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9.02.22 23:45
조회
7,623

Attached Image

반시연의 +666  우리말로 플러스, 트리플식스로 된 책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뭐 그냥 그렇겠지. 라는 안이한 생각으로 이 글을 보았다. 반시연이란 친구에 대해서 전부터 조금은 알았던 까닭으로 늘 고전을 하고 있었기에 좀 더 정확한 표현을 하자면, 제발 좀 잘써서 잘 나갔으면 좋겠다. 라는 바람이 이 글을 보기 전의 생각이었다.

하지만 몇페이지를 읽자 생각이 바뀌었다.

어라?

음.... 그리고 열심히 글을 읽었다.

왜일까?

생각보다 글을 잘 쓴다.

상당히 잘쓰고, 나름 자신이 말하고자 함을 제대로 그려낼 줄도 안다. 그간의 노력이 눈에 보이는 것 같다. 자신이 뭘쓰는지 알지도 못하는 글이 넘쳐나는 상태에서 이 글은 정말 특이하다. 라고 이야기할만 하다.

뭐가 특이한가?

이 글은 말 그대로 스타일리시하다.

독특해서 좋아하지 않을 사람은 아주 싫어할 글이다.

그러나 전체적인 시장을 보자면, 이러한 글은 분명히 다양성을 위해 필요하고, 반시연은 그러한 글을 엮어낼 능력을 가진 사람이다.

이해하기 어려운 아이. 아니 괴물....

사람이라기보다 악마라고 할 존재는 단두대 아래에서 만드라고사가 깨어나는 순간, 악의 화신으로 재탄생한다.

오죽하면...

사람을 난자하면서 그는 그렇게 속삭일까?

"화났어?슬펐어?무서웠어?좌절했어?죽는 그 순간까지....."

칼로 사람을 그어대면서 그 사람의 귓볼에다 다정하게 속삭이는 말은 가히 엽기다.

1권은 광기의 폭풍과 같이 치달려간다.

그래. 너 한 번 마음껏 달려봐라.

정말 스타일리시한, 새로운 느낌을 한 번 받아보자.

그냥 고어한 글이 아닌, 하드한 글이 아닌 신선한 느낌의 글을 보기로 하자꾸나.

하지만 불행히도 666은 2권에서 가라앉았다.

그렇다고 글이 망가진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1권에서의 그 폭주하는 악마적 지성의 변화가 고아원이라는 작은 울타리에 갇혀 지역적으로 움직임은... 이 글의 폭발을, 마니아의 환호를 불러 오기에는 부족하다.

우리는 현실에서의 안주나 억눌림보다는...

일상에서의 일탈逸脫을 꿈꾸기 때문이다.

그걸, 그러한 것을 보길 원하는 까닭이다.

그랬다면 이 +666은 좀 더 많은 기대와 환호를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그리고 단순히 이 소설을 잔인한 느낌의 하드고어로 생각하는 사람들까지 끌어들일 수가 있지 않았을까.

정체된 2권에서의 대화나 흐름이 많이 아쉽다.

그럼에도 이 반시연의 플러스 트리플식스는 충분히 자신의 역할을 한 글이고, 반시연이란 이름 하나를 기억하게 만들기에 충분해보인다.

일독을 권하고자 한다.

다만 굳이 덧붙인다면, 있는 그대로를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반시연이란 이름을 기억해도 좋을 듯하다.

                                    봄을 기다리며 연화정사에서 금강.


Comment ' 14

  • 작성자
    Lv.24 메가마우스
    작성일
    09.02.23 15:21
    No. 1

    1권에서 광기를 보이던 것이 2권에 와서 갑자기... 1권에서 다크 나이트의 악당같은 모습이었다면 2권에서는 뭐랄까, 좀 부족한 느낌이었습니다.그래도 재미있게 읽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이곳
    작성일
    09.02.23 18:26
    No. 2

    음, 정말 금강님의 말씀과 딱 맞는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재밌게, 만족하며 읽었습니다. 하지만 1, 2권의 파괴력이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거든요.
    그래도 어쩔 수 없는 것이, 말씀처럼 반시연님은 밑그림을 완성한 상태이기 때문에, 쓰고자 하는 방향으로 쓸 수 밖에 없지 않았나 합니다.

    아무래도 짧지 않은 글이 될 듯 하는데요.
    흔들리지 않는 나무처럼 뻗어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어떤 이야기가 펼져질지 무척 기대가 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능암·X
    작성일
    09.02.24 00:28
    No. 3

    1권에서 빵 터졌길래 2권에선 콰앙 하고 터질 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적게 터져서..ㅠㅠ
    그래도 1,2권 구입할 정도로 좋아합니다. 3권 나와도 살 겁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담진현
    작성일
    09.02.24 18:18
    No. 4

    문주님의 추천글이 제겐 크나큰 힘이 됩니다. 고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jin마스터
    작성일
    09.02.25 16:41
    No. 5

    완전 공감합니다,,,역시 금강님..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문백경
    작성일
    09.02.25 18:22
    No. 6

    근래 읽었던 글 중에 가장 흥미있고 알차게 읽은 글입니다. 어서 3권을 봤으면...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시르데
    작성일
    09.02.27 01:07
    No. 7

    만드라고사? 만드라고라인 것 같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Rolland
    작성일
    09.03.03 01:17
    No. 8

    여기 문피아에서 연재할때부터 읽었는데... 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쿠울
    작성일
    09.03.11 17:49
    No. 9

    요즘 사고 싶은 책 중 하나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악련
    작성일
    09.03.12 20:52
    No. 10

    오웅~!1 읽어봐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90 MC1149th
    작성일
    09.09.13 03:32
    No. 11

    2권까지의 포스를 후속권에서 보여주지 못하는듯한 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6 이르스
    작성일
    10.08.04 13:38
    No. 12

    5권 못구해서 한탄중. 대여점엔 없네요. 왜지?? 왜지?? 왜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7 Jahalang
    작성일
    10.11.20 18:48
    No. 13

    3권까지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근대 3권 후기에 작가의 공개충성맹세?(노예선언)인 주(인)님드립을 보고 갑자기 소설보기가 깨름찍해지더라구요. 그래도 3권까진 아주 재밌게 본 소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오오옴
    작성일
    12.05.13 21:22
    No. 14

    일탈을 원한다는 한 마디가 깊숙히 새겨들리네요
    잘읽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반야, 투문월드 1-4권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9.08.19 15,859
111 담인, 낙월진천 1-3권을 읽고... +5 Personacon 금강 09.08.12 7,205
110 항상, 데스&라이프 1.2권을 읽고... +8 Personacon 금강 09.08.12 4,931
109 저작권자를 죽이려는 최문순의원외 10인의 폭거 (... +340 Personacon 금강 09.06.07 24,150
108 김민혁, 마법대공 1.2권을 보고... +12 Personacon 금강 09.02.23 9,773
» 반시연 플러스, 트리플식스 1.2권을 보고... +14 Personacon 금강 09.02.22 7,624
106 박정수, 흑마법사 무림에 가다 1~6권을 읽고... +19 Personacon 금강 09.01.08 12,118
105 촌부, 화공도담 1,2권을 읽고... +27 Personacon 금강 08.12.09 13,798
104 엽사, 소울드라이브 1.2권을 읽고... +12 Personacon 금강 08.12.06 6,993
103 유성의 아크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7,247
102 무당신선 1~3권까지를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11.29 8,457
101 박성호, 이지스 1.2권을 보고.... +19 Personacon 금강 08.11.13 8,074
100 형상준, 사채업자 1.2권을 읽고.... +16 Personacon 금강 08.09.08 10,074
99 임홍준, 진호전기를 5권까지 읽고... +8 Personacon 금강 08.08.06 9,244
98 이길조, 숭인문 4권까지를 읽고.... +35 Personacon 금강 08.08.04 13,257
97 류재한, 남북무림 +10 Lv.1 인위 08.07.14 5,105
96 결보, 이상성격강호 +11 Lv.1 인위 08.07.14 4,715
95 성상영, 라이프 크라이 +18 Lv.1 인위 08.07.12 8,351
94 단그리, 남궁지사 +20 Lv.1 인위 08.07.10 5,281
93 하성민, 마지막 유희 +6 Lv.1 인위 08.07.02 5,459
92 서일, 초인마부 +3 Lv.1 인위 08.06.30 2,883
91 장백산, 대천공 +9 Lv.1 인위 08.06.28 7,425
90 권태현, 드래곤 머니 +12 Lv.1 인위 08.06.25 4,691
89 시하, 무제본기 +11 Lv.1 인위 08.06.24 4,144
88 기천검, 아트 메이지 +3 Lv.1 인위 08.06.23 3,836
87 이길조, 숭인문. 그 절묘한 재미. +16 Lv.1 인위 08.06.23 4,669
86 박선우, 흑풍 +3 Lv.1 인위 08.06.22 3,228
85 감상과 비평, 그 허실.... 그리고 미래. +103 Personacon 금강 08.03.15 9,188
84 김태현의 천애지각을 읽고서... +7 Personacon 금강 08.03.08 5,668
83 개정 저작권법 정리 +14 Lv.1 인위 07.12.06 5,80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