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비도(飛刀)
작성
06.09.24 16:50
조회
1,657

작가명 :

작품명 :

출판사 :

내가 본격적으로 판타지와 무협문학에 접한시기는 초등학교 3학년때일것이다. 지금은, 고3이 되었지만 그때 생각한다면 어린애가 판타지소설을 읽고있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음, 개인적으로 통 틀어서 한, 일만여권에서 오천권을 읽었다고 자부하는 나이다. 그만큼, 무협소설과 판타지에 큰 흥취를 가졌으니 말이다. 처음으로 접한것은 아마도 너무 오래되서 기억이 안나지만  기억은 안나지만 김근우작가님의 '바람의 마도사'로 기억이 되어진다.

당시에는, 정말 엄청나게 재밌게 읽은 작품이고 또 처음본 소설이 오래 기억에 남는다고 누군가가 그러하였는데 세월은 이길수없는지 추억속에 하나가 되어버렸다. 또한, 그후에 읽었던 설봉님의 '사신'으로

무협을 시작하게 되면서 나는 새로운 신세계를 접한듯 판타지&무협문학에 큰 흥미를 같게되었고 걸음마를 띄었다. 얼마지나지않아서 이상규작가님의 '사이케델리아'라는 작품을 보고나서 퓨전판타지에 대해서 알게되었으며 또한 파고들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거지만 다시금 옛날책을 되짚어 볼때마다

느끼는것이지만 '향수'가 있다고나할까?  

나는, 보았던 책들을 다시금 꺼내서 보곤한다. 그속에는 여전히 내가 익히 알고있는 주인공들이 있으며 "음, 여기서는 이렇게"미리 파악을 하여 주인공에게 알려주곤한다. 다른책들도 마찬가지이지만

일반소설보다 판타지와 무협이 더욱 끌리는 이유는 자신이 그속으로 들어가서 주인공이 되거나 보조가 되는 상상에 보게 된다는것일까? 수많은 작품들이 주마등처럼 지금 흘러간다. 너무도 재밌는 작품을 보곤할때면 한장,한장 넘어가는 이손이 이 마음에 아쉬움이 감돌곤한다. 또한, 언제나올까? 권권마다 기다리는 이 심정은 여러분들도 잘알것이다.

그러나, 이제는 그런 향수도 점차 사라져가고있다.

너무 많이 읽어서일까? 패턴이 그방식 그대로여서 그럴까?

근래에 나오는 책들을 살펴보면 옛책들과 다를게 없어서 선뜻 집을 용기가 나질않는다. 그러면서도 보는것은 당연지사지만 그래도, 옛책들에대한 향수는 아직도 진득하여 날 유혹한다. 요즘에는,

여러 필력좋으신 작가분들이 많으신데 정말 좋은일이다. 이로써 장르문학 시장이 커지면 좋은일일테니까.

허나, 커다란 아쉬움이 하나있다.

판타지, 퓨전판타지, 무협, 신무협, 신무협판타지, SF에 이르기까지 요즘에는 너무나많은 책이 나오는바람에 이 여섯가지의 종류가

너무나 많이 사용되어지고있다. 여기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것은

'신세계'이다. 누구도 범접할수없는 판타지와 무협과 SF를 잇는 또하나의 신세계 요즘은, '리셋라이프'나 '노블리스 오블리제'같은 타임슬립형 소설이 인기인 시대이다. 하지만, 이역시도 마찬가지 비록, 여섯개중 다시 한가지인 '게임판타지&무협&퓨전'이 포함되어 일곱가지로 만들어졌다치지만 정말, 판무(판타지와 무협)을 뛰어넘는 세상은 없는것일까?

작가분들이 열심히 노력하지만 아쉬움이 남는것은 어쩔수없다.

또한, 직업문제또한 짚어넘어가고 싶다.  

판타지 주인공의 직업하면 대표적으로 '전사'나 '마법사' '마검사'를 들수있는데 요즘은 그 세가 더해가는 시점이다. 뻔한..거기서 거기인 내용들. 기연문제..(주인공이 세질려면 어쩔수없지만)

이번에 완결되어진 '나이트 골렘'이라는 작품을 보면서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것도 조기완결이라는 점. 충분히 가능성이있고 신선한 작품인데 반해 출판사의 홍보문제와 대충찍어 넘긴듯한 오타문제(권경목작가님은 잘못없습니다. 출판사에 넘겼으면 편집부가 오타를 처리해야하는데) 이러한 소설들이 버려지는것이 너무도 아쉬운 형국.  

또한, 떠나가는 작가님들도 그렇다.

'대자객교'의 故서효원작가님 '비적유성탄'이후로 게임사업에 몰두중이신 좌백작가님, 흠..문피아의 실질적인 지주이시자 문주님이신

'대풍운연의' '소림사'의 금강작가님  

이런분들이 나서주셔서 글이란 이런것이다라고 보여주시지 못하는것이 섭섭하고 떠나가는것만 같아 아쉬운 생각이 든다. 신생작가님들도 그렇지만  

옛 소설들의 향수는 더욱 진하여져오고

근래의 소설들을 보면 하나같이 같다는 생각에 아쉬움과함께 독창적이 없다는것에 안타깝기만 하다.

또한, 일반소설은 띄워주는 형국에 장르소설이 제대로 된 대접을 못받는것에 대해 아쉽기만 하다. 정말, 제대로 되지않은 일반소설류도 많은데 반해 탄탄한 글들이 버림받음이라..

요즘, 책방은 안된다.

기껏되봐야 인건비 띄는정도.

책방이 문을 닫아야하는 사람에게 고하고싶다.

책방이 모두 문을 닫는다고 치자. 그러면,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사서보게 될것인가? 묻고싶다. 과연, '증판'이라는것이 생기게 될까?라는 지도 의구심이 들정도로 책이 증판이 되게 될 경위가 어떻게 생기는지 먼저 알아야한다고 말하고싶다. 전국에 있는 책방을 세어보라. 얼마나 되는가? 그 책방이 전부 사라지면 과연, 증판이라는 단어가 나오게될지 궁금할지경이다. 수백개의 책방에서 하나씩만 사도 그것이 몇개가 되는가? 어림잡아도 백권은 넘을것이다. 과연,

자신이 직접사는것과 매일 사오는 책방이랑 같다고 볼수있는가?


Comment ' 4

  • 작성자
    Lv.32 삼절서생
    작성일
    06.09.24 17:15
    No. 1

    모두 좋으신 말씀인데 한 가지가 마음에 걸리는군요.
    오타를 출판사 측에 모든 책임을 떠 넘기시는듯 한데
    그건 아닙니다.
    소설을 쓰는 작가들이 기본적으로 꼭 해야할 역활중에서
    '퇴고' 라는 아주 중요한 과제가 있습니다.
    요즘 작가들이 이 점을 간과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법생
    작성일
    06.09.25 10:18
    No. 2

    판타지라고 말씀하신게 중세세상을 모방한 세상이라고 협의의 의미를 둔다면 많은 배경을 가진 판타지 소설이 많습니다. 지옥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도 있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같은 신비한 세상을 배경으로 하는 곳도 있습니다. 흔히 판타지라고 말하는 세상에서 나오는 오크나 고블린, 오거같은 몬스터는 안나오죠. 이런 소설 또한 판타지에 포함됩니다. 물론 본문의 내용과 공감하는 내용이 많지만 그렇다고 불평만 할 수 없죠. 저 또한 님처럼 그런 생각을 가졌었는데 지금은 흙속에 진주찾는 방식으로 묻혀버린 주옥같은 소설들을 찾는 것도 재미있습니다. 자세히 찾아 보면 자기가 모르는 재미있는 소설이 여기 문피아에 많이 있습니다. 추천 글을 보면서 정말 자신의 취향에 맞는 소설을 발견했을 때 느끼는 희열감을 한 번 느껴보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8090임
    작성일
    06.09.28 10:31
    No. 3

    옛날소설중에는 그래도 싸우는 장면이 재미있는 것이 종종 나오곤 했는데 요즘은 거의 퇴색하는 기분....
    옛날은) 백량학시 수법으로 허리를 공격하는 주인공 창룡출해 수법으로 허리를 막으면서 그 변초로 어깨를 공격하는 나쁜놈식으로..등등..싸우는 장면이 생동감있게 살아있는 경우가 많았죠..
    요즘은) 검강으로 나쁜놈을 내려치니 나쁜놈이 내공의 차이로 막지를 못하고 입으로 피를 흘리면서 쓰러진다..등등 ..무슨싸움이 이리도 허망한지 .....
    옛날은) 무공명칭이 거창한것도 있어지만 한편으로는 우리들이 이해할수 있는 명칭이 상당히 만았죠..예를들어 팔괴장의 익힌고수와 당랑권을 익힌고수가 싸우게 된다면 최소한 손에서 장풍이니 뭐니 하면서 광선같은 것이 나가지 않았죠..장법도 상대방과부디쳐야 소리가 나니까요...
    요즘은) 최강이 아닌 무공이 없고 손에서 뭐가 총알처럼 나가는 것은 기본이고 싸우는 장면은 얼렁뚱땅 넘어간다음 슈퍼울투라 최강무공이라 이겼다 뭐 이런식이죠...(표현이 쫌 그런대요 그래도 대략뜻은 이해가 되리라고 생각 합니다.) 무협지 10권을 빌리면 그중 9권은 주인공이 최강을 무공을 가지고 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아리언니
    작성일
    07.11.05 23:11
    No. 4

    걱정마십시요. 곧... 신선한 소재로 찾아뵐지도? 후후후후- 꿈에서 가르쳐줬거든요. 정말로 신선합니다!! 하여튼!! 나중에뵈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62 판타지 판타지에관해 가졌던 의문. +5 Lv.70 샤르웬 06.10.03 2,151 2 / 1
161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3 +7 Lv.1 해모수아들 06.10.03 1,461 8 / 4
160 기타장르 판타지에 간 무림고수들.... +17 Lv.4 kaio 06.10.02 2,453 4 / 1
159 기타장르 양판소 - 게임소설에 관해.. +17 Lv.70 샤르웬 06.10.01 2,300 4 / 3
158 판타지 판타지 마법에 대한 것 +11 Lv.23 몽월가 06.10.01 2,432 2 / 1
157 판타지 낚시마스터 +14 소울언더 06.10.01 3,747 16 / 1
156 기타장르 스타크래프트와 장르문학의 비교를 통한 고찰 +13 Lv.17 o마영o 06.10.01 2,300 8 / 1
155 판타지 이건 또 무슨 장난인가 환상미디어 +12 Lv.52 신기淚 06.09.30 3,693 7 / 1
154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2 +11 Lv.1 해모수아들 06.09.30 1,666 10 / 7
153 무협 불선다루 비평 +9 자몽 06.09.29 3,562 6 / 9
152 판타지 삽질마스터 +19 당근이지 06.09.28 5,971 24 / 5
151 기타장르 장르문학의 미래는 밝습니다. 이런 인재라니... +23 Lv.1 봄의전설 06.09.27 2,732 3 / 30
150 기타장르 작가님이 이 글 보시면 마음이 어떻겠어요? +12 당근이지 06.09.26 2,946 31 / 3
149 기타장르 모든 소설에 대한 테클 +4 Lv.1 운까미노 06.09.26 1,636 5 / 4
148 기타장르 출판사의 자성을 촉구 +14 Lv.49 법생 06.09.26 2,123 13 / 7
147 기타장르 비난 비판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6 windsound 06.09.25 1,576 3 / 2
146 기타장르 비평에 대한 단상 +19 Lv.1 해모수아들 06.09.25 1,699 8 / 13
» 기타장르 [옛소설과 근래소설에 대한것과 문제점들] +4 비도(飛刀) 06.09.24 1,658 0 / 0
144 기타장르 소설의 영화화 +6 Lv.1 Cyrano 06.09.24 3,229 3 / 2
143 기타장르 개척자강호에 대한 비판 +9 만마万摩 06.09.24 2,318 5 / 3
142 판타지 나카브 - 진지하고 재미있는 판타지 +4 Lv.1 도미사랑 06.09.23 2,501 13 / 0
141 기타장르 재미에 대해서 +5 Lv.1 朴刀 06.09.23 1,561 5 / 0
140 기타장르 개,돼지들의 헛소리...... +22 Lv.32 삼절서생 06.09.23 2,266 11 / 27
139 기타장르 문학성과 재미성 가지고 헛소리는 그만. +34 Lv.1 문화 06.09.22 3,159 47 / 21
138 기타장르 사라지는 대여점들... +13 그리워라 06.09.22 2,950 11 / 3
137 판타지 이 작품을 아십니까? +5 Lv.1 문화 06.09.21 2,826 21 / 7
136 기타장르 게임소설 속의 시스템 +15 Lv.17 적자유유 06.09.21 2,190 7 / 0
135 기타장르 게임 소설 드래곤 로드 게임하다 비평 +9 Lv.91 [황소] 06.09.20 3,100 11 / 0
134 무협 북천무제를 겉만 훑고 +8 소혼객 06.09.18 2,526 9 / 0
133 판타지 마린 +12 幻首 06.09.17 3,040 4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