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20.11.30 06:18
조회
828

정말 오랫만에 논단에 글을 올립니다.

월 1회 정도는 글을 올릴 예정이었는데, 정신없는 시간이 계속되면서 생각처럼 되지 않았습니다. 혹시라도 기다렸던 분들이 계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겠습니다.

그간 끊임없이 많은 글들을 보고, 공모전심사를 하면서 아쉬움을 금할 수 없는 좋은 글들이 정말 적지 않았습니다.

문피아의 시스템상으로 좋은 글을 뜬다고는 하지만, 생각처럼 바로 뜨지 않아 기다리지 못하고 좌절하는 분들을 적지 않게 보면서 아무리 바빠도 시간을 내어 소개하는 자리를 만드는 것이 의미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첫번째로 우연히 보고 반해서 요즘 계속 보고 있는 글,

“노예로 팔려간 곳이 황궁이었다.” 입니다.

제목을 보고, 뭐가 이렇게 이상한 제목일까... 라고 생각하며 가볍게 시작을 했습니다.

(이하 평어로 씁니다.)

https://novel.munpia.com/225099


공작가의 어린 공자 루디는 공작가가 전란으로 무너지면서 노예로 전락하게 된다.

노예로서의 삶은 어리디 어린 루디를 힘들게 하지만, (겨우 4살이다.) 루디는 살아남는다.

....중략. (스포가 될만한 부분은 건너 뜁니다.)

그렇게 우연히 들어가게 된 곳은 황궁.

어린 노예인 루디는 버려지다시피한 신분의 귀비궁으로 가고,

그는 거기서 이제 태어난 공주를 만나게 되면서 이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맞다.

이제부터가 정말 시작이었다.

노예로서의 삶은 재미도 있긴 했지만, 어느 정도는 지루한 부분이 없다 하기 어려웠다.  아마도 중간에 하차를 한 분들은 여기서의 지루함이 가장 클 듯 하다. 그런데 황궁으로 들어가 불과 4살의 나이로, 1살의 공주를 키우기 시작하면서 이 작품의 진정한 힘이 발휘되기 시작한다.

황궁 육아일기.

꼬마가 영아를 키우는 이야기...

대체 이게 왜 재미가 있는 거지?

그건 보고 확인할 밖에.

(하지만 만약 이 부분이 없었다면, 여기에 이 글을 소개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지금까지는 나름 나쁘지 않았던 사람들의 모습이,

갑자기 생동감이 부여되고 살아서 숨쉬기 시작한다.

페이지가 더해가고 횟수가 쌓이면서,

존재감없던 황제의 모습이 강렬하고 강력하게 떠오른다.

지금까지 본 그 많은 판타지의 황제들 중 손 꼽힐만 하다.

나오는 사람들 하나하나가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면서 어린 루디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성장을 하면서 매일매일을 기다릴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

시작은 보통이었으나,

지금까지는 전혀 보통이 아닌 모습으로 진화하고 있는 글이 바로,

“노예로 팔려간 곳이 황궁이었다.”이다.


추천대상 : 전 연령. 남녀 모두. (특히 문피아에서 그리 많지 않은, 여성이 남성과 같이 볼 수 있는 캐릭터의 매력을 가진 작품이다.)

제외대상 : 초반부터 먼치킨을 선호하는 성향의 독자

 




Comment ' 1

  • 작성자
    Lv.34 봉준
    작성일
    20.12.15 13:58
    No. 1

    추천글에 보이면서도 손이 가지 않던 작품이었는데, 찍먹 해보렵니다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5 Personacon 문피아 06.10.22 11,250
143 무림서부? 무협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다. +12 Personacon 금강 20.12.18 1,048
» "노예로 팔려간 곳이 황궁이었다."에서 가능성을 ... +1 Personacon 금강 20.11.30 829
141 표절 논란에 대한 소고小考. +40 Personacon 금강 19.02.27 6,603
140 숨막히는 전투신, 망겜의 성기사 검미성 +6 Personacon 금강 19.02.26 1,803
139 킹메이커, 다른 세계에서 주워왔습니다. +4 Personacon 금강 19.01.27 1,037
138 브라키오, 필드의 군주 118화까지를 보고. +1 Personacon 금강 18.10.23 1,370
137 로드워리어, 위키쓰는 용사 37회까지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8.10.16 1,161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21 Personacon 금강 17.05.29 5,532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9 Personacon 금강 17.02.27 5,864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3 Personacon 금강 17.02.15 6,207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9,718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9 Personacon 금강 14.10.12 8,709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11,951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6,366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5 Personacon 금강 14.09.30 6,593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9 Personacon 금강 11.09.07 30,205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9 Personacon 금강 11.08.22 27,965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6 Personacon 금강 11.04.18 20,739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6,235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5 Personacon 금강 11.02.26 23,803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915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8,713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90 Personacon 금강 10.11.15 20,518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2,326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8,449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20,042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7,738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12,665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6,19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