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59 취룡
작성
14.10.06 18:12
조회
12,675

제목 : 가즈나이트 R

작가 : 이경영

출판사 : 청어람



가즈나이트 시리즈를 사랑해왔던 독자로서 이번 가즈나이트R의 감상을 한 줄로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보지 말았어야 할 이야기."



가즈나이트R은 재미있는 이야기입니다.
때문에 이 감상은 글의 재미가 아닌, 가즈나이트의 애독자로서 저 개인의 감정피력에 가깝습니다.


가즈나이트R로 가즈나이트 시리즈는 완결이 났습니다. 물론 어떻게든 잇고자 한다면 더 이을 수 있겠지만, 전 사실상 이번 R로 시리즈 자체가 종결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더 이상 지크와 리오가 나오는 새로운 이야기를 봐도 그다지 즐거울 것 같지가 않거든요.
그리고 이러한 감정은, 섣부른 판단일지 모르지만 저 외에 다른 많은 독자들 역시 공유하는 감정이지 않을까 합니다.



가즈나이트 R에서는 '끝내야 하는 이야기'라는 화두가 자주 나옵니다.
작중 최종보스 아닌 최종보스 역을 맡은 오딘의 입을 통해서도 관련된 대사가 나오죠.

살아있는 이야기보다는 전설이 더 멋지지 않겠느냐- 이런 뉘앙스로요.



프라임 프라이오스의 정체가 사실상 가즈나이트 시리즈의 진주인공이 된 2번 리오라는 사실은 재미있는 반전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로 인해 '가즈나이트 리오 스나이퍼'의 이야기는 진정 끝을 맞이하였습니다.

엔딩에서 기억을 되찾은 프라이오스는 리오 스나이퍼라는 이름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테나는 실로 억겁의 세월 동안 가치관과 사고방식이 달라진 그는 과거의 리오와 같으면서도 다른 존재라는 사실을 명확히 인지하고 있고요.



가즈나이트R의 파워밸런스가 문자 그대로 우주 끝까지(...) 달려가다보니 최후의 결전에서 일곱 명의 가즈나이트의 역할은 미비합니다.

팬들이 고대하던 일곱 명의 오리지날 가즈나이트 강림은 이루어졌지만, 뭐랄까... 마지막 작별인사를 위해 나온 기분이었습니다.
- 개인적으로는 2번 세계의 슈렌과 해후하고 작별의 말을 나누는 프라이오스(2번 리오)가 더 인상깊더군요.




모든 사건이 끝나고,
제우스를 제하고는 과거 신계의 모든 잔재가 사라진 하이볼크의 신계는 우리가 알던 '가즈나이트의 세계'와 비슷하게 변하였습니다.

다만 아주 같지는 않습니다. 지크가 두 명이니까요 =3=;; (오리지날과 3번 지크)


리오에 대해 묻는 하이엘바인에게, 이제는 소녀 모습으로 세상을 활보하게 된 하이볼크가 묻습니다.

그녀가 궁금해 하는 것이 오리지날인지, 프라이오스인지, 아레스인지요.


하이엘바인은 답합니다.
오리지날과는 연이 없고, 왠지 우유부단해서 싫다고.
프라이오스와 아레스에 대해 묻죠.



사탕발림꾼 오리지날 리오는 오리지날 슈렌, 지크와 함께 잡담을 나누며 시간을 보냅니다.
지크는 이제 곧 어머니 생신이라며 그에 관한 이야기를 형제들과 나누죠.



그리고 가즈나이트 시리즈의 진주인공이 된 2번 리오, 프라이오스가 아테나와 함께 자신의 거주지에 오릅니다. 그리고 어찌되었든 리오는 리오인 터라, 사실상 그의 부인이나 다름없는 엠프레스와 아테나 사이에서 여난에 시달리죠.




가즈나이트 시리즈가 끝이 났습니다.
오딘의 말처럼 죽어도 죽어도 살아나는 이야기가 아닌, 끝을 맞이한 전설이 되었습니다.

시원하고 섭섭합니다.
그리고 사실 섭섭한 감정이 더 큽니다.

가즈나이트의 이야기를 끝내는 이 마지막 이야기는, 제가 이제까지 본 가즈나이트 이야기들 가운데서 가장 가즈나이트답지 않았고, 가즈나이트들과 유리되어 있었으니까요.


위에 보지 말았어야 할 이야기란 말을 한 이유는 단순합니다.
이제 더 이상 생생하게 엔딩 이후의 세계를 살아가는 가즈나이트들의 이야기가 상상이 안 되더군요. 가즈나이트들의 과거를 다룬 '가즈나이트', '이노센트', 'BSP' 등등을 보면 예전과는 확실히 다른 기분이 들 것 같습니다.


지크, 리오. 일곱 명의 가즈나이트들이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이경영님의 신작을 기대하겠습니다.




덧1) 그래도 마지막 권에서 오리지날 휀의 대사를 볼 때는 옛 추억이 생각나서 무척 즐거웠습니다.

"내가 알 바 아니겠지. 담tothe배가 있는 자는 지금 당장 나에게 바쳐라."

덧2) 다만 오리지날 휀과 3번 휀의 싸움은 참...
덧3) 2번 지크를 비롯한 2번 세계의 모두가 안타까우면서도 씁쓸하네요.
덧4) 아, 오리지날 바이칼 역시 살짝 좀 아쉽더군요. 삼총사에 달타냥이 끼어있듯이, 가즈나이트에는 바이칼이 늘 끼어있었으니...




Comment ' 4

  • 작성자
    Lv.66 크크크크
    작성일
    14.10.06 20:20
    No. 1

    허탈하다는 감정부터 듭니다.

    하... 진짜.

    꼭 이렇게 끝을 냈어야 했나...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1 김창용
    작성일
    14.10.07 20:33
    No. 2

    개인적으로 가즈나이트와 이노센트만 볼만했고 BSP에서 확 바뀐 느낌이었고 ...BSP에서 실망을 해서인지, R에는 아 나왔구나 싶지 봐야겠다는 느낌은 덜하더군요 ..

    개인적으로 바이칼의 얘기를 다룬게 나왔으면 했는데 아쉽네요.

    사실 가즈나이트 시리즈는 이어가려면 얼마던지 죽을때까지도 이어갈수 있습니다.
    팬의 입장에선 다 제각각 스토리를 써주셨으면 하지만..
    머 아무튼 아쉽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 다단
    작성일
    14.10.08 11:50
    No. 3

    가즈나이트 왕팬이엿고 몇번을 봣죠 이노센트도 . 하지만.이경영작가가 다른쪽으로 글을쓰다가 .
    가즈나이트R 쓰고 나선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보단 예전 독자층에 구걸하는 느낌을 받아서
    7권까지인가 보고 하차 했죠 .

    다른 후속작들이 미비 하면 가즈나이트 세계관이 또 나올수 있을겁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0 코끼리손
    작성일
    14.10.12 17:02
    No. 4

    뭐 가즈나이트 1권을 보자면 당시에도 글 같지도 않은 퀄리티로
    많은 비판을 받았는데 이 정도로 시리즈가 클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작가님 필력도 엄청나게 발전했고요.
    전 가즈나이트가 아닌 이경영님의 작품을 보고 싶습니다.
    평생 한 작품의 그림자에 묻히는 건 작가로서 큰 불행이니까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63 판타지 가난한 자의../바람과 별무리 에 대한 감상 +8 Lv.99 낙시하 14.10.23 2,909 5
7662 판타지 단숨에 읽어버린 강철신검의 Abyss와 안드... +28 Lv.50 장칠이 14.10.08 8,283 14
7661 판타지 디 임팩트7권을 읽고 +11 Lv.11 레듀미안 14.10.07 6,052 0
» 판타지 전설의 마지막, 가즈나이트R 완결 (스포일... +4 Lv.59 취룡 14.10.06 12,676 0
765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4 +6 Lv.2 DrBrown 14.10.02 6,648 5
7658 판타지 퇴마록 외전: 마음의 칼 을 읽고 +8 Lv.22 무한오타 14.09.30 5,888 6
7657 판타지 현재 선작들의 추천 편 +17 Lv.60 魔羅 14.09.30 6,685 5
7656 판타지 던전 마제스티 6권까지 읽었는데 재밌네요 +8 Lv.18 나카브 14.09.29 7,606 2
7655 판타지 생활마법의 대마도사 +12 Lv.2 그대는나를 14.09.27 6,226 4
7654 판타지 기사계급의 몰락 - 보리밭의 기사 +8 Lv.55 Feitian 14.09.26 5,515 4
7653 판타지 <월드메이커>의 악마신에 대한 고찰 ... +10 Lv.35 카르니보레 14.09.19 4,151 2
7652 판타지 맥스씨 4권을 읽고(미리니름 다수) +13 Lv.11 레듀미안 14.09.14 7,619 2
7651 판타지 역시?뒷심 잃어가는 세계의왕 15권 스포 약간 +17 Lv.44 風객 14.09.11 6,010 3
7650 판타지 세계의 왕 15권을 읽고 (스포 다수 有) +7 Lv.18 o마영o 14.09.11 6,266 2
7649 판타지 얼라이브 +3 Lv.29 레오프릭 14.09.05 3,520 3
7648 판타지 투소울 (타락 성직자의 끝판왕) +6 Lv.48 Spomax 14.08.27 4,966 2
7647 판타지 연재작 얼라이브를 읽고... +15 Lv.38 대마21 14.08.26 3,946 4
7646 판타지 노스페라투 - 노쓰우드 +5 Lv.29 민영모 14.08.01 3,224 3
7645 판타지 최근 읽을것 몇개 감상 +3 Lv.6 충영 14.07.30 5,216 5
7644 판타지 권왕전생으로 인해 임경배란 이름은 저에게... +36 Lv.67 덕구킹 14.07.22 10,432 4
7643 판타지 [아나크레온] 김정률이란 이름값의 한계가 ... +16 Lv.94 에르나힘 14.07.22 12,266 1
7642 판타지 기상곡-왜 인제 읽었지... +4 Lv.60 el***** 14.07.01 3,980 5
7641 판타지 더 게이머 판타지아 - 신비한 글.. +32 Lv.1 [탈퇴계정] 14.06.30 6,328 0
7640 판타지 10년뒤에 다시본 룬의아이들 윈터러.. +13 Lv.7 문피알 14.06.23 7,278 5
7639 판타지 우리의 기묘한 우리-판타지 소년 회귀물 추... +10 Lv.77 운휴림 14.06.14 6,747 3
7638 판타지 은빛어비스-욕망은 승리하여야한다 +87 Lv.12 딸기향양말 14.06.10 5,016 1
7637 판타지 최근 읽은 소설 감상 +21 Lv.6 충영 14.06.04 9,602 1
7636 판타지 끝나다 안드로메다.. +23 Lv.99 별일없다 14.06.04 7,204 12
7635 판타지 제왕록7권 +3 Lv.96 흐르는물살 14.06.03 5,733 0
7634 판타지 시바의후예를 읽고(미리니름) +1 Lv.11 레듀미안 14.05.28 8,582 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