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41 노멀남
작성
15.02.20 20:30
조회
5,405

클리셰라는 것이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던 시절.

양판소 공장이였던 것은 마찬가지였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경력이 상당하시던 작가 분들의 글이 잘 나오던 시절.
지금은 추억 속에 묻혀져 ‘이거 좋았지.’ 하는 생각이 떠오르는 소설들.
그런 소설들의 감상평을 써볼까해서 감상을 올립니다.

1. 21th 테크노 르네상스
과거의 큰 책 사이즈가 아닌 요즘 소설들의 사이즈로 시작한 작가 분의 소설으로서는 정말 희귀한 시리즈물입니다. 게다가 현실 판타지로 한정하면 유일한 시리즈 소설일겁니다. 첫 만남 때는 지뢰작같은 제목 때문에 바로 기피했던 소설이여서 기억에 잘 남아있던 소설이였습니다.
내용은 평범한 주인공이 어느 날 신의 선택을 받아 이 세상을 게임의 상태창처럼 수치화해서 보게해주며 그것을 조작까지 할 수 있는 ‘신의 노트북’ 을 얻은 것부터 시작됩니다. 다만 어찌해서 선택받았는지에 대한 내용은 없고 후에 ‘위대한 신이 주인공을 선택했다.’ 라는 식의 언급이 신의 노트북을 통해 나오는 것이 전부입니다.
현실 판타지의 클리셰 중 하나인 경영물로서 수준을 말하자면 수작급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사를 경영하는 이유도 다른 소설처럼 ‘능력이 있으니까!’, ‘돈을 벌테다!’, ‘세상에 복수해주지.’ 따위가 아니라 ‘신의 노트북 을 써먹기 위해서.’ 라는 정말 심플한 이유입니다. 이 노트북을 사용하기 위해선 인간의 ‘선한 감정&악한 감정’ 이 필요한데 그것을 끌어모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국가에서 세계로까지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회사 경영’ 이기 때문입니다.
단점이 있다면 정치적인 이야기가 나오고, 주인공의 행동이 후반에 가면 마치 ‘인간의 감정을 가진 신’ 과 비슷하게 변한다는 점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신이 되어가는 인간’ 쯤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 네크로핸드
10권이라는 상당한 장편 게임 소설입니다. 달빛조각사 이후 등장한 ‘노다가를 잘하는 주인공’ 유형에 해당하는 인물인 ‘로한(현실 이름은 까먹었습니다)’ 이 운 좋게 게임 접속기와 더불어 게임 이용권을 얻은 것으로 시작됩니다.
게임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다&게임 시간이 더 기니 공부를 많이 할 수 있다’ 는 클리셰 중의 클리셰로 게임을 시작한 로한은.... 도서관에 갑니다. 예, 공부를 한다고 했으니 공부를 해야죠. 그런데 도서관을 이용하려면 돈이 드네요? 알바(퀘스트)도 합니다. 물건도 수리하고, 책도 필사합니다. 가난한 형편인지라 현질보다는 자급자족을 선택한 주인공은 각종 노다가를 통해 점점 도서관 단체에서도 유망주로 떠오르고 마침내─ 주인공의 운명을 바꾸게 될 아이템을 손에 넣게 되고, 그 아이템을 탐내는 늑대 떼로 인해 공부가 아닌 생존과 복수, 그리고 다크게이머의 길로 접어들게되는 것이 대략적인 줄거리입니다.
소설의 수준은 수작에서 2% 부족한 정도입니다. 왜냐하면 작중에 나오는 대사를 인용하자면 ‘로한의 경우는 이미 밸런스가 무너졌어.’ 이기 때문입니다. 말그대로 이 소설은 무지막지한 노다가 때문에 파워 밸런스를 무너뜨려버렸고 초반에는 어느정도 감정 표현을 하던 주변 인물들을 후반에는 주인공을 서포트하는 요소’ 가 되버렸습니다. 
톡 까놓고 말씀드리자면, 킬링타임으로는 나쁘지 않은 소설입니다. 하지만 꽤 오래된 소설이라 다시 읽은 것이지, 또 읽으라고 말한다면....

3. 기갑전기 매서커
단언컨대 적긴 하지만 기갑류 게임 판타지 중에서는 최강이자 최고의 소설입니다. 장르소설로 확대해도 탑 레벨로 평가해도 무리가 없습니다. 진행 과정이 루즈해지고 결말이 용두사미지만, 그 루즈한 진행 과정 속에서도 집중할만한 ‘무언가’ 를 보여주었고 필력 수준도 장난이 아닙니다. 요즘 소설과 비교하면 비교한게 미안해질 정도로 압도적인 소설입니다. 초기에는 정말 압도적인 몰입감에 정말 사기적인 전투씬을 보여주는데, 제가 손 꼽는 최고는 ‘7권 : 데스매치’ 입니다. 영지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전쟁씬은 그 어떤 게임 소설에도 보지 못한 감각을 느끼게해주었습니다. 게다가 아크 이후로 유명해진 ‘NPC는 배신하지 않는다’ 식으로 NPC의 비중을 크게 두는 소설 중에서는.... 원조격인 아크보다 압도적입니다. 전 이때껏 보아온 게임 소설에서 이만큼 ‘살아있는 사람같은 NPC’ 를 본 적이 없습니다. 7권의 ‘바미안의 붉은 별’ 이 보여주는 활약은.... 이게 바로 진짜 가상현실 게임이라는 느낌이 확 옵니다.
다만 단점은 역시 루즈한 진행과 용두사미.... 진행 쪽은 나쁘지 않지만 용두사미는 치명적입니다. 게다가 ‘히든 클래스&히로인 수집’ 을 보여주는 진행 과정은 전체적으로 보면 인상이 찌푸려집니다. 다만.... 히로인의 경우엔 결말에 이유를 확실하게 설명한 덕분에 그리 큰 장애는 아닙니다. 하지만 이거.... 과하게 상상하면 주인공의 게임생 자체가.... 음음.
읽어보기를 추천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Comment ' 12

  • 작성자
    Lv.99 만리독행
    작성일
    15.02.20 23:56
    No. 1

    제가 아직 못 읽어 본 작품들이군요. 소개만 읽어봐도 무척 재미있을 것 같네요. ^ ^ 추천 한 방 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일잠일잠
    작성일
    15.02.21 10:22
    No. 2

    기갑전기 매서커... 10몇권까진가 참고보다가 못참겠어서 던져버린 건데 그게 최고라면 기갑류 게임판타지가 없긴 없나 보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1 노멀남
    작성일
    15.02.22 18:41
    No. 3

    없죠. 작가 개인의 문제로는 설정이 걸리고, 현실적인 문제로는 꼭 그거 쓸 필요 없거든요.
    매서커랑 손가락에 꼽을 작품 몇몇을 제한 게임 판타지 류의 기갑물은 대부분 테이밍 류의 아류에 가깝습니다. 멸종희귀종이죠.
    그리고 매서커.... 주인공이 캐릭 여러개를 돌린다는 설정 때문에 '한 명 한 명을 먼치킨으로 만든다!' 라는 의도 자체는 좋았는데 과정이 너무 길었다는게 문제죠. 데스 로드나 정령의 수호자처럼 한 권으로 땡치고 매서커 중심의 이야기를 풀어나갔으면 좋았을텐데.... 뭐, 자질구레한 이야기는 넘어가고.

    최소한 필력과 전개력, 묘사만을 꼽는다면 명작급은 확실합니다. 양판소가 넘치는 현 장르소설계를 생각하면 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맞춤법빌런
    작성일
    15.02.21 22:59
    No. 4

    기갑전기 매서커 옛날에 봐서 기억이 잘 나진 않지만 꽤나 필력이 좋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근데 제가 기갑류 소설에 딱히 흥미가 없어서 더 보질 않았던 것 같네요. 오랜만에 다시 한번 도전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3 엘자르
    작성일
    15.02.22 13:16
    No. 5

    음 기갑전기 매서커 확실히 초반은 굉장히 신선했고 몰입감이 뛰어나긴 했었죠.. 글 적으신 분이 말씀하신 것 처럼 용두사미격으로 끝나서... 쩝 솔직히 좀 아쉬운 소설이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3 엘자르
    작성일
    15.02.22 13:18
    No. 6

    테크노 르네상스 책은 저도 꼭 보고 싶네요.. 근데 대여점에는 없던데...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1 노멀남
    작성일
    15.02.22 19:58
    No. 7

    상당히 희귀한 책입니다. 저도 이 소설은 한 곳에서밖에 보지 못했고, 그나마 같은 출판사 책도 '금발의 정령사' 외엔 중복되는 대여점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출판사 자체의 수명이 짧아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회색의세계
    작성일
    15.02.23 01:23
    No. 8

    기갑전기 매서커도 재미있지만(용두사미인건 제외하고요^^) 전 이작가님이 쓴 세븐메이지를 정말 재미있게 읽었는데 연중크리로 안나오는게 너무 슬프네요.
    이분 매서커 이후 다른작품 혹시 나온거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9 사람위
    작성일
    15.02.23 05:26
    No. 9

    까놓고 말해서 여기있는거 다못보겠음...ㅋㅋ취향차극명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1 노멀남
    작성일
    15.02.23 18:38
    No. 10

    어디까지나 추억 회상을 겸한 감상이니까 말입니다. 감정이 팍팍 들어가있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다운타운
    작성일
    15.02.24 05:05
    No. 11

    21th 테크노 르네상스 3부작이에요. 2부가 네오지오 3부가 유진21세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유령대협
    작성일
    15.02.26 14:02
    No. 12

    21th 테크노 르네상스 봤었는데 옜날에 ㅋㅋ 재밌게 읽엇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92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6 +8 Lv.2 DrBrown 15.03.18 5,975 0
7691 판타지 이경영님, 아레스실버님의 신작. +2 Lv.57 [탈퇴계정] 15.03.14 3,525 0
7690 판타지 '얼라이브' 감상문입니다. +16 Lv.82 ze**** 15.03.05 4,574 3
7689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2 +7 Lv.41 노멀남 15.02.22 5,090 5
»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1 +12 Lv.41 노멀남 15.02.20 5,406 7
7687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무료 소설들 짧은 감상 +34 Lv.99 낙시하 15.02.18 10,603 10
7686 판타지 [이든] +5 Lv.99 만리독행 15.02.10 3,436 2
7685 판타지 우리의 기묘한 우리 +5 Lv.77 IlIIIIIl.. 15.02.09 2,799 6
768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5 +10 Lv.2 DrBrown 15.02.05 6,520 1
7683 판타지 1타소설 2개 추천 +5 Lv.80 크림발츠 15.01.15 5,050 0
7682 판타지 성장소설 단태신곡에 대해. +4 Lv.1 [탈퇴계정] 15.01.12 3,775 4
7681 판타지 다크 존 을 읽고 Lv.22 무한오타 15.01.11 2,237 1
7680 판타지 은빛어비스 - 현재 나오는 '멸망한 신의 파... +3 Lv.35 카르니보레 15.01.09 3,822 2
7679 판타지 하얀늑대들 +40 Lv.50 서우준 15.01.07 5,375 8
7678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소설들 짧은감상 그리고 문... +7 Lv.99 낙시하 14.12.22 7,940 18
7677 판타지 판도라의 미궁 감상문. Lv.65 용사지망생 14.12.18 2,202 0
7676 판타지 반지제왕의 진정한 상징성 골룸 +6 Lv.2 스펀지송 14.12.14 2,742 0
7675 판타지 아나크레온 그래도 김정률이다. +10 Lv.4 아이메탈 14.12.12 10,464 2
7674 판타지 엘더스크롤 - 특별하지 않은 영웅의 성숙. +1 Personacon 만능개미 14.12.09 3,842 9
7673 판타지 가장 위대한 첫걸음 호빗 +11 Lv.2 스펀지송 14.12.06 2,764 2
7672 판타지 호루스 반지 (주관적 감상글 입니다.) +15 Lv.9 분석가 14.12.03 4,989 13
7671 판타지 악마학자 5권 +4 Lv.2 모르지않아 14.11.28 5,934 4
7670 판타지 고깃집 주인인데 세상을 구해도 되나요 감상문 Lv.9 레프라인 14.11.23 3,782 4
7669 판타지 무영자 님의 영웅&마왕&악당 +44 Lv.25 독불이한중 14.11.17 5,978 10
7668 판타지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전쟁범죄 : 광기의 끝 +7 Lv.59 흐물흐물 14.11.16 3,944 2
7667 판타지 팔라딘과 방자의 유쾌한 만남!! 기사와 건달 +8 Lv.2 스펀지송 14.11.11 3,624 2
7666 판타지 카디스 +16 Lv.14 피즈 14.11.04 4,751 10
7665 판타지 호구같은 주인공은 필요없다 현대에 성인중... +286 Lv.31 [탈퇴계정] 14.10.31 12,132 7
7664 판타지 갓오브블랙필드3권을 읽고 +3 Lv.11 레듀미안 14.10.30 7,759 5
7663 판타지 가난한 자의../바람과 별무리 에 대한 감상 +8 Lv.99 낙시하 14.10.23 2,891 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