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요즘읽은 장르소설26

작성자
Lv.2 DrBrown
작성
15.03.18 09:39
조회
5,983

 

1.에르나크 – 카이첼 작가가 작품을 시작하면서 상당히 특이한 글이 될 거라고 이야길 했는데 실제로 대단히 개성적인 글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게임이라는 환경에서 몬스터를 잡아 돈을 얻는데 이 돈이 진정한 화폐라면 어떨까? 라는 설정에서 시작되어 그래서 통화정책이 불가능해 중앙은행이 없다는 설정인 이 글은 회귀물의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경제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기반으로 일종의 기업물? 세력물? 이라 할 만한 전개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간단히 미래에 대한 지식으로 인재를 끌어모으고 또한 그걸로 막대한 돈을 벌어들여 닥쳐올 미래를 대비하는 진행을 보인다는 것이죠. 정말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작가 분이 작품마다 다른 소재와 세계관을 이렇게 능숙히 소화해 나가는 데 감탄하고 있습니다.

 

2.은빛어비스 – 마찬가지로 카이첼 작가의 작품입니다. 완결이 머지 않은 듯 해서 많이 아쉽기도 하고 기대도 되고. 좋은 마무리를 보여줬으면 합니다. 여전히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3.경계선상의 호라이즌 – 아, 너무 길고 설정이 복잡하고 그런데 이런 장벽을 넘어서서 계속 읽을 만큼의 재미는 보여주지 못해서... 1권만 읽고 접어둘 것 같습니다.

 

4.오버로드 7권 – 이 작품의 근본적인 재미는 주인공 일당의 먼치킨 질에 있는데 이번 권은 이 부분이 약해서 별로 재미가... 리저드맨 다룰 때도 이랬죠. 앞으로는 이런 부분은 줄거리만 읽고 패스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5.숭인문 – 북큐브에 8권까지 나왔더군요. 매우 기뻤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찾아 읽어보시는 것도? 문피아에는 저처럼 이 작품 기다리시던 분들 많았으리라 봅니다. 유료연재가 이러니저러니 해도 저는 장르판에 매우 긍정적이라 보는데 바로 이 작품처럼 좋은 작품들이 부활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줬다는 점에서입니다.

 

6.메디컬 환생 – 5권까지 봤습니다. 전개가 좀 원패턴화 되어 가기도 하고 뜬금없는 신선들의 주인공 편들기에 접을까 싶기도 했지만 지리한 갈등은 깔끔하게 끊어내는 모습에서 계속 읽기로 했습니다. 


Comment ' 8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93 판타지 우울함님의 "영원으로 가는 문" 최근에야 ... +2 Lv.36 k라이온킹 15.04.04 2,201 3
»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6 +8 Lv.2 DrBrown 15.03.18 5,983 0
7691 판타지 이경영님, 아레스실버님의 신작. +2 Lv.57 [탈퇴계정] 15.03.14 3,538 0
7690 판타지 '얼라이브' 감상문입니다. +16 Lv.82 ze**** 15.03.05 4,586 3
7689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2 +7 Lv.41 노멀남 15.02.22 5,107 5
7688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1 +12 Lv.41 노멀남 15.02.20 5,417 7
7687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무료 소설들 짧은 감상 +34 Lv.99 낙시하 15.02.18 10,616 10
7686 판타지 [이든] +5 Lv.99 만리독행 15.02.10 3,449 2
7685 판타지 우리의 기묘한 우리 +5 Lv.77 IlIIIIIl.. 15.02.09 2,811 6
768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5 +10 Lv.2 DrBrown 15.02.05 6,536 1
7683 판타지 1타소설 2개 추천 +5 Lv.81 크림발츠 15.01.15 5,060 0
7682 판타지 성장소설 단태신곡에 대해. +4 Lv.1 [탈퇴계정] 15.01.12 3,791 4
7681 판타지 다크 존 을 읽고 Lv.22 무한오타 15.01.11 2,251 1
7680 판타지 은빛어비스 - 현재 나오는 '멸망한 신의 파... +3 Lv.35 카르니보레 15.01.09 3,832 2
7679 판타지 하얀늑대들 +40 Lv.50 서우준 15.01.07 5,384 8
7678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소설들 짧은감상 그리고 문... +7 Lv.99 낙시하 14.12.22 7,955 18
7677 판타지 판도라의 미궁 감상문. Lv.65 용사지망생 14.12.18 2,214 0
7676 판타지 반지제왕의 진정한 상징성 골룸 +6 Lv.2 스펀지송 14.12.14 2,752 0
7675 판타지 아나크레온 그래도 김정률이다. +10 Lv.4 아이메탈 14.12.12 10,481 2
7674 판타지 엘더스크롤 - 특별하지 않은 영웅의 성숙. +1 Personacon 만능개미 14.12.09 3,856 9
7673 판타지 가장 위대한 첫걸음 호빗 +11 Lv.2 스펀지송 14.12.06 2,777 2
7672 판타지 호루스 반지 (주관적 감상글 입니다.) +15 Lv.9 분석가 14.12.03 5,003 13
7671 판타지 악마학자 5권 +4 Lv.2 모르지않아 14.11.28 5,953 4
7670 판타지 고깃집 주인인데 세상을 구해도 되나요 감상문 Lv.9 레프라인 14.11.23 3,795 4
7669 판타지 무영자 님의 영웅&마왕&악당 +44 Lv.25 독불이한중 14.11.17 5,996 10
7668 판타지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전쟁범죄 : 광기의 끝 +7 Lv.60 흐물흐물 14.11.16 3,956 2
7667 판타지 팔라딘과 방자의 유쾌한 만남!! 기사와 건달 +8 Lv.2 스펀지송 14.11.11 3,637 2
7666 판타지 카디스 +16 Lv.14 피즈 14.11.04 4,771 10
7665 판타지 호구같은 주인공은 필요없다 현대에 성인중... +286 Lv.31 [탈퇴계정] 14.10.31 12,154 7
7664 판타지 갓오브블랙필드3권을 읽고 +3 Lv.11 레듀미안 14.10.30 7,770 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