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작성
06.09.16 21:10
조회
3,801

작가명 :

작품명 :

출판사 :

요즘 나오는 양판소(양산형 판타지 소설)들을 보면 한숨이 자꾸만 나오게 됩니다.

지금 이게 뭐하자는 건지.

게다가 조금만 떠도 출판제의에 그걸 또 덥석 무는 작가님들

돈 물론 돈이란게 중요하지만 결코 목적이 되지 못합니다.

돈이란 하나의 수단입니다.  

돈을 추구하는 백만장자들의 최후를 보셨습니까?

지금 자세히 말씀드리지는 못하지만 그들은 결국 자살,마약후 자살, 이렇게 되어버립니다.

지금 출판사에서는 무분별하게 조금 뜬 글은 출간하고 있으며, 그 내용이 그 내용, 주인공 이름과 배경이 살짝만 바뀌어 나오는 소설들. 그래서 요즘 전 책방에 안갑니다. 불과 2~3년전만 해도 재미있는글, 그리고 도움되는글 상당히 많았습니다.

또한 판타지, 무협지, 등과 같은 소설을 보면서 일부 어른들은, 왜 이런걸 빌려보느냐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말씀하시는데도 이유가 있습니다. 지금 양판소소설들 보면 정말 형편없습니다.

이런 소설이 어떻게 출간되나 싶을 정도로요.

오타투성이에 이상한 내용들, 앞뒤가 안맞고 무조껀 먼치킨 되는 소설들, 형편없더군요.

지금 좋은 재미있는 신간 소설들은 실제 책방에서 20%정도가 간신히 될까 말까요? 이젠 책방가면 제가 스스로 트레져 헌터가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이상한 돈만 날리고 시간만 날리는 소설들을 안 빌려볼수 있거든요, 하지만 저는 이런 어이 없는 경우도 보았습니다. 어디 출판사인지는 모르겠지만, 시놉시스 응모전인가? 백 편정도 보내고 상금 받는거 그리고 출판사는 그 소설을 다른 작가에게 맞겨 출간하는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 소설이 있었습니다. 그 소설 처음부분에 시놉스도 좋았고, 문체, 필력 너무나 좋았습니다.

하지만 100페이지 정도가니 점점 글이 이상해 지더군요.

나중엔 뭐가 뭔지 모를지경 그래서 고스란히 돈 시간만 버리고 반납했습니다.

지금 이런게 '현실'입니다.  

이렇게 된다면 장르시장은 퇴화가 될 수 밖에 없고 결국은 작가님들은 회사로, 공사장으로 떠나시게 됩니다.

지금 우리 현실이 어떤걸 원하시는 줄 아십니까?

그냥 가볍고 대충 때우는 글로 변하고 있습니다.

물론 어떤 분들께서는 '킬링타임용'이라고 하시지만 저는 정말로 판타지, 무협지,그리고 퓨전물들과 그 글들을 머릿속에서 재미있게 쓰시는 작가님들을 사랑합니다.

밑에 어떤글보니 금강님께서 말씀하시더군요.

자신의 마음은 천갈래 만갈래 찢어질듯 하시다고요.

금강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저도 한탄햇습니다.

소설읽은지 2~3년 이상분들도 느끼셨겠지만 갈수록 소설이 재미가 없어진다는 느낌이 들고 이상해 진다는 느낌이 듭니다.

어른분들이 판타지 무협지 봐서 뭐하냐고 하십니다.

솔직히 제 경험을 여기다가 털어놓아 보겠습니다.

제가 중학교 1학년때 처음 무협지 판타지에 입문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2년간, 밤잠도 설치며, 심지어 시험도 망치면서까지 파고 들었고 저희 집앞 책방의 책은 거의 다 읽었습니다.

이때 쏟아부운돈만해도 어마어마 할겁니다.

그리고 그것도 모자라 다른곳 더큰곳가서 빌려보았습니다.

또 아버지 어머니께서 공부하라고 눈치주시고 돈도 안주실때 제가 몰래저금해놓은돈 뜯어서 몰래 나가서 빌려와선 보곤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정신차려 자제하고 있습니다.

저 초등학교,그리고 중 1학년때까지 판타지 무협지를 보면서 효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2학년 때부터 조금씩 문장력, 필력등이 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중3이 된 시점에서, 학교 국어 부분 수행평가는 만점 받았니다.

국어쪽으로 글짓기하면 만점 받습니다.

선생님께 만점 받은 이유를 여쭈어 보았습니다.

그러더니 하시던 말씀이 제 글에는 감동적인 말들, 그리고 무게가 느껴지는 말들, 그리고 좋은 필력 그리고 좋은 말들이 담겨져 있다고 하시더군요.

6.25전쟁으로 돌아가신 분들에대해 글짓기하는 부분에서 저는 이런 부분을 썼습니다. "우리는 그 분들의 피의 무게와 삶의 무게 그리고 생명의 무게를 지고 열심히 그분들의 피와 생명,그리고 삶이 안타깝지 않게 억울하지 않게 살아야한다"라는 부분을 썼습니다.

그부분엔 교생 선생님이 줄을 쫘악 그어주시면서 별표하셨습니다.

이런 문장. 저 지금까지 무협소설 판타지 소설들을 보고 익혀온 것들입니다.

지난 2년 다시 돌이켜보면 정말 행복했던 떄입니다!

하지만 지금 소설들 보면 배울것도 하나도 없으며 괜찬은 문장하나 없습니다. 게다가 자기의 주관이 뚜렸하시고, 개성이 넘치는 글들, 지금 시장의 현실에 맞지 않는다면서 출간 거부,->결국 소설을 접으시거나 그 소설이 사장이 됩니다. 자꾸 그렇게 되다보니 그런작가님들은 결국 포기 이렇게 되므로써 우리는 훌륭한 작가님을 잃게 되어버렸습니다. 지금도 잃어버리고 있을 수도 있지요.

정말 이렇게 가다간 점차 장르시장이 발전해야하는데 갈수록 거꾸로 침체되고, 나중엔 망할수 있습니다.(결코 망하진 않는다고 하시지만 보는 사람이 없게 된다면 결국은 그게 망하는 거죠)

어떤분들은 지금이 과도기라고 표현하십니다.

저도 그말에대해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 장르문학은 너무나 빠르게 급진적으로 진행 되어 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문제가 생겼고 그게 지금의 '현실'인것 같습니다. 요즘 소설들에 길들여지면 영국등의 유명한 해외 수작들을 우리들은 적응이 안되어 읽지 못합니다.

지금 가벼운 글, 그리고 아무런 내용이 담겨 있지 않은 글들을 읽다가 진중하지만 문체가 살아있는 글! 어떤분의 친구분은 읽지 못한다고 하시더군요. 심각합니다. 정말 대단한 수작은 읽히지 않고 엉뚱한 양판소 소설에 길들여 진다니! 저는 두렵습니다.

그래서 요즘 양판소소설은 물론 몇몇 제가 꾸준히 읽던 책들 빼고는 안읽습니다. 그것도 지금은 거의 다 완결이 나서, 더이상 책방에 가고 싶은 마음이 안생깁니다. 지금 이게 현실입니다. 양판소소설들 때문에 더이상 책방에 가기 싫어지는거. 이거때문에 장르시장이 죽습니다.  

출판사 여러분! 제발 좋은글들을 출간합시다.

물론 출판사는 돈을 목적으로 하지만 그것도 어느정도 장르시장이 활성화 그리고 발전되야 되는것 아닙니까?

개성있고 주관있는 좋은 우리 작가님들.

뜻을 굽히지 마십시오!

제가 그리고 모든 독자들이 응원하겠습니다,

저는 꿈이 있습니다.  

제가 컷을때 빌게이츠 많큼 돈을 번다면 저는 소프트 웨어 산업보단 소설들의 진흥과 발전을 위해 50%이상을 쓸것입니다.(그 50% 250조원이상입니다.) 그리고 작가님들의 생계를 책임지고 마음 놓고 글을 쓰실 환경을 만들어 드리고 싶습니다.

달빛아래 요즘글들에 대해 한탄하며 피의 신선이..

  

[새글쓰기] [목록보기]    [윗글] [아랫글]    

    1  자비란없다 2006-09-16 20:49:27    

사실 책방에 가보면 빌려가지도 않더군요.

  2  秋雨 2006-09-16 20:51:03    

저도,

돈이 있다면 님의 말씀대로 그런 작가들의 책만 출판하겠습니다.

그렇게 지속적으로 도움을 주고 받쳐준다면, 삼국지나 수호전과

같은 명서가 나오지 말란 법은 없습니다.

한데 모두가 현실론을 주장하니......

출판사 사람들도 인간입니다. 그들이 출간하자고 찍었다고 해서,

그리고 잘팔린다고 해서 과연, 좋은 책인가?

그저 답답할 뿐입니다.

  3  건영 2006-09-16 20:51:11    

너무 재미를 추구... 처음에는 색다른 내용이자만 결국 스토리는 거의 비슷비슷합니다.

   5  秋雨 2006-09-16 20:52:04    

어떤 작가가 말하더군요,

신선한 소재만 된다면 출간한다고...--;;

  6  X카오스X 2006-09-16 20:52:35    

저는 그래서 고무판에서 나온것만 대체로 빌려보는 중이라는..


Comment ' 10

  • 작성자
    나인버니
    작성일
    06.09.16 21:20
    No. 1

    예전부터 나왔었던 이야기고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던 이야기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죠.

    장르소설의 한 획을 그을만한 작품이 나와서
    몇 십만부 이상씩 팔리며 장르소설에 인식을
    조금이라도 바뀌주지 않는 이상
    현재 상황을 타개할 방법은 없어보입니다.

    말씀대로 큰 자본을 가지고 있는 출판사에서
    장기간의 계획과 자본을 가지고 지원해줘야 가능할 듯 보입니다만
    현재 상황을 보면 불가능 하겠죠.

    출판사가 시장의 발전을 바라고 투자할 수 있는 경우는
    언제 이익을 거둘수 있을지 확연히 보일 경우 입니다.
    현 상황이 그런 이익을 보장해 줄 수 없는데...
    언제일지 모르는 그 날을 위해 투자할 수 없다는 것 이게 문제죠.

    인터넷에 떠도는 스캔본, 텍스트 파일 만 줄여도
    큰 도움이 되겠지만 마땅히 줄일 방법이 없다는 것과
    같은 문제라고 할까요?
    그 곳에 투자할 만한 시간도 돈도 부족합니다.

    독자와 출판사를 운영하는 사람의 입장은 엄연히 다른겁니다.




    드래곤레이디라는 소설상에서 멸망한 인류에 대해서
    이런 말을 하더군요.

    "인간들의 가장 모순되는 모습 중에 하나라면...
    자신은 모든 사람을 대표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동시에 누구도 자신을 대신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거야
    이 단순한 나쁜 버릇하나 고치지 못해서 인간들이 멸종해 버린거야.
    쉬운 말로 무덤 판 거지"

    뭐 푸념이라고 생각하시고 넘어가시길...
    제가 이런쪽에 관심을 가져온 00년부터 계속 봐오던 이야기라서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六道熱火
    작성일
    06.09.16 21:54
    No. 2

    장르소설의 한 획을 그을 만한 작품은 이미 나왔었습니다.
    무협에서는 김용소설, 판타지에서는 드래곤 라자였죠.
    그때 제대로 방향을 잡고 좀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장을 바라봐야 할텐데 단기적인 이익에만 급급해서 출판을 해 온 결과가 지금의 현실입니다.
    이익을 추구하는 건 좋습니다만, 자기 미래를 깎아먹으면서까지 단기적인 이익에만 집착해야 했었는지 대해서는 의문이 드는 게 사실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소리검
    작성일
    06.09.17 00:07
    No. 3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어렵지 않은 취미 생활로 적지 않은 용돈이나마 벌 수 있다는 심리.

    하나는 이익에 눈이 먼 출판사가 키워낸 신데렐라들입니다.

    우연히 취미삼아 쓰던 글이 대히트를 해서 돈을 만진 '귀xx'라는 작가도 있지 않습니까?

    미련한 대학놈들이 진학까지 도와주는 바람에 '귀xx'야 말로 이쪽 업계의 신데렐라같은 존재가 되어 버렸죠.

    막말로 게시판에 취미삼아 하고 싶은 이야기 막 써대서 돈 좀 벌고 대학까지 바라볼 수 있다면 누가 마다하겠습니까?

    단순히 진취적이고 발전적인 부분만 고려한다면 먼저 출판사쪽에서 정신을 차려야죠.


    그 전에는 물론 먼저 대여점이 무너져야 하고요. 하지만 대본소는 국가에서 인정해 버린 터라 출판사쪽이 개념에 칼빵잡길 기대하는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울부짖어도 팔리는 한은 찍어내는게 출판사겠죠.

    저도 몇년 전까지만 해도 '에이 할거 없는데 돈빌려서 출판이나 해볼까' 이런 생각했었습니다. 출판사들이 진짜 아무 생각 없이 행동하는게 저도 충분히 해 먹을 수 있겠더라구요. 인터넷 소설 출판으로 일어선 신흥 출판사도 많았구요. 지금에야 정신 좀 차렸지만....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6 바이코딘
    작성일
    06.09.17 03:27
    No. 4

    문피아에는 불만이 많지만 대여점은 여전히 잘돌아갑니다. 불만없이요. 문피아에서 놀다보면 간혹착각하게 되는것이 대부분이 요즘나오는 소설의 질에 충분히 만족하지 못한다인데요. 제생각에는 문피아만 그렇지 시장쪽은 안그런듯.. 오히려 상위권을 달리는 소설들의 질이 떨어질때가 많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작성일
    06.09.17 10:30
    No. 5

    결국은 모두의 인식의 문제란 말이군요..
    그리고 이익에 어두운 작가들과 출판사들..
    결국 출판사들은 막대한 자본을 가지고 장기적인 미래를 내다보며 출판을 해야한다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유니크블루
    작성일
    06.09.17 13:59
    No. 6

    뭐 독자나 작가나 출판사나 마음속으로는 불만을 갖고 있지만 현재의 틀을 깨고 싶어하진 않을 껍니다.

    이런 문제가 나올 때마다 등장하는 독자책임론/작가책임론/출판사책임론이 있는데 솔직히 이제는 서로 얽혀서 어느 한쪽의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된 것이 현실입니다.

    뿐만 아니라 이런 글을 쓰는 독자들은 몰라도 대여점에서 빌려보는 독자들은 요즘 나오는 책들 잘 보고 잘 빌려갑니다.

    이곳에서 올리오는 의견들이 모든 독자들을 대표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소수의 의견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는데, 제 생각이 틀린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조폭병아리
    작성일
    06.09.17 15:25
    No. 7

    옛날부터 봐온 사람들은 불만을 가지겠고
    양판소를 입문책으로 보면서 아 판타지, 무협은 이정도 수준밖에 안되는구나~ 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 불만 없겠지요
    이제 옛날부터 봐온 사람들은 하나둘 다른곳으로 뜨고있고..
    이제 대세는 양판소다! 라고 외칠날이 얼마 안남았지요
    아니 이미 대세는 양판소일지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밀깔
    작성일
    06.09.22 17:52
    No. 8

    장르문학은 뭐니뭐니해도 재미가 우선 아닐까요
    잘 쓴글이든 못 쓴글이든
    재미가 있으면 잘나가고 또 독자를 만족시킬만한
    재미가 없다면 조용히 도태되는거겠죠~
    양판이든 잘쓴판이든 재미없으면 안나간다는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케르베로스
    작성일
    06.11.14 05:15
    No. 9

    요새 책대여점에서 책을 많이는 받지만 금방 반품시켜요 가끔 재밌는책을 끝까지 못볼때가 있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8 Tinahan
    작성일
    14.08.19 01:56
    No. 10

    이영도씨 같이 공부좀 하고 글 쓰시는 분들이 많아져야 재밌는 글을 읽겠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63 기타장르 비슷한 길을 걷고 있는 장르문학과 스타크래프트 +7 Lv.1 가납사니 06.10.03 1,758 4 / 3
162 판타지 판타지에관해 가졌던 의문. +5 Lv.70 샤르웬 06.10.03 2,152 2 / 1
161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3 +7 Lv.1 해모수아들 06.10.03 1,461 8 / 4
160 기타장르 판타지에 간 무림고수들.... +17 Lv.4 kaio 06.10.02 2,453 4 / 1
159 기타장르 양판소 - 게임소설에 관해.. +17 Lv.70 샤르웬 06.10.01 2,301 4 / 3
158 판타지 판타지 마법에 대한 것 +11 Lv.23 몽월가 06.10.01 2,432 2 / 1
157 판타지 낚시마스터 +14 소울언더 06.10.01 3,748 16 / 1
156 기타장르 스타크래프트와 장르문학의 비교를 통한 고찰 +13 Lv.17 o마영o 06.10.01 2,300 8 / 1
155 판타지 이건 또 무슨 장난인가 환상미디어 +12 Lv.52 신기淚 06.09.30 3,693 7 / 1
154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2 +11 Lv.1 해모수아들 06.09.30 1,666 10 / 7
153 무협 불선다루 비평 +9 자몽 06.09.29 3,562 6 / 9
152 판타지 삽질마스터 +19 당근이지 06.09.28 5,971 24 / 5
151 기타장르 장르문학의 미래는 밝습니다. 이런 인재라니... +23 Lv.1 봄의전설 06.09.27 2,733 3 / 30
150 기타장르 작가님이 이 글 보시면 마음이 어떻겠어요? +12 당근이지 06.09.26 2,946 31 / 3
149 기타장르 모든 소설에 대한 테클 +4 Lv.1 운까미노 06.09.26 1,636 5 / 4
148 기타장르 출판사의 자성을 촉구 +14 Lv.49 법생 06.09.26 2,123 13 / 7
147 기타장르 비난 비판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6 windsound 06.09.25 1,576 3 / 2
146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19 Lv.1 해모수아들 06.09.25 1,700 8 / 13
145 기타장르 [옛소설과 근래소설에 대한것과 문제점들] +4 비도(飛刀) 06.09.24 1,658 0 / 0
144 기타장르 소설의 영화화 +6 Lv.1 Cyrano 06.09.24 3,229 3 / 2
143 기타장르 개척자강호에 대한 비판 +9 만마万摩 06.09.24 2,319 5 / 3
142 판타지 나카브 - 진지하고 재미있는 판타지 +4 Lv.1 도미사랑 06.09.23 2,501 13 / 0
141 기타장르 재미에 대해서 +5 Lv.1 朴刀 06.09.23 1,561 5 / 0
140 기타장르 개,돼지들의 헛소리...... +22 Lv.32 삼절서생 06.09.23 2,267 11 / 27
139 기타장르 문학성과 재미성 가지고 헛소리는 그만. +34 Lv.1 문화 06.09.22 3,160 47 / 21
138 기타장르 사라지는 대여점들... +13 그리워라 06.09.22 2,950 11 / 3
137 판타지 이 작품을 아십니까? +5 Lv.1 문화 06.09.21 2,826 21 / 7
136 기타장르 게임소설 속의 시스템 +15 Lv.17 적자유유 06.09.21 2,190 7 / 0
135 기타장르 게임 소설 드래곤 로드 게임하다 비평 +9 Lv.91 [황소] 06.09.20 3,100 11 / 0
134 무협 북천무제를 겉만 훑고 +8 소혼객 06.09.18 2,527 9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