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무당신선 1~3권까지를 읽고...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8.11.29 21:58
조회
8,451

Attached Image 무당신선은 잘된 글이다.

읽으면서 가슴이 따듯해지는 글.

그에게는 전작이 있다.

그 글은 망가지기 좋은, 난감한 부분이 많았는데 결국 망가지지 않고 마무리가 된 걸로 들었다. 망가지기 쉬운 흐름과 말도 안되는 억지가 전편에 흐르는데, 그걸 망가지지 않게 끌고 감은 작가의 능력이긴 하다.

하지만 그걸로 그 글을 쓴 사람이 계속 제대로 글을 쓸 수 있는 사람인가? 라는 판단을 내리는 것은 섯부른 일이다.

그 전작인 천봉무후에 대한 이야기는 그래서 논단이 아니라 작가들만 보는 자리에 올라가게 되었다.

하지만 이 무당신선은 과연 같은 사람이 쓴 것이 맞는가?

라는 생각이 들만큼 전혀 다르다.

연재를 거의 보지 않기 때문에 무당신선이 골든베스트1위를 하는 걸 보면서.. 신선류의 글은 늘 온라인에서 인기가 많지. 라고 간단히 치부했었다.

그러나 이 글을 3권까지 읽으면서 그 생각이 아주 잘못되었음을 아는 데는 별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안정되고 따듯하고 편한 글...

근래에 보기드문 조횟수가 나온 이유가 충분히 보였다.

무한.

그가 가는 곳, 그가 머무는 곳은 그의 향기로 가득찬다.

그가 풍기는 향기는 무엇인가?

그것은 따듯함이다.

사람다운, 사람과 사람이 지켜야할, 서로를 위하는 그런 따듯함.

그 훈훈함이 무당을 감싸고, 우리를 감싼다.

일개 학도인에게서 스스로를 넘치게 하여 무당의 신선이 되기까지(3권에서 신선이라는 경지까지 이르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의 마음가짐은 이미 신선이라 불러도 모자람이 없어 보인다.

사부와 제자의 서로를 위하는 마음.

촌지를 받아야만 제자의 머리를 쓰다듬는다는 이야기가 정말 제자를 사랑하는 선생님의 이야기보다 너무 자주 들려 곤혹스러운 지금의 세상에서 우리는 무당신선에서 더욱 그러한, 우리가 바라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고 있는 것, 보고자 함이 아닐까.

무당신선은 그 자체로 이미 완성도를 자랑한다.

요즘 글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개연성의 부족이다.

필력이 부족한 것보다 더 문제가 바로 그 개연성의 부족이다.

왜 중이 중답지 않고, 도사가 도사답지 않으며, 협객이 도둑놈이고 협잡군이어야 하고, 마두가 협사노릇을 해야 하는가?

복수를 해야 할 사람이 나와서 여자와 노닥거림을 보고 과연 독자는 무엇을 생각할까?

무협을, 판타지를 장르를 보는 사람들은 과연 무엇 때문에 그 글을 보는 것일까?

현실을 그대로 투영하고 싶어서?

억눌리고 치받치는 그 답답함을 무협을 읽으면서도, 그러면서도 보고 싶어할거라고 착각하는 건가?

독자는 일탈을 꿈꾼다.

현실에서의 탈출...

오늘 나는 어렵지만 글을 읽을 때만은 나도 로또를 맞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건 바로 꿈을 의미한다.

내가 그리는 이상향. 내가 바라는 세상....

무당신선은 바로 그러한 세상을 그리고자한다.

잔인한 마두도 감화시켜 따듯함이 흐르는 세상.

그런 면에서 이 글은 마음놓고 추천할 수 있는 책이다.

이 추운 겨울에, 정말 편하게 옆에다 간식을 가져다 놓고 배깔고 누워서 편히 보면서 푸근한 미소지을 수 있는 그런 책.

그 미소는 책을 보면서 저절로 만들어지는 것이라 더욱 편하다.

그렇다고 해서 이 무당신선이 단순히 선도소설류라고 생각함은 또한 오산이다.

무당신선은 무(武). 와 협(俠)이 어울어진 무협소설이다.

그의 전도를 기대하고자 한다.

         삭풍이 불기시작하는 계절,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6

  • 작성자
    Lv.67 주너비
    작성일
    08.11.29 22:28
    No. 1

    근래에 보기드문 금강님의 과분(?)할 정도의 칭찬이군요..(그만큼 좋은 글이라는 거겠죠)
    무당신선이 따뜻하고 재미있는 글임에 동의합니다..
    다음권이 기대되는 글이죠..
    오랫동안 비밀글로 묶여있어서 무슨 말을 적으셨을지 무척 궁금했는데, 읽고나니 후련함이 드는군요.
    밑에 유성님의 아크도 빨리 적어주시길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물망아
    작성일
    08.11.29 23:01
    No. 2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무럭무럭 드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잡치라
    작성일
    08.12.01 11:58
    No. 3

    잘 읽고 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소울비타
    작성일
    08.12.01 12:13
    No. 4

    확실히 무당신선 재미있는 책이죠...
    구입해서 개인적으로 소장하고있는 책이기도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8 휘경석
    작성일
    08.12.01 12:26
    No. 5

    네 따뜻한 글이랍니다. 읽을수록 정감이 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비오는언덕
    작성일
    08.12.01 15:53
    No. 6
  • 작성자
    Lv.1 키킥
    작성일
    08.12.01 16:46
    No. 7

    공감.. 너무 재밌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 Uzi
    작성일
    08.12.01 18:59
    No. 8

    금강님 말씀처럼 따뜻한 느낌에 의해 미소가 지어지는
    책입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khonback
    작성일
    08.12.02 11:50
    No. 9

    물론 무협이란 장르가 그 특성상 피와 복수가 난무하기는 하지요.
    그러나 정말 그런책들 보다는 무당신선을 읽고 있노라면 마음이 따뜻해진다고 할까요?
    읽고 있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는 것이 무한의 매력이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2 글이왔썹
    작성일
    08.12.02 21:19
    No. 10

    태클은 아닙니다만 협잡'꾼'입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광용
    작성일
    08.12.05 14:40
    No. 11

    저 역시 4권까지 읽었읍니다,,책방에 들리면 묻읍니다, ,,5권 나왔는지 ,,기다려지는 작품이더군요,,글도 좋고 흐름도 좋고 정말 멋진작품이라 생각합니다,,완결까지 계속 이어갔음 바랍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일환o
    작성일
    08.12.19 21:06
    No. 12

    공감이 되는 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꿈꾸며살자
    작성일
    08.12.22 00:58
    No. 13

    독자와 작가의 입장은 다른건지.. 독자는 30%만 실망해도 그글을
    보지 않으려 하고 작가는 70%를 잘썻다면 성공이라 생각하겠죠
    이책은 뭐랄까.. 그냥 심심한 닭죽같은 느낌입니다 부담없고
    편안하지만 씹을만한 건더기도 없고입맛을 잡을만한 독특한
    향도 없고 요즘 무협의 문제인 중심이없다는 것도

    처음 음식을 만든 사람치고는 훌륭한 맛이지만 음식점에서
    돈을내고 사먹는 입장이라면 나쁘진않지만 다음에 굳이 찾아올만한
    맛은 아니다정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연소
    작성일
    09.01.11 14:22
    No. 14

    외국에 있는 관계로 연재분밖에 보지 못했지만 정말 도사가 도사다운 글이어서 읽기 좋았습니다. 다른 글들이 이 정도 모습을 보여 준다면 심심하다는 아쉬움을 남길 수 있는 글인데 그럴수도 없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모래위의성
    작성일
    09.02.06 09:04
    No. 15

    이책을 읽었는데 상당히 맘에 들더라는..
    무와 협이 살아있는.. 근래에 보기 드문 책이랄까요?
    도사다운 도사의 무림행에 마음이 훈훈해지는 책!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한풍(閑風)
    작성일
    09.05.21 15:38
    No. 16

    꿈꾸며살자님의 댓글에 무척이나 공감이 갑니다. 날카로우십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852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199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926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4,142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765
107 반시연 플러스, 트리플식스 1.2권을 보고... +14 Personacon 금강 09.02.22 7,619
106 박정수, 흑마법사 무림에 가다 1~6권을 읽고... +19 Personacon 금강 09.01.08 12,113
105 촌부, 화공도담 1,2권을 읽고... +27 Personacon 금강 08.12.09 13,795
104 엽사, 소울드라이브 1.2권을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8.12.06 6,985
103 유성의 아크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7,240
» 무당신선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8,451
101 박성호, 이지스 1.2권을 보고.... +19 Personacon 금강 08.11.13 8,066
100 형상준, 사채업자 1.2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09.08 10,070
99 임홍준, 진호전기를 5권까지 읽고... +8 Personacon 금강 08.08.06 9,238
98 이길조, 숭인문 4권까지를 읽고.... +35 Personacon 금강 08.08.04 13,250
97 류재한, 남북무림 +10 Lv.1 인위 08.07.14 5,099
96 결보, 이상성격강호 +11 Lv.1 인위 08.07.14 4,707
95 성상영, 라이프 크라이 +18 Lv.1 인위 08.07.12 8,344
94 단그리, 남궁지사 +20 Lv.1 인위 08.07.10 5,277
93 하성민, 마지막 유희 +6 Lv.1 인위 08.07.02 5,453
92 서일, 초인마부 +3 Lv.1 인위 08.06.30 2,879
91 장백산, 대천공 +9 Lv.1 인위 08.06.28 7,420
90 권태현, 드래곤 머니 +12 Lv.1 인위 08.06.25 4,685
89 시하, 무제본기 +11 Lv.1 인위 08.06.24 4,140
88 기천검, 아트 메이지 +3 Lv.1 인위 08.06.23 3,829
87 이길조, 숭인문. 그 절묘한 재미. +16 Lv.1 인위 08.06.23 4,661
86 박선우, 흑풍 +3 Lv.1 인위 08.06.22 3,223
85 감상과 비평, 그 허실.... 그리고 미래. +103 Personacon 금강 08.03.15 9,175
84 김태현의 천애지각을 읽고서... +7 Personacon 금강 08.03.08 5,661
83 개정 저작권법 정리 +14 Lv.1 인위 07.12.06 5,79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