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1.04.18 03:02
조회
18,965

Attached Image 북미혼님의 전작인 대남궁세가를 대문 추천란에 올렸었다.

그리고 이번 매화검수 또한 추천란에 올리게 되었다.

한 작가의 것을 연속으로 올리는 것은 그리 흔하지는 않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3연속 4연속이라도 못올린다는 법은 없다. 그럴만하기만 하다면 10연속이라도 올릴 예정이다.

그럼 이번 매화검수의 어떤 점이 좋았던가를 따져보기로 하자.

(이하 경어 생략.)

매화검수는 연재 당시 인기를 끌었었다.

연재시 인기를 끈 글이 출판을 해서도 인기를 끈다.라는 공식은 이제 100% 완벽하지는 않다.

왜 그런가 하면 실제로 책을 보는 층과 연재만 보는 사람들이 생기면서 나오는 괴리와 더불어, 불펌파일을 보는 사람들까지 겹치면서 그러한 현상을 만들어내는 까닭이다.

그러한 현상을 무색하게 만들려면 방법은 하나 밖에 없다.

연재만을 보는 사람과 책을 보는 사람 모두가 만족할만한, 보는 글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물론, 거기에는 불펌을 잡는다는 것도 포함한다.

매화검수 1권을 들고 보면서 하품이 났다.

장황한 설명이 상당히 길게 이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부분에서보면 아직 많은 종수의 글을 쓰지 못한 경험부족의 약점이 북미혼에게서는 드러난다.

솔직히 말하면 그 부분을 읽으면서 이번 글을 추천란에 올릴 수 없겠구나. 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그뒤로 이어지는 따듯한 인간애와 작은 소년소녀의 아름다운 우정이 연정으로 변해가는 풋풋함은 미소를 짓도록 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삭막한 현대에 그런 우직함을 오히려 우리는 바라고 있던 게 아니었을까.

2권을 덮으면서 충분히 일독할 글이라는 판단을 했다.

명문대파의 흐름을 우습게 꼬아서 협잡에 야비위만 일삼는 곳으로 묘사하는 글이 주류를 이루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단순히.. 현실에 대한 비판이었던 것일까?

그럴 수도 있다.

반항일 수도.

하지만 조금 더 냉정히 말하자면 훈훈하게 쓰기 보다 그렇게 쓰면 쓰기가 훨씬 쉽다. 하나 나쁜 놈 만들고, 선배 나쁜 놈 만들고, 패거리 만들어서 싸움 붙이면 페이지가 죽죽 넘어간다.

그럼 그런 글은 지뢰냐?

지뢰다 아니다를 일괄로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잘쓴 글이 그런 형태로 나갈 가능성은 크지 않다.

단순한 선악의 이분법 보다는, 정과 훈훈함을 그리는 것은 삶의 두께가 동반되지 않으면 쓰기 어려운 것이 맞다. 작가 북미혼이 가진 세월의 경험치들은 군데군데에서 바로 그렇게 적지 않은 역할을 해내고 있다.

미친 듯이 싸우고.

앞을 가로막는 모든 것들 부수는 것을 보고 싶은, 다이나믹함을 원하는 독자에게 이 글은 추천용으로 적당하지 않다.

그러나 피곤에 찌든 심신을 쉬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일독할만하다.

3권에서 순항하여 계속 보고픈 글을 만들어주기를 소망하며...

                       개나리와 벚꽃의 교챠에서 봄을 느끼며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5

  • 작성자
    Lv.1 범진
    작성일
    11.04.19 04:20
    No. 1

    좋은 말씀 감사히 듣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담진현
    작성일
    11.04.19 04:55
    No. 2

    신작이 나오면 항상 기대하게 되는 작가입니다^^ 추천 잘 봤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6 마음속소원
    작성일
    11.04.19 22:51
    No. 3

    재미있게 본 작품이지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햇빛찬란
    작성일
    11.04.24 17:33
    No. 4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9 박제후
    작성일
    11.06.07 04:39
    No. 5

    상당히 훈훈한 무협입니다. 재밌게 보는 글이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겨울베짱이
    작성일
    11.06.14 00:20
    No. 6

    좋아하는 작가에 좋아하는 스토리라 잘 보고있고 다음이 기다려지는 작품입니다...어떻게 성장하고 어떻게 풀어나가실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4 윤집궐중
    작성일
    11.11.15 00:31
    No. 7

    저도 매화검수 많이 좋아합니다
    그러나 북미혼 작가님이 초반 전개부에서 글 전체에 비해 지루한 연재를
    보이신다는 것에는 동감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달태성
    작성일
    11.12.16 18:38
    No. 8

    음.. 전 개인적으로 북미혼 작가님 별로인데요;;
    그냥 뭐랄까.. 천봉무후나 무당신선 대남궁세가 다 시도했었는데
    중도 하차했었던.... 저랑은 잘 안맞나봐요.,
    그래서 매화검수는 제목이 끌렸음에도 피하게되었던 작품중 하나입니다 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毒海
    작성일
    12.02.23 02:35
    No. 9

    음 저는 북미혼작가님 책은 저와 잘 않만는다고 생각합니다.
    북미혼 작가님 책을 뭐랄까? 좀 유치하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4 윤집궐중
    작성일
    12.06.01 22:22
    No. 10

    초반엔 볼만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끝은 별로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ddm현
    작성일
    12.11.21 10:42
    No. 11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스토리 전개상 따뜻한 인간미에 점수를 주고싶습니다.

    현재 e-book으로 읽는중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7 구지원
    작성일
    13.06.09 02:49
    No. 12

    저도 북미혼님 글이 너무 맘에 듭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金盆洗手
    작성일
    14.01.16 17:06
    No. 13

    어째 요즈음은 반말 찍찍대는것이 유행인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선비홍빈
    작성일
    14.08.01 02:21
    No. 14

    평대를 하는 도중에 "경어생략"이라니오... 文pia에서 보기 힘든 경우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청광류
    작성일
    15.06.25 20:43
    No. 15

    옛날 태극검제란 소설도 생각나고 북미혼의 다른 무당신선하고 비교도 하면서 재미있게 보고 있죠.
    그런데 이제 다른 곳에도 이북 형태로 제공이 되는데 지금도 문피아에서는 독점을 달고 있는 까닭은 모르겠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0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260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6 Personacon 금강 17.05.29 1,190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574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0 Personacon 금강 17.02.15 1,625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430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391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733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499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837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6,984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259
»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8,966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630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0 Personacon 금강 11.02.26 20,322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07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791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7 Personacon 금강 10.11.15 17,222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507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17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170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7 Personacon 금강 10.06.22 24,410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62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373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755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766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086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582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08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60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241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