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10 바가야룽
작성
15.10.10 18:29
조회
2,773

제목 :  그 섬에 가고 싶다

작가 :  김갑주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기본 내용은 32세의 마트 직원이었던 주인공 윤은 사장님 딸과 연애하다 사장님에게 발각 되어 개 무시를 당하고 집에 왔는데 눈을 떠보니 어떤 아름다우 여자와 외딴 곳에 소환되어 왔습니다. 

이종족에 의해 별사냥이 진행되고 있는데 곧 지구에도 별사냥이 시작될 것이고 그걸 막기 위해 인재육성이 필요합니다. 

재능이 있는 인간들이 ‘섬’이라는 곳에 소환되어 멸사냥 무리들에게 대응할 튜토리얼을 습득하고, 주인공은 굉장히 드문 S급에 해당되어 남들보다 빨리 강해지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다른 세계에 소환되어 주어진 의뢰를 해결하면 보상을 받고 그걸로 스킬습득이나, 아이템을 구입하는 게임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저는 이글을 보다가 중간에 하차할 생각을 하게 됐는데요. 

의외로 지금 연재된 최신분까지 읽게 됐습니다. 

왜 그랬늘까 생각해보니 그 기대치를 바꾼 것이 영향이 컸던 것 같습니다. 


제목인 ‘그 섬에 가고 싶다.’ 는 주류의 제목이 아닙니다. 

뭔가 독립적인 작품을 그려낼 것 같다는 기대를 하게 만들죠. 

하지만 내용은 클리셰 투성이입니다. 

 갑자기 이계 소환, 강해진 주인공, 차인 여자 친구에게 갑질하기, 기술 이름 외치며 공격하는 걸 부끄러워하기, 게임시스템등 흔한 이야기로 가득합니다. 


하지만 진중한 분위기가 이 글은 뭔가 같은 걸 다르게 풀어낼 거란 기대를 갖게 만들었죠. 

실제로 그 기대에 초반은 술술 넘어갑니다. 

답답하지 않은 주인공에, 민폐 끼치지 않는 주변 인물, 적당한 문장력. 


그런데 물음표를 뜨게 만드는 부분이 중간부터 나옵니다. 

진중했던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 비급 개그 코드가 등장하는 겁니다. 

뭐야 뜬금 없이, 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부분이었지만 그냥 넘어갑니다. 

조금 어울리지 않는다, 라고 생각은 했지만 아직까지는 참고 넘어갈 수 있었거든요. 

그런데 중반 넘어가서는 초반의 글과는 다른 글처럼 글의 분위기가 다르더군요. 

뭔가 가벼워진 느낌. 

다른 사람이 쓴 글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 의아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어지간한 글 보다는 재미있었기 때문에 계속 읽어나가다가 깨닫게 되었습니다. 

글 제목처럼 독립 영화 같은 느낌으로 바라볼 게 아니라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상업 영화라고 생각하면 이 글이 더 재미있어질 거란 것을요. 


가볍게 읽을 글이라고 마음을 바꿔 먹으니, 글 속의 비급 개그들도 피식피식 웃음이 나오게 되고 그런 유머를 받아들일 수 있게 되더군요. 

캐릭터들도 위트가 있어서 대사를 보는 즐거움도 약간 있습니다. 

말장난이 더 지나치면 눈살을 찌푸리게 될 것 같으나 작가님이 잘 조절하시는 것 같고요. 


이제 주인공이 본격적으로 강해질 타이밍인데 어떻게 이후의 이야기를 풀어가실지 기대가 됩니다. 

뻔하지 않게, 뻔하더라도 재미있게 풀어나가 주시길 기대합니다. 


http://novel.munpia.com/42448




Comment ' 2

  • 작성자
    Lv.92 무영소소
    작성일
    15.10.11 16:33
    No. 1

    제목이 안티라 난 그소설을 그섬에 보내고 싶더라구요 여기저기서 좋은 소재는 다 골라놓았는데 제대로 된 기승전결도 없이 마구잡이로 생각나는대로 글을 쓴듯 완전 날림도 그런 날림이 없더라구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problema..
    작성일
    15.10.23 08:08
    No. 2

    첫 문단만 읽었는대도 주화입마 걸릴 것 같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23 판타지 건달의 제국 +13 Lv.64 이제운 16.01.09 2,926 3
7722 판타지 바보영주(약 스포) +7 Lv.98 경천 15.12.27 4,501 0
7721 판타지 유헌화님의 '건달의 제국'을 읽고 아쉬운 것 +10 Lv.88 라그나로 15.12.25 3,023 0
7720 판타지 실망을 준 새벽여행자 +10 Lv.96 아라짓 15.11.30 2,966 3
7719 판타지 은빛어비스 완결을 읽고(스포 포함) +11 Lv.99 낙시하 15.11.23 4,749 6
7718 판타지 카이첼의 '은빛 트릴로지' 완결에 대한 감상 +30 Lv.5 케이포룬 15.11.08 4,423 8
7717 판타지 작가추천-광악- +7 Lv.64 이제운 15.11.05 3,460 1
» 판타지 그 섬에 가고 싶다 - 제목이 안티 +2 Lv.10 바가야룽 15.10.10 2,774 2
7715 판타지 월드메이커&플레이어즈 - 독자와 함께한 신... +10 Personacon 만능개미 15.09.20 4,616 15
7714 판타지 isk 님의 세이트를 읽고. +4 Lv.50 서우준 15.09.14 1,955 1
7713 판타지 묵향 33권 감상 +11 Lv.99 아침햇살17 15.09.14 11,836 0
7712 판타지 [중국장르] 충진인을 읽고서... +12 Lv.4 만박 15.09.09 3,084 3
7711 판타지 바람과 별무리 - 대항해시대 팬픽을 뛰어넘... +20 Lv.84 40075km 15.08.26 4,879 23
7710 판타지 로만의 검공을 보고.. +8 Lv.99 별일없다 15.08.14 4,724 7
7709 판타지 괴수처럼 감상 +3 Lv.98 경천 15.08.13 2,885 2
7708 판타지 '마크'를 읽고 +10 Lv.32 폭풍엄살 15.07.19 5,340 14
7707 판타지 바이퍼케이션-하이드라 를 읽고 +8 Lv.22 무한오타 15.07.07 2,875 2
7706 판타지 감동이 있던 소설들. (판타지편) +18 Lv.1 [탈퇴계정] 15.07.02 8,944 6
7705 판타지 기상곡 - 맛깔나게 재해석된 용사 이야기 +5 Personacon 만능개미 15.06.28 4,337 10
770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8 +4 Lv.2 DrBrown 15.06.19 6,500 6
7703 판타지 이모탈-피스트킹 +3 Lv.2 to목각 15.06.02 4,495 0
7702 판타지 몬스터링k를 읽고 Lv.11 레듀미안 15.05.28 1,994 0
7701 판타지 이모탈-워리어 +1 Lv.2 to목각 15.05.28 3,892 0
7700 판타지 완결난 지 오래됐지만 폭염의 용제 +8 Lv.38 고오옹 15.05.27 3,726 2
769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7 +13 Lv.2 DrBrown 15.05.02 6,646 1
7698 판타지 생존투쟁기를 읽고... +4 Lv.99 별일없다 15.04.27 4,335 0
7697 판타지 레시드 +6 Lv.7 가을날 15.04.21 3,122 7
7696 판타지 죽어야 번다를 읽었습니다. +18 Lv.1 라그랑지 15.04.18 5,591 7
7695 판타지 탑을 올라가는 그들의 이야기 2가지 Lv.99 낙시하 15.04.13 2,570 3
7694 판타지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환생탑의 에이스' +8 Lv.65 용사지망생 15.04.05 5,947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