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추천) 완벽한 침략자

작성자
Lv.45 호우속안개
작성
14.04.01 10:24
조회
6,307

제목 : 완벽한 침략자

연재 : 문피아 무료연재중

 무협과 판타지를 좋아한지 16년. 중학교 2학년때의 드래곤라자를 밤새 읽었던 추억을 시작으로 그와 함께 시작된 탐독 결과 세월의돌 탐그루 군림천하 영웅문 월야환담 등의 기억이 아직도 머리속 한켠에 남아 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른후 지금에 보는 장르소설들은 기존 소설들의 틀에서 한치의 발전도 없는체 내용만 바뀌고 문체만 바꼈을 뿐, 참신하다 새롭다 하는 생각은 들지 않은게 사실이다. 또 간혹 그러한 소설이 나오더라도 작가가 부담이 되서인지 혹은 일이 잘 못 되었는지 연중이 되거나 완결이 못되는 경우도 많았고 용두사미식의 결말로 독자들의 아쉬움을 사는 경우도 많았다.

 오늘 추천하는 ‘완벽한 침략자' 라는 글도 그런 용두사미가 될지. 혹은 연중이 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아직 60편 정도 밖에 진행이 안된 완성되지 않은 글에 감히 추천글을 올리는 이유는, 한마디로 재밌기 때문이고. 또 참신하게 느껴져서이다. 그리고 이런 글이 평균 조회수가 몇백밖에 안된다는게 다소 아쉬워서 이기도 하다.

 이 소설은 오타도 간혹 있고 문체가 좋다고 보기도 힘들다. 그럼에도 술술 읽혀져 갈 정도로 흥미가 있으며 캐릭터 각각이 개성있고 살아 있다. 아니 살아있다는 표현을 넘어서 생동감이 있다는게 정확할 것이다. 

 내용 역시 재밌다. 내가 이른바 가상세계. 즉 온라인 게임식의 내용을 기반으로 한 소설을 처음 읽었기에 그렇게 느꼈을 수 도 있지만 한편 한편이 새롭고 술술 넘어가는게 여간 소소한 재미가 아닐 수 없다. 거기에 흔하지 않는 한국적 소재와 전설속 인물 (예를 들어 구미호, 인간이 되지 못한 호랑이, 아기장수 호투리, 전우치, 홍길동)등을 등장시킴으로서 뭔가 더 친근해 지는것도 글의 재미를 높히는 한가지 이유가 될거 같다.

 문자가 만들어지고 신화와 전설을 기억한 인류의 역사가 어느덧 7000년이 넘었다. 톨킨과 김용이라는 두 거장작가의 세계관속에 갖힌지는 이제 100년이 되고 있다. 우리도 우리식대로 발전한다면 오늘 추천하는 완벽한 침략자가 하나의 작은 예시가 될 수 있진 않을까 싶다. 


평점 : ★★★☆

ps. 너무 거창하게 적었는데 아무튼 읽을만 합니다.



Comment ' 7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4.04.01 11:39
    No. 1

    도전해 볼게요

    http://novel.munpia.com/18595

    포탈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로지텍맨
    작성일
    14.04.01 13:47
    No. 2

    요즘 장르는 단어 몇개로 내용이 그려진다는게 신기
    현대물 헌팅 하렘 게임 회귀 등등 이 중에 몇개 추리면 아 이 소설은 이거군 하는 사이즈가 잡힌다는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4.04.01 14:39
    No. 3

    주인공이 여러명인 느낌입니까?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5 호우속안개
    작성일
    14.04.01 18:56
    No. 4

    어느 목표를 향해 몇명의 인원이 파티 혹은 그룹을 맺고 향하는 내용입니다. 주인공이 있지만 주인공 위주라고는 보기 힘들고 그 주변인들의 비중도 높긴 합니다. 만화로 치면 슬램덩크의 경우 강백호가 주인공이지만 주변인물들 비중도 주인공 못지 않잖습니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4 공법
    작성일
    14.04.03 12:17
    No. 5

    재밌습니다 저도 추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타라라
    작성일
    14.04.03 15:01
    No. 6
  • 작성자
    Lv.54 Dodge
    작성일
    14.04.04 20:22
    No. 7

    정주행 완료하고 왔습니다. 첫회부터 팍 끌리는 글은 아니었지만, 중반부터 굉장히... 정이 간다고 해야하나? 점점 재밌어지고, 연재분 막바지에 가서는 필력 상승이 눈에 보이더군요. 완결까지 꾸준히 달려주셨으면 하고 바라는 글입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32 판타지 에릭 전기를 읽고.. +2 Lv.99 별일없다 14.05.27 2,772 3
7631 판타지 자신의 한계를 규정하지 마라. (아카식 드... +3 Lv.5 토론자 14.05.26 4,351 1
7630 판타지 이차원용병 14권 읽고왔어요 +9 Lv.67 bujoker 14.05.25 7,426 2
762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3 +6 Lv.2 DrBrown 14.05.22 7,110 3
7628 판타지 몬스터를 읽고(미리니름) +4 Lv.11 레듀미안 14.05.20 3,054 0
7627 판타지 세계의왕 14권 드디어 연재시작(스포포함 ... +15 Lv.3 불타는또치 14.05.13 7,240 2
7626 판타지 용마검전을 읽다 (스포 살짝) +7 Lv.9 검은하늘아 14.05.12 7,655 1
7625 판타지 불멸의시대 완전 미칠듯한 필력 +7 Lv.10 피오라얼빠 14.05.09 9,045 5
7624 판타지 맥스씨 3권을 보고(미리니름) +16 Lv.11 레듀미안 14.04.30 6,027 3
7623 판타지 악중악 +7 Lv.21 광인자 14.04.24 6,606 3
7622 판타지 권왕전생[짐 언브레이커블](19,20권 포함)... +7 Lv.5 토론자 14.04.24 12,799 1
7621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2 +2 Lv.2 DrBrown 14.04.22 7,591 4
7620 판타지 더 게이머 판타지아 8권까지 읽고 +22 Lv.1 [탈퇴계정] 14.04.18 14,895 3
7619 판타지 오버로드5권를 읽고 +2 Lv.11 레듀미안 14.04.17 4,428 6
7618 판타지 아이작6권을 보고 +5 Lv.11 레듀미안 14.04.17 9,608 3
7617 판타지 아이작6권 나왔습니다. Lv.58 식객(食客) 14.04.16 5,405 1
7616 판타지 판타지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 루시엘! +3 Lv.18 메틸아민 14.04.16 4,004 4
7615 판타지 Orcs , 멋진 반전과 카타르시스 +4 Lv.4 쥴리안 14.04.15 3,835 2
7614 판타지 박인주. 은빛어비스 - 욕망이야말로 이 우... +7 Lv.5 케이포룬 14.04.13 4,248 17
7613 판타지 맥스씨 강추합니다~ +12 Lv.81 프리피플 14.04.10 8,183 11
7612 판타지 오렌님의 환야의 마제... +1 Lv.99 곽일산 14.04.10 6,319 2
» 판타지 (추천) 완벽한 침략자 +7 Lv.45 호우속안개 14.04.01 6,308 9
7610 판타지 세계의 왕 13권 감상 재미는 있지만 기대에... +25 Lv.3 불타는또치 14.03.29 5,397 0
7609 판타지 제국의 군인 +1 Lv.10 살라군 14.03.28 5,781 0
7608 판타지 완벽한 침략자. 아니 이런 글이.... +4 Lv.1 [탈퇴계정] 14.03.27 5,574 9
7607 판타지 권왕전생 19권 미리지름(예고편) +7 Lv.5 토론자 14.03.26 4,558 4
7606 판타지 세계의 왕 13권 감상(스포 다수) +20 Lv.18 o마영o 14.03.23 6,886 3
7605 판타지 세계의 왕 13권을 읽고 +10 Lv.40 규염객 14.03.21 5,178 0
7604 판타지 태왕기 현왕전 +2 Lv.28 사승세계 14.03.21 3,859 2
7603 판타지 [신간]세계의왕 13권, 수선경9권 +8 Lv.23 풍이풍 14.03.15 8,296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