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백야의 <취생몽사>를 읽고...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2.09.09 14:31
조회
6,165

중간에 일이 있어서 천하공부출소림을 아직 덜 읽었던 차에 백야의 취생몽

사를 접하게 되었다.

취생몽사를 평하기 전에,

현재의 백야를 평한다면 <이제 훌륭한 이야기꾼이 되었다.> 이다.

취생몽사는 한 사람의 독백으로 회상하여 불과 며칠간의 이야기를 전3권의

무대로 하고 있다.

특이한 점이고, 그의 이야기꾼의 자질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년전에 금년 무림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낼 사람으로 백야와 고명윤을 꼽은

바 있었다. 고명윤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말미암아 주춤거리고 있음이 안타

깝지만 백야는 말 그대로 어둠을 밝히듯, 밤 없이 스스로 계속 발전해나가

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지난번 만났을 때 간단히 이야기 했던 것들이 이제 스스로의 글 속

에서 용해되고 저절로 만들어져나가는 것 같아 보기가 매우 좋다. 신인의

글을 보고 난 다음의 이러한 느낌은 지난날 좌백을 처음 보았을 때 이후,

처음이라 해도 이젠 지나치지 않을 것 같다.

용대운이란 중고신인(?)의 등장이후, 실제로 중견으로 커올라간 신예로서는

좌백이 현재로는 유일하다. 많은 가능성 있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스스로와

의 싸움에서 별 다른 성과를 보이지 못하거나 너무 느린 집필 속도로 인해

서 많은 신인들이 그저 그렇게 묻혀가고 있다.

무협은 한편으로 승부를 볼 수 있는 장르가 아니다.

어쩌다보니 대본소에서 다시 대여점으로, 그 루트를 주축으로 하게 되어 판

매량에 절대적인 제약을 받게되었다. 결국 꾸준한 창작만이 그 사람의 이름

을 중견이란 반열에 올려놓을 수 있는 아주 좋지 못하면서도 특이한 형태가

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수많은 실력있는 신진들이 이제 판매량에서는 거의 경악할 수준의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굳이 이름을 들지 않아도, 이 무림동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작년에 뽑았던

10대작가라고 하는 그 이름중 6, 70%이상은 무명이라 해도 좋을 참혹한 판

매부수를 감내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그런면에서 꾸준한 백야의 창작은 스스로의 능력에다 플러스 알파를 덧붙이

는 것일 수밖에 없다.

이제 백야의 글을 보자.

홀연히 나타난 사막의 여행자.

그의 이야기로부터 이 이야기는 시작된다.

주루의 장면은 예로부터 수없이 씌여졌고, 고룡이 가장 즐겨하던 포맷이기

도 하다. 그러나 백야는 그 나름으로의 색깔을 칠해 어디선가 많이 보았던

느낌을 희석시킬 수 있었다.

그것은 정말 많이 바꾸고, 많이 생각해서가 아니라 쓰면서 스스로의 느낌이

들어간다는데 차이가 있다. 스스로의 생각이 들어간 장면이 아니라, 남이

쓴 것이 좋아보여서, 그 장면을 흉내내기 위해서 만들어낸 것은 그저 베끼

기나 표절에 지나지 않지만 그 장면을 스스로의 색깔로 포장해내면, 그때부

터는 그 장면이 그의 것이 된다.

굳이 아쉽다면, 그처럼 빨리, 급하게 길을 재촉해야 할 상황에서 노닥거리

면서 이야기를 듣고 있다는 것은 기본적으로는 하자(瑕疵)가 되겠지만, 읽

으면서 그런 생각을 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 점은 잊지 말아야 한다.

한 부분에서의 하자가 아무렇지 않게 대강 말만 맞추어 넘어가게 되면 그

글이 명작으로 남지 못한다는 것이다.

다시 보아도 좋은 글, 또 보고서도 여전히 감동을 받을 수 있는 글은 약점

이 없는 글이다. 약점이 없다기 보다는 그 약점에 대한 대비가 되어 있는

글이라는 말이 옳을 것이다.

그런면에서 보면 남장여인의 등장에서도 명백한 해답의 준비가 부족했다.

나름대로 감정의 이입에는 성공했지만 왜 그가 그 자리에 있어야 했는가는

부족하다는 의미다.

레즈도, 게이도 아닌 상태라 조금 묘하게 비극으로 끝이 났다.

하나 그 자체에서 의도한 느낌 자체는 그 나름으로 자리했던 것 같다.

예를 들자면 이렇다.

어린아이가 건장한 어른을 이긴다.

얼핏보면 말이 안되지만 무협에서는 무공을 수련한 아이라면 당연한 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바로 그런, 누구라도 수긍할 수 있는 개연성의 준비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물론 목표점으로 가다가, 쉬러 들린 곳에서라는 말로 주점 부분에서의 쉼에

대한 대비는 하고 있지만 그래도 그럴 수 있겠다는 개연성이 부족했다는 의

미다.

또 주인공의 무공이 며칠 사이에 대진(大進)하는데 그렇게 일시에 강력해진

다는 것은 소위 말하는 구무협의 기연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일이고, 근래에

들어서는 매우 경원시하는 일중 하나로 여겨진다. 그러나 그 글을 읽으면서

뭐 이래? 라는 느낌은 크게 들지 않는다.

위에서 말한 대비가 되어 있고 설득력이 있는 까닭이다.

같은 글이라도, 쓰는 사람에 따라 천지차이가 나는 것은 바로 그러한 점이

고, 그것이 바로 필력이다.

후배들에게 늘 하는 이야기가 있다.

<한 아이가 있다.

그의 가족은 처참하게 죽었다.

원수는 무림제일고수, 그의 세력은 천하를 덮었고.. 운운....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주인공은... 운운...>

이걸 보면 무협을 많이 읽은 독자는 음, 또 그런 스토리군. 하고 넘어갈 것

이다. 그러나 그러한 독자들에게 음, 과연 어떻게 커나갈까? 어떻게 복수를

하지? 라는 기대와 흥미를 가지게 하면 그 무협은 성공이라 할 수 있을 것

이다. 그렇게 만들 수 있는 것이 바로 필력이다.

백야는 이제 그러한 필력이 생겨난 듯 보인다.

이 한 편으로 단정은 자칫 빠를지 모르나, 내가 본 것이 옳다면 그는 10년

후에도 우리 곁에서 자신이 쓴 글을 보여주고 있는 이야기꾼으로 남을 수

있을 것 같아 매우 기꺼운 마음이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편이었고, 마지막의 마무리는 아쉽기도 하고 여운이 남

기도 했다.

다만 내 머리가 나쁜 것인지 아직도 남매가 누군지 모르겠다는

……

사족을 달자면, 늘 유장(悠長)이라는 두 글자를 음미해보라는 것. 그리고

유장에서 진일보는 그 유장함이 단순한 유장함이 아니라 도도한 흐름을 가

져야 한다는 것. 그럼으로서 그 유장함은 거대한 물길이 되어 힘을 가지게

된다. 그 힘이 아직 부족하다는 것이 마지막 지적이다.

건투를 기대한다.

                                        盛夏 蓮花精舍에서 金剛

                                                                    


Comment ' 2

  • 작성자
    88한중2
    작성일
    02.09.10 18:04
    No. 1

    유장..유장..
    마음에 와 닿네여..
    앗! 글구 저도 유장 비슷한 걸 느껴본 적이 있어요
    사신 설봉님글 전 앞 부분의 긴박감 스릴이 아주 마음에 들더라고용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이호복
    작성일
    02.11.06 23:19
    No. 2

    곁가지같은 말입니다만, 요 몇년간 제가 가장 좋아하게 된 고명윤. 그래서 \'80년대에는 금강이 있어 행복했고, 지금은 고명윤이 있어 다행이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고명윤님의 원기회복을 기원해 봅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 한상운의 <독비객> +23 좌백 03.01.28 12,983
23 월인의 <사마쌍협>을 보고서... +53 Personacon 금강 02.12.30 27,101
22 방수윤의 <용검전기>를 읽고서.... +36 Personacon 금강 02.12.04 18,505
21 박준서의 <화산군도>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02.10.24 8,570
20 등선협로, 무당괴협전, 천사지인을 다 읽고서... +34 Personacon 금강 02.10.21 18,771
19 조선일보에 실렸던 무협소설들에 대한 글 묶음. +18 진산 02.10.01 16,777
18 무협(武俠)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29 Personacon 금강 02.09.20 10,700
17 책 구입과 대여점, 그리고 파일 +31 Personacon 금강 02.09.19 7,827
16 한성수의 <무당괴협전>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02.09.11 8,813
15 운곡의 <등선협로>를 읽고 +6 Personacon 금강 02.09.09 7,611
14 이소의 <귀금행>을 보고 +6 Personacon 금강 02.09.09 6,194
13 한수오의 <용혈무궁>을 읽고서... +8 Personacon 금강 02.09.09 6,109
12 조진행의 <<천사지인>>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2.09.09 12,211
11 한성수의 <<마왕협녀기>>를 읽고... Personacon 금강 02.09.09 5,308
10 김현영의 <<만선문의 후예>>를 읽고.. +25 Personacon 금강 02.09.09 11,959
9 '무협지'에서 '지'의 뜻 +21 Personacon 금강 02.09.09 8,279
8 춘야연의 <<삼협고려>>를 읽고... +1 Personacon 금강 02.09.09 3,202
7 임준욱의 <<농풍답정록>>을 읽고... +11 Personacon 금강 02.09.09 11,591
6 춘야연의 <<쌍룡쟁투>>를 읽고서... Personacon 금강 02.09.09 3,073
5 설봉의 <포영매>를 읽고 +9 Personacon 금강 02.09.09 8,561
» 백야의 <취생몽사>를 읽고... +2 Personacon 금강 02.09.09 6,165
3 최후식의 <표류공주>를 읽고... +21 Personacon 금강 02.09.09 12,869
2 지금부터 올라가는 글들은... +1 Personacon 금강 02.09.09 3,986
1 임준욱의 <진가소전>을 읽고.. +17 Personacon 금강 02.09.09 11,92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