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추천]풍사전기(완결) + 잡설

작성자
Lv.4 한뉘
작성
08.10.29 16:40
조회
6,393

작가명 : 태규

작품명 : 풍사전기

출판사 : 뿔미디어

평어체로 씁니다.

2년의 시간동안 나에게 즐거움을 주던 글인 풍사전기가 완결되었다. 완결되기까지 추천을 아끼고 있었더니 만큼 좀 길게 써볼까한다.

글을 맛깔스럽게 하기위해 비속어를 적절하게 사용하는 것은 작가의 역량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사전 한 번 뒤적거리거나 인터넷 검색 한 번 하면 알 수 있는 단어나 용어를 틀리게 쓴다던지 문법에 맞지도 않고 심지어 말도 되지 않는 비문이 섞인 글을 읽는다는 것은 무협과 판타지를 좋아하는 독자인 나를 참 힘들게 한다. 한 두번은 실수려니 하고 넘어가지만 몇 페이지마다 주기적으로 반복되면 때로는 화가 날 때도 있다. '아~ 이것이 무협과 판타지의 태생적인 한계구나. 무협이나 판타지로 작품상을 받을 정도로 좋은 글을 쓴다는 건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불가능하구나.' 내심 씁쓸하게 이런 생각도 해보곤 한다.

10년도 더 전에 도서출판 '뫼'등에서 나오는 작품들은 고민없이 선택해도 나에게 실망감을 주기는 커녕 오히려 좋은 책들을 사서 볼 수 없는 학창시절의 가벼운 호주머니를 탓하게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때는 그 정도의 작품을 고맙다는 생각도 하지 못하고 읽었더랬다. 용대운, 좌백, 장경, 설봉, 금시조, 이재일, 임준욱 등등 좋을 글을 쓰는 작가님들 수십명이 거의 동시대에 한꺼번에 쏟아졌으니 그랬던 거 같기도 하다. 인터넷이 활성화된 90년대 후반부터 장르소설의 소비시장은 그대로일지 몰라도 확실히 작가층은 훨씬 넓어졌다. 그리고 책을 골라서 봐야하는 고민도 깊어져만 갔다.

무협과 판타지소설을 습관적으로 읽고 있는 나를 보면 쓴 웃음이 난다. 10권 안팎의 장편이 판을 치는 요즘 5-6권을 넘으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이 없어진다. 처음에 신선하고 잘 쓴 글이라고 생각되었던 작품조차도 중반을 넘으면 기대감이 사라지고 어느샌가 습관적 혹은 완결의 내용을 알기위해 문자그대로 '읽어 치웠다'.

물론 아직도 좋은 글을 쓰는 분들은 많지만(이런 분들은 대개 글 쓴지 제법 오래된 작가님들이다.) 가끔씩 대형신인이라고 말하는 분들을 빼면 초기작품이란 대개 거기서 거기다. 거기다가 좀 팔린다 싶으면 늘여쓰기까지 한다.

이미 풍사전기를 시작한 지 2년이나 된 태규작가님을 신인이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겠다. 하지만 내가 알기론 첫 작품이다. 첫 작품에서 이 정도를 보여줄 수 있다니 놀랄 따름이다.

사실 풍사전기를 처음 접했을 때는 '신인치고는 잘 썼네' 이 정도였다. 스스로 건방진 생각을 하긴 했지만 내심 큰 기대감은 없었더랬다. 그런데 1권, 2권, 3권, 4권 권수가 더해질수록 책 속에 빨려들어가는 나를 보게 되었다. 오늘 마지막권을 권을 다 보고는 작가님에 대한 원망뿐이다.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기왕이면 1,2,3부 전부 4권씩 2권만 더하지ㅜ.ㅜ 요즘 좀 팔린다싶으면 늘여쓰고 시청률 좀 나오면 연장방송이 유행인데 의외로 풍사전기가 안 팔렸나하나 걱정도 앞선다. 이런 좋은 작품이 잘 팔려야 되는데......

풍사전기의 장점을 몇 가지만 쓴다면,

1. 문법에 맞지 않고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비문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적절한 단어, 용어의 선택 또한 그러하다. 까놓고 말해서 요즘 나오는 무협과 판타지 100권을 무작위로 고르면 체감상 70-80권이상은 오타와 비문 투성이인 것 같다. 정확하게 조사해보지는 않아서 확실하지는 않겠지만 작가의 역량이 안되는건지 출판사가 대충 편집하는지 진짜 대학생 리포터보다 교정이 더 안된거 같다. 확실하게 보장된 작가의 작품을 우선으로 보고 남는 시간에 이리저리 골라 보는데도 불구하고 그렇다는 것은 상당히 심각하다.

2. 무협 특유의 고답적인 문체와 형로 특유의 현대적인 감각이 조화롭게 버무려졌다. 이건 독자의 취향에 따라 선호도가 갈리겠지만 적어도 나는 상당히 강한 인상을 받았다. 완결되고 후기에 보니 확실히 작가님이 의도적으로 그렇게 했고 작품에서는 수미일관되게 살아났다고 생각된다.

3. 인물의 차용이 상당히 적절했다. 시중에 나도는 무협소설의 배경중 80-90%이상이 원말에서 영락제의 사이인 것 같다. 작가는 역사적 인물들을 상당히 흥미있게 서술하고 있다. 사실 재해석 같은 건 아니라 순전히 이름만 빌려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공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4. 씨실과 날실로 촘촘히 짜여진 사건들이 갈수록 궁금증을 더해 주고 다음 권을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형로의 애달프고 고단한 삶과 그에 대비되는 유쾌한 말투와 살아가는 모습은 때로는 읽는 이를 유쾌하게 때로는 울적하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5. 조연들이 확실하게 살아있다. 아내 때문에 신선이 되지 않고 있는 철혼무제(생각만 해도 유쾌하다. 그렇지만 아무도 그를 우습게 보지 못한다. 그의 포스는 후덜덜하다. 무적, 무쌍, 무패 그 누가 당하랴.), 유일도, 마영존마, 절대사천, 제세칠성, 백가흔, 청일소 등등 인물들이 확실하게 살아있다. 대개 천하제일이나 십대고수니 하는 것들은 주인공이 천하제일 또는 고금제일이 되기 위한 발판에 불과하지만 풍사전기는 그렇지 않다. 저마다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진다. '나는 풍사의 들러리가 아니다.' 나는 신마에게 반했다ㅜ.ㅜ

글이 길어져도 너무 길어질 거 같아서 이쯤에서 마무리해야겠다. 아무튼 풍사전기는 단점보다 장점이 훨씬 많은 글이고 서슴없이 추천할만한 글이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것 몇 가지...

미루어 짐작하는 것은 가능하기 때문에 마소산에 대한 부분이 아쉽다. 굳이 한 때 여주인공을 의형에게 가도록 하다니... 풍사는 슬프다.

환허궁에 대한 이야기가 미진했다고 생각된다. 풍와숙과 연결도 되는 단체이니 만큼 또한 현 무림의 대부분이 환허궁에서 파생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조금 더 자세히 서술해도 좋을 뻔했다생각이 든다. 사실 풍와숙이 하는 일이 거의 없다시피 하다.

사절의 이야기도 풋내기 시절에 입질만 하다 끝내서 좀 아쉽다.

외전 형식으로 한두 권 정도 더 봤으면 한다. 하지만 약간 아쉬울 때 마무리하는 것이 딱 좋다는 것을 작가님도 나도 알고는 있다.

풍사전기는 한 번 읽고 궁금증이 해결되면 구석에 쳐박아 놓고 죽을 때까지 찾지도 않고 찾을 생각도 없는 그런 글이 아니라 가끔씩 뒤적여보고 웃음짓게 만드는 글이다. 작가님의 다음 작품을 기대한다.

우인회숙(友人會宿)         -이백(李白)

滌蕩千古愁(척탕천고수)  

留連百壺飮(유련백호음)

良宵宜且談(양소의차담)

晧月未能寢(호월미능침)

醉來臥空山(취래와공산)

天地卽衾枕(천지즉금침)


Comment ' 9

  • 작성자
    Lv.44 뇌뢰腦雷
    작성일
    08.10.29 16:57
    No. 1

    사실 무협의 인물들이 사용하는 현대적인 말투가 상당히 거슬리는 편이었는데.. 하지만 풍사전기에서는 정말로 고전적인 문체와 현대적인 대화체가 적절하게 조화되어 있는 듯 하여 처음에 태규님이 신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정말 강추합니다.. 찬성 1표~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풍돈
    작성일
    08.10.29 17:06
    No. 2

    신인답지 않은 태규님이죠..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됩니다. 정말 즐겁게 읽었다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6 금원
    작성일
    08.10.29 17:48
    No. 3

    오랜만의 속시원해지는 기분좋은 비평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3 나하햐햐
    작성일
    08.10.30 09:02
    No. 4

    다음 작품이 빨리 나오길 기다릴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2 귀영자
    작성일
    08.10.30 21:27
    No. 5

    참 훌륭한 비평이시네요.
    이 비평을 추천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거서간
    작성일
    08.11.02 12:16
    No. 6

    저도 이거 10권 빌려놓고 지금 며칠째 반납 안 하고 있는데 이러다가 연채료 무는 게 아닌가 합니다.

    다른 무협 들과 다른 점이 있어서 좋았던 풍사전기 이지만 마지막까지 좋았기에 더 좋은 풍사전기였습니다. smile님처럼 저도 이렇게 끝나는 게 아쉽긴 하지만 태규님의 다음 소설을 기다려 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인생의행인
    작성일
    08.11.02 15:51
    No. 7

    이제 겨우 소설입문 5년 차인 제게 풍사전기는 다만 작가님이 글을 써주셔서 감사하단 말밖에 안나올 정도로 즐거운 소설이였습니다.... 너무 밝혀지지 않고 끝난 복선이 많아서 아쉽지만 다음 작품을 기다리며 아쉬움을 달래야하겠죠 ㅜ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수학샘
    작성일
    08.11.20 03:28
    No. 8

    근래에 드문 수작임에 틀림없습니다..
    책이 잘 나가야..외전도 볼수 있을텐데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초심짱
    작성일
    08.12.10 16:23
    No. 9

    비평글인줄 알았는데.... ㅎㅎ;
    신인작가분이셨군요. 저는 중견작가분이신줄 알았다는....
    모두 동의할 만한 내용이네요.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가득합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250 무협 [수정] 마존유랑기 : 스타작가의 탄생 +22 Lv.1 현석1 08.11.21 3,975 7 / 13
1249 무협 천하제일이인자, 기대에 못 미친다. +23 Lv.79 아스트리스 08.11.20 4,228 16 / 3
1248 무협 자우님의 일시참룡 +5 Lv.23 청도검사 08.11.16 2,845 16 / 3
1247 무협 아까운 작품 만인지상. +9 Lv.67 열혈마왕 08.11.13 2,759 5 / 0
1246 무협 요녕성을 배경으로 하는 무협소설 +20 Lv.1 선물개미 08.11.09 3,113 27 / 6
1245 무협 황제의검 +11 Lv.3 서람 08.11.09 2,881 2 / 1
1244 무협 향공열전-무협의 설정과 역사적 고증 +41 Lv.9 시후 08.11.07 3,524 34 / 8
1243 무협 진호전기 +5 Lv.21 落淚悲哀 08.11.05 3,726 2 / 1
1242 무협 만인지상9권 이럴줄 몰랐다... 의도적인가 실수인가. +16 전통 08.11.03 4,017 3 / 10
1241 무협 이계로 판타지에 대한 비판 +18 Lv.1 샤에린 08.11.01 3,075 4 / 10
1240 무협 무협에서 정절은 무엇인가? 독보군림7권 +12 Lv.28 질풍아저씨 08.10.31 3,413 17 / 2
1239 무협 화산검종...한성수작가님..정말 실망.. +21 Lv.1 사휴 08.10.30 3,633 4 / 24
» 무협 [추천]풍사전기(완결) + 잡설 +9 Lv.4 한뉘 08.10.29 6,394 25 / 4
1237 무협 불선다루 가면갈수록 점점.. +5 Lv.25 삽살할매 08.10.26 2,529 7 / 0
1236 무협 2%부족한 김빠진 상왕진우몽 +7 Lv.9 간다라고승 08.10.26 2,295 7 / 3
1235 무협 낚여버린 당문소공자당사독 +21 Lv.14 비발쌍부 08.10.23 8,570 11 / 5
1234 무협 황궁법사, 참을수 없는 상상력의 부재 +4 Lv.86 금원 08.10.23 3,865 9 / 9
1233 무협 똑같은 시나리오 그만좀... +7 Lv.80 맛잇는키스 08.10.21 3,319 3 / 4
1232 무협 묵향 [1-24], 뭐 그런 이야기 +27 Lv.1 엘디쉬 08.10.19 2,367 4 / 20
1231 무협 [필살기] 무협소설에 무와 협이 없다? +9 Lv.81 검은연꽃 08.10.18 3,876 8 / 6
1230 무협 취향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무영무쌍(지극히 주... +12 Lv.30 만월(滿月) 08.10.16 2,869 21 / 2
1229 무협 김한승씨의 신존기 후속인 낭인무적과 신존 대실망... +7 Lv.64 에즈 08.10.11 6,521 9 / 2
1228 무협 천년용왕 너의 패턴은 이미 파악되었다. +17 사지무하 08.10.10 3,101 34 / 4
1227 무협 천마조종을 읽고..(약간의 미리니름) +4 Lv.62 LBM 08.10.09 5,024 5 / 1
1226 무협 뒷골이 땡겨오는 일검쟁천 5권 +10 Lv.1 샤바샤바 08.10.05 3,322 6 / 0
1225 무협 <뇌신>, 재미와 난관이 함께 보인다 +19 Lv.35 까망군 08.10.05 3,425 14 / 7
1224 무협 임영기작 대마종(미리니름) +25 무협낭인 08.10.04 3,300 12 / 8
1223 무협 대법왕 4권 빌어먹을 편집 +7 Lv.60 테디베어 08.10.01 3,506 12 / 0
1222 무협 어린시절 읽었던 묵향을 다시 읽어본 후... +30 Lv.1 청림학사 08.10.01 3,962 8 / 11
1221 무협 악공전기 6권을 보고 난후에 +13 Lv.1 아狼 08.09.27 3,901 7 / 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