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
14.02.18 23:14
조회
3,721

캐릭터 공작소.jpg

제목 : 캐릭터 공작소-베스트셀러 작가 오슨 스콧 카드의 소설 창작 노트 Elements of fiction writing: Characters&Viewpoint, 2010

지음 : 오슨 스콧 카드

옮김 : 김지현

펴냄 : 황금가지

작성 : 2014.02.18.

 

“감사합니다.”

-즉흥 감상-

 

  ‘뭐어~?! 오슨 스콧 카드가 작법서 같은 걸 냈다고?’ 이것은 영화 ‘엔더스 게임 Ender's Game, 2013’을 보러갈 준비를 하며, 오랜만에 원작자의 이름을 검색하는 순간 내뱉은 생각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소설도 거의 소개가 잘 안 되는 분의 ‘작법서’가 나왔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궁금하면 일단 찔러봐야하기에 만나보았다는 것으로, 소개의 시간을 조금 가져볼까 합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인물들이 그려진 표지는 살짝, 고독한 작업인 글쓰기와 관련한 글쓴이의 인사인 [서문]으로 시작의 장을 엽니다. 그리고는 캐릭터의 정의를 시작으로 기본적인 선택이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한 [1부 캐릭터 착상], 그렇게 만들어진 캐릭터가 본격적으로 생명을 얻기 위한 배경과 함께 등장하는 캐릭터간의 관계 등에 대해 이야기하는 [2부 캐릭터 구성], 마지막으로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시작함에 헷갈려서는 안 될 시점과 이야기의 전개방식 등을 이야기하는 [3부 집필]과 같은 내용들이 알차게 펼쳐지고 있었는데…….

  

  와우! 지금까지 좋아하는 작가분의 작법서로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 On Writing, 2001’와 딘 R. 쿤츠의 ‘베스트셀러 소설 이렇게 써라 How to Write Best Selling Fiction, 1981’을 만나왔지만, ‘나는 이렇게 살아왔다’를 배경으로 한 것이 아닌, 제목 그대로의 ‘캐릭터 만들기’를 읽었기 때문에 감탄을 내뱉어볼 수 있었는데요. 그렇다고 존경해 마지않는 두 분의 작법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이 아니라, 이번 책이 좀 더 교과서적이면서도 재미있었다고만 속삭여봅니다.

  

  그러니까 어떻게 하면 좋은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거냐구요? 으흠. 글쎄요. 저는 단순히 제가 맛본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어 감상문을 작성하는 것이지, 제가 대신해서 강의를 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니 방금의 질문에 대한 답은, ‘직접 책을 만나시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세요.’라고 적어볼 뿐인데요. 속는 셈치고 한번 펼쳐 보시기 바랍니다. 특히 소설이나 스토리만화를 그리려 할 때 자신의 캐릭터에게 어떻게 하면 생명력을 부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일말의 힌트를 얻어 볼 수 있을 것이라, 감히 자신해보는군요.

  

  그러면 이번 책의 매력 포인트를 알려달라구요? 음~ 개인적으로는 작품들을 통해서만 만나왔던 작가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나 볼 수 있었다는 것을 먼저로, 그동안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던 ‘캐릭터 만들기’에 대해 체계적으로 정리되어있는 안내서였다는 것이 매력이라 말하고 싶은데요. 저야 국내에 번역 출판되어있는 작가의 다른 책들을 두루 만나본 다음이라서 그럴 수도 있으니, 그런 배경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이번 책을 만난 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들 중에서 그런 분 있으시면 살짝 알려주셨으면 하는군요.

  

  도서 ‘당신도 해리 포터를 쓸 수 있다-판타지와 SF 창작을 위한 모든 것 How to Write Science Fiction & Fantasy, 2001’와 비교하면 어떻냐구요? 으흠. 이 부분은 그냥 조용히 넘어가려 했는데, 예리하시군요. 아무튼, ‘당신도 해리 포터를 쓸 수 있다’는 SF와 환상문학을 중심으로 하여 ‘장르적 특성에 대한 작법서’라고 할 수 있고, 이번 책은 ‘캐릭터에 생명력 불어넣기’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직접 만나서 해결 볼 수밖에 없는 질문이라서 말이지요! 크핫핫핫핫핫핫!!

  

  그럼, 쉬어가는 기분으로 선택한 도서 ‘키케로 노트-소통과 설득의 정치에 대하여 Commentariolum Petitionis, 1953’를 마저 읽어보겠다는 것으로, 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합니다.

  

  덤. 스티븐 킹의 ‘조이랜드 Joyland, 2013’이 신간으로 번역 출판 되었다고 하는데요. 궁금해지는군요!


TEXT No. 2171

  

 


Comment ' 12

  • 작성자
    Lv.11 로넬리
    작성일
    14.02.19 04:45
    No. 1

    멋진 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19 10:05
    No. 2

    관심의 흔적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8 이가후
    작성일
    14.02.19 16:08
    No. 3

    저 이거 읽었습니다.
    저는 오슨 스콧 카트가 누구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이 책을 읽었습니다.

    캐릭터를 어떻게 살려야 하는지 포인트를 잘 짚어준 것 같아서 좋았고, 또한 작가가 직접 예문을 통해 비교해가며 일러주는 점이 괜찮았습니다.

    스스로 아직 글 쓰기의 초보라고 생각하신다면 한 번 쯤 읽어볼 만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20 11:12
    No. 4

    멋진 답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도버리
    작성일
    14.02.19 20:30
    No. 5

    how to write~는 정말 재밌게 읽었는데 이것도 읽어봐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20 11:12
    No. 6

    건투를 빕니다^^ b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순수국산
    작성일
    14.02.20 03:59
    No. 7

    이거 괜찮았음
    추천 동감.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20 11:12
    No. 8

    동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0 조경래
    작성일
    14.02.20 22:13
    No. 9

    으아...
    솔직히 말하면 엔더스 게임은 우리나라 대여점 소설과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차이가 있습니다. 서술방식을 이야기하자면 저는 올슨 스콧 카드의 방식을 좋아합니다. 사실 미국 양판소의 한 부분이라고 말해도 될 그의 문장을 좋아하는 것은 모순일 수 있지만 그는 최소한 제가 아는 건전한 형태의 조언을 제공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21 00:05
    No. 10

    아아~ 오슨 스콧 카드가 양판소 작가였군요 'ㅂ'? 그러면 스티븐 킹, 딘R. 쿤츠, 필립K딕, 아이작 아시모프, 클라이브 바커, HP 러브크래프트 같은 작가들도 설마?!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3 히슬로디
    작성일
    14.02.22 00:34
    No. 11

    이놈은 극도의 호모포비아라 동성애자들을 'tragic genetic mixups' 까지 말했으니..
    미국 등 외국에선 여기저기서 죽어라 얻어맞고 있는데도
    책들이 주구장창 나오는거보면 (심지어 sf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도 잘 나가는거 보면)
    씁쓸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2 무한오타
    작성일
    14.02.22 01:05
    No. 12

    작가도 사람 아닙니까~ 추구하는게 다르겠지요뭐 =ㅂ=~ 그나저나 우리나라에서도 잘 나가는지 몰랐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17 일반 공참작 감상평과 아쉬움... +4 Lv.1 [탈퇴계정] 15.05.05 2,640 4
516 일반 프리미엄 선호작. +5 Lv.12 바위떡 15.04.14 4,804 1
515 일반 유니크한 작품 "바람과 별무리" +17 Lv.31 sl****** 15.03.20 4,154 15
514 일반 [미리니름?] 전직 폭군의 결자해지 감상 +14 Lv.99 자의(子儀) 15.03.06 6,062 8
513 일반 요즘 보고있는 소설들 추천 +5 Lv.81 크림발츠 15.02.12 7,508 4
512 일반 당번병을 읽고서. <19금 - 약스포> +2 Lv.31 유수流水 15.02.09 6,777 6
511 일반 남은 빵 레시피 를 읽고 Lv.22 무한오타 15.02.08 2,154 0
510 일반 보면 볼수록 맛이 나는 작품들! +16 Lv.81 아몰랑랑 15.01.04 8,535 2
509 일반 무협 과연 이대로 괜찮은가... +9 Lv.92 나구나 14.11.15 4,592 1
508 일반 사람, 그 가슴이 뜨거워지는 작품을 보고싶... +37 Lv.74 니오 14.11.08 5,483 6
507 일반 너무너무 재밌는 바람과 별무리 추천합니다 +9 Lv.31 sl****** 14.11.07 5,138 7
506 일반 나의 유료 결제작들...과 내 선호작! 추천! +5 Lv.79 얌얌이얌 14.10.28 7,403 6
505 일반 <천지인> 역사소설의 클래스 +3 Lv.22 더마냐 14.10.25 4,058 2
504 일반 요즘 읽는 문피아 유료/무료 장르소설 11편 +22 Lv.62 굽이치는강 14.10.08 9,289 11
503 일반 유료결제 소설들 짧은 감상 +37 Lv.99 낙시하 14.10.04 9,889 10
502 일반 유료연재 몇작품 감상 +9 Lv.91 8walker 14.09.27 5,186 5
501 일반 웹소설 작가 되기 를 읽고 +2 Lv.22 무한오타 14.08.19 3,131 0
500 일반 [고전장편소설] 인간은 모두 죽는다 +1 Lv.99 난다난다 14.08.13 2,862 4
499 일반 염왕님의 "Golden Blackhole" 경제적이고 ... +7 Lv.96 절봉짱 14.06.16 5,124 1
498 일반 요즘 읽는 문피아 플래티넘 및 일반 연재 소설 +15 Lv.62 굽이치는강 14.06.11 7,742 13
497 일반 요즘 읽는 유료연재 작품 +22 Lv.90 LOTUS 14.05.24 8,334 5
496 일반 On the Road-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 +2 Lv.22 무한오타 14.03.24 2,870 1
495 일반 키케로 노트-소통과 설득의 정치에 대하여 ... +3 Lv.22 무한오타 14.02.20 2,517 1
» 일반 캐릭터 공작소-베스트셀러 작가 오슨 스콧 ... +12 Lv.22 무한오타 14.02.18 3,722 1
493 일반 강물이 흐르는 곳에 Lv.56 百業 14.02.17 2,325 1
492 일반 눈길 을 읽고 +2 Lv.22 무한오타 14.02.16 2,073 1
491 일반 [작가:카이첼] 양판 작가 이야기 감상. +2 Lv.14 KaleidoS.. 14.02.04 3,658 4
490 일반 무협은 뻔하고 현대는 야마치뻔~~ +5 Lv.63 대인33 14.02.04 3,786 3
489 일반 이외수 김태원의 청춘을 위하여! 를 읽고 +6 Lv.22 무한오타 14.01.25 2,453 2
488 일반 맹수의 도시를 읽고 +3 Lv.11 레듀미안 14.01.25 6,112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