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4.11.03 02:52
조회
7,608

가이하가 누군지?

그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이름으로 쓴 글을 처음 보니까요.

과연 어떤 글인지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이하 평어로 쓰겠습니다.)


원래 조금 무협틱한 제목의 글이었다가 서울황제록이란 이름으로 변경된 제목.

그때의 제목이나 사실 지금의 제목... 이게 그다지 멋진 제목이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해서 뭐 그저그러려니... 라고 생각을 했었다.

오늘 문득 그 글을 클릭했다.

그리고는 이 뻔한 제목의 글이.

이 뻔한 흐름의 스토리를 어떻게 보는가에 따라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가를 이 서울황제록이 보여주고 있음을 보게 되었다.

세상을 구하는 것도.

천지개벽이 일어나는 것도.

귀환의 뭐가 되는 것도 아닌...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 서울에서 벌어진다.

차원을 찢어내는 능력의 황제가 인형의 눈을 붙이고 있다니...(말은 점잖게 하지만, 아마 저걸 처음 보게 된 사람은 눈이나 붙이고 자빠졌다니...라고 할 게 분명하다.)

하지만 점점 가관?이다.

그런데 이게 정말 묘하지 않은가.

정말 가관이고, 정말 개판이라면 차라리 잠을 자지, 왜 여기에 글을 쓰고 있을까.

묘하게 재미난다.

그리고 근래에 보기 드물게 읽다가 머리를 쥐게 된다.

크하하하...

옆에서 서울황제록을 보다가 웃는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다.

그러면서 유치하지 않다.

다만, 2%부족함이 못내 아쉽기는 하지만...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재미나다. 라는 말을 함에 부족하지 않다.


요즘 드물게 전 연령대에 추천을 할 수 있는 글이었다.

https://blog.munpia.com/gon7304/novel/25753




Comment ' 17

  • 작성자
    Lv.56 무적독자
    작성일
    14.11.03 05:26
    No. 1

    개인적으로 첨부터 먼치킨으로 나오는것도 마음에 안들지만 허접스러운 행동을 하는것도 마음에 안듬. 이건 둘다라서 더 맘에 안듬.. 거기다 제목이 서울황제록이라니. ㄷㄷ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52 형이보거든
    작성일
    14.11.03 13:38
    No. 2

    병맛이라구 할까요??? 그 맛에 전 봅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44 응아랑
    작성일
    14.11.12 19:57
    No. 3

    음 취향차이라고 해두지요. 전 엄청나게 재밌게 보고있거든요! ^^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78 함월
    작성일
    14.12.22 18:50
    No. 4

    저도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전 박승연 님의 명사갑부와 김창용 님의 복싱의왕 그리고 가이하 님의 서울황제록 때문에 유료결제를 하고 있습니다.
    유료결제가 아깝지 않은 글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참이 아쉬울 뿐~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61 성자의무덤
    작성일
    15.01.30 08:49
    No. 5

    가관이긴 한데 재밌다.
    한명의 독자 입장에선 이렇게 피식 하고 웃을 수 있는 글이 단비와 같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41 꼬물로봇
    작성일
    15.02.21 00:14
    No. 6

    이글 재미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89 뒹굴이38
    작성일
    15.02.28 22:24
    No. 7

    가벼우면서도 다음글이 기대되는 재미있는 글이죠.. 이상하게 괴물들이 등장하면 재미가 떨어지는..... 쌈질 보다는 에피소드가 더 재미있는 소설입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1 happyend..
    작성일
    15.03.01 03:59
    No. 8

    바늘질도 재미있었지만,
    최고는 백년이 지나도 늙지 않을 엘프돌 데뷔편.
    인간의 수명을 생각하면 ㅎㅎ.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24 테리맘
    작성일
    15.03.01 21:01
    No. 9

    정말 취향차더라구요. 전 재미없어라고 확실하게 말하는데 제 친구는 너무 좋아하거든요;;
    난 내 친구가 이해가 안되고 내 친구는 내가 이해가 안되고 ^^;;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50 샌드위치
    작성일
    15.03.19 09:42
    No. 10

    스토리물이 아니라 에피소드물이죠. 취향차가 나는게 당연하죠. 저는 아주 좋아하는 편입니다. 괴물과 음모가 나오면 재미가 없어지는 특이한 소설입니다 ^^

    찬성: 0 | 반대: 2

  • 작성자
    Lv.29 cafewar
    작성일
    15.08.02 18:34
    No. 11

    다좋은데 유료에서 무료로 풀려있던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고유나
    작성일
    15.09.04 23:16
    No. 12

    가이하 작가님은 유명하니 뭐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89 뒹굴이38
    작성일
    15.11.22 03:31
    No. 13

    괴물과 음모가 나오면 재미없어진다는데 저도 동감. 이글은 그냥 일상에피소드가 재미있습니다. 황당하면서도 웃게만드는 그 상황들 병맛이라고 할까 재미있습니다. 진진한거 좋아하시는 분은 패스하시고 가볍고 웃긴거 좋아하시는 분은 꼭 보시길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55 덕현이
    작성일
    16.05.08 13:27
    No. 14
  • 작성자
    Lv.32 하륜마차
    작성일
    16.05.08 20:21
    No. 15

    논논비요리 같은 일상에피소드물!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64 라크로케타
    작성일
    16.08.18 05:40
    No. 16
  • 작성자
    Lv.2 hawkjay
    작성일
    16.09.04 10:58
    No. 17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1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364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7 Personacon 금강 17.05.29 1,607
135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771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1 Personacon 금강 17.02.15 1,870
»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609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548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888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645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987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7,168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467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9,130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779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1 Personacon 금강 11.02.26 20,421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11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844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8 Personacon 금강 10.11.15 17,383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569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247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219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8 Personacon 금강 10.06.22 24,558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70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431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846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828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155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624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44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775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279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