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강물이 흐르는 곳에

작성자
Lv.56 百業
작성
14.02.17 11:35
조회
2,325
원제: 강물이 흐르는 곳에
부제: 지상에서 가장 슬픈 약속

홍익출판사
1992년작
리차드 휠러 지음, 류승완 옮김


원제가 "강물이 흐르는 곳에"라는 이 책은 우리에게는 "지상에서 가장 슬픈 약속"이라는 부제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 이유는 동양과 서양의 '관념적 차이'가 때문이겠지요.
이 책은 두 가지 중요한 약속이 스토리라인을 구성합니다.
첫 번째는 중요한 임무를 위해 적지로 떠나는 오웬 대위와 
그 약혼녀간의 약속으로, 반드시 살아 돌아와야 한다고, 반드시 살아 돌아오겠다고.... 죽으면 시체가 되서라도 반드시 돌아오겠다는 것인데, 그 돌아오겠다고 약속한 장소가 '강물이 흐르는 곳'입니다.
그래서 제목이 바로 ‘강물이 흐르는 곳’ 이죠.
잔인한 인디언들과의 일종의 외교적 임무인데 그 위험한 임무 수행에 있어, 또한 다른 편의를 위해 주요 도구로써 강과 배를 이용하고 있기에 그들이 만나는 곳도, 다시 돌아올 곳도 결국 강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첫 번째 약속인데 약혼녀와의 불확실한 조우에 대해 어쩌면 죽음이 불가피한 걸 알고 있기에 가장 슬픈 슬픈 약속임을 그들은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첫번째 약속은 대의명분보다는 사랑이라는 감정을 그 모티브일 것입니다.
두 번째 약속은 평야와 인디언의 대지[垈地]에서 얻은 풍토병으로 죽어간 부하들과 오웬 대위와의 약속입니다.
그들은 죽어가면서 반드시 그 유품과 유언을 그 가족에게 전해주기로 눈물을 머금으며 약속을 합니다. 쩌면 오웬 자신이 약혼녀에게 한 약속과 더불어 나의 지킬 수 없을 가능성이 큰 약속이 그만큼 약속을 지키려는 오웬의 심정은 처절하기 그지 없습니다.

적지에서 잔인한 인디언들과, 그리고 사나운 풍토병과 수 많은 사투를 벌이면서 혼자 남게 된 오웬, 반드시 지켜야 하기에 반드시 살아남아야 하는 그 처절한 의지가 두렵기까지 합니다. 그 오진 고초를 당하면서도 결국 돌아왔건만 그에게 돌아온건 수많은 오해와 군사재판, 그리고 한방의 총성... 그는 약속을 지켰지만 또한 약속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내가 이 책을 접한 이유는 
'지상에서 가장 슬픈 약속'이라는 이 책의 부제 때문입니다. 
이 제목은 신념과 대의명분에 익숙한 동양적 사고방식에 
영향을 받은 우리네 정서 탓에 자연스레 접근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 책의 원제목을 고려해보면 반드시 돌아오겠다는 약혼녀와의 약속을 더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원작자 역시도 그 점에 역점을 두었겠죠!
그 점을 인지한다면 대의명분을 기초로한 두번째 제목 '지상에서 가장 슬픈 약속'은 원작자의 '사랑'이라는 의도앞에 한없이 초라해지고 맙니다.
이 책이 부제로 더 잘 알려진 이유가 어쩌면
원작자의 의도라기보다는 출판사 내지는 번역자가 임의로 정한 것일 겁니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17 일반 공참작 감상평과 아쉬움... +4 Lv.1 [탈퇴계정] 15.05.05 2,640 4
516 일반 프리미엄 선호작. +5 Lv.12 바위떡 15.04.14 4,804 1
515 일반 유니크한 작품 "바람과 별무리" +17 Lv.31 sl****** 15.03.20 4,154 15
514 일반 [미리니름?] 전직 폭군의 결자해지 감상 +14 Lv.99 자의(子儀) 15.03.06 6,062 8
513 일반 요즘 보고있는 소설들 추천 +5 Lv.81 크림발츠 15.02.12 7,508 4
512 일반 당번병을 읽고서. <19금 - 약스포> +2 Lv.31 유수流水 15.02.09 6,777 6
511 일반 남은 빵 레시피 를 읽고 Lv.22 무한오타 15.02.08 2,154 0
510 일반 보면 볼수록 맛이 나는 작품들! +16 Lv.81 아몰랑랑 15.01.04 8,535 2
509 일반 무협 과연 이대로 괜찮은가... +9 Lv.92 나구나 14.11.15 4,592 1
508 일반 사람, 그 가슴이 뜨거워지는 작품을 보고싶... +37 Lv.74 니오 14.11.08 5,483 6
507 일반 너무너무 재밌는 바람과 별무리 추천합니다 +9 Lv.31 sl****** 14.11.07 5,138 7
506 일반 나의 유료 결제작들...과 내 선호작! 추천! +5 Lv.79 얌얌이얌 14.10.28 7,403 6
505 일반 <천지인> 역사소설의 클래스 +3 Lv.22 더마냐 14.10.25 4,058 2
504 일반 요즘 읽는 문피아 유료/무료 장르소설 11편 +22 Lv.62 굽이치는강 14.10.08 9,289 11
503 일반 유료결제 소설들 짧은 감상 +37 Lv.99 낙시하 14.10.04 9,889 10
502 일반 유료연재 몇작품 감상 +9 Lv.91 8walker 14.09.27 5,186 5
501 일반 웹소설 작가 되기 를 읽고 +2 Lv.22 무한오타 14.08.19 3,131 0
500 일반 [고전장편소설] 인간은 모두 죽는다 +1 Lv.99 난다난다 14.08.13 2,862 4
499 일반 염왕님의 "Golden Blackhole" 경제적이고 ... +7 Lv.96 절봉짱 14.06.16 5,124 1
498 일반 요즘 읽는 문피아 플래티넘 및 일반 연재 소설 +15 Lv.62 굽이치는강 14.06.11 7,742 13
497 일반 요즘 읽는 유료연재 작품 +22 Lv.90 LOTUS 14.05.24 8,334 5
496 일반 On the Road-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 +2 Lv.22 무한오타 14.03.24 2,870 1
495 일반 키케로 노트-소통과 설득의 정치에 대하여 ... +3 Lv.22 무한오타 14.02.20 2,517 1
494 일반 캐릭터 공작소-베스트셀러 작가 오슨 스콧 ... +12 Lv.22 무한오타 14.02.18 3,722 1
» 일반 강물이 흐르는 곳에 Lv.56 百業 14.02.17 2,326 1
492 일반 눈길 을 읽고 +2 Lv.22 무한오타 14.02.16 2,073 1
491 일반 [작가:카이첼] 양판 작가 이야기 감상. +2 Lv.14 KaleidoS.. 14.02.04 3,658 4
490 일반 무협은 뻔하고 현대는 야마치뻔~~ +5 Lv.63 대인33 14.02.04 3,786 3
489 일반 이외수 김태원의 청춘을 위하여! 를 읽고 +6 Lv.22 무한오타 14.01.25 2,453 2
488 일반 맹수의 도시를 읽고 +3 Lv.11 레듀미안 14.01.25 6,112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