 판타지 책을 읽으면 경험이 쌓인다에대한 평가 +6 Lv.77 hs***** 17.05.19 2,072 3
7752 판타지 마왕이 너무 많다 추천합니다 +2 Lv.60 코끼리손 17.05.16 2,086 3
7751 판타지 멜로디아 순례기 감상평 +7 Lv.4 gy******.. 17.05.11 1,330 3
7750 판타지 무료 선호작 베스트 4월 7일 기준 감상평 +24 Lv.35 요다니아 17.04.08 3,825 14
7749 판타지 이상세계 +1 Lv.10 사유가 17.04.02 1,639 2
7748 판타지 피도 눈물도 없는 용사 감상문. +4 Lv.72 안경서생 17.03.22 2,224 3
» 판타지 환생좌 감상. +12 Lv.40 프랏미스 17.03.06 3,392 8
7746 판타지 카이첼님의 은빛 어비스 감상 +5 Lv.24 비가옵니다 17.02.12 2,362 0
7745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스토리 덴 ... +43 Lv.35 카르니보레 16.12.10 2,494 2
7744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 스... +19 Lv.35 카르니보레 16.11.14 2,039 0
7743 판타지 요리의 신 +6 Lv.40 종간나제크 16.11.05 2,147 3
7742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마왕이 최종... +9 Lv.35 카르니보레 16.11.01 1,904 3
7741 판타지 견마지로님의 <Wind and Grass> +4 Lv.17 천변풍경 16.10.22 2,435 7
7740 판타지 상인의 길 강추합니다. +5 Lv.29 전륜마도 16.10.03 2,459 7
7739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래 ... +3 Lv.35 카르니보레 16.09.25 1,481 4
7738 판타지 아이언&블러드 , 군왕전기를 읽고...., 문... +3 Lv.2 소름늑대 16.09.22 1,934 5
7737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엘레나... +7 Lv.35 카르니보레 16.09.18 1,814 4
7736 판타지 [미궁의 꼴통] Lv.5 독녀님 16.09.11 3,065 1
7735 판타지 무한의 마법사 감상 +15 Lv.96 강림주의 16.09.01 3,464 0
7734 판타지 초보 작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 +8 Lv.17 갸릉빈가 16.08.15 3,512 2
7733 판타지 히어로 김탐정 감상 Lv.23 필건 16.06.03 1,517 5
7732 판타지 마왕의 게임 감상 +4 Lv.29 쿠이보노 16.05.16 2,003 3
7731 판타지 노벰버 레인 - 작가님 돌아와줘요.. +5 Lv.1 [탈퇴계정] 16.04.25 1,825 6
7730 판타지 최근 읽은 소설들 감상 +4 Lv.6 충영 16.04.10 4,386 0
7729 판타지 일곱이 아닌 팔색조의 매력, [일곱 돌 전쟁] +2 Lv.15 쩌런 16.04.09 1,959 3
7728 판타지 [레시드] 한번 읽고 다시 한번 읽으면 더욱... +8 Lv.99 Miet 16.03.12 2,662 6
7727 판타지 기원...원시 시대를 다루는 생소한 소설 +9 Lv.65 오그레 16.03.09 3,835 15
7726 판타지 늑대전설. 현22권까지 읽어본 감상. +8 Lv.99 필리온 16.03.02 4,082 3
7725 판타지 용병 아단 추천합니다 +13 Lv.1 [탈퇴계정] 16.01.31 5,229 10
7724 판타지 [이그레트/공든탑 ] 옛 향수가 나는... +11 Lv.99 묵석 16.01.21 5,163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