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17.02.27 05:06
조회
1,574

수호-002.jpg

강철신검은 문피아가 유료화 들어가기 전에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한 몸에 모았던 작가였다. 하지만 문피아가 유료화가 되면서 생각보다는 사람들에게 각광을 받지못했다.

가볍고 신나고 그래야 하는 요즘 흐름과 강철신검의 글이 가지는 무거움은 괴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주인공 위주로 돌아가는 글도 아니다. 굳이 이야기하자면 외국의 스릴러 소설과 같은 형식이다.

아무런 연관이 없는 씨줄날줄이 만나면서 모습을 갖추는 그런 형태의 글은 매회 승부를 봐야만 하는 요즘의 웹소설에서는 읽기 어려운 글일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강철신검의 글을 열독하는 독자들은 적지 않다.

그의 글에는 강철신검이 가지는 고유의 향기가 있고, 힘이 있는 까닭이다.

앞서 디다트의 글을 이야기하면서도 힘을 이야기했는데, 강철신검 또한 글에 힘을 가지고 있는 몇 안되는 작가 중 한 사람이다.

글에 힘을 가졌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의미다.

뒤로 가면서도 처지거나 망작이 되도록 만들지 않을 필력을 가졌다는 것이기에.


이 수호는 그런면에서 보자면 강철신검의 전작과 다르다.

동서남북으로 흩어지면서 수많은 인물이 나와서 씨줄과 날줄을 이루었던 것과 달리 주인공인 수호를 중심으로 움직이기 때문이다.

요즘의 흐름을 배려한 것이라고 보인다.

그리고 지금까지 강철신검이 연재한 모든 작품들은 사실 신작이라기 보다는 전에 썼던 것들을 리메이크 해서 새로 써낸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런면에서 이 수호는 매우 큰 의미를 가진다.

강철신검이 드디어 신작을 썼다는 것이니까.

몇년이 지나도록 신작 없이 구작으로 먹고 산 거야? 작가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거기에는 그럴만한 불가피한 이유가 있었다. 사실 그간 연재를 한 것 자체가 기적이라고 할만큼...  하지만 그건 시간을 봐서 다루기로 하고, 여기서는 강철신검의 신작 수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옳을 것 같다.


수호는 주인공의 이름이다.

그는 물에 빠져 죽을 뻔하다가 살아나면서 능력을 얻게된다.

저 표지는 바로 그 물에 빠져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으로 보이지만, 제목이 안티라는말을 하는 것처럼 이 표지 또한 마음에 들지 않는다. 정작 이후의 내용은 그와는 사실상 거의 관계가 없어 보이니까.

강철신검의 글은 대부분 하드보일드 스릴러의 느낌을 준다. 물론 읽다보면 결코 하드보일드나 스릴러라고 할 수 없다고 생각이 들지만.


간만에 국내에 돌아온 수호는 대산그룹의 일을 돕기 시작하면서 점점 그 지닌바 힘을 드러낸다.

그때부터 이 글 수호는 롤러코스터를 타기 시작한다.

급박해지는 것이다.

엔터테인먼트 기업 하나를 사들인 수호는 이렇게 말한다.


맘놓고 질러. 뭐든 가능하게 해줄테니까.

그리곤 다시 이야기한다.

드라마를 찍어야 한다면 제작사를 인수하지. 드라마 방영할 데가 없어? 그럼 방송국을 사면 되지 뭐가 문제야?


물론 조금 표현은 다르지만...

저 표현으로 강철신검 소설의 핵은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이 글을 쓰게 되었다.

가볍고 식상한 글에 피로감을 느끼는 독자분들이라면 충분히 한 번 읽어볼만 하지 않을까. 무거운 것이 좋다면 강철신검의 전작 또한 추천할만 하다.


추천대상:

무거운 글. 잘 쓴 글을 좋아하는 거의 모든 분들.

가벼운 글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비추.

 


 









Comment ' 8

  • 작성자
    Lv.34 stk01123
    작성일
    17.02.27 21:49
    No. 1

    문피아에서 작가라는소릴들을 몇안되는작가님이죠...

    찬성: 3 | 반대: 2

  • 작성자
    Lv.30 알우사
    작성일
    17.03.03 23:13
    No. 2

    신고된 글이라 볼 수 없습니다.

  • 작성자
    Lv.26 미르틱
    작성일
    17.03.04 06:01
    No. 3

    신고된 글이라 볼 수 없습니다.

  • 작성자
    Personacon 삭월군주
    작성일
    17.03.05 22:08
    No. 4

    신고된 글이라 볼 수 없습니다.

  • 작성자
    Lv.53 판타지스
    작성일
    17.03.06 21:25
    No. 5

    전권 소장하고 있는 몇 안되는 작가님.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66 마음속소원
    작성일
    17.03.26 09:37
    No. 6

    비평란은 언제 생기죠?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5 요다니아
    작성일
    17.04.08 13:28
    No. 7

    강철신검님의 올드한 스타일은 존중받을만한 점이죠. 일단 필력자체는 있으신 분이니, 다만 스토리나 구성으로서 주제를 전달하지 않고 구문학처럼 문단에 주제를 담으셔서 개인적인 가치관을 주입받는 기분이 들어 내키지가 않더군요. 장르소설일진데 누군가의 자기계발서나 철학책을 보는 기분을 주더라구요. 수호에서도 그 점은 크게 바뀌지 않은 것 같습니다.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49 레몬캔디
    작성일
    17.04.13 09:23
    No. 8

    글은 참 재미있는데 표지가 안티 극 공감합니다,볼때마다 안습이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이곳은 대중문학 논단(論壇)입니다. +10 Personacon 문피아 06.10.22 8,260
136 글쟁이S,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은 과연 무엇을 사... +6 Personacon 금강 17.05.29 1,191
» 강철신검, 수호 - 내 앞을 가로막지말라. +8 Personacon 금강 17.02.27 1,575
134 디다트, 최초의 헌터-글의 힘을 보여주다. +10 Personacon 금강 17.02.15 1,626
133 가이하의 서울황제록을 읽고서... +17 Personacon 금강 14.11.03 7,431
132 루이캇트, 보리밭의 기사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14.10.12 6,392
131 박승연의 명사갑부를 읽고서... +4 Personacon 금강 14.10.12 7,734
130 일반, 구삼의 미트를 읽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501
129 작연, 까막선생의 생기흡혈자를 보고 +4 Personacon 금강 14.09.30 4,837
128 오렌, 무한의 창조사 1.2권을 보고... +38 Personacon 금강 11.09.07 26,985
127 요즘 나오는 책을 보면서...논란을 보면서... +74 Personacon 금강 11.08.22 25,260
126 북미혼의 매화검수 1.2권을 보고... +15 Personacon 금강 11.04.18 18,966
125 강찬 골드러시 1~4권을 보고 +10 Personacon 금강 11.03.04 14,631
124 과연 이대로 좋은가? +70 Personacon 금강 11.02.26 20,322
123 김태현의 화산검신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11.02.14 10,077
122 주비, 풍운객잔 1.2를 읽고... +15 Personacon 금강 10.11.25 17,791
121 작가라는 칭호의 무거움에 대하여... +187 Personacon 금강 10.11.15 17,222
120 미리혼의 귀환 1.2를 읽고.... +7 Personacon 금강 10.10.28 11,507
119 최문순 의원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 +109 Personacon 금강 10.10.21 17,175
118 비가, 역천도 ~7권까지를 읽고... +17 Personacon 금강 10.10.13 19,170
117 독자, 작가, 출판사 그리고... (1) +87 Personacon 금강 10.06.22 24,410
116 북미혼의 대남궁세가 1.2권을 보고... +7 Personacon 금강 10.06.20 9,623
115 서하, 독왕전기 1~3권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10.06.20 5,373
114 흑태자의 팬저드래곤 1.2를 보고... +18 Personacon 금강 10.05.22 6,755
113 태규, 천라신조 1~3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10.05.01 7,766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086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6,582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308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2,60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241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