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아나크레온 그래도 김정률이다.

작성자
Lv.4 아이메탈
작성
14.12.12 14:02
조회
10,464

제목 : 아나크레온

작가 : 김정률

출판사 : 로크미디어

 

아나크레온이 드디어 완결되었습니다.

나름 재미있게 읽어서 감상란에 글을 올려봅니다.

 

여전히 여러가지 한계를 그대로 노출하고 있는 소설이기는 하지만, 제가 봤을때는 블레이드 헌터, 데이몬, 마왕 데이몬 보다는 조금 더 나아졌습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힘의 발란스도 적절하게 유지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나크레온에서는 주인공이 차원이동할때 의도치않게 같이 이동된 한국인들이 나오는데 다른 소설같으면 이들이 큰 역할을 했겠지만, 아나크레온에서는 그나마 현실적으로 표현되었습니다. 특히 한종호의 실패담은 요즘 흔한 현대->이계 작품들에 대한 패러디로 보여집니다.


작가의 작품 중 소드엠페러와 트루베니아연대기에서도 나오지만 현대를 경험한 등장인물들이 중세에 민주제 또는 입헌군주제 등의 정치체계와 여러현대문물들을 도입하고 그것으로 인해 영지나 국가가 부강해지는 소설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아나크레온에서는 과학적 지식이 없는 한국인들이 총을 생각하지만 화약을 만들줄 모르기 때문에 포기합니다. 결국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음악과 소설입니다. 그것도 음악가와 소설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뛰어난 스펙을 자랑하는 기자가 중세에서 여관주인이 되어 힘들게 살아가는 것등등

평면적인 캐릭터, 주인공에게 은혜를 입은 후 절대적인 충성을 바치는 부하들, 주인공만 보면 반하는 여캐들, 히로인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주변인물들의 과도한 신파설정 등 기존에 김정률 작가님이 가지고 있던 특성 또는 문제점들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작품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조금더 현실적이되고 신파설정은 줄어들었으며 전체적인 균형감은 잘 유지되었고 그것을 마지막까지 잘 끌고 갔다는 점, 그리고 김정률 작가님 특유의 흥미를 이끌어내는 글쏨씨 등이 좋았습니다.


Comment ' 10

  • 작성자
    Lv.3 류량기
    작성일
    14.12.12 15:20
    No. 1

    하프블러드,트루베니아ㅡ연대기는 작가 김정률의 독창성과 고집이 잘 그려진 나름 수작이었다는데 동감합니다만 그후 내놓은 작품은 영 기대에 못 미쳤다고나 할까...
    아나크레온 완결은 났지만 억지 스토리 전개에 중간에 절로 책을 포기하게 하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5 쿠바
    작성일
    14.12.12 16:04
    No. 2

    다크메이지까지는 진짜 재미있게 봤는데
    마왕 데이몬부터 양판소처럼 망가지기 시작하더니 아나크레온에서 망가지는게 정점을 찍음
    작가 믿고 이북을 한번에 3권씩이나 구매해서 보다가 욕나올뻔 했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독안룡76
    작성일
    14.12.12 17:28
    No. 3

    "평면적인 캐릭터, 주인공에게 은혜를 입은 후 절대적인 충성을 바치는 부하들, 주인공만 보면 반하는 여캐들, 히로인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주변인물들의 과도한 신파설정 등 기존에 김정률 작가님이 가지고 있던 특성 또는 문제점들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작품이기는 하지만, "

    이 평가가 데뷔 이 후 한번도 바뀐적이 없는 흔하디 흔한 양판소 작가 이상도 이하도 아닌 딱 그 수준의 작가라 생각 합니다.

    그래도 읽을만 하다 ..요즘 지뢰작 보단 낫지 않냐..뭐 그런 상대적인 평가는 좀 그만 듣고 싶은 작가 이기도 합니다.

    잘 쓴 글은 잘 쓴 글이고, 못 쓴 글은 못 쓴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별일없다
    작성일
    14.12.14 09:07
    No. 4

    소드엠페러.. 이분글은 이것때문에 읽어보고 읽어보고 하는데 꼭 중간에 하차하게 되네요.. 이유를 모르겠네.. 꼭 10권쯤 읽고 하차하게 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5 찌를거야
    작성일
    14.12.14 13:56
    No. 5

    웬만함 읽어 볼랬는데
    마왕 데이몬도 중간에 하차했고
    아나크레온도 어지간함 버터 볼려했는데 중반에 하차했죠
    그래도 중반까지 간거에 저는 칭찬을 해주고 싶습니다 .

    그래도 평소 좋아하던 작가에대한 나만의 의리는 지켰다 생각합니다
    아나크레온 이후는 거의 관심밖이라 이후로 뭔 작품 나오긴했나요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바스레이
    작성일
    14.12.16 06:00
    No. 6

    아나크레온 역시 김정률이죠.
    소드엠페러 이후로 필력이 계속 퇴보하는 신기한 작가.
    그나마 칭찬받는 블레이드헌터조차 무미건조한 소설 같지도 않은 소설이고요.

    아나크레온은 정말 실소만 나올만큼 너무나도 부족한 소설이죠.
    지금 당장 조아라에 가서 베스트에 올라온 글 아무거나 클릭해도
    아나크레온보다는 잘 썼을 겁니다.

    이 글쓰신 분은 오히려 김정률 작가 안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이런식으로 비상식적인 칭찬글을 남김으로 인해
    다수의 이용자들이 그에 반발해 김정률 작가를 까도록 만드는 고도의 안티 ㄷㄷ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pi***
    작성일
    14.12.17 16:49
    No. 7

    데이몬 하프 트루..까진 팬심으로 읽어줬음....상대적고평가죠..워낙 이고깽이 판치다보니...책에 자신만의 색깔이 갈수록 없어짐...흔한 먼치킨물..좀더 자료를 모으고 쓰면 자신만의 세계관이 드러나는 글을 충분히 쓸수있을것 같은데..안타까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problema..
    작성일
    14.12.20 04:29
    No. 8

    마지막 문장이 아나크레온의 핵심, 김정률의 단점은 여전하다. 특히 쓰잘데기 없는 신파극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0 po*****
    작성일
    15.02.21 11:02
    No. 9

    소드엠페러 읽다 포기하고는 거덜떠도 안보는 작가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4 천지화랑96
    작성일
    15.08.01 23:42
    No. 10

    아나크레온 빌려서 보다가 15권에서 암걸리는줄 알았네요 ㅠㅠ

    1~15권까지는 그냥저냥 참을만하게 읽었는데 ;;;

    억지스러운 전개에 열불나서 욕하면서 집어던짐.... 마지막16권은 그냥 안읽고 반납해야겠네요

    15권에서 여주인공(슬기)의 어이없는 땡깡으로 주인공 위기 자처ㅋㅋ
    한종호(한국에서 넘어온 악역)의 어이없는 복수심 ㅋㅋ 주인공의 말도안돼는 용서로 노예에서 대영주로 신분상승 시켜줬지만 주인공(황제)에게 몇대 맞았다고 복수를 다짐함 ㅋㅋ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92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6 +8 Lv.2 DrBrown 15.03.18 5,975 0
7691 판타지 이경영님, 아레스실버님의 신작. +2 Lv.57 [탈퇴계정] 15.03.14 3,525 0
7690 판타지 '얼라이브' 감상문입니다. +16 Lv.82 ze**** 15.03.05 4,575 3
7689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2 +7 Lv.41 노멀남 15.02.22 5,091 5
7688 판타지 추억 속에 있던 장르소설을 다시 읽고 1 +12 Lv.41 노멀남 15.02.20 5,406 7
7687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무료 소설들 짧은 감상 +34 Lv.99 낙시하 15.02.18 10,603 10
7686 판타지 [이든] +5 Lv.99 만리독행 15.02.10 3,436 2
7685 판타지 우리의 기묘한 우리 +5 Lv.77 IlIIIIIl.. 15.02.09 2,800 6
768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5 +10 Lv.2 DrBrown 15.02.05 6,520 1
7683 판타지 1타소설 2개 추천 +5 Lv.80 크림발츠 15.01.15 5,051 0
7682 판타지 성장소설 단태신곡에 대해. +4 Lv.1 [탈퇴계정] 15.01.12 3,776 4
7681 판타지 다크 존 을 읽고 Lv.22 무한오타 15.01.11 2,238 1
7680 판타지 은빛어비스 - 현재 나오는 '멸망한 신의 파... +3 Lv.35 카르니보레 15.01.09 3,822 2
7679 판타지 하얀늑대들 +40 Lv.50 서우준 15.01.07 5,375 8
7678 판타지 최근 읽은 유료소설들 짧은감상 그리고 문... +7 Lv.99 낙시하 14.12.22 7,941 18
7677 판타지 판도라의 미궁 감상문. Lv.65 용사지망생 14.12.18 2,202 0
7676 판타지 반지제왕의 진정한 상징성 골룸 +6 Lv.2 스펀지송 14.12.14 2,743 0
» 판타지 아나크레온 그래도 김정률이다. +10 Lv.4 아이메탈 14.12.12 10,465 2
7674 판타지 엘더스크롤 - 특별하지 않은 영웅의 성숙. +1 Personacon 만능개미 14.12.09 3,842 9
7673 판타지 가장 위대한 첫걸음 호빗 +11 Lv.2 스펀지송 14.12.06 2,765 2
7672 판타지 호루스 반지 (주관적 감상글 입니다.) +15 Lv.9 분석가 14.12.03 4,990 13
7671 판타지 악마학자 5권 +4 Lv.2 모르지않아 14.11.28 5,935 4
7670 판타지 고깃집 주인인데 세상을 구해도 되나요 감상문 Lv.9 레프라인 14.11.23 3,783 4
7669 판타지 무영자 님의 영웅&마왕&악당 +44 Lv.25 독불이한중 14.11.17 5,979 10
7668 판타지 월드오브워크래프트 전쟁범죄 : 광기의 끝 +7 Lv.59 흐물흐물 14.11.16 3,944 2
7667 판타지 팔라딘과 방자의 유쾌한 만남!! 기사와 건달 +8 Lv.2 스펀지송 14.11.11 3,625 2
7666 판타지 카디스 +16 Lv.14 피즈 14.11.04 4,752 10
7665 판타지 호구같은 주인공은 필요없다 현대에 성인중... +286 Lv.31 [탈퇴계정] 14.10.31 12,133 7
7664 판타지 갓오브블랙필드3권을 읽고 +3 Lv.11 레듀미안 14.10.30 7,760 5
7663 판타지 가난한 자의../바람과 별무리 에 대한 감상 +8 Lv.99 낙시하 14.10.23 2,892 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